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100,000+ Views

누나들을 대놓고 앓게 만들어버린 연하남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 천사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영화보다 박보검이 우는게 더 슬펐던 김혜수ㅠㅠ
진구야 누나가 주책이었어ㅠㅠ 자제할게~
강준이가 하면 누나는 다 좋아♥
끝판왕 등장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누나는 제훈이가 없는 세상이 어두워
눈앞이 캄캄해서 앞이 보이지가 않아ㅠㅠ
문소리와 이제훈의 로맨스 영화가 기대된다면

하트뿅뿅♥ x 1000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문소리때문에 이전에 누가 있었는지 다 잊어버렸네욬ㅋㅋㅋ
겉모습은 늙어도 마음은 늙지 않는다는 외할머님의 말씀이 절실히 다가오네요. 어릴 땐 뭔소린가 했는데.....ㅋ
박보검은 진짜 천사죠
누나탈 쓴 엄마들이 하는 소리봐라
나 혼자 설레이는건 죄가 아니자나자나 건드리진 않을께....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강동원이 해외 진출을 하려는 이유
강동원은 진짜 영화와 연기를 사랑하는 사람 같음. 연기욕심도 많고.. 필모 보면 장르도 안 가리고 다작을 꽤 했었음. ‘오컬트-범죄-판타지' 등.. 이 중에서는 강동원이 탑을 찍고나서도 3연속으로 신인감독 입봉작에 출연했었고ㅇㅇ 본인도 티켓파워가 있는 배우인걸 아니까 그걸 이용해서 신인감독들 판을 키워주는 듯. "저도 알고 있어요. 제가 투자가 안되는 배우는 아니니까요.(웃음). 사실 제가 요즘 타율이 꽤 좋아요. 그 전에는 홈런이 없었는데 올 초에는 ('검사외전'으로) 홈런도 쳤어요. 아무래도 제가 작은 작품에 들어가면 투자가 좀 수월해지긴 하는 것 같더라고요." "일단은 시나리오를 보고 선택해요. 제가 잘하는 것보다 재밌는 것이 좋아요. '가려진 시간'도 읽어봤는데 접근 방식이 다르고 재밌을 것 같더라고요. 큰 영화와 작은 영화를 골고루 하고 있는 편이에요. 일부러 섞으려고 한다기보다는 약간 비상업적인 것도 하고 상업적인것도 하는게 내게 맞는 것 같아요. 너무 상업적인것만 하면 저도 지치더라고요. 제가 어렸을 때 부터 기질이 좀 삐딱한데가 있어서 똑같은 것을 하는 것 자체를 엄청 싫어했어요. 극단적으로요. 그게 지금도 계속되나 봐요. 물론 클래식한 것을 더 잘만들어내는 것도 관심이 있지만 새로운 것에 계속 도전하는 것도 재미가 있어요."
316
12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