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hJinKwak
10,000+ Views

기억해 주세요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일본 각지역마다 소녀상을 세워야 합니다. 더이상 아베놈과 우익단체 일당 들이 미친소리 못하도록.
우리가 기억해야해요...
독도에도 평화의 소녀상을 세워주세요..
기억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월대보름을 보내는 M모씨의 하루
아침에 눈비비고 일어난 대학생 m모씨.. 모처럼 대보름을 보내보도록 한다. 대보름엔 역시 오곡밥이지!! 어젯밤 미리 지어둔 오곡밥을 밥그릇에 푼다. 찹쌀, 찰수수, 기장, 검은콩, 붉은팥 이 들어갔다. 그리고 마트에서 사온 묵은 나물 을 꺼낸다. *묵은 나물이란?! 도라지, 호박, 시래기, 고사리 등 말려서 저장해둔 나물을 물에 불린 뒤 무쳐 먹는 것. 한상 차려두니 매우 맛깔스런 비쥬얼이 탄생했다. M모씨는 콩을 싫어하지만 한해의 풍년을 기원하는 정월대보름이기에 몇개만 먹어보도록 한다. 육식주의자인 M모씨.. 먹다보니 풀떼기들이 입에 물린다. 엇이거,, 비빔밥각..?! 얼른 일어나서 냉장고에 있는 고추장을 꺼내려는데, 전화벨이 따르르를응ㅇㅇ 울린다. "대보름엔 비벼먹으면 안된다~!!!!" 엄마의 전화다. 보름밥을 비벼먹으면 논밭에 잡초가 무성해진다고 믿었기 때문에 비벼먹는건 안된다고 한다. 솔직히 참기름 솔솔 뿌리고 계란후라이 딱 올려먹고 싶지만 참아보도록 한다. 밥을 다먹은 M모씨. 친구들을 만나러 나왔다. 각자 손에는 깡통이 하나씩 들려있다. 쥐불놀이를 하기 위해서다. 기다란 줄에 불을 달고 빙빙 돌리면서 논둑에 불을 놓는다. m모씨는 도시 사람이기에 학교운동장에 모였다. 깡통에 불을 붙여 빙빙돌리며 해충이나 잡초, 쥐구멍을 태운다. 오곡밥 먹고 힘이 솟은 m모씨. 비쥐엠에 맞춰서 열정적으로 쥐불을 돌린다. 꿀팁: 비쥐엠으로는 '뱅뱅뱅'이 적당하다. 마무리는 역시 술이다. 맥주? 소주? 와인? NO. 대보름엔 귀밝이술을 마셔줘야 한다. 한해의 좋은 소식만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정통은 아침 식사 전에 맑게 마셔야 하지만 요즘같이 밤이긴 현대에는 밤에 마셔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m모씨 피셜) 보통 막걸리같은 탁주보단 맑은 청주를 차갑게 마셔준다. 술이 달아오른 m모씨와 친구들.. 술자리엔 술게임이 빠질 수 없다. 게다가 오늘은 특별한 정월대.보.름. 대보름엔 술게임도 특별하다. 그거슨 바로 부럼깨기 (뚝배기랑 헷갈리지 말자) 호두, 잣, 밤, 땅콩 같은 딱딱한 열매를 어금니로 깨먹는 것이다. 단, 어금니가 깨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를 튼튼히 하고 부스럼 없는 한해를 보내라는 기원이 담긴 게임이기 때문이다. 흥청망청 취한 대보름... 집가는길 보름달이 휘영청하다. 헤어지는 친구들에게 한마디 건낸다. "내 더위 사라~~!!!" 여름 더위가 싫기 때문에 친구들에게 내 더위를 파는것이다. 이자체로 양심없기 때문에 너무 비싸게 팔면 안된다. 더위를 무사히 판다면 이번 여름은 더위를 먹지 않고 건강하게 보낼 수 있다. 여러모로 좋은 풍속이 많은 대보름이다. 이불 속으로 들어간 M모씨.. 기분 좋게 잠이 든다 대보름일기 끝~~!!!!! 빙글 여러분 모두 건강한 정월대보름 보내세요!
세계 최고의 도시가 하루만에 망한 날
13세기 중세시대 아바스 왕조는 지금으로 치면 경제대국였다. 그런 아바스의 수도 바그다드는 그 당시 세계 결제대국들이 모두 무역하러 오는 대단한 무역도시였다. “세계 최고의 재물과 인간들이 바그다드로 몰린다.” “바그다드는 하늘 아래의 축복이다.” “아랍은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다.” “바그다드 도서관은 세계 지식의 중심이다.” 몽골의 사신이 그런 아바스 왕조에 도착한다. 몽골 사신 : 우리 몽골에 항복하고 세금을 바치는 속국이 되어라, 그렇게 하면 살려 준다. “어찌 떠돌아 다니는 자들이 문명인을 자처하는가?” - 아바스 왕조 마지막 칼리프 알 무스타심. 훌라구가 보낸 몽골 사신에게. 아바스 왕조는 몽골 사신들의 머리를 박박 밀고 모욕했다. 백인 전문 셰프Mr. 테무친 (이 요리사님의 초상화를 봤으면 중동놈들 감히 그딴 짓 못 했을듯, 딱 봐도 싸이코 면상이다.) “훌라구는 즉시 바그다드의 살아 움직이는 모든걸 없애라” 훌라구 장군 : 예 형님. 율라, 수니 타이 가자! 수니 타이 (몽골 군벌) : 예 훌라구 형님! 율라 (타타르인 여군) : 예 사령관님! 몽골군 40,000명 + 중앙아시아 유목민족군 52,000명 + 그루지아, 페르시아 보병 1,000명 몽골 제국 12만 연합군은 바그다드를 향해 말발굽을 쉬지 않고 달렸다. 아바스 왕조 군대 50,000명은 몽골군에 대항해 싸웠지만 택도 없었다. 바그다드는 함락됐고 200,000명~700,000명으로 추정되는 바그다드 시민들은 학살당했다. 징기스칸의 명령대로 살아 움직이는 모든 걸 없애버렸다. “바그다드 거리에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발목까지 피가 고인다.” “바그다드는 도살하는 자와 도살당하는 자 뿐이었다.” “세계에서 제일 풍요로웠던 곳이 오늘 날 가장 폭력적인 곳이 됐다.” “오늘 세계에서 가장 찬란했던 문명도시가 불과 함께 사라진다!” 여러번 버틴 고려 저 때 고려는 뭔 수로 n차 침략도 막아냈는가… ㅊㅊ ㅇㅌㄹㅌ 모야.. 몽골리안 그들은 진짜.. 전 세계를 다 족치고 다닌 썰 푼다.txt 대체 그들의 전투력은 어디까지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