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asia
10,000+ Views

2eyes, ‘감기’ 과잉 범벅 VS 개연성 부족

- 황성운 : 지나친 욕심이 만들어낸 과잉 범벅! 관림지수 5 / 캐릭터매력지수 5 / 감기처방지수 5 - 정시우 : 반면교사 삼아야 할 캐릭터들 관람지수 4 / 캐릭터매력지수 4 / 감기처방지수 4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63769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뜬금없다고 생각한것도 있는데 전재밌게봤어요굳!
아... 어느 네티즌이 만든 혀기가 생각나네요ㅋㅋ
난 솔직히 감기가 별로였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걸 크러쉬 #6, 드레수애 vs 드레소연
# 드레스 최강자를 가린다! # 드레스하면 떠오르는 두 연예인! 김소연과 수애! # 두 연예인이 좋아서 사심담아 카드 쓰려다가 드레스로 묶은 건 절대 아닙니다. (단호) # 수애는 드라마면 드라마, 영화면 영화 연기력을 꾸준히 입증한 배우인데요. 무엇보다도 전설의 통닭수애.avi 로 의외의 개그코드도 가지고 있는 배우입니다. (복스럽게 잘 먹는 배우라능 소곤소곤) # 수애 언니가 얼마나 음식을 복스럽고 맛있게 잘 먹는지에 대해서 20블록 꽉꽉 채워서 카드 쓰고 싶지만 ㅠㅠㅠㅠㅠㅠㅠㅠ 듀다해가 총으로 빵! 할 거 같으니까 얼른 드레수애 보러 가요 # 전설의 3분할 짤 # 이게 무슨 드레스야..? 사진을 골라도 왜 하필 이런 걸..? 하시는 분들!! # 네 그렇습니다 저는 드알못(드레스 알지도 못하는..)이었던 것입니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그래도 야심차게 고른 다른 짤들이 더 있어요! # 수애님 저를 가져요............ # 다음의 드레스 최강자 후보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뿌엥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소연ㅇ너니ㅣㅣ저를가져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김소연! 김소연! (야광봉을 흔든다) # 배우 김소연은 특출난 화제작이나 히트작이 있는 건 아니지만 특유의 분위기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전 연령층에게 두루두루 사랑받는 배우입니다. 특히나, 날카롭고 세련된 외모와는 다르게 세심하고 배려많은, 착한 성격의 배우로도 유명합니다. 외모에 반해 입덕했더니 글쎄! 이 배우에게 이런 면이? 하고 출구를 닫는 배우라고 할 수 있죠! # 이 언니의 매력 중 하나는 인터넷 말투를 꼽을 수 있는데요. 실제 팬카페 김소연 배우가 쓴 글의 제목 중 일부입니다... 근데 나머지도 다 저래요... 내용도 **^^** 밭이야.... 귀여워.... # 화아.... 눈호강...... # 이런 게 걸 크러쉬입니다 여러분.. 이런 게.... 걸... ㄱ..... (쥬금) # 이번 카드는 어땠나용? 걸 크러쉬가 이제 뭔지 감이 좀 오시나요?(기대기대) # ㅎㅎ... 아니면 말구.... # 제 카드가 부족했다니 할 수 없지요. 더 고퀄의 카드를 가져오는 수밖에요. 그럼, 다음에 또 뵙겠습니다. (정중) # 는 무스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왜 입덕안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찡찡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입덕하란말야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입덕해입덕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사회의 문턱에 선 20대를 울리는 <미생> 명대사들
어른이 되는 건, 나 어른이오 떠든다고 되는 게 아냐. 