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머리에 호박을 쓰고 튀어나온 반려견에 빵 터진 가족
똥꼬발랄한 댕댕이 루크가 캐나다에 사는 베카 씨의 가족이 된 지 어느덧 몇 달이 흘렀습니다. "루크는 우리가 입양한 첫날부터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정확히 알고 있는 듯했어요." 베카 씨의 집에는 루크가 씹다 만 나무 도마와 뜯어진 소파 그리고 지저분한 공구가 나뒹굴었습니다. 루크의 할 일은 바로 사고 치기입니다. "루크는 가리지 않아요. 자기 입에 들어갈 만한 사이즈면 우선 씹고 보죠." 그리고 10월 12일, 캐나다의 추수감사절이 다가왔습니다. 베카 씨와 가족들은 함께 칠면조와 감자를 사 오기 위해 집을 잠깐 비웠습니다. 가족이 집을 비운 시간은 15분으로 말 그대로 잠깐이었죠. "루크가 아무리 사고뭉치라도 15분 사이에 별일이 있겠나 싶었거든요." 하지만 루크는 가족의 예상을 뒤엎고 해내고 말았습니다. 짐을 들고 집에 먼저 들어간 남편의 빵 터진 웃음소리가 들려왔고, 궁금한 베카 씨와 아이들이 그 뒤를 따라 들어갔습니다. 그곳에는 얼굴이 빨개져 바닥에 쓰러진 남편과 머리에 호박을 쓰고 꼬리를 흔드는 루크가 있었습니다. 루크는 가족들이 다시 돌아온 것도 반가운데 자신을 바라보며 웃음을 터트리자 기분이 무척 좋았는지 꼬리를 흔들며 방방 뛰어다녔습니다. 그러자 그 모습에 가족은 더욱더 자지러지게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사랑하는 반려견이 머리에 호박을 쓰고 뛰어다닌다고 생각해보세요. 아마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장면일 겁니다. 푸하하!" 루크는 가족이 자리를 비우자마자 핼러윈 소품으로 장식해놓은 호박에 머리를 집어넣다 머리가 낀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가족들이 눈물 흘리며 웃게 만든 것은 정작 루크가 아무런 불편함 없이 태연하게 돌아다녔다는 점이었습니다. 베카 씨는 눈물을 흘리며 루크의 머리에 낀 호박을 제거했습니다. 베카 씨는 루크의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하며 덕분에 굳은 결심을 밝혔습니다. "단 15분 만에 이런 사고를 치다니요. 녀석의 곁을 절대 떠나선 안 되겠어요. 평생."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마스크 쓰고 봐야 하는 코믹한 고양이 모음 '콧물 조심'
누군가의 얼굴을 바라보는 것만으로 행복해질 수 있다면 어떡하실 건가요? 실제로 반려동물의 얼굴을 10초만 바라봐도 행복 호르몬인 도파민과 세로토닌이 분비된다는 사실! 오늘은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서 꼬리스토리가 재밌는 고양이 사진을 모아보았는데요. 웃다가 콧물이 나올 수도 있으니 휴지로 코 막고 감상하시죠! 01. 에이스 침대 경찰이 명령에 불응하고 도망가는 용의자를 체포했습니다. 용의자는 손에 수갑이 채워진 채로 바닥에 엎드려 있는데요. 지나가던 길고양이가 용의자 등 위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흔들리지 않는 편안한 침대는 오랜만이네. 02. 아오! 바닷가만 보면 앞뒤 안 가리고 물가로 달려가는 댕댕이가 있는 반면, 인상을 잔뜩 찌푸리고 불만을 잔뜩 드러내는 고양이도 있습니다. 이거 표정을 보아하니 한 대 치겠는데요? 집사야 안경 벗어. 03. 머머리여 일어나라 집사의 소개팅 프로필 사진을 위해 고양이가 하루만 가발이 돼주었습니다. 머리털을 얻은 집사의 자신감은 하늘을 찌르는데요. 이제 좋은 소식을 기대해도 될까요? 그럴 리가요. 04. 선생님의 말씀 네 마리의 아기 라마들이 고양이 선생님의 아래 모여 말씀에 귀 기울이고 있습니다. 라마들의 뒤통수를 보아하니 꽤 집중하고 있는 것 같은데요. 도대체 뭐라고 말씀하시는 걸까요? 먀묘묘뮤묘옹 05. 야 비켜 건장한 네 마리의 건달이 소파를 점령하고 껄렁거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둠 속에서 걸어 나온 고양이와 눈이 마주치자 한 마리씩 자리에서 일어나 이동하는데요. 이런 카리스마는 처음 접해보거든요. 06. 우리 동네 보브캣 보브캣은 아메리카 대륙에 사는 몸길이 1m가량의 야생동물인데요, 그만 고양이 한 마리가 TV를 통해 보브캣을 접한 이후로 그 늠름함에 푹 빠져버리고 말았습니다. 게 비켜라. 보브캣 나가신다. 07. 구매 후기 고급스러운 커피 테이블을 하나 구매했습니다. 판매자는 가운데 난 구멍에 화분을 두면 집안 분위기가 고급스러워질 거라고 조언했는데요. 구매자는 러블리한 분위기 연출을 위해 젤리를 담았습니다. 핑크색 젤리를 잔뜩 담아 주세요. 08. 요술램프 요술램프를 주웠습니다. 문지르면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며 요정이 나타나는데요. 요정에게 빌 소원은 준비되셨나요? 너 내 동료가 돼라! 09. 스파이 로봇 북한은 고양이가 사랑받는 것을 이용해 고양이 모양의 스파이 로봇을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어찌나 감쪽같은지 육안으로는 쉽게 구분하기 힘들다고 합니다. 하지만 치명적인 단점이 하나 있는데요. 꽤 무거워요. 10. 냥쟈스 인자하신 영희님께서 두 발을 활짝 벌려 우리를 반겨주십니다. 마다하지 말고 영희 님의 가슴에 안겨볼까요? 아야. 왜 때려요. '이 양발은 집사를 때리기 위해 존재하는 거란다.' 아하. 그렇군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