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la
10,000+ Views

NikeLab x Stone Island 윈드러너 협업 컬렉션

패션과 기술, 이 두 분야의 선봉장 나이키(Nike)와 스톤 아일랜드(Stone Island)가 현지 시각으로 오는 8일, 협업 컬렉션을 발매한다. 두 브랜드는 작년 말 선보인 첫 협업 컬렉션과 마찬가지로 윈드러너를 이용해 소비자들의 지갑을 공략한다. 나이키 윈드러너는 1978년 첫 출시 이래 ID 서비스, 테크팩 등 다양한 형태로 나이키 의류 컬렉션 속에 존재해왔다.
이번 협업의 주요 골자는 ‘경량화’로, 스톤 아일랜드의 기능성 원단을 이용해 매우 가볍고 얇은 것이 특징. 요크와 후드는 나일론 원단을 멤브레인으로 코팅한 기능성 소재 하이퍼 라이트 멤브라나(Hyper Light Membrana)를 이용했고, 재킷의 몸통 부분은 멤브레인으로 코팅한 무광택 나일론에 얇은 폴리에스터 보호막을 덧댄 멤브라나 3L TC로 완성했다. 이 원단들은 방수, 방풍 기능을 포함하며, 추가로 제품을 메신저 백 형대로 접어 손쉽게 보관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서 실용성까지 보장한다. 다만, 80만 원 전후로 추정되는 가격은 역시 감당하기 어렵다. 직접 확인해보자.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델들보다 더 모델같은 패션 디자이너들
1. 입생로랑 태초에 입생로랑이 있었다 내가 생로랑 쓰는거 입는거 둘 다 얹짢아할 상  1936년생 2.에디 슬리먼 그리고 이 브랜드 디자이너로 들어온게 에디 슬리먼   내가 매장 들어오면 이렇게 쳐다볼 상 어릴때부터 남자치고 너무 얇고 긴게 컴플렉스였어서 사회분위기를 바꾸고자 스키니패션을 창조했다는 그 분 기럭지.. 3. 톰포드 이 배우같은 사람은  톰 포드 실제로 모델 경력 있음 지금은 존나 꽃중년 4. 그렉로렌. 잡지 화보같은 이 사람은 랄프 로렌 조카 그렉 로렌 금수저에 능력도 쩌는데 잘생김 수트만 입을것같은데 존나 누더기같은 옷만 만듦 첫번째 사진에 소매도 존나 뜯겨있는데 얼굴만 보느라 눈치 챈 새람? 5.크리스토프 르메르. 크리스토프 르메르 유니클로 U, 르메르 디자이너이고 올해 54세 참고로 이 사람은 사라 린 트란이라는 연인/동업자가 있는데 둘 다 스타일이 엄청 좋고 커플이 그림같이 이쁨 6. 피비파일로 이 유명한 사진의 주인공은 전 셀린느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 거의 요즘 여성 패션의 틀을 만든 사람 개 멋져 패션쇼보면 항상 운동화 신고나오는데도 존나 길쭉하고 마름 개멋있음 7.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이 사람은 요즘 핫한 디자이너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브랜드명은 자크뮈스  요즘 남성복+여성복 다 엄청난 영향을 주고있는  젊은 디자이너  이 사람은 매우 해맑음 해맑음 키즈모델이였는지 인스타에 어릴때 찍은 광고들 자주 올리는데 이때도 해맑음 해맑+관종임 인스타보면 맨날 장난치거나 웃고있음 8.니콜라스 게스키에르 ㅎ 또 내가 자기 제품 쓰는걸 경멸할것같은 불안한 예감이 드는 이 사람은 니콜라스 게스키에르 루이비통 여성디자이너, 전 발렌시아가 디자이너 이 사람도 레전드로 불리는 엄청난 재능충임 요즘 루이비통 컬렉션 반응이 잠잠한데 얼굴은 여전히 잘생김 9. 마크 제이콥스 포스 개쩌는 이 사람은 워낙 유명해서.. 마크 제이콥스  존나 레전드  사실 난 마크 제이콥스  꽃중년 모습보단 어릴때 머리길고 풋풋한 또라이같은 모습을 좋아함 개멋져... 이런 모습 내 취향이다.. 이 사람들 특징은 쇼 보면 다 자기같이 생긴 모델들 데려다 씀 (ㅊㅊ - 더쿠) https://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page=4&document_srl=1280936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