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ggong
10,000+ Views

[해외캠페인] 삼성 로고에서 A가 빠진 이유

맞습니다.
얼마전부터 언론매체를 통해 퍼블리싱되고 있는 캠페인이 있죠.
국제 헌혈 캠페인에 많은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는 소식과 함께
삼성도 그에 동참해서 로고에서 혈액형 A형을 뜻하는 A를
SAMSUNG로고에서 뺀 로고타입이 노출되고 있습니다.
이 캠페인의 이름은 'Missing type'
영상을 보면 많은 기업들의 로고에서 A, B, O가 빠져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행동을 요청하는 카피가 나옵니다.
Register today at blood.co.uk
(Blood.co.uk에 오늘 등록해주세요)
#MISSINGTYPE
세계적인 기업들이 참여하면
그 기업의 임원들도 당연히 헌혈해야 하겠죠? ㅎ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탁소에 옷 맡기고 깜빡했더니, 세탁소 주인이 마음대로 폐기처분 했어요
때이른 한파에 겨울 코트를 찾으러 세탁소에 갔다는 윤씨  윤씨의 정보를 확인하던 세탁소 주인은 당당하게 패딩과 코트 모두 폐기해서 돌려줄수 없다고 말을 합니다. 여름부터 여러번 옷을 찾아가라고 문자를 보냈고 기한내에 찾아가지 않으면 폐기하겠다라는 내용도 통보를 했으니 문제가 없다는 겁니다. 옷을 돌려줄수 없으면 배상하라고 하자 세탁소 주인은 배상이나 사과는 커녕 보관료 안받을걸 고맙게 생각하라며 큰소리를 칩니다. 더 황당한건 얼마 지나지 않아 세탁소 주인을 마주쳤는데 폐기했다는 윤씨의 패딩과 아주 비슷한 옷을 입고있었다는 겁니다. 윤씨는 세탁소 주인에게 메세지가 왔었는지 안왔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게다가 모르는번호로 오는 메세지는 바로바로 지우기때문에 세탁소 주인의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할 길도 없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안찾아간건 미안하지만 옷 주인에게 확인도 하지 않고 폐기를 하고 또 그 옷을 입고 다니는 세탁소 주인을 이해할수 없다고 합니다. 윤씨는 옷값을 배상 받을수 있을까요? 겨울이 끝난 3월에 패딩과 코트를 세탁소에 맡김.... 잊고 지내다가 추워지니까 다시 패딩을 입어야되니까 이제 생각이 난 겁니다. 그래서 찾아갔던 상황. 이전에도 다른 세탁소에서 이런적이 많았다고 합니다. 맡겨놓고 다음 겨울이 되서야 찾는거를 여러번 했다는데 그래서 이상하게 생각을 안했다함  그리고 그 이후에 이 세탁소에 수선 맡기려고 여러 차례 간적이 있는데 그때도 딱히 찾아가란 말이 없어서 몰랐다. 그래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얘기함 세탁소 주인은 4월에 세탁이 다 됐다 찾아가시라 문자를 보냈다고 함  5월에는 세탁이 완료됐는데 일주일 이내로 찾아가지 않으면 세탁물 보관료를 부과하겠다고 메시지를 보냄 그래도 안찾아가니까 6월에는 세탁이 완료됐는데 일주일 이내로 찾아가지 않으면 세탁물을 폐기처분 하겠다 메세지를 보냈다고 주장 처음 세탁물을 맡길때 그 비용에는 내 옷을 깨끗하게 만들어 달라는것과 그렇게 깨끗하게 만든 옷을 옷 주인이 찾아갈수 있을 때까지의 상당한 기간동안 보관해야 한다는 그 두가지 정도가 포함이 될 거 같아요. 상당한 기간이라고 말씀드렸죠. 그 상당한 기간이 지난 뒤 부터는 그러면 세탁소라는 곳은 창고가 아니에요. 보관해야 한다는 계약상의 의무가 주어지지 않는 겁니다. 전제조건이 달라져야 되는데 마음대로 폐기했다고 하는데 앞에 말씀드린 것처럼  옷을 수선하거나 세탁을 한 다음에 어느정도 일정 기간이 지나서 더이상 주인에게 보관할 의무가 없다. 실제로 폐기한다고 하는 통보가 간 이후라면 , 그 기간이 지난 이후라면 옷을 입던 진짜로 폐기를 하던 누구에게 팔던지 그건 세탁소 주인에게 있는 겁니다. 그렇게 봐야 되는 거예요 모야 ㄹㅇ 개진상 아님? 세탁소가 뭔 지 개인 창고도 아니고 가져가라고 몇번을 야기했는데 이제와서 난리여 폐기한다고 통보한 후엔 입든 팔든 뭔상관이냐 그러게 미리 찾아가지그랬어 ㅊㅊ 이종
기발한 아이디어 디자인 모음.jpg
