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ackhole
10,000+ Views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스노클링 명소 3곳

(이미지 출처 : Dive photo guide)

1. 인도네시아 라자 암팟

스노클링 전문가들이 가장 아름다운 스노클링 명소로 꼽았다는 라자 암팟.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지정되어 천혜의 자연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곳이다.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산호초와 거북이, 웨베공 상어, 자이언트 만카 가오리 등 특이한 해양생물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이미지 출처 : BRENT D IMAGERY)

2. 에콰도르 갈라파고스

살아 있는 자연사 박물관이라 불리는 갈라파고스. 이곳에서의 스노클링이 특별한 이유는, 펭귄, 바다사자, 상어, 돌고래, 거북이와 같이 실제로 접하기 힘든 다양한 해양동물을 만나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도마뱀 중 유일하게 바다에서 생존할 수 있다는 갈라파고스 고유종인 바다 이구아나가 그 특별함을 배가시킨다. 다양한 해양동물과 함께 바닷속을 탐험하는 평생 잊지 못할 경험을 하고 싶다면, 더 늦기 전에 갈라파고스로 떠나보자.
(이미지 출처 : The Road Les Traveled)

3. 멕시코 이슬라 홀보쉬

멕시코만의 끝자락에 위치한 조용하고 작은 섬 이슬라 홀보쉬. 국내엔 많이 알려지지 않은 곳이지만 거대한 고래상어와 함께 수영할 수 있는 특별한 섬으로 유명하다. 최대 18m까지 자란다는 고래상어는 거대한 몸집과는 달리 온순한 성격으로, 인간에게 해를 가하지는 않는다고 한다. 여름이면 플랑크톤을 섭취하기 위해 연안으로 올라오게 되는데, 이 때가 바로 고래상어와 함께 스노클링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올 여름이 다 가기 전에 고래상어와의 수영을 경험해 보는 게 어떨까.
본문 출처 : http://goo.gl/NtNjbU
Comment
Suggested
Recent
갈라파고스가 정말 멋지다고 하더군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내기차여행, 나주 당일치기 여행코스
가을 날 나홀로 기차 타고 나주 여행을 다녀왔다. 2천년 시간여행이 가능한 역사의 고장, 뚜벅이 여행자에게 제격인 여행지, 나주 하면 배만 생각하면 아쉽지! 걸어서 가볼만한 곳이 어디 있을까? 1. 남파고택 1900년대 초에 건립된 남파고택엔 여전히 후손들이 살고 있다. 고택과 야자수의 조화가 참 이색적이다. 금성관에서 걸어서 5분 거리! 2. 금성관 조선 최대 객사 건물. 전주 객사에 이어 두 번째로 보물로 지정된 객사이다. 생각보다 너른 공간에 많을 것을 두지 않았다. 3. 금학헌 또는 목사내아 금성관에서 나와 조금만 걸어가면 금학헌이 나온다. 목사내아라고도 부른다. 규모는 작지만, 한옥 체험도 가능하다. 즉 하루밤 묵을 수 있다! 물론 돈은 내야죠. 금학헌에서 볼거리, 벼락 맞은 팽나무. 이 나무 앞에서 소원을 빌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4. 나주향교 임진왜란 때 성균관이 불타 없어졌다. 다시 지어야 할 때 나주향교를 모델 삼아 지었다. 이곳에서 드라마 <성균관스캔들>을 촬영했다. 성균관과 비슷한 이유는 그 때문. 나주향교는 전국 삼대향교 중 하나이다. 5. 마중카페 나주향교 바로 옆에 있는 카페. 분위기가 이색적이다. 6. 구 나주역 나주향교에서 20분, 30분 걸어가야 하지만, 그래도 가볼만한곳. 광주 학생 독립운동의 발화점이 되는 곳! 구 나주역 옆에는 무료 기념관이 있다. 자세한 나주 여행 영상은 위에서 볼 수 있어요!
나는 회사를 그만 두기로 했다.(51)
팔로워가 1,000명이 넘으면 중간 변화상황을 공유하기로 예전에 약속을 했었다. 사실, 익명의 힘을 빌었기에 사진을 올리는 것이지 여간 부끄러운게 아니다. 다만 이런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사진을 올리는 이유는, 평범한 대한민국 아저씨도 변할 수 있다는 하나의 기록을 공유하고자 함이다. 멋진 식스팩이 넘치는 인터넷 속에서 간만에 평범한 사진으로 위안을 얻으시길 바란다. 3개월. 난 지난 100일간 평범한 한국의 회사원으로서 조금씩 삶을 되찾아오는 과정을 기록했다. 그런 가운데 차마 피할수 없는 11번의 회식, 8번의 술자리, 42번의 야근이 있었다. 또한 내 삶 속에선 매우 아팠던 날도, 사랑하는 가족을 하늘로 보내기도 했던 쉽지만은 않은 시간들이 있었다. 그렇게 3개월을 총평하자면, '단 하루도 퇴사하고 싶지 않은 날이 없었다' 라고 말하겠다. 나날이 기록한 운동. 수영 21.5km (7,560 kcal) /사이클 29km (8,700kcal) / 러닝 60km (42,000kcal) 를 뛰어 결과적으로, 지방 -4kg 허리-3인치가 줄어 버리려던 바지를 다시 꺼내입었고 사라진 무릎 통증 덕에 활동폭도 넓어졌다. 집에오면 자연스레 꺼내먹던 맥주+감자칩의 행복은 잠시 잊고 살던 시간이었고, 아침에 일어나는 것은 한결 개운해졌다. 아니다, 사실 아침은 여전히 힘들다. 50개의 글. 다시 읽어 요약하자면, 우리나라 회사 x 같다. 바뀌길 바라는데 안바뀐다. 더러워서 내가 나간다. 이 정도로 요약할 수 있다. 현실적으로, 이해안가는 점이 많고 외국에서 일한 경험에 비춰볼때마다 안타까움을 많이 느낀다. 그렇게 지난 3개월간 회사를 돌아보며 퇴사를 위한 마음을 먹었다면 4월부터는 본격적인 시도에 돌입한다. 퇴사를 마음먹고 단 하루도 흔들리지 않은 적이 없다. 앞으로 흔들리지 않을거라 차마 장담은 못하겠다만 어찌됐건 계속 나아갈 생각이다. 아마 그렇게 하나씩 다음 단계로 나아가지 않을까 싶다. 그 과정 또한 조금씩 공유하도록 하겠다. 끝으로, 내가 해보니까 말하지만. 우리나라 회사원들이 부족해서 자기계발 안하고 가족을 안챙기는 것이 아니다. 그저 시스템이 x같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회사원들 화이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