꼭 할 줄 알아야 되는 건 꼭 할 수 있어야지. 말하지 않아도 행동으로 보여주면 그게 말인 거야. 어른 흉내 내지 말고 어른답게 행동해. 아무리 빨리 이 새벽을 맞아도 어김없이 길에는 사람들이 있었다. 남들이 아직 꿈속을 헤맬거라 생각했지만 언제나 그렇듯. 세상은 나보다 빠르다. 삶이 뭐라고 생각해요? 거창한 질문같아요? 간단해요. 선택의 순간들을 모아두면 그게 삶이고 인생이 되는 거예요. 매 순간 어떤 선택을 하느냐. 결국 그게 삶의 질을 결정짓는 게 아니겠어요? 순간 순간의 성실한 최선이 반집의 승리를 가능케 하는 것이다. 순간을 놓친다는 건 전체를 잃고패배하는 걸 의미한다. 당신은 언제부터 순간을 잃게 된 겁니까? 당신은 실패하지 않았어. 어쩌면 우린성공과 실패가 아니라, 죽을 때까지 다가오는 문만 열며 사는게 아닐까. 성공은 자기가 그 순간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느냐에 따라 다르지 않을까 싶어. 난 그냥 열심히 하지 않은 편이어야 한다. 열심히 안 한 것은 아니지만 열심히 안 한 것으로 생각하겠다. 난 열심히 하지 않아서 세상으로 나온 거다. 난 열심히 하지 않아서 버려진 것 뿐 이다. 모든 게임이 그렇지만 플레이가 선언되는 순간 준비가 안 되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알면서 하니까 실수인 거야. 같은 실수 두 번 하면 실력인 거고. 순류에 역류를 일으킬 때 즉각 반응하는 것은 어리석다. 상대가 역류를 일으켰을 때나의 순류를 유지하는 것은 상대의 처지에서 보면 역류가 된다. 그러니 나의 흐름을 흔들림 없이 유지하는 것이야 말로 최고의 방어수단이자 공격수단이 되는 것이다. 당신은 당신이 해야 맞다고 생각하는거 그것만 생각해. 나머진 당신 마음대로 되는 거 아니야. 그래도 바둑. 세상과 상관없이 그래도 나에겐 전부인 바둑. 왜이렇게 처절하게 치열하게 바둑을 두십니까. 바둑일뿐인데. 그래도 바둑이니까. 내 바둑이니까. 내 일이니까. 내게 허락된 세상이니까. 기초 없이 이룬 성취는 단계를 오르는 게 아니라, 성취후 다시 바닥으로 돌아가게 된다. 기억력이 있다는 것은 훌륭한 것이다. 그러나 진정 위대함은 잊는데 있다고 했다. 잊을 수 있다는 건 이미, 상처가 아니다. 뭔가 하고 싶다면 일단 너만 생각해. 모두를 만족시키는 선택은 없어. 그 선택은 책임지라고! 최선은 학교 다닐 때나 대우받는 거고, 직장은 결과만 대접받는데고. 이기고 싶다면, 충분한 고민을 버텨줄 몸을 먼저 만들어. 체력이 약하면빨리 편안함을 찾게 마련이고 그러다 결국 피로감을 견디지 못하면 승부 따윈 상관없는 지경이 이르지. 사람 볼 때 힐끗거리지 마. 사람이 담백해야 해 의심이 많거나 염려가 많거나 그런 건데 자꾸 사람을 파악하려고 애쓰다가는 자기 시야에 갇히는 거거든 남을 파악 한다는 게 결국 자기 생각 투사하는 거라고 그러다가 자기 자신에게 생각에 속아 넘어가는 거야. 수승화강, 머리는 차갑게 마음은 뜨겁게. 내가 앉아 있는 곳만 생각하면 전부인 것처럼 보여도, 조금만 벗어나 보면 아주 작은 부분의 일부임을 알게 된다. 다들 열심히 살았지만 뭘 했는지 모를 하루 잘 보내셨습니까? 오늘 하루도 견디느라 수고했어, 내일도 버티고, 모레도 견디고, 계속 계속 살아남으라고! 잊지 말자 나는 어머니의 자부심이다. 모자라고 부족한 자식이 아니다. 우린아직 다 미생(未生) 이야. 출처 미생 인생드라마..ㅜㅜ 심금을 울린다 울려 다시봐도 재밌고 감동적임..
5
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