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0+ Views

횡재??

어느집 아내가 막 샤워를 끝내고 침대에 들어갔는데 초인종이 울렸다. 누가 문을 열것인지 옥신각신 하다가 아내가 포기하고 급히 타올을 몸에 두르고 나가 문을 여니 옆집 남자가 서있었다. 두눈이 휘둥그레진 옆집 남자가 말했다. "20 만원을 줄테니 몸에 두른 타올을 풀어보세요." 아내는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타올을 풀고 알몸을 보여주었다. 알몸 구경을 다한 옆집 남자는 20 만원을 건네주고 돌아갔다. 아내는 어리둥절 했지만 일단 횡재 한 것에 기뻐하며 다시 타올을 걸치고 들어가니 남편이 물었다. 남편 : 누구야? 아내 : 옆집 사는 남자에요.~~ 남편 : 오~~ 혹시 나한테서 빌려간 20 만원 혹시 안 줬어?? @ @ @ @ @ "아내~~~~!!??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10 Likes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