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claire
10,000+ Views

*더블유 같이 봐요* 12화 본방사수방

안녕하세요 atclaire에요 :) 오늘은 수요일 ! 그렇다면!

더블유 본방사수

지난주 예고에 충격 대사 내가 나를 소환한다ㄷㄷ 이번주도 역시 예상할 수 없는 전개네요 *_*!!!!!
좋은건 같이 봐야죠 ~ 댓글로 이야기 나누며 오손도손 본방사수하실 분들 댓글 주시면 제가 방송 시작 때 소환해드릴께요 함께 봐용♡ 같이 보는 재미 ❤️ @Jcyj0524 @hongly @ocono @vivanim841008 @dramagirl0120 @kim441616 @dmgp152 @anacheong @whfla02166 https://www.vingle.net/posts/1350233 ↑ 어떻게 채팅 진행 되는지 궁금하신 분들 요 글 참고해주심 되어요. 댓글에 한 가득 :) 헤헤

그럼 여러분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266 Comments
Suggested
Recent
@hongly @Jcyj0524 @whfla02166 나인 결말은 알지만 그냥 봐도 재밌겠됴?? 오늘도 모두 수고하셨어요 :)
아씨 탈주했어 ㅜㅜ 그러니까 엔딩 빨리내 ㅜㅜㅜㅜㅜ
모두 낼 봐요☆
@atclaire 결말알아도 재미있어요..풀어가는 과정이 역대급임^^ 수고했어요 낼 뵈요
나인은 필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부산행에서 고등학교 야구부였던 최우식 안소희의 숨겨진 서사
민영국 X 김진희 *책 <부산행> 내용 일부 발췌 신연고등학교 야구부 선수 영국 (최우식) 신연고등학교 야구부 응원단장 진희 (안소희) 영국과 진희는 신연고 야구부 친구들과 함께 부산행 KTX를 탔다가 사건에 휘말려 친구들이 모두 좀비가 되어버리는 비운의 인물들 (그것 뿐만이 아니지만...) 진희와 영국은 어릴 적부터 한동네에서 같이 자란 소꿉친구였다. 새로운 곳에 이사온 지 얼마 안 되어 동네에 친구가 없던 영국을 이리저리 끌고 다니며 아이들과 어울리게 해준 사람도 진희였다. "야 넌 내가 좋다고 하면 그냥 감사합니다. 하면서 받아들이면 돼. 네 운명을" "하여튼 항상 이런 식이지, 이진희" 영국은 동네 아이들을 모아놓고 '도영국 내 꺼'라고 으름장을 놓던 일곱 살의 어린 진희 모습이 떠올랐다. 어릴 때 영국은 유난히 키가 작아 자주 괴롭힘을 당하곤 했는데 그럴 때마다 진희는 영국 대신 저보다 훨씬 덩치가 큰 남자애들과 싸웠다. 심지어 이겨 먹기도 했다. "쟤는 아직도 내가 꼬맹이인 줄 아나." "미안해... 나빼고 다 못탔어.. 미안해.." 진희를 먼저 대피시키고 사람들을 돕던 영국은 친구들을 모두 잃고 혼자 겨우 살아남아 진희가 있는 곳으로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영국이 무사하다는 것을 알게 된 진희는 기쁜 마음에 같은 칸에 있던 사람들에게 다른 생존자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리는데 이미 좀비 공포에 잠식되어버린 사람들은 진희를 포박하고 핸드폰을 뺏는다. 포박당한 상태로 영국을 구하기 위해 발버둥치는 진희 살아남은 사람들 대부분 영국을 비롯한 야구부 학생들과 석우(공유), 상화(마동석)가 시간을 끌어준 덕분에 살아남을 수 있었다... 이 사람들이 진작 튀었으면 이미 다 뒤졌을걸 큰 희생을 치르고 진희가 있는 칸으로 들어온 영국 일행은 두려움에 휩싸인 사람들에게 쫓겨 어떤 위험이 도사리고 있을지 모르는 다음 칸으로 이동하게 되는데... 영국은 진희를 보호하기 위해 이곳에 사람들과 함께 남으라고 말한다. "진희야 너 여기 있는 게 더 안전할 것 같다." "싫어. 