Rottentree
10,000+ Views

여자친구 만들기 쉽네ㅋㅋㅋ

5 Comments
Suggested
Recent
교회가 언제부터 소개팅의 장소가 되어버렸는지 모르겠네요 ;; 역시 미쳐가는군요
참...한심한 기독교인들..
ㅋㅋㅋㅋ 교회가 뭐하는덴지 잘 모르는듯
교회가 만남의 광장인가요..ㅋㅋㅋ 어이없네
ㅋㅋㅋ 교회는 인맥넓히러 가는 곳인갑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확찐자 탈출 프로젝트 DAY.18 / 허리? 박살나기 전에 관리하자
우리 홈트러들이 스트레칭을 오지게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고... 앞으로의 커리큘럼은 스트레칭 4일 근력 1일으로 진행해보려곸ㅋㅋㅋㅋ.... 근력하는 날 잠수타기 없다 증말~~~~~~~~~ 오늘의 우리가 조질 부위는 바로 '허리'야 허리 안 좋은 사람들 많지? 나도 허리랑 목 디스크가 있어섴ㅋㅋㅋㅋㅋㅋ.... 운동 전후로 허리와 목 스트레칭은 꼭 꼭 해주고 있어 오늘 같이 해볼 스트레칭은 허리 근육을 늘려줘서 허리 통증은 완화 시키고, 몸의 불균형을 맞춰주는데 효과가 있어! 글구 하루종일 긴장하고 있던 온 몸의 근육을 풀어줘서 숙면에도 도움이 될거야 ㅋㅋㅋㅋㅋㅋㅋ 노곤노곤~~~ 그러니까 오늘 이 카드는 이따 잠자기 전에 한번 조져줘 ^.^ 그럼 홈트 시~~~짝!!!!!!!!! 1. 다리 당기기 (1분) 1. 바닥에 누워서 오른쪽 무릎을 가슴 방향으로 당겨줘 2. 정강이 쪽에 깍지를 끼고 다리를 조금씩 가슴 방향으로 당겨서 스트레칭 해줘 3. 목과 승모근에 힘이 들어가지 않게 긴장을 풀어주고, 왼쪽 다리는 그냥 편안하게 바닥에 내려놓으면 돼 4. 자세를 고정한 상태에서 천천히 호흡하고 왼쪽 다리로 동일한 방법으로 반복! 2. 다리 비틀기 (1분) 1. 바닥에 누워서 시작~~~ 2. 왼쪽 다리의 무릎을 구부려 가슴쪽으로 당겨줘 3. 가슴쪽으로 올린 왼쪽다리를 오른손으로 쭈욱 당기면서 시선은 왼쪽을 바라보기 4. 어깨와 가슴은 천장을 바라볼 수 있도록 최대한 고정시키고 옆구리의 근육들이 길~게 늘어나는 자극을 느끼며 천천히 호흡해줘 3. 다리 교차 당기기 (1분) 1. 우리가 제일 좋아하는 바닥에 누운 자세에서 시작할게ㅋㅋㅋㅋ 2. 오른쪽 무릎을 왼쪽 무릎 바로 위에 교차시키고, 양 손으로 발 끝을 잡아줘 3. 발끝을 지긋이 당겨주면서 천천히 복식호흡하자 양쪽 무릎을 한 줄로 정렬시키는데 신경쓰고 다리 위치 바꿔서 다시 진행! 4. 아기자세 (1분) 무릎을 꿇은 자세에서 이마를 바닥에 대고 두 팔을 멀리 보내주고 천천히 호흡하기 목과 척추를 최대한 길게 늘린다고 생각하고 등이 말리지 않도록 팔을 쭉 뻗어줘 꼬리뼈는 바닥을 향하게 엉덩이를 지긋이 눌러줘야해 5. 무릎 당겨 안기 (1분) 1. 바닥에 등을 대고 누운 상태에서 무릎을 구부려 당겨주고 두 팔로 끌어 안아줘 2. 무릎을 양 옆으로 왔다 갔다~~~~~ 오뚜기 처럼 앉았다 누웠다 하면서 자연스럽게 롤링해줘 이 자세 방구 잘 나오니깤ㅋㅋㅋㅋㅋㅋㅋㅋㅋ 주위에 사람 없을 때 하기 오늘 홈트 미션에 성공한 사람들은 인증샷과 함께 나를 태그해서 카드를 적어주면 돼~~~~~ #피트니스, #다이어트 관심사에 발행해줘! 아님 이 카드에 댓글로 남겨줘도 괜찮아.....^^... 내가 확인하고 댓글 달아줄게 ㅋㅋㅋㅋㅋㅋㅋ (태그하는 방법은 카드에 @helljjang 이렇게 내 아이디를 적으면 됑 ㅋㅋ) 아 그리고 홈트러 톡방이 생겼어! 