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IE
10,000+ Views

추석 귀성길 교통수단별 바른 자세!!!

장장 5일 연휴인 이번 추석.
귀성길 위에서 몇 시간이고 버틸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깜깜하다.
이동시간이 길어진다는 건 그만큼
관절과 척추 건강에 위협을 뜻하니, 교통수단별 바른 자세를
미리 알아본다.
●자동차
엉덩이는 바짝, 주기적인 스트레칭
장시간 운전을 하는 운전자는 허리 건강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시트에 기대어 엉덩이를 앞으로 지나치게 뺀 자세로 운전을 하면, 허리에 압력이 가해지는 것은 물론 무릎 관절에도 무리가 가기 때문. 엉덩이를 뒤로 바짝 밀착시키고, 운전대와의 거리는 가속페달을 밟았을 때 무릎이 약간 굽혀지는 정도가 바람직하다. 2시간 간격으로 10분 정도의 휴식을 취하고, 스트레칭으로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여 주는 것이 좋다. 여성 운전자의 경우 하이힐은 금물! 차 안에 반드시 편한 신발을 비치해 두어야 한다.
●기차
짝다리 NO! 무게중심은 골고루
명절 예매 전쟁에서 승리한 자만이 앉을 수 있는 기차. 표를 구하지 못해 서글픈 입석자는 귀성길이 훨씬 더 피로하다. 서 있을 때 한쪽 다리에 무게 중심을 싣는 짝다리 자세를 하기가 쉬운데, 한쪽 발에만 체중을 싣게 되면 근육의 피로가 한 곳에만 집중된다. 발뒤꿈치에 체중을 싣고 턱은 안으로 당긴 채, 아랫배는 집어넣고 엉덩이는 당겨 올리듯 서 있는 것이 바람직한 자세다. 평소 짝다리를 짚는 습관이 있다면 양쪽 발을 교대로 무게중심을 바꿔 주고, 좌석 난간에 한쪽 발을 번갈아 얹으면 피로를 덜 수 있다.
●버스
자나 깨나 자세 조심
고속버스에선 장시간 동안 같은 자세를 유지하고 중간에 이동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척추피로증후군’이 발생하기 쉽다. 척추피로증후군은 좌석에 오랫동안 움직임 없이 앉아 있을 때 피로와 통증이 생기는 증상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엉덩이를 의자 깊숙이 넣어 허리를 펴는 자세를 취하는 것이 현명하다. 깍지 낀 손을 머리 뒤로 해 목을 누르거나, 양손을 모아 엄지손가락을 턱에 대고 위로 올려 주는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 수면을 취할 때도 방심하면 안 된다. 수면시 흔히 고개를 숙이는 자세를 취하곤 하는데, 이는 목에 쉽게 무리가 갈 뿐 아니라 급정차로 고개가 젖혀지는 등 충격을 받을 위험이 있다. 목 받침대를 활용해 근육의 긴장을 풀어 주면 목 디스크와 같은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도움말·자료제공 힘찬병원 에디터 트래비
[여행 + 삶] TRAVIE 9월호가 나왔습니다.
주요 서점 및 온라인 서점을 통해 만나실 수 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자세를 바르게 해야겠네요 +_+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 추천] 말 잘하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은 책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사람과의 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대화인데요. 요즘 비대면 환경이 늘어나면서 대화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오늘은 사람들과 말 잘하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은 책 5권을 소개합니다. 01 사람들과 대화에서 자꾸 말실수가 반복될 때 실수하지 않고 매일을 성공으로 이끄는 말 습관 말의 결 이주리 지음 | 밀리언서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어른답게 말하고 싶은데 그게 잘 안될 때 어디에서도 배우지 못했던 성숙하고 품격 있는 대화법 강원국의 어른답게 말합니다 강원국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처음 보는 사람들과도 즐겁게 대화하고 싶을 때 사람들과 즐겁고 센스 있게 대화하는 법을 알려주는 책 말센스 셀레스트 헤들리 지음 | 스몰빅라이프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4 인간관계에서 말로 상처 주기도 받기도 싫을 때 마음 상하지 않고 하고 싶은 말 할 수 있는 심리 대화법 웃으면서 할 말 다하는 사람들의 비밀 오수향 지음 | 리더스북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비대면 대화가 늘면서 대화의 감각이 떨어질 때 상대를 배려하면서 자신의 품격을 살리는 대화법 대화의 품격 이서정 지음 | 위북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에서 또 다른 책 추천받기! 클릭!>
뱀장어.