여기가 더 무서워. 나 너랑 같이 갈래"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자신들을 희생한, 어른이 되지도 못하고 죽은 친구들 그들과는 달리 자신이, 자신만이 살아남기 위해 더 많은 죽음도 마다하지 않는 사람들 공포에 점령당해 드러난 이기심을 목격하고 충격 받은 진희는 영국에게 여기가 더 무섭다고 말한다.  "....그래. 가자." 어린 두 사람은 손을 마주잡고 다음 칸으로 이동한다. "웬일이야. 너가 암말도 안하고." "그냥 더 기대 있어. 피곤할 텐데." "어쭈 이젠 제법 남자 같은데? 이젠 내가 안 지켜줘도 되겠어?" "그래, 이젠 내가 너 지켜줄게." "야 이진희 그 표정 뭐야. 완전 처음 보는 표정인데?" "뭐래는 거야. 내 표정이 어때서!" "예쁘다고." 이 험한 곳에 진희를 혼자 두지 않겠다. 진희야. 내가 지켜줄게. 정말이야. 여름방학에 우리 영국이랑 진희 나와요.. 대학생..처럼..나와요..흑흑 (과몰입) 출처ㅣ소주담 저는 영화에서 이 두 사람의 결말이 제일 기억에 남아요 . . ㅠㅠㅠㅠ 영국이 걍 가만히 있는거 . . ㅠㅠㅠㅠㅠ 소희씨랑 우식씨 로맨스 한 편 찍어주세요 - 제 소원입니다 ! 제발요 🙏 🙏 🙏
배우들에게 자비 없었던 드라마 <질투의 화신> 대사량과 난이도.txt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별미 메뉴 리스트가 발표되었습니다. 지역별 떡과 빵으로는 안흥팥찐빵, 청송콩참떡, 영양왕밤빵이 있었으며 통팥두텁떡, 호박범벅떡, 앙금통팥빵, 잣쌀알심떡도 지역과 관계없이 사랑받았습니다. 시월부터는 붉은팥팥죽과 햇콩단콩콩죽, 가을과일을 넣은 왕밤빵, 풋껍질콩찜, 왕팥빵찐빵, 된장장국죽, 짱뚱어찜탕, 게살샥스핀, 쏨땀똠얌꿍도 출시 예정입니다. _이화신 (조정석) 기자님 친구가 얼마나 괜찮은 사람인지 아시죠? 내가 더 좋아해요. 고정원씨보다 내가 고정원씨를 더 좋아한다고. 기자님보다 훨씬 매너있고, 따뜻하고, 다정하고, 배려심도 많고, 잘생겼고, 돈도 많고, 나한테 잘해주고, 목소리도 좋고, 젠틀하고, 척 안하고, 진실되고, 사려깊고, 포근하고, 남자답고, 능력있고, 변덕도 없고, 나불나불 안대고, 입을 열어도 멋있고 입을 다물어도 멋있고, 가슴도 넓고 크고 짝짝이도 아니고 따뜻하고 포근하고 안기고 싶은.. 그 반대 딱 반대 정반대가 기자님인거 아시죠? _표나리 (공효진) 이기적이니까요. 사랑을 줄줄도 모르고 받는 것만 익숙한 남자에요. 여자보다 더 질투도 많고 더 잘 삐지고. 치, 입만 남자지. 할 줄 아는거라고는 공부밖에 없으면서 아는 척을 얼마나 그렇게 해대는지 아직 오래 안됐으면 잘 모를거에요. 결벽증마냥 깔끔떨고 입도 짧아가지고 아주 같이 식당만 가도 그렇게 마음이 불안불안했다니까요. 머리카락이라도 나올까봐 내내 마음 졸이고, 그러면 그날 그냥 데이트 엉망되거든요. 이런 남자하고 평생 밥해먹고 살 생각을 하니까, 어떻게 살아? 내가 해준 밥반찬가지고 맵다 짜다 싱겁다 달다 맨날 잔소리해댈거고. 빨래하고 청소할 때도 아마 졸졸 따라다니면서 저 입으로 미운 말만 할거고. 여자는 남자를 꽉 잡고 살아야 편하다던데 저 남잔 여자한테 잡혀 살아줄 남자도 아니고. 아니 뭐 자기 군대 가는 날에는 지가 먼저 기다리지 말라, 고무신 꼭 거꾸로 신어라 아주 똥폼잡고 말하길래 저 그날 논산까지 배웅해주고는 가짜눈물도 흘려주고 그날 나이트 가서 실컷 놀았잖아요. 나이트도 못가게 했거든요. 나이트 가서 다른 남자랑 옷깃만 스쳐도 난리가 나고 놀이동산 가서는 뭐 눈마주쳤다고 아주 잡아먹을려고 그러구. 대한민국의 반이 남자고 반이 여잔데, 어? 어떻게 자기만 쳐다봐? 