나 대신 만들어준 @dhadam 고마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제 운동만 열심히 하면 되겠다 그쟈? https://vin.gl/t/t:lg3d782e5c?wsrc=link 다들 놀러와서 뭐 하고싶은 운동 있음 말해주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질문있음 하고!!!! 친하게 지내자고 ㅋㅋㅋㅋㅋ~~~~~~~ @psungh79 @uruniverse @seolhuiL4865 @thsl1021 @bb8651 @smilegay @money526 @minjeong5055 @mygod51220 @suhobaram @rara7791 @sh8810 @top9391 @karma2513 @birdle70 @wlgpsl21 @nowandever @IreneKim1111 @tyoung1799 @lmkn777 @Park629 @whatmoney @DRKim96 @thundergirl @ryumei0610 @binybyuly @owl9578 @Cappadocia @sin6erela @hoo1826 @0308story @kmy8186 @stayknight @gilgary @lovejinakim1 @jprivate18 @hyunbbon @dhadam
'이 아이의 아빠는...' 반려묘를 찾아온 길고양이
고양이들은 임신하면 제일 먼저 안전한 장소를 찾곤 합니다. 그런데 뉴올리언스에 사는 아이다 씨의 집에 임신한 길고양이가 찾아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아이다 씨의 반려묘를 찾아온 듯 보였습니다. 고양이를 알아본 아이다 씨가 말했습니다. "살라미는 1년째 우리 집에 찾아오는 예쁜 여성이에요."  살라미의 부른 배를 본 아이다 씨가 미소를 지으며 말을 덧붙였습니다. "아무래도 제 반려묘가 아빠인가 보군요." 살라미는 2019년 가을에 처음 나타난 암고양이로, 아이다 씨가 키우는 반려묘에게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아이다 씨는 자신의 반려묘를 찾아오는 살라미에 밥을 챙겨주곤 했는데, 어느 날 갑자기 부른 배로 찾아온 것이죠! 살라미가 아이다 씨 집에 찾아온 것은 새벽 5시. 애처로운 고양이의 울음소리에 잠에서 깬 아이다 씨가 문을 열어주자, 살라미가 집안으로 걸어들어왔습니다. 처음엔 의아했던 아이다 씨도 살라미의 부른 배를 보고 '자신의 반려묘와 살라미의 끈적한 눈빛'이 주마등처럼 스쳐 갔죠. 그리고 살라미가 찾아온 그날, 녀석은 4마리의 건강한 아기 고양이를 출산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들이 아빠와 별로 안 닮은 것 같았지만, 아이다 씨는 전혀 개의치 않았습니다. 멀리서 지켜보는 아이다 씨의 반려묘만이 충격과 공포로 동공이 크게 흔들렸습니다. 4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은 자신들을 사랑하는 보호자들을 이미 만났으며, 엄마 고양이와 좀 더 지내다 적당한 때가 되면 새 가정에 입양될 계획입니다. 아이다 씨가 살라미와 아기 고양이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살라미도 이제 제 가족입니다. 녀석은 앞으로 우리 집에서 함께 살아갈 거예요. 아빠 고양이도 충격에서 벗어나 조금씩 익숙해지고 있어요. 녀석들이 함께 행복해지길 바라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복을 부르는 7가지 긍정적인 생각법
