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ar01086326138
2 years ago5,000+ Views
사기 자객열전 예양 선비와 여인사마천이 지은 史記사기중 진시황의 암살 시도자인 형가등이 등장하는 자객열전의 예양의 전기를 보면 다음과 같다. 예양豫讓은 진나라 사람이다. 그는 예전에 일찍이 범씨와 중항씨를 섬겼지만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다. 예양은 그들을 떠나 지백智伯을 섬겨, 지백은 그를 매우 존경하고 남다르게 아꼈다.지백이 조양자趙襄子를 치자, 조양자는 한씨, 위씨와 함께 일을 도모하여 지백을 멸망시키고, 지백의 후손까지 죽여 그의 땅을 셋으로 나누었다. 조양자는 지백에 대해 가장 원망을 해서 지백의 두개골에 옻칠을 해서 요강으로 썼다.예양은 산속으로 달아나 말했다. “아아! 선비는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죽고, 여자는 자기를 예뻐해주는 사람을 위해서 얼굴을 꾸민다고 했다.[士爲知己者死, 女爲說己者容. 사위지기자사 여위열기자용]이제 지백이 나를 알아주었으니, 내 반드시 원수를 갚는 뒤에 죽고 지백에게 은혜를 갚는다면, 내 혼백이 부끄럽지 않을 것이다.”예양은 마침내 성과 이름을 바꾸고 죄수가 되어서 조양자의 궁궐로 들어가 화장실의 벽을 바르는 일을 하며 몸에 비수를 품고 있다가 기회를 보아 조양자를 찔러 죽이려고 했다. 양자가 화장실에 가는데 마음이 동요하여 화장실의 벽을 바르는 죄수를 잡아다 조사해 보니, 그가 바로 예양이었다.그의 몸속에 감춘것은 비수였고, 예양은 말했다. “지백을 위해서 원수를 갚으려 했소.” 조양자 주위에 있던 자들이 예양을 죽이려고 했다.조양자가 말했다. “그는 의로운 사람이다. 내가 조심하여 피할 뿐이다. 또 지백이 죽고 그의 뒤를 이을 후손조차 없는데, 신하로서 주인을 위하여 원수를 갚으려고 하였으니, 이 사람은 천하의 현명한 인간이다.”조양자는 드디어 그를 풀어주어 떠나도록 했다.얼마뒤 예양은 또 몸에 옻칠을 하고 문둥이로 꾸미고, 숯을 삼키어 벙어리처럼 해서 자신의 모습을 바꾸어서 알지 못하게 하고 시장을 돌아다니며 구걸을 하였다. 그의 아내까지도 예양을 알아보지 못했다.예양이 친구를 찾아가 만나보니, 그 친구만은 예양을 알아보고 말했다.“자네는 예양이 아닌가?”예양이 말했다. “나일세.”친구는 울면서 말했다. “그대의 재능으로 예물을 바치고 조양자의 신하로 섬긴다면, 양자는 틀림없이 자네를 가까이하고 총애할 것일세. 그가 자네를 가까이하고 아끼게 된 뒤에 암살하려는 일을 하면 생각하길 쉽지 않겠는가? 어찌 자기 몸을 잔인하게하며 모습을 고통스럽게 하여 조양자에게 원수를 갚으려고 하니, 또한 어렵지 않겠는가!”예양은 말한다. “이미 예물을 바치고 남의 신하가 되어 섬기면서 그 사람을 죽이려고 함은 두 마음을 품고 자기 주인을 섬기는 것이네. 또 내가 하는 일은 매우 어려운 일일 뿐이네! 그러나 이렇게 고통스럽게 하는 이유는 장차 천하 후세의 사람중에 남의 신하가 되어 두 마음을 품고 주군을 섬기는 자들로 하여금 부끄러움을 느끼도록 하려는 것이네.”예양은 이미 떠나갔고 얼마 뒤 양자가 외출할 때, 예양은 조양자가 자나가려는 다리 밑에 잠복해 있었다. 조양자가 다리에 이르렀을 때, 갑자기 말이 놀라니 양자가 말했다. “이는 틀림없이 예양 때문이다.” 조양자가 사람을 시켜 찾도록 하니 과연 예양이었다. 이에 조양자는 예양을 꾸짖었다. “그대는 일찍이 범씨와 중행씨를 섬기지 않았는가? 지백이 그들을 다 멸망시켰지만 그대는 그들을 위해서 원수를 갚지 않고 도리어 지백에게 예물을 바쳐 그의 신하가 되었다. 지백도 또한 이미 죽었는데 그대는 유독 어찌 지백을 위하여 심각하게 원수를 갚으려 하는가?”