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사치가 아닌 가치

지난 8월 23일 강남 모나코 부티크에서 다이슨의 슈퍼소닉 헤어 드라이어
론칭 프레젠테이션이 열렸다.
다이슨은 기술성, 편리성, 디자인까지 세 박자를 모두 갖춰 혁신적인 헤어 드라이어를 소개했다.
‘무슨 헤어 드라이어가 50만원 대인가?’할 만큼 남다른 가격엔 남다른 이유가 있다. 우선 기존의 헤어 드라이어와 달리 해머를 연상케 하는 디자인이 가장 눈길을 끈다. 다이슨은 기존 헤어 드라이어에서 불필요한 부피를 줄여 어깨나 목, 팔에 무리가 없도록 인체 공학적인 디자인을 선보였다. 부피를 줄이는 동시에 무게도 한층 가벼워져 헤어 드라이어로써의 기능을 의심케 한다. 그러나 아담한 사이즈에 반해 파워풀한 바람과 풍량 조절, 온도 조절, 콜드샷 기능 등 반전 매력에 놀람을 감출 수 없다.
부피, 소음, 모발 건조 시간을 최소화
파워풀한 슈퍼소닉의 비법은 바로 V9 모터에 있다. 손잡이에 탑재된 V9은 지름이 500원 동전만한 작은 모터에 불과하지만 그 성능은 가볍게 여길 수 없다. 분당 11만 번의 회전으로 강력한 바람을 형성하고 풍량을 세 배로 늘리는 에어 멀티플라이어 기술이 더해져 모발 건조시간은 세 배로 단축할 수 있다. 게다가 ‘슈퍼소닉(초음속)’이라는 이름에 맞게 모터의 소음 주파수를 초음파 영역에 맞췄다. 사람이 들을 수 없는 소음이기 때문에 헤어 드라이어 사용 중에도 대화가 가능하다는 것!
열손상 없는 헤어 스타일링
슈퍼소닉은 다양한 헤어 스타일링을 위한 세 가지 노즐이 함께 제공된다. 건조와 동시에 스타일고정이 가능한 스무싱 노즐, 바람을 집중 분사해 컬링이 가능한 콘센트레이터, 공기를 넓게 퍼뜨려 모발의 뿌리에 볼륨을 주는 디퓨저 노즐을 이용해 원하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온도 조절 기능과 콜드샷 기능으로 열손상까지 줄일 수 있다.
이날 슈퍼소닉의 모델로 발탁된 배우 손태영이 참석해 뷰티 토크를 가졌다. “건강한 모발을 위해선 수분 섭취와 꾸준한 홈케어가 필수다. 그 중에서도 적정한 온도의 바람으로 두피까지 빠르게 건조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슈퍼소닉을 이용한 본인의 머릿결 관리 팁을 공유했다.
에디터 / 김다혜
사진,영상 / 다이슨 제공 dysonshop.co.kr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