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uralReader
1,000+ Views

“北 SLBM, 中 모방품…기술 이전 가능성”

중국 최초의 SLBM, 쥐랑 1호.
개발 15년 만에 발사에 성공했습니다.
중국의 이 쥐랑 1호와 북한 북극성의 외형과 제원이 거의 같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가 브루스 벡톨 교수가 밝혔습니다.
<녹취> 브루스 벡톨(美 안젤로 주립대 교수/라디오 '존 뱃철러 쇼' 中) : "북한이 발사한 SLBM은 'JL(쥐랑)-1'처럼 2단 미사일인 것으로 보이고, 또 고체 연료를 사용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실제로, 쥐랑 1호는 북극성과 같이 골프급 잠수함에서 발사돼 크기가 10미터 정도로 유사합니다.
또, 미사일 하단부에 물 밖으로 밀어올린 뒤 엔진을 점화하는 '콜드 런치'를 위한 1단 엔진의 덮개 모양도 비슷합니다.
더구나 지난 해 북극성은 액체연료를 사용했던 만큼 이번 고체연료 엔진의 북극성과는 다른 미사일이라는 게 전문가의 지적입니다.
중국이 15년 걸려 완성한 SLBM을 북한이 지난 4월 이후 넉 달만에 성공한 건 중국의 기술 이전 의혹이 불거지는 대목입니다.
<인터뷰>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 "(북한이) 이렇게 단시간에 성공한 것은 중국의 (SLBM) 발사관이나 고체 엔진 기술이 전수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중국이 이미 쥐랑 1호를 핵잠수함에 탑재해 실전 운용했던 만큼 북한도 새로운 잠수함이 건조되는대로 곧 실전배치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중국은 처음부터 북한을 버릴생각이 없었죠 사드로 실체가 들어났을뿐 그러니 중국이 사드 배치 안하면 북한 버리고 사드 배치 한다고 북한 도와주니 사드 배치하면 안된다고 하는건 말도 안되는 소리에요 중국은 처음부터 북한을 버릴생각이 없었으니까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진보당 논평] 사실상 임금삭감, 최저임금 결정을 규탄한다!
https://jinboparty.com/pages/?p=15&b=b_1_2&bg=&bn=7594&cno=&m=read&nPage=1&cate=&nPageSize=12&f=ALL2&s= 내년도 최저임금이 시간당 9620원으로 결정됐다. 올해보다 5.0% 인상된 수치라지만, 최근 물가폭등 상황을 고려하면 사실상 삭감됐다. 수백만 노동자들의 최소 생계비에도 못 미치는 실질임금 삭감 조치에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노동자 임금의 최저 수준을 보장’하는 것이 최저임금의 존재 이유다. 따라서 생계비 등 ‘필요한 금액’을 먼저 추산하고, 그에 맞게 최저임금을 결정했어야 했다. 애초에 노사정이 ‘인상률 줄다리기’하며 접점을 찾는 방식으로 접근할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최임위가 확인한 지난해 비혼단신근로자 생계비는 시급기준 1만552원, 민주노총이 조사한 부양가족까지 포함한 가구 생계비는 1만3608원이었다. 그러나 공익위원들은 ‘경제성장률 2.7% + 물가상승률 4.5% - 취업자증가율 2.2%‘ 라는 석연찮은 산출근거로 5% 인상을 졸속 강행했다. ’생계비‘는 아예 반영되지도 않았다. 저 산출식의 숫자도 황당하다. 두 자릿수로 예상되는 역대급 생활물가는 물론, 정부 스스로 6~8월 6%대를 예상하는 물가상승률도 빠져있다. 사실상 정부 측을 대리하는 공익위원들이 ’숫자 짜깁기‘로 밀어붙였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세계 각국은 물가폭등에 맞서 경제적 약자를 지키기 위해 최저임금을 대폭 인상시키고 있다. 독일은 올 10월부터 최저임금을 무려 22% 인상시킨다. 칠레는 29년 만에 최대 폭, 호주정부는 16년 만에 최대 폭으로 최저임금을 인상하며, 미국 또한 26개 주에서 최저임금을 인상한다. 대한민국은 거꾸로 가고 있다. 추경호 부총리가 나서서 ‘임금 인상 자제’를 선동했고, 경제단체들은 중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 핑계 대며 이번 인상률에 강한 반발감을 드러냈다. 최임위는 고용노동부에 ‘업종별 차등적용’ 연구용역을 권고하는 등 최저임금마저 차별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재벌기업에는 과감하게 부자감세 특혜를 주던 정부가, 최저임금으로 먹고사는 노동자·민중들에게는 이토록 매몰찰 수 있는가. 진보당은 실질임금 하락, 불평등 양극화를 가속화 시킬 2023년 최저임금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최저임금 투쟁은 끝나지 않았다. 진보당은 노동자들과 연대하여 윤석열 정부의 모든 최저임금 개악 시도에 맞서 싸울 것이며,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2022년 7월 1일 진보당 대변인실
(no title)
