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100,000+ Views

흔한 남자 아이돌의 운동 신경

사격 60발중에 52발 맞춤
가볍게 농구골대에 골넣기
발판없이 1미터80센티 넘기
34초안에 장애물넘기
가볍게 7미터 정도 가기
장애물 넘기
3미터40센티 뛰기
다른 출연자와 비교해보는 전진의 스피드
이정도 날아가는것 쯤이야..
뻘쭘해진 튐틀의 존재감....
피겨했어도 대성했을듯ㅋㅋㅋㅋ
운까지 착착 따라주는 만능재주꾼 전진이 좋다면

하트뿅뿅♥ x 10000

33 Comments
Suggested
Recent
배드민턴은 무도 레전드 ㅎ
와 운동했어도 분명 유명해졌을것 같아요
잔스틴 쩔엉♡
너무좋아 전진형 심지어 상당히 재미짐
굿맨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박명수 정준하로 보는 istp enfp의 성격차이
무한도전 400회를 맞이하여 둘둘씩 짝지어 여행을 가기로 함 그리고 박명수 - 정준하가 짝이 됨 갑자기 쭈꾸미 낚시로 혼자 결정한 istp 자기한테 묻지도 않고 혼자 결정한 게 속상+짜증나는 enfp 쭈꾸미는 싫지만 그래도 낚시는 하고 싶었다며 분위기를 풀어보는 enfp 그리고 스리슬쩍 의견 던짐 어떻게 던지면 고등어야!!! 진짜야!!! 던지면 고등어 200마리씩 나와!!! 하.. enfp의 허황된 말이 싫은 istp 결국 istp의 고집을 꺾지 못한 enfp는 마지못해 쭈꾸미행으로 여행 목적지를 정함 차로 이동했지만 분위기 개판임 어색어색 어색한 분위기가 싫었던 enfp는 분위기 전환을 시도함 여섯시 내고향 같은 곳에서 쭈꾸미 낚시하면 크으~ 저런 곳 가고 싶었거덩!!!! 그러나 내가 말한 고등어 낚시도 좋아.. 좋다고!!! 또 다시 한 번 더 의견을 피력하는 enfp 근데 아무말 안 함 계속 아무말 안 함 예술이야.. 고등어도 예술이야.. (내 말에 대답 좀 하라고) 그 스몰토크가 어쩌라는 건지 싶은 istp 아무튼.. 난 그런 데가 좋다고.. 고. 내가 볼 땐 고등어를 꼭 잡으러 가고 싶은 게 아니라 쭈꾸미가 하기 싫어서 나름 이것 저것 의견 피력했는데 씹힌 게 분함 + 속상한 것 같음 ㅋㅋㅋㅋㅋㅋㅋ 그러나 육지도는 현실적으로 5시간이 걸리는데 그거 자꾸 우기는 게 말이 되냐? 싶은 istp 그러나 몇시간 후 enfp 존 나 신 남 몇시간 뒤... 기분 좋게 낚시도 하고 밥도 먹고 그렇게 숙소로 돌아온 istp과 enfp 대뜸 노래방 가자는 enfp 그러나 숙소에서 쉬고 싶은 istp 노래방 싫으면 갯벌 가자 응 싫어 아!!! 놀아줘 나랑!!!!! 응 싫어 그러나 몇 분 뒤 결국 같이 가줌 함께 노래를 부르니 옛날 생각에 젖어 행복한 enfp +)번외 enfp와 enfp가 (노홍철 하하) 함께 여행을 간다면? 아 그저 존 나 신 남 사람들 속에 섞여 춤추고 웃기 바쁨 한참 다 놀고 침대로 올라와 오늘의 하루에 벅차오른 enfp 노홍철 동훈! 두유 러브 이태원?? 아이 러브 이태원! 동훈 : 아하이... 세헤이... 투후우... 그리고 도저히 이 흥을 잠재울 수 없던 장미꽃 곰돌이는 다시 일어남 잘 거야 이대로????? 아니 둘은 다시 일어나서 엘피바 감 춤추고 개신남 표정 보셈 그리고 함께 댄스타임 갖는 enfp들 출처 아 너무웃겨 ㅋㅋ 극명하게 다르자나 ㅋㅋ 각자 너무 매력있음 ㅋㅋㅋㅋㅋ
잔나비 소곡집 ll : 초록을거머쥔우리는
잔나비, 최정훈의 목소리는 참 감미롭죠. 소곡집, 2년만이네요. 여름가을겨울 봄… 집에서, 오후에, 주로 창밖을 바라보면서 만든 곡들이에요. 산뜻하고 기분 좋은 앨범을 만들어 보고 싶었어요. -잔나비 최정훈- 1. 레이디버드 사진기를 들고 눈에 보이는 그대로를 죄다 찍어서 간직하고 싶은 날이 있잖아요. 그런 어떤 날의 이야기입니다. 곡은 금방 써놓고도 제목을 못 붙여서 며칠 가만히 있다가 레이디버드라는 영화를 보고 기분이 좋아져서 그냥 가져다 썼어요. 2. 초록을거머쥔우리는 3집 수록곡 밤의 공원이라는 곡에 썼던 구절이에요. ‘초록을 거머쥔 우리는 여름으로!’ 제가 써놓고도 마음에 들어서 한 번 더 쓰고 싶었어요. 어느 봄날 한강공원 어디쯤에 가만히 누워보면 들 법한 한가로운 생각을 담았습니다. 3. 여름가을겨울 봄. 왜 봄은 항상 계절의 처음에 있을까요? 우리는 왜 애써 피운 꽃을을 떠나보내야하고 현실을 직시해야 할까요? 봄이 지나고 꽃이 지고 그것이 숙명이라면 나는 봄이 여생의 마지막이길 바래요. 4. 슬픔이여안녕 어릴 적 엄마 품에 안겨서 유람선을 탄 기억이 있던가요? 반대편 유람선을 바라보면서 손도 흔들고 그랬겠죠? 슬픔이 오고 가는 모습이 꼭 그 반대편 유람선에 타고 있는 사람들 같았어요. ‘저봐 손을 흔들잖아. 슬픔이여 안녕-‘ 기분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