1. 먼저 숨을 완전히 내쉰 다음 천천히 크게 들이쉰다. 이때 세상의 여러가지 좋은 것들을 들이킨다는 기분으로 '아,좋다' 라고 마음으로부터 생각하면서 숨을 들이쉰다. 2. 그리고 천천히 숨을 내쉬면서 좋은 것들을 들이켰으므로 답례하는 감사의 기분으로 '고맙다'고 생각한다. 3. 마음속으로 다시 '좋다' '고맙다'는 생각을 한다. 누구에게 고마운지, 무엇이 좋은지는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 4. 그러면 온몬의 세포가 즐거워하며 그 반응으로 손이 따뜻해지는 것을 느낄 것이다. 또 고맙다고 생각하면 온몸이 따뜻해질 것이다. 5. 그런 자기 몸의 변화를 의식하면서 '좋다' '고맙다' 를 반복한다. 재미있는 것은 '좋다'라고 생각하면 정말 앞으로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긴다는 사실이다. 신이 아니라 자신의 힘으로 좋은 일들을 만들어내고 발견 하는 능력에 눈뜨게 된다. 6. '좋다' '고맙다'는 간단한 비법이지만, 정말 행복해진다. 혹시 실수로 넘어져 무릎이 벗겨지고 피가 나면 보통은 '누가 여기에 이런 것을 놓아둔 거야!' 하고 화를 내겠지만, 이 연습을 하고 나면 달라진다. 넘어져서 아프기는 하지만 '아, 다행이다. 골절되지는 않았으니까.' 하고 생각하게 될 것이다. 7. 좋다고 생각하면 치유력, 곧 낫게 하는 힘이 강해지기 때문에 빨리 낫는다. 가능한한 잠자기 전에 한다. 아니면 아침에 눈을 떠서 '잘 잤다. 기분좋다.' 하고 말해본다.
엄마의 카네이션
어느 어버이날 한 꽃집에서는 부모님께 드릴 카네이션을 구매하러 온 손님을 맞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한 부녀가 가게에 들어왔는데 어린 딸이 카네이션 화분을 하나 샀습니다. 다섯 살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가 내민 것은 꼬깃꼬깃한 지폐 몇 장과 동전이었습니다. 아마도 카네이션을 사기 위해 저금통을 털어온 것 같았습니다. 카네이션을 하나만 사니까 꽃집 아주머니가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누구 드릴 거니?” “엄마요.” “아빠는? 아빠에게는 꽃 안 드릴 거니?” 그러자 아이는 같이 온 아빠를 바라보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아빠 꽃은 아빠가 사도 괜찮지?” 조금 당돌한 듯한 아이의 말에 꽃집 아주머니는 웃음을 지으며 말했습니다. “아이고. 우리 아기. 아빠보다 엄마가 더 좋은 모양이구나. 아빠가 서운해하겠다.” 그러자 아이가 아주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빠는 꽃을 직접 살 수 있는데요. 우리 엄마는 하늘나라에 있어서 꽃을 못 사요. 그래서 내가 사줘야 해요.” 잠시 멈칫한 꽃집 아주머니는 좀 더 큰 카네이션 화분 하나를 아이의 손에 쥐여 주며 말했습니다. “그러면 그 카네이션은 아빠한테 주고, 이걸 엄마에게 전해 주면 어떨까. 아줌마가 주는 선물이야.”   순수한 아이의 소중한 마음보다 세상에 더 귀한 것이 얼마나 될까요. 그 마음을 지키기 위해 전하는 작은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것 역시 많지 않습니다. 우리에게도 분명 그런 시기가 있었습니다. 기억 속에 가지고 있던 그 귀하고 아름다운 것을 세상에 마음껏 뿌려 주세요.   # 오늘의 명언 사랑이 있을 때 세상이 아름답게 보입니다.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은 내 안에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 혜민 스님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