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천 강화도 석모도 가볼만한곳
#인천강화도 #강화도가볼만한곳 #석모도가볼만한곳 #강화도석모도 #민머루해수욕장 #강화석모도미네랄온천 #강화도온천 #석모도온천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오늘 서울 날씨 여전히 매서운 한파입니다. 그런데 내일 날씨 예보에 첫눈이 내릴 것 같은데요. 저는 필리핀으로 향하니 첫눈을 못 볼 것 같아요. 올해는 첫눈이 이전보다 늦긴 합니다. 첫눈 내리는 날 약속했던 분들 더욱 설렘 가득하겠습니다. 벌써 금요일 주말 여행을 계획을 하셨거나 하실 것 같은데요. 서울 근교라면 호미가 도움을 드립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인천 가볼만한곳 강화도 석모도 여행 코스 1. 강화도 석모도 2. 석모도 가볼만한곳 민머루해수욕장- 겨울 바다 여행 3. 강화도 석모도 미네랄 온천 4. 강화도 펜션 석모도펜션-바바벨리펜션 5. 강화도 절 석모도 보문사는 따로 소개합니다. 그외 1박2일로 다녀온다면 강화도 쪽이나 교동도 쪽 그리고 오면서 김포 대명항 들러 오셔도 됩니다. 석모대교가 있어서 당일치기 코스로도 드라이브나 데이트 코스 또는 가족여행지로 추천합니다. * 댓글 링크를 누르면 강화 석모도 가볼만한곳 민머루해수욕장. 온천 등 상세한 소개 * * 민머루해수욕장 영상도 감상해요. https://tv.naver.com/v/18055296 * 강화도 펜션 석모도 펜션 가족. 단체. 커플. 신축펜션 바바벨리 https://tv.naver.com/v/28850445 #강화도석모도 #강화도가볼만한곳 #석모도가볼만한곳 #강화도온천 #석모도온천 #민머루해수욕장 #강화도해수욕장 #석모도해수욕장 #석모도펜션 #석모도민머루해수욕장 #강화도1박2일여행 #석모도 #바바벨리펜션 #석모도숙소 #석모도민박 #인천강화도 #강화도드라이브코스 #강화도여행 #강화도여행코스
바닷속을 걸어서 사냥하는 사람들 #바다집시
어제 출첵카드에서 잠시 선보였던ㅋㅋㅋㅋㅋㅋ 이 아이들 기억하시나요ㅋ 아니 여러분 믿을 수 있겠어요? 세상에 땅을 밟고 떠도는 유목민은 아직도 많지만 바다를 떠도는 유목민이 있다는거예여!!!! 헐 대ㅋ박ㅋ 그 바다를 떠도는 유목민들이 바로 이 사람들 바다의 집시 바자우(Bajau)족이라고 합니다.ㅋ 바다에서 태어나 바다에서 생활하고 바다에서 죽는 이 바자우족은 동남아시아의 바다들을 떠돌며 살아간다고 해여. 이들은 해수면에서 20미터 아래의 해저를 걸으며 사냥을 한다고 해요. 사냥이라 함은 물고기 사냥이니 그러니까 낚시..ㅋ 왜 사냥이라고 하냐면, 바닷속을 걸어서 물고기를 잡는거니까요 신기하죠 만화속 이야기 같죠? 근데 진짜예요... 아이들은 내내 배 위에서 지내면서 어떻게 다이빙하고 또 수영을 하는지를 배우고 8살쯤이 되면 이미 사냥하느라 매우 비지(busy).. 말이 8살이지 사실 이들은 자신의 나이를 셈하는 법도 모른대여ㅋ 어렴풋이 자기들이 얼마나 나이 들었는지를 추측할 뿐 나이가 중요한게 아니니까요 중요한 것은 단지 현to the재! 오히려 현명하넹ㅋ 당연히 읽지도 쓰지도 못하죠 문자가 음슴. 하지만 낚시왕 사냥왕 수영왕 다이빙왕+_+ 나이에 상관없이 지낼 자리를, 물고기를 잡는 법을 알아가고 또 돕기도 한대여 수중시야도 헐 대박이라고.. 하지만 부단한 노력으로 이뤄낸 결과져 아니 생각해 보세요 어떻게 물 20미터 아래를 아무 장비도 없이 걷겠어요 매일같이 그렇게 물 아래를 사냥을 하니 수압도 엄청날텐데 평균 1분 30초(많이 하면 5분)를 잠수를 한다고 해여ㄷㄷㄷ 그래서 사실은 고막파열로 어린데도 청각장애인이 많다고..ㅠ 배 위에서 태어나기도 하지만 물 위로 올린 기둥 위로 오두막을 짓고 저 오두막에서 아기를 낳는다고 합니다ㅋ 하지만 사실은 배 위에서 생활을 하는 만큼 법적인 문제가 자주 생긴대여 영주권이 없으니 아무 나라에나 내리기만 해도 불법입국자..ㄷㄷ 그래서 현재는 전통 어선에서 생활하는 바자우족은 줄어들고 타협책으로 저 물 위의 집이나 육지에서 생활하는 바자우족이 는다고 하네요 우리가 임의로 정해놓은 선인데 약속하지도 않은 사람들한테 원래부터 그렇게 살던 사람들한테까지 강요를 하는 셈이 된거네여.. 왠지 씁쓸..ㅋ 사진들은 전부 프랑스의 사진작가인 Réhahn씨가 바자우족과 며칠을 보내며 찍은거라고 해여. 사진 출처 : rehahnphotographer.com 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오늘 어땠어요? 옛날이야기 듣는 기분이지 않았어여?ㅋㅋㅋㅋㅋㅋㅋ 오늘 카드 제가 썼지만 제가 다 뿌듯..ㅋ