자상도 안하면서 집안일도 일절 하지 못하고 손도 꼼짝 안해요, 맨날 더듬으려고만 그러고. 그래서 헤어졌어요. 더 해볼까요? _홍수영 (고성희) 이화신/ 이거는 내가 두번째로 끓여준 라면이다. 먹으면서 들어. 기자출신 앵커랑 아나운서 출신 앵커랑 그 차이가 뭔지알아? 바로 현장감이야. 너는 현장을 나가본 적이 없으니까 아무래도 현장을 많이 뛰어본 다른 기자출신 앵커들보다 돌발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힘들 수도 있다. 네가 선거방송에서도 틀린부분이.. 표나리/ 물김치 있는데 내가 그거 좀 갖다줄까? 이화신/ 앉아봐. 지금 그게 중요한게 아니야. 어? 선거방송에서 네가 순발력이 떨어졌던건 평상시에 네가 연습이 부족해서 그런거라고. 일단 매일 각 신문사의 조간 석간 1면은 무조건 빠짐없이 체크하는 습관부터 들여. 너 보니까 신문볼 때 신문은 안 보고 신문 보고있는 나만 겁나 보더라. 그러지마. 알았어? 표나리/ 네.. 이화신/ 각 신문사마다 어? 같은 뉴스라도 이 다른시각으로 뉴스타이틀을 뽑으니까 다양한 시각을 볼 수 있는거라고. 너 아침뉴스할때 기자들이 대충 써놓은 리드멘트 아무 생각없이 그냥 읽지? 표나리/ 아니거든요? 이화신/ 뭘 아니긴 아니야. 그러는거 같더만. 에이 이거 먹을 수도 없어 씨..너 앞으로 절대 그러지마. 그 리드멘트를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보는사람들이 그 뉴스를 기다리게 할 수도 있고, 그냥 뭐 별 생각없이 궁금한거 없이 그냥 흘려보낼 수도 있다고. 표나리/ 기자님. 이화신/ 앞으로 리드멘트 작성할 때 한 화면에 나오는 그림과 자막, 그리고 앵커의 표정과 멘트, 이 네 가지가 다 맞아떨어지는 합작품이라는 생각 절대 잊지마. 표나리/ (젓가락 쾅) 기자님 내가 그렇게 못미더워? 이화신/ ..어? 표나리/ 2부에서 내가 실수없이 잘 해내리라는 그런 믿음은 전혀 없었던거지 그래서 나 관두게하고 홍혜원 앉힌거지? 하.. 내가 정말 쫌스러워보일까봐 다짐하고 다짐하고, 내가 화를 내지말아야지 생각했는데 지금보니까 기자님은 그냥 기본적으로 내가 앵커로서 자질도 없고 순발력도 없고 열정도 없다 그렇게 생각하는것 같은데? 그냥 단지 1부에서 내가 실수를 한게 아니라? 아니야? 그래 내가 진짜 솔직하게 얘기할게. 기자님한테 큰소리도 못내고 기자님한테 화도 못내고.. 그래, 여자친구를 그렇게 내보낸 그런 기자님 마음도 오죽할까 싶어서 내가 이해하는척 하려고 했는데, 아니 이해를 해보려그랬는데 그런척하기도 힘들고, 와. 그래도 여자친군데 쫌 믿어주지 그걸 내쫓냐? 그거 서운한거 꾹꾹 참아야하는것도 서럽고 결국은 내가 이 내 속내를 드러내게돼서 내가 진짜 쪽팔려서 미치겠어. 이제 속이 시원해? 나는 아직 기자님이 나 좋아한다는거 완전하게 믿기지가 않아요. 기자님은 공과 사가 분명한 사람이니까. 내가 화를 내면 싸우게될거고 싸우다보면 나한테 헤어지자고 그럴거고 그래서 내가 그게 겁나서 화도 못내고 그냥 싸우지 말자고 한거였어. 이제 속이 시원하냐? 말만 많아가지고. 이화신/ 결혼하자 나랑. 물김치있으면 갖다주고. 나는 네가 이렇게 나한테 바락바락 화를내는게 그렇게 이쁘고 사랑스럽냐. 이제 천번에서 두번빼고 라면 천번끓여줄게. 프로포즈야. 프로포즈라고. 결혼하자 나랑. _이화신 (조정석), 표나리 (공효진) 출처 더쿠 와+_+ 따라 읽는 것도 힘든데욥;;;;;; 대사량 엄청나죵??? 이걸 언제 다 외우고.. 감정도 넣궁... 표정도 신경써야되고... 후덜덜...... 첫번째 조정석 배우의 씬은 한번에 성공하셨다고 하는데 ㅎㅎㅎㅎㅎ 저는 읽기만 하는데도 어버버 ㅠ 진짜 배우는 아무나 할 수 있는게 아닌가봐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