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peach0
100,000+ Views

겨울이 그리기~♡

나도이제 웹툰작가 ㅎㅎㅎㅎㅎ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너무 귀엽당😍
사랑❤️으로 그렸네요
와우!ㅋ
오~~~시작은♡로ᆢ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규 직원으로 채용 된 냥냥이
지난17일 온라인미디어 루커펫츠는 1년 이상의 병원생활로 정규직원으로 채용되어 병원의 마스코트가 된 고양이 콜로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 했습니다. 영국 브리스톨의 위치한 사우스메드 병원은 지난 1년간 치료결과를 기다리는 어린아이들의 곁을 지켜주며 따뜻한 응원을 아끼지 않은 고양이 콜로(Colo)를 정규직원으로 채용됬다고 합니다. 서류함, 의자, 바닥, 작업대 등 병원 곳곳에서 잠을 청하는 콜로가 이러한 생활을 한 것은 1년 전부터였다. 많은 사람들은 그런 콜로를 돌봐주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그의 반려인은 따로 존재한다. 콜로의 반려인인 빅키 길리는 “우리는 응급실 근처에 살고 있으며, 뒷마당은 병원으로 가는 길로 통한다. 낮에 집에 있다가 밤에는 병원 응급실로 가는 것이 콜로의 하루 일상이다." 라고 말했다. 콜로의 병원 방문으로 인해, 그는 병원 내 환자와 직원 모두가 알 정도로 유명했으며, 그의 방문은 병원 내의 많은 것을 변화시켰다. 그 중 한 어머니는 콜로의 사랑스러운 사진을 보여주며, “아들이 과동증을 앓고 있어, 병원을 자주 방문하곤 하는데 콜로가 있음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잘 버틸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병원의 직원은 콜로에 대한 성과 보고서를 작성하여 제출하기도 했습니다. 성과보고서: ‘콜로는 이미 우리 팀에서 매우 인기 있는 멤버가 되었으며, 콜로는 귀엽지만 좀 게으른 면이 있다. 또한 잦은 휴무로 인해 출근율도 약간 불안정하다. 하지만 콜로의 존재만으로도 우리에게 큰 기쁨을 준다’ 라는 내용으로 적혀 있다. 감사합니다!!! ㅎㅎㅎㅎ
13kg 초대형 말티즈..?????
"이쯤 되면 말티즈가 아니라 마티즈 아님?" 체중 1.8~3.3kg의 초소형견인 말티즈는 새까맣고 눈부시게 하얀 털과 동그란 눈 그리고 작은 체구가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몸무게가 무려 13kg이나 초대형 왕말티즈의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13kg 왕말티즈"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게재된 사진들 속에는 남다른 덩치를 자랑하는 말티즈 한 마리의 모습이 담겼다. "어서 와~ 이런 말티즈는 처음이지?" 얼핏 보면 새끼 곰처럼 보이기도 하는 말티즈. 주인의 품에 간신히 안겨 있는 모습은 흡사 대형견이나 다름없어 보인다. 커다란 덩치만큼 독보적인 귀여움을 자랑하는 초대형 왕말티즈의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우리 집 돼지가 말라 보인 건 처음이야..", "내가 말티즈를 잘못 알고 있었던 건가", "이쯤 되면 말티즈가 아니라 마티즈 아님?", "귀여운 말티즈를 크게 보니 더 귀엽다"라며 귀여운 말티즈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품 안에 쏙 들어가는 '아담한' 매력~ 사진을 게재한 소율 씨에게 사진 속 강아지의 정체를 물었다. 소율 씨는 "사진 속 강아지는 저희 가족의 반려견인 솔이로, 꼬똥(꼬똥 드 튈레아르)과 말티즈의 믹스견"이라며, "아기 땐 거의 지금 얼굴만 했던 것 같은데…… 밥도 적당히 줬는데 어떻게 큰 건지는 정말 모르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가족들 넘치는 사랑이 다 살로 간 타입 이어 "솔이랑 산책하다 보면 사람들이 막 '어우 크다' 하시면서 놀라시고 하고, 곰 같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다"며 "사실 털때문에 그렇지 그렇게 뚱뚱하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눈나, 나 배 뚠뚠이 아니지……? 나는 털찐 거야 그치……?" 다행히 솔이는 다른 말티즈들보다 덩치만 더 클 뿐 잔병치레하는 일 없이 아주 건강하기까지 하다는데. 4살 된 수컷 솔이는 집안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막둥이로, 특히 엄마 말씀을 그렇게 잘 듣는 효자란다. 한 번 만지면 멈출 수 없는 짜릿함! 소율 씨에 따르면 매일 아침 엄마가 "가서 형아 깨워~"라고 말씀하시면, 형 방 앞에 가서 문을 긁는다고. "누나 깨워~"라는 말씀도 척척 알아듣고 소율 씨 문 앞에서 짖어 엄마 대신 소율 씨를 깨워주곤 한다는데. "눈나~ 엄마가 일어나서 밥 먹으래!" "밥 다 먹고 간식 달라고 앞에 앉아 빤히 쳐다보고 있기도 하고, 이제 정말 사람 같다"고 솔이를 소개한 소율 씨. "솔이가 저희 가족에게 와줘서 너무 고맙다"며 "지금도 건강하지만 앞으로도 아프지 말고 쭉 건강하게 오래 살았음 좋겠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감사합니다!!
