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2
10,000+ Views

컬쳐쇼크 받았던 최초의 음악!

Jamiroquai - Virtual Insanity 때는 97년 제가 중학교 1학년 때였어요... 그때는 지금보다 외국매체가 보기 힘들었죠.. 위성방송보다 일반유선에 나오는 외국채널을 보는게 다였는데... 그때 저희집에는 홍콩 채널V가 나왔어요 거기선 브리티쉬팝이나 팝 여러 음악등 많이 보여줬거든요 아무튼 HOT SES 젝키 음악을 듣던 저에게 컬쳐쇼크를 준 음악이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Jamiroquai - Virtual Insanity . 입니다.. 음악에서 쇼크 받았다기보단 뮤비에서 충격을 받았는데요~~~ jaykayrk 막 벽위로 타고 올라가고 바닥이 움직이고 와 진짜 뭔가 충격이였어요 그래서 이때쯤을 기점으로 조금 더 다양한 음악에 관심가지게 되었고 jamiroquai는 제가 좋아하는 외국뮤지션 1호가 되었지요 아직까지 좋은음악 보여주어서 고마워요 ㅋㅋㅋㅋㅋㅋ 생각해보니 올해 휴가때가 지산락페였는데 라인업에 자미로콰이가 있었던걸 몰랐어가지고 못간게 두고두고 한이네요 ㅠㅠ 전에 아우디 주관으로 한국에서 공연했을때는 어찌어찌해서 갔었는데... 아무튼 16~17년이 지나서 들어도 세련된음악 정말 좋은거 같아요 ~~~
6 Comments
Suggested
Recent
@action3799 세븐데이 서니준도 좋아하용
예전 노래가 좋은곡이 더많은 자미로콰이ㅜㅡㅜ
@lalayoho 자미로콰이 뮤비 잼있느거 많아요!
@clairejung @november9 진짜 저도 당시 어린 맘에 ㅎㄷㄷㄷㄷ 했었죠 ㅎ
저도 뮤직비됴보고 반했어요. 시간흘러도 세련된 음악인거같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하루 한 곡 스페셜 : 피아노를 배우고 싶게 만드는 연주곡 10곡 소개
저는 레스너이기도 합니다. 제 레슨생들의 대부분은 프로들이시거나 프로 입문의 꿈을 갖고 계신 전문 음악인들이 80% 정도? 단지 취미를 위한 레슨생보다 비중이 큰 편이지만, 특히 취미를 위해 악기를 배우시고자 하는 분들은 수많은 악기 중 피아노를 선택한 계기가 나름 정말정말 확실한 편이랍니다. 주로 듣기 편한 이지리스닝 장르의 곡을 들으시고 스트레스와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이런 곡을 직접 듣고 연주하고 더 나아가서는 직접 만들고 싶다 생각하셔서 오시는 거지요. (내가 다 뿌듯 ) 아무튼 오늘 하루 한 곡 스페셜에서는 많은 분들에게 자극이 되주었는지 저에게 연주, 레슨, 악보를 많이 요청하시며 실제로 레슨도 많이 하는 곡들을 소개해드리렵니다. 전문 음악인들의 선곡이 아니기 때문에 여러분들의 취향에도 잘 맞고 귀에 익숙한 곡일거에요~ 함께 즐겨요!! 1.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ost - 언제나 몇 번이라도 (Easy-listening, New age piano, Soundtrack) 2. Dimitri Shostakovichi - Jazz waltz no.2 (Classic) 3. 이루마 - River flows in you (Easy-listening, New age piano) 4. Debussy - Clair de luna (Classic) 5. 히사이시 조 - Summer (Easy-listening, New age piano, Soundtrack) 6. DJ Okawari - Flower dance (Sibuya K, Easy-listening) 7. Chopin Etude Op.10 no.5 (흑건) (Classic) 8. Michel Petrucciani - September second (Jazz) 9. 몽라 - Paris Paris (Easy-listening, New age piano) 10. Opera Carmen - Habanera (Tango)
노래 그만둘뻔한 위기 넘긴 성악가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각 팀의 한 명이 대표로 나오는 솔로전에 라포엠의 대표로 나온 성악가 최성훈이 노래를 끝내고 나서 토크 타임에 힘들었던 시절 얘기를 꺼냈음 mc 전현무: 이 노래가 본인 인생에 있어서 굉장히 의미가 있는 노래라고 해요? 최성훈: 이 곡을 들으면 되게 힘들었던 시절이 생각나더라고요 멤버들 이외에는 한번도 말한적 없었던 거긴 한데 제가 유학을 떠나기전에 엄청 큰 수술을 한번 받았던 적이 있어요 수술을 하고 그 이후에 제가 노래를 못하는 상황이 오니까 노래하는 인생인데 노래하고 싶어도 뜻대로 되지않고 숨을 쉬고 싶어도 쉽게 쉬어지지 않는 그런 힘든 상황들이 온 적 있었거든요 (원곡의) 사랑도 제 음악의 삶도 제가 잡고 싶다고 해서 잡아지지 않고 또 내려놓을때는 다가오기도 하고 이렇다는걸 제가 (노래에) 빗대어 표현해 봤었는데요 그래서 제가 꼭 이 노래는 무대에서 불러보고 싶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멤버들이 이렇게 기회를 줘서 부르게 됐습니다 이 방송후에 최성훈은 브이라이브 방송에서 자기가 어렸을때부터 폐랑 기관지가 약했는데 대학교 4학년쯤에 폐절제술을 받았다며 지금도 가끔 컨디션 안 좋을때는 수술한 부위가 신경 쓰이긴 해도 이제 괜찮다고 얘기했음 그리고 1년 뒤에 독창회 기념 인터뷰에서도 언급함 폐절제술 받으면 아무래도 폐활량이 기존보다 떨어져서 노래하기 힘들텐데 성악 포기안한게 대단한것 같음 https://youtu.be/m92lZQcoehQ 끝으로 최성훈이 위 방송에서 부른 노래 영상으로 글 마침 출처 폐절제술이라니.. 고생하셨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