베트남 두 미녀에게 받는 포핸드 마사지!!! 90분동안 두 미녀와 함께 황홀한 천국을 경험했다~(박닌)
많은 사람들이 베트남 포핸드 마사지를 궁금해하셔서 친한 동생을 데리고 건전 포핸드 마사지를 받으러 베트남 박닌에 있는 마사지샵에 갔습니다. 청순한 23살 관리사님과 20살의 사차원적인 예쁜 관리사님이 정말 열심히 친한 동생의 몸을 마사지를 해주었네요. 두 미녀에게 90분동안 마사지를 받으며 천국을 경험했다는 친한 동생... 포핸드 마사지를 받아보면 말로 할수 없는 황홀함을 느낄수 있다고 합니다. 가격은 90분에 팁 포함 약 3만원 정도... 가성비는 정말 짱입니다.~ 여러분들도 베트남에 오신다면 여행의 피로를 발마사지 샵에서 저렴하게 황홀한 마사지를 받아보는 것이 어떠신지요? 베트남 발마사지는 이름이 발마사지만 하는것이 아니고 전체 마사지를 해주니 오해 없으시기를^^ -포핸드 발마사지 순서- 1.족욕 2.얼굴 마사지 3.전면부 어깨 및 팔 마사지 4.발 각질제거 5.전면부 다리 마사지 6.후면부 등,허리,다리 마사지 7.핫스톤 마사지 8.마무리 (베트남 발 마사지란?) 베트남 발 마사지? 그럼 발만 받는 건가? 이렇게 생각하시겠지만 발을 기본으로 하는 전신 마사지 입니다. 발을 가장 먼저 지압 하고 이후 등 어깨 마무리로는 핫스톤(뜨거운 돌)으로 피로감을 풀어주는 마사지죠 그럼 전신 마사지를 받으실려면 어떻게?? 옷을 홀라당 다 벗어야 겠죠 (단 팬티는 좀 입으세요) 건전한 마사지다 보니 마사지사들도 웃음이 많고 중간 중간 손님들과도 장난을 칩니다. 특히 잘하는 장난이 엉덩이골 사이에 핫스톤(뜨거운 돌) 꼿아 넣기!(오빠! 정력 좋아져요!!! 라고 말하면서요)^^ 베트남에 오신다면 꼭 발 마사지를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https://youtu.be/jbWDFp6UoSw
[친절한 랭킹씨] "하와이보다 한국!" 일본인이 가고 싶은 여행지 1위 '○○'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다시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최근 세계 140여 개국이 코로나로 강화했던 입국 규제를 해제,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되돌렸습니다. 해외로 여행을 떠난 우리나라 사람은 10월에만 77만3480명이었습니다. 코로나 이전 수준은 아니지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521.8%나 증가했습니다. 특히 지난 10월 국경을 개방한 일본으로 향한 한국인이 많았는데요. 가깝고도 먼 나라인 일본. 일본 사람들도 우리나라로 여행을 많이 올까요? 일본의 대형 여행사 HIS의 '연말연시 해외여행 인기 순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4위였던 서울은 11년 만에 다시 1위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1위였던 하와이 호놀룰루는 서울에 밀려 2위로 내려갔고, 3위였던 방콕은 순위를 유지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순위에 들지 못했던 한국 제 2의 도시 부산이 4위로 급상승했는데요. 한국 드라마와 K팝의 세계적인 인기가 일본에서도 이어지면서 많은 일본 여성들이 한국을 찾고 있습니다. 실제 서울을 찾은 일본 여행객 중 70%가 여성이었으며, 이 중 40%가 20대 이하 젊은 여성이었지요. 이어 괌, 싱가포르, 타이베이, 마닐라, 파리, 호치민 등이 10위 안에 들었습니다. 서울, 부산을 비롯해 세계 각지로 여행을 떠나는 일본인들. 여행 경비는 얼마나 될까요? 지난 여름휴가에 해외로 떠났던 일본인들의 평균 여행 경비는 21만3600엔, 한화로 약 203만원이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평균 여행 경비는 19만6700엔(한화 약 187만원)으로 소폭 줄었습니다. 이는 유럽이나 북남미 등 장거리 여행보다 가까운 아시아 지역을 선택한 이들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됩니다. 일본인들의 해외 여행지 순위를 알아봤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도 이번 겨울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분들이 많다고 하는데요. 여러분이 해외로 여행을 간다면, 어디로 가고 싶나요?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