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osayo
50,000+ Views

나무늘보와 셀카 #치~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미 여행을 가면 나무늘보와 셀카를 찍으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도망갈래도 못감
으으이이이이잉???? 이이이게에에에뭐어어어야아아아아?
하고 몸을 트는 사이 맘에 드는 각도가 나오면 찰칵 찍으면 된다는거
내 손이 느리다고 걱정말아여 나무늘보가 더 느리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뭔가 이 사진 속 표정에서도 나른함이 느껴진다.......
남미갈때 셀카봉은 빌수인가봉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길이가 셀카봉이 아니라 낚싯대 수준인데요 ㅋ
나무늘보가 저런포즈를 취하려면 과연 얼마나 걸릴까요?? ㅎㅎㅎ
찍을줄아넹ㅋ
와!부럽다!ㅋ
악 ㅋㅋㅋㅋㅋㅋ 나무늘보 표정이 너무 인자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떡해' 다친 새를 걱정하는 핏불의 표정
2년 전, 엘리자베스 씨는 보호소 출신인 핏불 찰리를 세 번째 반려동물로 입양했습니다. 핏불이라고 하면 사납다는 잘못된 편견이 있습니다. 찰리는 다른 댕댕이들과 마찬가지로 친구들을 사랑하고 정이 많은 순수한 영혼 그 자체라고 하는데요. 지금부터 찰리가 얼마나 순수한 댕댕이인지 알 수 있는 사례를 들려드릴까 합니다. 최근 엘리자베스 씨는 거실을 지나던 도중 "쿵" 하는 큰 소리에 깜짝 놀랐습니다. 새 한 마리가 날아와 창문에 크게 부딪힌 것입니다. 새는 크게 다쳤는지 꼼짝하지 않았고, 갑작스럽게 벌어진 사고에 그녀는 멍하니 쓰러진 새를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응급 구조에 나선 천사가 있었는데요. 바로 찰리입니다. 찰리는 쓰러진 새에게 달려가 끙끙거리며 안절부절못하더니 소파에 앉아 있는 엘리자베스 씨를 돌아보았습니다. 그리고는 다시 고개를 돌려 조심스럽게 새를 물고 그녀에게 데려다주었습니다. "찰리가 기절한 새를 물어와 제 무릎 위에 올려놓더군요." 찰리의 간절한 부탁을 들어주기로 결심한 엘리자베스 씨는 새가 정신을 차릴 때까지 간호했고, 옆에 자리를 잡은 찰리는 근심 가득한 표정으로 움직이지 않는 새를 지켜보았습니다. 한참의 시간이 흐른 후에야 눈을 뜬 새는 힘찬 소리로 지저귀기 시작했고, 이 모습을 본 찰리의 꼬리가 양옆으로 살랑살랑 흔들렸습니다. "찰리의 따스한 표정은 예쁘게 포장된 선물과 같습니다." 두 손으로 새를 감싸 안은 엘리자베스 씨가 뒷마당으로 이동해 손을 양옆으로 천천히 벌리자, 새는 찌르륵 울며 하늘 높이 날아올랐습니다.  그리고 찰리는 창가에 앉아 새가 사라진 하늘을 한참 동안 바라보았습니다. 여전히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면서 말이죠. 우리가 흔히 가지고 있는 핏불에 대한 부정적인 선입견은 '다른 개를 공격하도록 악의적으로 훈련받은 핏불'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즉, 핏불의 태생이 사나운 게 아니라, 사납도록 훈련받은 사례만을 집중적으로 접한 것이죠. 물론, 사회화 훈련이 되지 않아서 사나운 개도 있을 겁니다. 그런 면에서 신체 능력이 강인한 핏불을 더욱 경계하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방어본능이죠. 하지만 현재 우리가 가지고 있는 핏불에 대한 선입견은 단순히 낯선 개를 경계하는 범주를 벗어나, 찰리처럼 온순하고 순수한 핏불마저 고통과 죽음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하는데요. 보호소에서 입양률이 가장 떨어지는 견종. 결국 안락사로 이어지는 견종에 항상 핏불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불필요한 선입견을 거두도록 함께 노력해보는 건 어떨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