1. 콘돔 광고 2. 도서관 벤치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3. 멸종 위기 동물 보호 포스터 픽셀 수가 해당 동물의 남아 있는 개체수 ex: 판다 개체수 약 1600마리. 1600개의 픽셀로는 판다 이미지를 충분히 구현할 수 없죠. "1600은 충분한 숫자가 아닙니다." 4. 성폭력 근절 광고 서로 붙어 있는 종이 두 장을 떼면 위와 같은 사진이 나타납니다. "힘을 써야 한다면 그건 성폭행입니다." 5. 형광펜 광고 : Hightlight the Remarkable 주목받지 못 했던 역사 속 여성 주인공들을 발견하는 프로젝트 광고 시리즈 중 한 장. 하이라이트된 여성은 나사의 흑인 여성 수학자로, 아폴로 11호를 달에 착륙시키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인물이지만 주목받지 못했죠. 하지만 형광펜으로 주목도를 높입니다. 6. 쓰레기 무단투기 금지 광고 "쓰레기는 당신을 말합니다." 쓰레기 두 개를 같이 배치해서 단어를 조합해 냈죠. LOWLIFE(시궁창 인생), PIG(돼지), DUMB(바보), DIPSTICK(멍청이) 7. 전기를 현명하게 사용하세요. 8. 그래픽 디자이너 구함 이건 많이들 보셨을 듯 9. 현명한 공간 활용 10. 현명한 공간 활용 2 11. 백조와 오리 식당 아이디어도 좋은데 귀엽기까지! 12. 상어 도살 금지 청원 조스 포스터가 떠오르시죠. 하지만 더 무서운 건 상어가 아닌 사람이라는 것. 상어잡이 배를 상어보다 더 무서운 괴물로 표현했습니다. "사람은 한 시간에 11400마리의 상어를 죽이지만 상어는 1년에 12명의 사람을 죽인다." 13. 유적지 안내판 유적의 옛 모습을 보여주는 간편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 14. 발로 누를 수 있는 엘리베이터 버튼 15. 멕시코의 동전 디자인 동전의 가장자리 문양을 합치면 아즈텍 달력이 나타난다! 16. 내셔널 지오그래픽 표지 빙산의 일각을 비닐 봉지 쓰레기로 표현했죠. PLANET OR PLASTIC? 17. 안전벨트 착용 광고 안전벨트 착용으로 사망 년도를 가렸습니다. 착용하지 않는다면...?
사람은 항상 제일 빠른 길을 선택하는 건 아니다
평면좌표상의 두 점을 잇는 최단거리가 직선이라는건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는데 사실 모든 지도상의 지점은 직선으로만은 갈 수 없고 결국 사람은 A에서 B지점으로 이동할 때 꺾여있는 길을 따라 갈 수 밖에 없음. MIT에서는 이번에 1만 4천명 이상의 보행자가 55만번 이상 통행한 보행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람은 특정 지점으로 이동할 때 어떻게 이동하는가?" 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함 결과적으로 더 많은 보행자들은 "최단거리" 보다 "최단거리처럼 보이는 길" 을 선택함 사진의 파란색이 보행신호 및 유동인구를 고려하더라도 좌표상에서 가장 "빠른" 길이지만 많은 보행자들은 더 "직선거리가 긴" 길을 택하는 성향을 보였음 이러한 성향은 인간 뿐만 아니라 다른 동물들에게도 관측이 되는데 생물들이 목적지까지 도달하는데 더 빠른 길을 계산하는 것 보다 더 빨라 보이는 길을 쉽게 계산하면서 뇌의 연산능력을 다른 곳에 더 투자할 수 있게 되지 않았을까 라며 제안함. 특히 더 신기한건 사람들이 A 지점에서 B 지점으로 갈 때 그리고 반대로 B 지점에서 A 지점으로 갈 때 서로 다른 경로를 이용한다는 사실이었음 이번 연구의 저자인 MIT 도시개발 교수이자 건축가인 카를로 라티 교수는 연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20년 전 캠릿브지 대학원생 시절이라고 이야기 했는데 당시 대학원과 사무실을 오가다가 갑자기 "왜 내가 오는길과 / 가는길을 다른 경로로 가는거지?"라고 깨달았다고 함 그전까지 "나는 이성적이고 가장 합리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왜 난 두가지 다른 경로로 가고 있었던거지?" 라며 이상하게 생각했고 다행히 이번 연구를 통해 "내가 특이한게 아니었구나" 란걸 알게 되었다고 이번 경로탐색 연구는 최단거리를 보여주는 최첨단 GPS와 경로탐색과 다르게 인간이 어떤 식으로 생각하는지, 그리고 그게 "인간처럼 생각하는 AI의 발전" 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에 대한 새로운 판단점이 될 연구라고 함 (출처) 오. 전 언제나 최단거리로 다니고, 주변 사람들도 당연히 그럴줄 알았는데 지도상 직선이 많은 길 또는 큰길을 선호하는 사람이 주변에도 많아서 놀랐던 적이 있거든요. 이런 연구결과 재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