해외 인기 동물만화 '픽시와 브루투스'모음 #01
인지도가 없다시피했던 무명 만화작가 벤 헤드 씨는 약 1년 전부터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만화를 업로드하기 시작했습니다. 이게 신의 한수였네요! 어느순간부터 그의 만화를 기다리는 인스타그램의 팔로워는 100만 명을 돌파하더니 현재는 170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도대체 얼마나 재밌을 지 궁금한데요. 그래서 가져왔습니다. 즐겁고 활기찬 아기 고양이 '픽시'와 군용견으로 일하다 은퇴한 셰퍼드 '브루투스'의 이야기를 담은 만화 '픽시와 브루투스'! 여러분도 '픽시와 브루투스'의 매력에 빠져보세오! ㅣ 세상은 아름다워 편 픽시: 와! 이 꽃 정말 이쁘다! 픽시를 향해 달려드는 독수리 픽시를 지켜내는 브루투스 픽시: 오. 브루투스! 이것 좀 봐. 나 되게 이쁜 꽃 발견했어. 브루투스: 정말 그렇구나. 브루투스: 이것도 이쁘지 않니. 픽시: 호오! 새 깃털이당. 어디서 났어? 브루투스: (머뭇) 음...오다가 줏었어. ㅣ 나에게 이런 능력이! 편 TV 나레이션: 재규어는 발에서 날카로운 발톱이 튀어나와 언제든지 나무를 오를 수 있습니다. 픽시: 나도 나무 오르고 싶다. 나도 발톱이 있었으면... 브루투스: 음... 저기 픽시. 너는 고양이야. 너도 발톱 있어. 픽시: 진짜??? 브루투스: 응. 손가락 힘을 주고 구부려 봐. 픽시: 이렇게? 팟! 그오오오 ㅣ 나는 뛰어난 예술가! 편 픽시: 휴. 드디어 다 만들었다. 나의 걸작. 픽시: 저기 부루투스! 내가 눈으로 사자를 만들었어. 좀 봐봐. 엄청나지? 브루투스: 음....엄청나네. 픽시: 고마워. 후후후훗! 진짜 사자같지 않아? 브루투스: 으응. 살아있는 사자같아. 픽시: 한 개 더 만들었어. 이것도 봐봐! 브루투스: 대단한걸? 이 사자는 아까보다 훨씬 더 잘만들었는데. 픽시: 푸크훕! 바보. 이건 사자가 아니라 바로 너야. 브루투스: 아 이게 나라구? 음... 그렇고말고. 브루투스: 정말 똑같이 만들었네. 마치 거울을 보는 것 같군... 저는 개인적으로 정말 재밌게 읽어서 퍼왔는데요. 더 읽고 싶은 분이 있다면 아래 인스타그램에서 살펴보세요! 출처: 인스타그램 @pet_foolery 저만 재밌었다면 여기서 스탑. 재밌었다면 계속 번역해드릴께오. 댓글로 알려주세오.
186
4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