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dud2328
5,000+ Views

겨울이^~

wndud2328
19 Likes
3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얘가 그안돼 군여?ㅋㅋ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속에 첩자가 있어요" 캣타워를 사랑한 시바
고양이 전용 캣타워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강아지의 모습이 웃음 짓게 하고 있습니다. '하나, 둘, 셋, 셋?' 캣타워에 고양이가 몇 마리 있나 숫자를 세던 이들은 셋을 세다가 이렇게 물음표를 찍었습니다. 고양이보다 눈과 코가 크고 뭉뚝한 이 녀석. 게다가 꼬리까지. 강아지였습니다. 자신이 고양이인양 능청스럽게도 앉아 집사를 바라보는 모습에 저절로 웃음이 나오게 합니다. 3묘1견 가정의 셋째 시바 하찌랍니다. 올해 2살인 하찌는 첫째 12살 차이나숏헤어 꼰찌와 둘째 7살 러시안블루 리찌를 보고 자라서일까요. 이렇게 캣타워에 올라가는 것을 즐기고 때로는 그 자리에서 고개를 내밀고 잠까지 잔다고 합니다. 다만 무서운 것인지 딱 저자리까지만 올라간답니다. 집사 입장에서도 더 올라가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바로 옆에 소파가 있기에 한결 더 마음이 놓인다고 해요. 집사는 "애기 때 냥이 형아들을 따라 계속 올려달라고 울어서 잠깐씩 올려주고 바로 내렸던 것이 시작이 아니었나 싶다"며 "캣타워가 여러 차례 바뀌고, 다 자랐는데도 캣타워를 사랑하는 마음은 여전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하찌는 둘째 리찌가 키워서인지 자기가 고양이인줄 아는 것같고 치찌는 하찌가 주로 놀아줘서 강아지인줄 아는 것같다"며 "치찌가 하찌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 아직 고양이 세계의 무서움(?)을 모르는 듯하다"고 웃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새벽 3시30분에 현관문 부숴야 했던 집사
수많은 고양이들이 문을 따는(?)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집사들은 혹시나 고양이가 문을 열고 나가지 않을까 현관문 단속에 무척이나 신경을 씁니다. 그런데 이번 경우는 반대로 문을 잠궈서 발생한 일이었습니다. 집사 소현 씨는 지난 18일 새벽 3시30분 현관문 앞에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습니다. 잠시 나갔다 와서 문을 열어보니 안전고리가 걸려 열리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고양이 '통후추'는 안에서 고개를 빼꼼하고 쳐다볼 뿐이었습니다. 후추가 아마도 완전히 젖혀지지 않았던 안전고리를 건드린 게 아닐까하는 데에 생각이 미쳤습니다. 후추 이 녀석은 평소에도 종종 문고리를 만지곤 했습니다. 손을 집어 넣어서 밀어보려해도 안전고리 답게 젖혀지지가 않았습니다. 그 사이 후추는 야옹야옹 대며 상황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왜 안들어오냐는 거였습니다. 다행히 유튜브에서 바깥에서 안전고리를 여는 방법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노끈을 이용해서 여는 방법이었는데 안전고리의 취약점을 경고하기 위한 제작된 영상 속에 나오는 방법이었습니다. 일단 노끈을 구하기 위해 그 새벽에 한참 밖을 돌았습니다. 그리곤 영상을 따라 시도해봤습니다. 수차례 시도 끝에 여는데 성공했습니다. 그런데 긴장해서 있는 힘껏 당겼던 탓인지 안전고리가 휘면서 그만 부서져 버렸습니다. 한참 씨름한 끝에 집에 들어오자 울음을 그친 후추. 집사는 앞으로 한 달 동안 최애 간식 주지 않을 것이라고 씩씩댈 수 밖에 없었답니다. 소현 씨는 "고양이가 현관문 잠갔다는 이야기를 인터넷에서만 봤지 직접 겪을 줄은 몰랐다"며 "안전고리 부수는데 집안에서 왜 자꾸 안들어오냐며 울던 이 녀석이 그순간 참 얄미웠다"고 웃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바닷가에서 기웃대던 유기견 잊지 못해 결국 업어온 캠핑족 사장님
경주에 거주하는 익희 씨. 자영업을 하는 익희 씨는 캠핑 매니아입니다. 경주의 바닷가와 계곡을 찾아 캠핑을 즐기는게 커다란 낙이죠. 그는 지난달 말 1km 정도 펼쳐진 백사장에 모래가 부드러워 모래 찜질로 유명한 오류고아라해변(옛 오류해수욕장)을 찾아 캠핑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해변에서 캠핑을 한 지 1주일 가량 됐을 무렵 흔히 볼 수 있는 작은 체구의 흰색 시고르자브종 강아지가 텐트 안을 자기집처럼 드나들고 있는 것을 깨달았다. 이 녀석 며칠새 친해졌는가 싶었는지 밤에는 텐트 안에서 겁도 없이 잠을 청하기도 했습니다. 큐빅이 박힌 목걸이를 찬 녀석. 처음에는 주변 식당이나 마을에 사는 녀석이겠거니 했는데 관심을 갖고 지켜보니 길가 풀숲에 둥지를 틀어서 살고 있었습니다. 만두는 해변 옆에 위치한 캠핑장 카라반 이곳저곳 고기 굽는 곳을 찾아다니며 먹을 것을 구하고 있었습니다. 붙임성이 좋아 여기저기 꼬리 흔들며 곧잘 얻어먹고 다녔죠. 인심 후한 캠핑족 사이에서 먹고 사는 것은 걱정 없어 보였습니다. 어느새 정이 들었지만 집에 큰 개도 있고 해서 덜컥 데려갈 형편은 안됐던 익희 씨. 그래서 둥지 대신 번듯한 집 하나 만들어주고 목줄에 이름 써서 해변 마스코트로 삼아 살아가게끔 하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하면서 텐트를 접었습니다. 지난 11일 다시 찾은 고아라해변. 만두는 꼬리를 치며 익희 씨를 무척이나 반겨줬습니다. 하지만 평생 가족에 대한 아쉬움은 계속 머릿 속을 맴돌았고, 이에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다시 글을 올려 입양 희망자를 찾아봤으나 소득은 없었습니다. 키울 형편이 마땅치 않은 것이 야속했습니다. 지난 16일 설 연휴가 지나고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만두 생각이 떠나지 않았던 그는 해변를 찾아 그만 만두를 데려왔습니다. 익희 씨는 "대형견과 소형견 수컷끼리는 서로 물고 하는 것도 봐와서 참 많이 고민했다"며 "하지만 저리가라고 누군가 발로찬 모래를 두 눈에 맞으며 내쫓기는 것을 봤을 때 느꼈던 서러움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집에 온 만두는 사료를 편식하긴 하지만 배변은 반드시 바깥 산책 시에만 하는 공간 구분이 확실한 녀석이랍니다. 익희 씨는 "큰 녀석과 인사는 시켰는데 당분간은 분리해서 지내도록 할 것"이라며 "두 녀석이 부디 친하게 지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