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ozynx
10,000+ Views

구의동 대가식당(구대도식당)

사악한.가격
고기는 맛있음
마무리는.된장밥과 김치.볶음밥


그리고 네비에.주소 찍고 가면
네비가 뒷골목으로 안내해줌
훼이크임
골목 두바퀴 돌았네

식당은.대로변에 위치.함
Comment
Suggested
Recent
여기는 대가식당이 되었군. 울동네는 대로식당이 되었는데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프렌치토스트.jpg
브런치 대표메뉴. 저도 참 좋아합니다. 출처 : 네이버블로그 부슈맘 - 프렌치토스트 만들기 재료 - (초등생 3명이 충분히 먹을 양) 식빵 4조각, 계란 2개, 우유 150ml 버터, 올리고당 2큰술, 맛소금 1/2큰술 1. 계란물 만들기 프렌치토스트 만들기 가장 중요한게 아무래도 처음 계란물 간맞추기 일거에요! 계란 2개와 우유 150ml를 잘 풀어주고 계란물을 만든다음 단짠단짠하게 간을 맞춰주시면 되는데요. 저는 올리고당 2큰술, 맛소금 1/2큰술 넣었어요. 간간하지 않아도 나중에 케찹 혹은 딸기잼을 기호에 맞게 찍어 드시면 되니 걱정마세요! 2. 식빵 자르기 식빵을 대각선으로 반을 잘라주세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시면 되는데요. 큼직하게 드시고 싶은 분은 꼭 자르지 않으셔도 되고 네모 모양으로 자르셔도 되고 별모양, 꽃모양 마음가는대로 잘라주세요^^ 3. 빵 적셔서 굽기 달궈진 후라이팬에 버터를 녹인 후 잘라놓은 식빵을 계란물에 적셔서 구워주면되는데요. 식빵을 너무 오랫동안 담가두면 빵이 풀어지기 때문에 앞뒤면으로 살포시 적신다는 기분으로 담갔다가 바로 빼서 구워주셔야 해요! 빵이 젖은 상태로 후라이팬에 올라가기때문에 프렌치토스트 만들기 할때 주의하실 점은 뒤집게를 가지고 찢어지지 않게 노릇하게 잘 구워주셔야 합니다.
토마토달걀볶음.JPG
출처 : 아내의식탁 1. 요리 재료 재료(2인분)- 토마토 2개, 양파 1/4개, 대파 1/4대, 마늘 2톨, 달걀 3개, 식용유 약간, 소금 약간, 물전분(물+전분) 1작은술 양념 재료- 간장 1작은술, 굴소스 1/2큰술, 설탕 1/2큰술, 후춧가루 약간 2. 만드는 법 STEP 토마토는 꼭지를 떼고 칼집을 낸 후,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1~2분 정도 데쳐 차가운 물에 담가 껍질을 벗겨주세요. 껍질을 벗긴 토마토는 웨지모양으로 8등분 해주세요. STEP 양파는 잘게 다지고, 대파는 얇게 송송썰며, 마늘은 편으로 얇게 썰어주세요. 달걀에 소금과 물전분을 넣고 풀어주세요. (tip. 전분을 넣으면 달걀이 금방 익어버리는 것을 방지하고, 훨씬 부드러운 달걀을 만들 수 있어요.) STEP 오일을 두른 팬에 달걀을 볶아 스크램블을 만든 후 그릇에 덜어두세요. 다른 달군 팬에 오일을 두르고 마늘과 파, 양파를 넣어 2~3분 정도 볶다가 토마토와 양념재료를 넣어 1~2분 정도 더 볶아주세요. (tip. 뜨거운 기름에 달걀을 볶으면 딱딱해지니 살짝만 달궈 볶아주세요.) STEP 볶아둔 달걀스크램블을 넣어 가볍게 섞어주세요. STEP 부족한 간은 소금으로 조절하고, 접시에 담아 밥과 함께 맛있게 즐겨주세요. [네이버 지식백과] 토마토달걀볶음 - 간단해도 알찬 맛 (아내의 식탁)
엔소쿠365 ; 뚝섬
성수동에 있을 때 점심때마다 동네 한바퀴를 돌았어요 새로운 집 탐장하는 것도 좋아했거든요 엔소쿠365도 그러다 발견한 집이에요 브레이크타임도 있으니 시간을 잘 맞춰서 찾아가야되요 맨처음 생겼을 때는 작은 공간안에 사람도 별로 없어서 좋았는데 순식간에 사람이 많아져서 점심에 먹기 힘들었던 곳이에요 작은 공간 활용에 좋았던 것 중 하나가 발 밑에 공간이 있어서 두꺼운 패딩이나 가방을 넣어두면 되서 참 좋더라구요 메뉴와 가격은 바뀌었을 수도 있어요 찍어놓은 사진이 이거뿐이라서...☞☜ 이것도 처음에는 없었는데 어느순간 키오스크가 생겼어요 작은 가게 안에 있다보니 주문할 때 줄이라도 서게되면 좀 답답하긴 하더라구요 벽에 다양한 안내문과 메뉴소개들이 있어요 음식 기다리면서 읽어보면 시간이 금방 가요 드레싱도 뭔가 많아보이네요 요즘이야 백종원 골목식당 이런거 때문에 텐동이 유행이지만 처음에 이 비주얼을 보고 넘나 깜놀했어요 저는 원래 튀김을 안좋아해서 규동 부타동을 먹는 편인데 같이 온 지인이 이거 먹고 여기 텐동맛집이라고 진짜 존맛이니 다음에 올 때 꼭 먹으라고 했는데 먹어보고 진짜 놀랐어요 기름진맛이 없고 각 재료가 하나 하나 살아있어요 이것만 먹어도 배부른데 밑에 밥까지 숨어있어서 배터지는 메뉴에요 그래도 야무지게 밥까지 다 비었네요 여기는 그릇 플레이팅도 넘나 귀여워요 밑에 받침까지 딱 1인상 대접받는 기분이에요 보통 엔소쿠365에 오면 벤또 위주로 시켜먹어요 벤또라는 이름에 잘 맞게 뚜껑까지 구비되어 있어서 꺼내먹는 재미가 있거든요 아삭아삭한 양배추 많이 주는 것도 좋고 계란말이도 참 좋아요 근데 왜 일본가정식집에는 계란말이를 달랑 하나 주는 걸까 의문이 드네요 가쿠니동 벤토는 두툼한 일식 돼지고기조림이 들어있어요 한 3~4덩이 정도 들어있는데 고기러버인 저한테는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들어요 고기추가 원츄요-! 규동과 부타동중에 맨날 고민이 될 때가 있는데 엔소쿠365에서는 그 모든 걸 한번에 먹을 수 있는 메뉴가 있어요 규동/부타동/가쿠니동 중에 2가지를 고를 수 있는 믹스동이 있어요 소고기, 돼지고기 둘 다 먹으면 얼마나 맛있게-! 다른 것도 다 맛있는데 아쉽게 사진찍은게 이거 뿐이네요... 요즘엔 성수를 안가니까 사진만 봐도 성수가 그립기만 해요TAT 날잡고 벤또 먹으러 가야되는데 코로나야 끝나라-! 엔소쿠365 ; 뚝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