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tellme
10,000+ Views

원전 브로커 “최중경 로비 위해 돈 받았다”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에게 로비를 한다며 12억 원을 챙긴 혐의로 구속된 원전 브로커 오희택 씨. 오 씨가 이번엔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에게 로비를 하기 위해 돈을 받았다”고 검찰 조사에서 밝혔습니다. 오 씨는 원전설비업체인 한국정수공업 이 모 회장에게 “한국수력원자력 전무를 회사에 유리한 사람으로 교체하려면 최 장관에게 로비를 해야 한다”고 말한 뒤 “이 회장에게서 5천만 원을 받아 국가정보원장 비서실장 출신인 한국정수공업 윤 모 고문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 씨의 진술대로라면 박영준 전 차관 로비에는 이윤영 전 서울시의원을, 최중경 전 장관 로비에는 최 전 장관과 친분이 있는 윤 고문을 내세운 셈입니다. 하지만 이 회장과 윤 고문 모두 돈을 주고받은 사실을 부인하고 있고, 검찰은 “최 전 장관에게 돈이 전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2008년 신고리 1·2호기 건설 당시 JS전선의 불량 케이블을 납품받도록 송 모 한수원 부장에게 지시한 혐의로 이종찬 한국전력 해외부문 부사장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부사장은 다른 원전업체에게서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출처 : 채널 A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진짜 로비한애들 다 사형시켜야됨 방사능 노출 위험도 있었고 터졌음 일본보다 더 심할뻔했음 진짜 대충 넘어갈 사건아님 윗층이 하도 탄탄해서 저번 정부때도 알고있었는데 묵시했다든데 진짜 제대로 처벌 떨어지길
떼먹을걱없어서 원전 에 들어가는 부품을 바꾸냐 아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타다를 응원해주세요
제가 응원을 요청드리는건 아니고요~ 아래와 같은 문자를 받았습니다. 씨알이 먹힐지는 모르겠으나 저는 적극적으로 지지서명했습니다. 택시사업자들의 서비스개선과 반성에 대한 경각은 없고 기득권세력에 밀려 신사업서비스만 죽이는 것 같아 아쉽습니다. 타다를 지지하는 것보다는 택시사업자들과 택시운전수들이 너무 꼴보기 싫습니다. ㆍ 승차거부가 없어진 줄 알죠? 싸가지없는 택시들은 예약등 켜놓고 거부하다가 외국인같은 승객만 골라서 태웁니다. ㆍ택시차량에는 깜빡이(방향지시등)이 안달려 있는 것 같습니다. 차로변경이건 정차건 깜빡이키는 택시를 찾기 어렵습니다 ㆍ끼어들기위반, 신호위반 등등 위험한 짓거리는 다 합니다. 도로위의 무법자들은 빨리 분리수거해야하는데 너~무 많습니다. 면허수를 줄여야 할 것 같습니다. ㆍ얼마전에도 아내(외국인)의 친지분들이 서울에 여행오셨다가 택시요금 바가지를 썼습니다. 물론 타다도 똑같이 저럴 수 있겠지만, 적어도 바가지ㆍ승차거부는 줄어들겠죠 [Web발신] 타다금지법은 누구를 위한 법일까요? 총선을 4개월여 앞두고, 타다금지법이 국토위 전체 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이 법안을 추진한 누군가에게 타다는 가치가 없는 서비스일 것입니다. 하지만 타다의 모든 이용자들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 타다는 피곤한 직장인들에게, 등원/등교하는 아이를 가진 부모에게, 부모님을 모시고 이동하는 아들딸에게, 반려동물과 병원을 찾는 애견/애묘인에게, 장애인과 65세 이상의 교통약자에게, ‘이동의 기본’이라는 당연한 권리를 잊고 살았던 우리 모두의 일상에 의미있는 서비스입니다. 간단한 지지성명으로, 타다로 이동하는 수많은 이용자들이 있음을 알려주세요. *성명 참여하기: http://bit.ly/supportTADA 타다를 이용해주시는 150만 이용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타다 팀 드림 *수신거부 : 타다 앱 [설정 > 마케팅 정보 수신 동의] *본 문자는 12/10 기준 마케팅 정보 수신 동의자 대상으로 발송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