냇가에 사는 뱀장어를 뱀이 무서워서 듣기 싫어하는 사람들이 민물장어라고 부르는지 '뱀장어'라는 말을 듣기 어렵다. 연어와 반대로 심해에서 태어나 강으로 올라와 팔여년 살다 다시 심해로 돌아가 알낳고 죽는다고 알려져 있다. 영천 시골에서도 뱀장어가 있었는데, 그 뱀장어는 바다에서 낙동강 하구를 거슬러 대구 금호강 하구, 영천 신령천, 우리동네 냇가로 왔다는 것인가? 거리도 멀지만 중간에 잡히지 않고 용케 살아 올라 왔다는 게 선뜻 믿기지가 않는다. 어쩌면 논장어라 불리는 드렁허리인지도 모르겠다. 초등시절 허리춤 정도의 물속에 까만 뱀같은 것이 헤엄치길래 "뱀이다!"하고 외쳤더니 하필 그때 옆을 지나던 등에 배터리를 진 아저씨가 물에다 전기로 지져 뱀장어를 잡아간 적이 있었다. 뱀장어의 대명사인 풍천장어의 風川은 바람부는 강하구이고 지명이 아니라는데 고창이라고 아는 사람들이 많다. 바다에서 사는 갯장어는 개처럼 이빨이 날카롭고 성질이 사나워서 잘 물기 때문에 붙여졌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일본어 하모도 ‘물다’는 뜻이라니까 일본어를 번역한 것이네. 붕장어는 구멍을 잘뚫는 지 일본어인 '아나고'로 불리며 탈수기에 넣고 돌려 회로 먹었던 기억이 있지만 별로 좋아하진 않는다. 먹장어는 꼼장어라고 부르는 건데 물고기가 아닌 원구류라니까 당연히 장어도 아니다. 눈이 퇴화되어 장님인데다 이가 없어 흡입하는 모습이 혐오스러워 625전쟁 전까지 먹지도 않다가 부산에 피난민이 넘쳐나던 시절 먹을게 부족하여 생긴 꼼장어 구이라니까 눈물이나네. 핸드백 가죽이 가짜장어인 먹장어 껍질이란다.
[책 추천] 지루한 클래식이 재미있어지는 책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어쩐지 친해지기 어려운 클래식을 재미있게 만들어줄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과 함께 매일이 낭만적인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 01 클래식은 들어보고 싶은데 지루할까 봐 걱정될 때 뮤직 엔터테이너가 들려주는 쉽고 재미있는 클래식 이야기 송사비의 클래식 음악야화 송사비 지음 | 1458music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낯선 클래식을 즐기는 법을 알고 싶은데 막막할 때 클래식의 즐거움을 알려주는 음악 감상 안내서 다정한 클래식 김기홍 지음 | 초록비책공방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클래식을 듣는 방법이 궁금할 때 마에스트로가 들려주는 '음악 듣기의 즐거움' 음악의 집 클라우디오 아바도 지음 | 풍월당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클래식 듣기를 시작하고 싶을 때 하루에 한 곡씩을 들을 음악과 그 음악 이야기를 담은 책 1일 1클래식 1기쁨 클레먼시 버턴힐 지음 | 윌북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재미있는 클래식 이야기를 읽고 싶을 때 우리에게 가장 친숙한 베토벤의 음악과 인생을 담은 책 당신에게 베토벤을 선물합니다 임현정 지음 | 원앤원북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에서 또 다른 책 추천 받기!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