예양이 말했다. “저는 범씨와 중행씨를 섬긴 일이 있습니다. 범씨와 중행씨는 모두 저를 보통 사람으로 대우하였으므로 저도 그래서 보통 사람으로써 그들에게 보답하였습다. 지백은 저를 한 나라의 최고의 선비[國士;국사 온 나라에서 재주가 특별히 뛰어난 선비]로 대우하였으므로 저도 한 나라의 걸출한 선비로 그에게 보답하려는 것입니다.”조양자는 탄식하며 울면서 말했다. “아! 예양 그대여! 당신이 지백을 위해서 충성과 절개를 다했다는 이름은 벌써 이루어졌고, 과인이 그대를 용서함도 또한 이미 충분하다. 그대는 스스로 살 계책을 세워야 할 것이니, 나는 더 이상 그대를 놓아 주지 않을 것이다!” 조양자는 병사들에게 그를 포위하도록 했다.예양이 말했다. “신이 듣건데 현명한 주군은 다른 사람의 아름다움을 가리지 않고, 충성스런 신하는 명분을 위하여 죽을 의리가 있다고 합니다. 전날 주군께서 저를 너그럽게 용서한 일로 천하 사람들이 당신의 현명함을 칭찬하지 않는 자가 없었습니다. 오늘의 일로 저는 진실로 죽어 마땅합니다. 하지만 청컨대 당신의 옷을 얻어, 그것을 칼로 베어 어찌 원수를 갚으려는 뜻에 이르도록 해주신다면, 비록 죽어도 여한이 없겠습니다. 이것은 제가 감히 바랄 수 없는 일이겠지만, 감히 제 마음속을 털어놓은 것입니다.”조양자는 예양의 매우 의롭다 여기고 사람을 시켜 자기 옷을 예양에게 가져다 주도록 하였다. 예양은 칼을 뽑아들고 세 번을 뛰어올라 조양자의 옷을 공격하면서 말했다. “이 이후로 나는 지백에게 은혜를 갚을 수 있었다!” 예양은 곧 칼에 엎어져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뜻이 있는 선비들은 이 소식을 듣고 모두 그를 위해 눈물을 흘렸다.예양의 말중에 국사로써 대접하니 최고의 선비로 보답해야 한다는 말과, 선비는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죽고, 여자는 자기를 예뻐해주는 사람을 위해서 얼굴을 꾸민다고 했다는 최고의 명언이다. 사마천이 자객에 불과한 예양등을 편명에 만들어서까지 기록으로 남긴 것은 그들의 의리를 기리기 위해서이다. 남녀를 통틀어서 자신을 [남성은 능력, 여성은 외모]를 인정해주는 것은 변함이 없다. 그런데 필자는 예양의 말을 통해 많은 반성을 하게 된다. 필자도 한의원을 운영하고 있는데 사실 자신에게 충성을 다하려는 사람을 만나려면 먼저 그 사람을 충분히 우대하고 대접해야 한다. 예양이 범씨와 중행씨를 먼저 섬기고 그들을 떠나 지백을 섬긴 것은 배신이라고 할 수 없고 범씨등이 인재를 보는 눈이 없어 인재를 멸시했기 때문에 당연한 결과이다. 우리가 전통 유교사회에서 충성이라고 하는 것을 군주에게 무조건 충성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공자는 춘추시대에 여러 나라의 임금에게 돌아다니며 벼슬을 구한 것을 봐도 충성은 일방적 관계가 아닌 쌍방적 호혜와 계약의 관계임을 알수 있다. 한신도 치속도위(治粟都尉)란 벼슬자리가 마음에 안들어 도망가다가 소하(蕭何)에게 붙잡혀 다시 유방[한고조]가 목욕재계하고 제단을 설치하고 최고벼슬인 대장군으로 맞이해준 이후에 능력을 다 발휘하여 항우를 무찌르고 한나라를 세우는데 가장 큰 공헌을 세웠다. 史記(사기) 淮陰侯列傳(한신:회음후열전)에 나오는 말로 국사무쌍 [國士無雙] 이란 말은 천하에서 가장 뛰어난 인물로 견줄 사람이 아예 없다는 말로써 먼저 직원을 천하에 둘도 없는 인재로 발굴해야 한다. CEO 먼저 인재가 없음을 탓하지 말고 인물을 보는 눈을 키우고 인재에게 걸맞는 대우를 해줘야하겠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2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