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net
10,000+ Views

귀요미들의 먹방 짤

귀엽 ... ㅜㅜ
7 Comments
Suggested
Recent
크게 한입 ㅋㅋㅋㅋ
거북이 잘 먹네
거북이잡식 ㅎ 뭐든잘먹던데요 ㅎ 놀라운건삼겹살도먹음 .. 넣어주면 비계만남기고싹 먹는데... 대신 물이 엄청더러워짐 .. ㅡㅡ
꺅♡
거북이가 이런애였군요. 귀엽네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죽이지 마세요! 꿀벌을 보호해야 하는 이유
얼마 전, 카페 야외 테라스에서 흥미로운 장면이 목격됐습니다. 카페 근처를 지나가던 벌 한 마리가 야외 테라스에 놓인 시럽 통을 발견하고 빙글빙글 춤을 추었습니다. 동료들에게 꽃의 위치를 알리는 신호입니다. 잠시 후, 여러 마리의 꿀벌이 나타나 시럽 통에 달라붙었습니다.  그런데 시럽 통의 뚜껑을 꽉 닫혀 있어 벌들이 시럽을 훔칠 가능성이 높지 않아 보입니다. 포기해야 할까요? 그러나 달콤한 꿀을 집으로 가져가야 한다는 사명감에 불타오른 꿀벌들은 뚜껑 아래에 머리를 대고 힘을 합쳐 밀기 시작합니다. 놀랍게도 뚜껑이 조금씩 움직이더니 잠시 후 완전히 벗겨져 바닥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그리곤 꿀벌들이 통 입구에 달라붙어 여유롭게 시럽을 빨아들입니다. 꿀벌들의 놀라운 협동을 본 네티즌들은 "꿀벌들 꿀 빨았네" "우리도 너네 꿀 훔쳤으니 이제 비긴 거야" 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했습니다. 한편, 한 전문가는 위험한 상황이 아니라면 꿀벌을 죽이거나 내쫓지 말 것을 강조했는데요. 그 이유는 꿀벌이 인류의 삶과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인류가 수확하는 농산물의 80%가 꿀벌의 꽃 채취 과정에서 수분하고 열매를 맺습니다. 즉, 꿀벌의 감소는 인류의 식량 감소라는 치명적인 문제로 이어지게 됩니다. 현재 추세라면 꿀벌은 18년 후 완전히 멸종될지도 모른다는 견해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양봉업자 분들은 벌집에서 꿀을 채취 시 애벌레 번식을 위한 꿀을 일부 남겨놓아야 하며, 일반인들은 가급적 꿀벌을 해치면 안 된다는 교육과 권고가 필요해 보입니다! P.S 18년 후에도 벌꿀아이스크림 먹고 싶어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아기 여우를 위해 닭고기 들고 뛰어다닌 사진 작가
2019년 여름, 스코틀랜드 야생동물 사진작가 피터 씨와 마크 씨는 피터헤드 해안가 근처에서 야생 아기 여우 세 마리를 만났습니다. 그런데 이 아기 여우들은 어미를 잃어 홀로 살아가야 했습니다. 아기 여우들은 오랫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했는지 갈비뼈가 앙상하게 드러나 있었습니다. 더욱 문제는 아기 여우들이 사냥을 배웠을 리 만무해 앞으로도 먹을 것을 구할 길이 없었다는 것이었죠. 하지만 피터 씨와 마크 씨는 야생의 순리라 생각하며 개입하지 말자고 다짐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다른 곳으로 이동하던 중 도로에서 죽은 여우 사체 하나를 발견했고, 곧 아기 여우들이 이렇게 될 거란 생각에 시달렸습니다. 결국, 피터 씨와 마크 씨는 아기 여우들이 있던 곳으로 돌아와 녀석들이 굶어 죽지 않도록 먹을 것을 나눠주기로 했습니다. 물론 먹을 것을 그냥 주지는 않았습니다. "우린 막대기에 닭 조각을 매달고 들판을 뛰어다녔어요." 그들은 아기 여우들에게 사냥을 가르치기 위해 닭고기가 살아있는 사냥감인 것처럼 행동하기 위해 숨을 헐떡거리며 한참을 뛰어다녔습니다. 그러다 피터 씨는 개인 일정으로 인해 한 달간 이곳을 떠나 있었어야 했고, 마크 씨 혼자 닭고기를 들고 들판을 뛰어다녀야 했습니다. 한 달 후, 피터 씨는 여우들이 자신을 잊지 않았을까 걱정하며 마크 씨가 있는 곳으로 다시 합류했습니다. 피터 씨가 늠름한 여우들의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여우들은 저를 발견하더니 반갑게 달려와 저를 반겨주었습니다. 무척 감격스러웠어요." 하지만 피터 씨와 마크 씨는 사람들에게 여우들에게 먹이를 주는 행동을 오해하거나 따라 하지 말라고 강조했습니다. "여우들은 강아지와 외모가 흡사하고 덩치가 작아서 귀여워 보일 수 있어요. 하지만 절대 여러분이 일상에서 만나는 여우들에게는 먹이를 주지 않는 게 좋습니다." 그들의 말에 따르면, 도시와 밀접한 곳에 사는 여우는 종종 사람들이 사는 곳으로 내려올 경우가 있습니다.  그때 여우가 귀엽다고 먹을 것을 주다 보면 여우는 힘들게 사냥하지 않아도 편하게 먹을 것을 얻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사람들에게 먹을 것을 쉽게 얻어먹는 게 습관이 된 여우들은 사냥을 포기하고 사람들이 사는 곳으로 서식지를 옮깁니다. 그러면 다른 가축을 잡아먹거나 밭이나 정원을 망치는 등의 피해를 볼 가능성이 매우 커집니다. 그래서 피터 씨와 마크 씨가 닭고기를 들고 힘들게 뛰어다닌 이유입니다.  "쉽게 먹이를 주어선 안 돼요. 여우들의 습성을 망치고 무고한 사람들한테도 피해가 가거든요." 또한 피터 씨와 마크 씨가 출사를 나간 곳은 사람들이 사는 곳과 한참 떨어진 야생이기에 여우들이 농가로 내려올 가능성도 매우 낮다고 하네요! 야생동물 전문가들은 동물을 사랑하는 법도 남다르네요. 동물에 대해 사랑과 온정을 베풀려면 동물에 대해 아는 게 먼저인 것 같습니다! 이점은 반려동물에게도 해당이 되지 않을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