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runa
100+ Views

방하착.. 放下着(방하착), 그 마음을 놓아라... 처음 우리가 이 세상에 왔을 때 그리고 마지막 우리가 이 세상을 떠날 때 우린 빈 손으로 왔으며 빈 손으로 가야 한다는 것을 잘 압니다. 그러나 우린 대부분 태어남 에서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본래로 비었던 손을 가득 채우는 데에만 급급해 하며 세상을 살아갑니다. 우리네 인생의 목표가 어쩌면 그렇게 채우는 일일 터입니다. 한없이 내 것을 늘려 나가는, 끊임없이 닥치는 대로 붙잡는 일일 터입니다. 돈을 붙잡으려 발버둥치고, 명예를, 지위를, 권력을, 지식을, 이성을... 그렇듯 유형, 무형의 모든 것들을 무한히 붙잡으며 이 한 세상 아둥바둥 살아갑니다. 그것이 우리네 삶의 모습입니다. 무한히 붙잡는 삶... 붙잡음으로 인해 행복을 얻고자 하는 삶... 그러나 아이러니 하게도 우리가 그렇게 추구하고 갈구하려고 하는 "잡음!"' 그 속에서 우리가 그렇게 버리고자 갈망하는 고(苦), 아! 괴로움! 괴로움이 시작됨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붙잡고자 하지만 잡히지 않을 때, 괴로움은 우리 앞을 큰 힘으로 가로막게 될 것입니다. 이미 잡고 있던 것을 잃어버릴 때, 우린 괴로움과 한바탕 전쟁이라도 버려야 할 듯 합니다. 그것이 돈이든, 명예이든, 지식이든... 그 무엇이든 우리의 욕망을 가득 채워 줄 만큼 무한히 잡을 수 있는 것은 이 세상 어디에도 없다는 것을 우린 너무도 모르고 있는 듯 합니다. “잡음”으로 인해 행복하고자 한다면 그 행복은 절대 이룰 수 없음이 진리의 참모습입니다 인연 따라 잠시 나에게 온 것뿐이지 그 어디에도 내 것이란 것은 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들은 인연 따라 잠시 온 것을 “내 것”이라 하여 꽉 붙잡고 놓지 않으려고 합니다. "내 것" 꽉 붙잡고 놓지 않으려 합니다 바로 "내 것"이라고 꽉 붙잡으려는 그 속에서, 그 아상(我相) 속에서 괴로움은 시작됩니다. “내 것”을 “늘임”으로 인해서는,, “내 것”을 “잡음”으로 인해서는,, 결코 행복이며, 자유, 진리를 구할 수 없습니다. 도리어 그 동안 내가 얻고자 했던, 붙잡고자 했던 그것을 놓음(放下着)으로써 행복을 얻을 수 있습니다. 무소유가 전체를 소유하는 것이라 했습니다. 놓음이 전체를 붙잡는 것입니다. 크게 놓아야 크게 잡을 수 있습니다. “나”, “내 것”이라는 울타리를 놓아 버려야 진정 내면의 밝은 "참나"가 드러나게 될 것입니다 놓음... 방하착(放下着)은 지금까지 내가 살아왔던 삶과 어쩌면 정면으로 배치되는 삶이기에 힘들고 어려운 듯 느껴집니다. 그렇게 선입견을 녹이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그러나 방하착(放下着)!! 그 속에 불교수행의 모든 체계가 고스란히 녹아 있습니다. 부처님 가르침이 모두 들어 있습니다. 방하착... 방(放)은 "놓는다"는 뜻이며, 착(着)은 "집착, 걸림"을 의미합니다. 즉 본래 공한 이치를 알지 못하고 온갖 것들에 걸려 집착하는 것을 놓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특히 무아(無我)의 이치를 알지 못하고 “나”, “내 것”에만 끄달려 이를 붙잡으려 하는 어리석은 아집(我執)을 놓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하(下)라는 것은 "아래"라는 의미이지만 그 아래는 모든 존재의 가장 깊은 곳, 그 아래에 있는 뿌리와도 같은 우리의 참불성, 한마음, 본래면목, 주인공, 참나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일체 모든 끄달림, 걸림, 집착을 용광로와 같은 한마음 내 안의 참나의 자리에 모아 놓으라는 것입니다. 수미산 http://cafe.daum.net/cigong2500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