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0+ Views

타고난 배려와 섬세함이 좋은 남자

다같이 밥을 먹는 와중에 손호준의 칭찬을 시작하는 유해진.
(역시 칭찬은 남들 다 있는 곳에서 공개적으로 듣는게 제일bbb)
장작이 필요하다 싶으면~
불쑥 나타나 장작을 더 가져다 주는 손호준
(장작을 갖다주고 생색내지 않고 시크하게 돌아서는게 포인트♥)
깔끔한 차승원이 평소 김치썰때 도마에 비닐을 까는것을 보고 기억해뒀다가
시키지 않아도 먼저 비닐을 깔아주는 손호준
평소 요리를 도맡아 하는 차승원에게 모든걸 위임하고 혼자 모른척 쉬지 않고,
옆에서 서성이며 자잘한것들을 알아서 찾아서 도와주는 손호준
밥물도 한번 스윽 보고 적정량을 알려준후 차승원 두우러 퇴장
누가 시키지 않아도 자기 할일을 알아서 척척 하는 손호준
막내가 곤경에 처해있으면 기쁘게 나타나서 도와줌
다정다정ㅠㅠ
밥을 다 먹어도 먼저 자리를 뜨지 않고
끝까지 자리에 함께 있어줌
큰 도움이 되는것은 아니지만
없어서는 안되는 존재인 손호준!
막내 둘이 모이면 세상 다 산 노인들처럼 인생 푸념을 하는게 너무 귀여움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손호준이라고 늘 궂은일 하는게 즐겁고
행복하지만은 않음ㅠㅠ
타고난 배려와 섬세함이 좋은 잘생긴 남자 손호준!!!
사람이 순하면서 눈치 빠르긴 쉽지 않은데
순하고 눈치빠르고 성실해서 넘 보기좋아요~
앞으로 더 잘됐으면 좋겠네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20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런사람이 진국이지
ggupTOP
눈빛이 넘 달달해서 보다 당뇨걸렸어요~
이런남자 넘 좋아 무심한듯 챙겨주는 키다리아저씨같은~
일머리가 있다라고 하죠 누군가 알아주기 전에는 빛이 안나도 옆에 없으면 힘들고 그 자리가 너무 크게 느껴지는 스타일. 근데 또 막상 옆에 있으면 이것저것 부려먹기만 해서 저런 사람들은 늘 힘들어요. 저게 천성이라 안할수도 없고 고마운걸 알아줘야하는데 그러질 않으니...
남주혁볼때 눈빛이 아주 그냥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차승원 현역 모델 시절의 입지
현대적인 마스크에 모델중에서도 키가 컸고 돋보였다고함 (188cm) 차승원은 19살에 친구 오디션따라 갔다가 캐스팅되서  (현 와이지케이플러스 대표한테 캐스팅- 교복입은 차승원 뒤로 아우라가 보였다고함) 고은경대표 인터뷰 : 후배양성은 1989년부터 했는데 첫 제자가 차승원이었다. 차승원 씨는 내가 아카데미에서 근무할 때 친구와 같이 왔다. 고등학교 3학년이었고 교복을 입고 왔다. 너무 멋있었다. 당시 차승원 씨만 보였다. 처음에는 자긴 그런 것 (모델) 모른다, 안 한다고 했다. 그런데 내가 너는 타고난 모델이니까 일주일 동안 고민해보고 와라 했다. 그런데 3일 만에 왔다. 1년은 고생하고, 그 다음부터 승승장구하며 지금의 위치까지 올랐다. 현재는 와이지케이플러스 대표(차승원캐스팅한분)랑 차승원이랑 같이 모델 키우는데 힘쓰고 있음 (연기수업도해주고) 19살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함. 그리고 95년 쯤 부터 전성기라고 할 정도의 인기를 누림 1995년 모델라인'95 베스트 드레서상, 한국패션사진가협회 올해의 모델상, 한국모델협회 올해의 모델상 1995년 제12회 베스트 드레서 시상식 모델상 1996년 한국패션협회 올해의 남자모델상 1997년 모델센터주관 Adieu Fashion Festival'97대상(패션부문) 1999년 제16회 코리아 베스트 드레서로 선정 차승원은 27일 오후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 출연해 “최고 전성기가 지금인가?”라는 질문에 “안 띵똥!”이라 대답했다. 차승원은 “97년도에 모델 생활할 때가 전성기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때가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이 ‘원톱’이었다. 제가 생각하기에도 그랬고, 사람들이 인정하기에도 그랬다. 그 땐 라이벌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때 당시엔 "남자모델 = 차승원" 이라고 할 정도로 모델하면 생각나는 아이콘? 같은 느낌이였다고 함. 그리고 보통 모델출신배우들의 특유의 이미지도 있고, 키가 너무커서 감독들이 별로 안좋아하기도해서 모델이 배우로 전향해서 성공하기 힘든데 차승원이 최초로 (런웨이)모델에서 배우로 전향해서 성공한 이례적인 케이스★ 그래서 모델출신 배우들이 롤모델로 많이 언급함 (홍종현 이수혁 김우빈 모델 한혜진 등등 ) 키가 커서 세트장 천장이 나오니까 감독님이 안좋아하셔서 후다닥 앉아서 찍는 경우가 다반사 그리고 런웨이도중에 눈물을 한방울 또르르 흘리는 등의 쇼맨쉽이 뛰어났다고 함 90년대 현역 모델시절 차승원 (가운데 오토바이에 앉아있음) 97년도에 은퇴식(모델이 은퇴식한다는 건 대단한 일이라고 함 ) 하고 연기자로 전향. (김혜수토크쇼 같은거 보조mc 하면서  외모랑 다르게 말도 재밌게하고 해서 인기 많았다고함 ) 현재는 모델시절부터 한 약속으로 패션위크 송지오 쇼에만 특별한 일이 없는 한 계속 서고있음 미남 아이돌과 함께 걸어도 존잘 존멋 뿜뿜 (오른쪽 빅뱅 탑) 이 외모로 어떻게 모델을 안할수가 있었을까요ㄷㄷ 탑모델 하려고 태어난것처럼 멋있네요 차승원, 그대는 햅격~!!!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