김정숙 여사가 단 브로치가 까르띠에라는 거짓 뉴스와 한글 자켓이 샤넬이라고 ’사치’ 이라고 운운하던 기자들은 김건희가 400만원 넘는 프라다 스커트, 스니커즈를 신어도 이런 기사를 낸다. “감각있어” “90점 화제” “패션속 메시지” 무려 청와대 출입기자가 쓴 기사. 온라인 부서 아니고. 한편 프라다 치마로 검색했는데 기사 단 1건도 없음. 김정숙 여사가 김건희가 그동안 입은거 입고 나왔으면 아마 대통령실 카드 내역 탈탈 털자고 난리 부르스였을텐데 말이다. 김건희씨는 조용히 내조하겠다며 말하고는 전혀 다른 행보를 보인다. 시민들은 시장에서 물건 팔아도 전전긍긍하며 살아간다. 몇만원짜리 옷 하나 못 사입고…어떤 노동자는 땡볕에서 쇠질하면서도 자기가 입은 스커트 값 절반을 월급으로 받으며 살아간다. 생명을 걸면서 그들이 파업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저런 사치를 해야하겠냐?? -이런 내용의 기사가 나와야지 공평한거 아니냐? 왜 논란은 자기들이 만들고 자신의 기준으로만 보도하냐는거다. 프레임으로 여신화하는게 너무 티가 나고 구리다. 구리다라는 말밖엔. 초딩들도 이렇게 대놓고 티나게 왕따 시키거나 띄워주진 않을거다. 열심히들 해라.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pfbid0roUJ4wZYgWaiptoNM9NQi5SfB2kGPuhoGtoFxgUgEU3tAzjpLKNwwUmAPueaaDcol&id=1525969498
한반도의 K-공룡 2탄
코리아노사우루스 보성엔시스 백악기 후기 한반도에 서식했던 몸길이 2~2.5m 정도의 조반목 초식 공룡 2003년 전남 보성군 비봉 공룡알 화석지에서 처음으로 화석이 발견되었으며 이후 추가 화석이 더 발견되면서 고생물학자 허민 교수에 의해 2011년에 명명된 공룡임. 현재 3구의 화석이 존재한다 허민 교수팀은 며칠 전 전남 화순에서 세계 최초의 익룡 군집 화석지를 발견하기도 했음 다른 소형 조반목 공룡에 비해 비교적 목이 길고 뒷다리가 짧아 근연종 중 유일하게 대체로 사족보행을 했을 것이라는 주장이 있으며 같은 과의 테스켈로사우루스, 오릭토드로메우스와 마찬가지로 땅굴을 파는 습성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한다네 또 가까운 쿨린다드로메우스, 티안유롱의 경우처럼 원시 깃털이 달렸을 가능성이 큼 발견 당시 암석속에 단단히 묻혀 압축되어 있어 발굴 작업이 꽤나 어려워 정체를 파악하는 데에만 약 5년의 시간이 걸렸는데, 현재도 5~8년째 연구중인 한반도의 미동정 공생물 화석이 많은 걸 보면 한국에 공룡 화석이 적은 건 역시 토양 문제가 크다 같은 지층에서 2~3m의 덩치를 가진 대형 도마뱀 아스프로사우루스의 화석이 발굴된 만큼 아성체 시절까지는 아스프로사우루스가 천적이었을 듯. 여담으로 아스프로사우루스는 지금까지 발견된 중생대 육상 도마뱀 중 가장 거대한 편에 속함 현재 카르카로돈토사우루스과 대형 수각류 한 종, 하드로사우루스류 두 종, 오비랍토르류 두 종, 용각류 두 종, 드로마에오사우루스류 두 종 등이 연구 중에 있는데 하루빨리 새로운 한반도의 공룡이 명명되었으면 한다 지구촌갤러리 ㅅㅇ,님 펌
[친절한 랭킹씨] 애플, 초당 228만 원씩 벌어들였다…삼성전자는?
기업이 존재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이윤을 남기기 위함일 터. 벌어들이는 돈의 규모가 큰 기업들은 매일, 매시간, 매초 그 이익을 창출하고 있을 텐데요. 세계 굴지의 기업들은 지금 이 순간 얼마를 벌고 있을까요? 미국 인사이더는 지난 6월 28일(현지 시각) 회계 SW 업체 티팔티의 2020년 자료를 인용해 美 주요 기업의 초당 이익을 보도했습니다. 기업의 연간 순수익을 1초 단위로 쪼갠 것. 과연 미국의 잘나가는 기업들은 초당 얼마씩 벌어들이고 있을까요? 1위부터 10위를 살펴봤습니다. 1위는 애플. 556억 5,600만 달러의 연간 수익을 자랑했는데요. 이를 초 단위로 나눴더니 1,752달러, 우리 돈 227만 8천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1초에 약 228만 원을 버는 것. 지금 이 순간 애플은 그만큼 또 벌었습니다. 또… 2위는 마이크로소프트. 초당 수익 1,244달러, 우리 돈 161만 6천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3위는 141만 5천 원의 초당 수익을 기록한 구글이 차지했지요. 이어 지금은 메타로 이름을 바꾼 페이스북이 76.1만 원으로 6위, 통신 기업 AT&T(57.3만원)과 컴캐스트(53.8만원), 거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47.7만원)은 각각 8·9·10위에 올라 ICT 쪽 기업들이 톱 10을 휩쓸다시피 했는데요. 금융 기업인 뱅크오브아메리카(113만원, 4위)와 웰스파고(80.6만원, 5위), 유통 기업 월마트(61.3만원, 7위) 역시 저력을 과시, 연수익 및 초당 수익 톱 10 안에 안착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대표 기업, 삼성전자는 어떨까요? 삼성전자의 지난해 순수익도 초 단위로 나눠봤습니다. 금액은 아래와 같습니다. 삼성전자의 초당 수익은 126만 5천 원. 회계연도는 다르지만, 위 순위에 대입한다면 4위 정도에 해당하는 수준입니다. ------ 어떤가요? 미국 주요 기업과 삼성전자의 초당 수익을 살펴봤는데요. 참고로 2021년 우리나라 직장인의 평균 월급은 세후 실수령액 기준 284만 원으로 추산되는데(국세청), 이를 한 달 30일 기준 초 단위로 쪼개면 약 1.096원으로 나옵니다. 근로/비근로 시간을 모두 합쳐 계산한 결과, 우리나라 근로자들은 초당 평균 1원씩 벌고 있는 셈. 갈 길이 멉니다. :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