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lab
10,000+ Views

크루즈 컨트롤은 필수, 세계에서 가장 긴 직선도로 모아보기

우리나라는 넓은 평지보다 구릉 지대나 산이 많아 지평선 끝까지 길게 이어진 도로를 만나기가 너무 어렵다. 대신 영토가 넓은 일부 국가에서는 가능하다. '세계에서 가장 긴 직선도로'를 1위부터 3위까지 모아봤다.
*3위: 오스트레일리아 에어 고속도로(Eyre Highway) - 146.6km
호주 남부와 서부를 잇는 에어 고속도로에는 호주에서 가장 긴 직선구간인 '90마일 스트레이트(90 Mile Straight)'가 있다. 휠 얼라인먼트 상태가 양호한 차라면 주행 중 잠들어도 충돌사고가 발생하지 않을 것 같다.
전체 구간은 1,664km에 달하며 1942년에 개통됐다. 이 고속도로가 지나가는 눌라보 평원(Nullarbor Plain)은 이름 그대로 나무 한 그루 없는 평지다.
2011년 호주 자동차 협회는 이 고속도로를 도로 길이 당 사상자 수 기준으로 가장 위험하지 않은 고속도로라고 평가했다. 에어 고속도로를 따라 세계에서 가장 긴 골프장(1,400km)이 건설되기도 했다.
우리가 아는 흔한 고속도로와는 달리 평범한 왕복 2차선 도로다. 응급환자 수송을 위한 비상 활주로 구간도 있다.
*2위: 미국 46번 고속도로 - 195km
미국 노스 다코타(North Dakota) 주에 있는 46번 고속도로 직선구간은 미국에서 가장 긴 직선도로이며 왕복 2차선이다. 1939년에 개통됐으며, 1964년에 아스팔트로 포장됐다.
도로 양 끝에 있는 아주 약간의 커브 길을 제외하면 일직선으로 죽 뻗어있으며 고속도로 주변에는 바위와 약간의 나무만 있다. 고속도로 중간에 있는 호수와 다리 구간이 운전 시 지루함을 달랜다.
*1위: 사우디아라비아 10번 고속도로 - 260km
대망의 1위를 차지한 이 고속도로는 사우디아라비아 하라드(Haradh)에서 아랍에미레이트 국경까지 이어진 고속도로다. 위성사진에서 보면 자로 잰 것처럼 죽 뻗어있다.
고속도로 양쪽 끝 교차로를 제외하면 어떤 도로와도 만나지 않는다. 서울에서 광주까지 가는 거리보다 약 30km 부족하다. 처음부터 끝까지 풀 한 포기 나지 않는 사막을 통과해야 한다.
황병우 eva2014az@carlab.co.kr
Comment
Suggested
Recent
멋지다~ 영화에서 자주 등장하던곳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설 양아치 렉카한테 덤탱이 안 쓰이는 법
안좋은 예 1. 사고가 남 2. 사설 렉카들이 떼거지로 몰려옴 3. 무작정 걸고 견인하려 함 4. 보험회사 렉카 불렀다고 하면 공업소까지 경인하겠다. 교통에 방해되니 갓길까지 빼주겠다고 함 5. 일단 걸어버리고 금액이 많다고 하면 견인해달라고 하지 않았냐고 차 안 내려줌 명함을 절대 받으면 안됨. 나중에 명함 줬으니 동의 얻었다고 우김 6. 경찰 불러도 민사건이라 자기들도 손쓸 방법이 없다고 원만히 합의하라고 함 좋은 예 1. 사고가 남 2. 최대한 침참하고 신속하게 보험회사 전화해서 렉카 신청함 3. 분명히 조금 있다가 사설 렉카들 몰려옴 4. 교통에 방해가 되니 차 빼야된다는 등 갖가지 말로 조금이라도 견인하려고 이빨 깜 5. 당황하지 말고 차에 손 못대게 하고 렉카에 차 걸려고 하면 휴대폰으로 동영상 촬영함 결론 사고때문에 혼란스럽고 멘붕이겠지만 최대한 침착하고 단호하게 차에 손 못대게 하고 보험 회사 렉카 기다릴것. 팁) 한국도로공사의 ‘긴급견인제도’는 고속도로 본선, 갓길에 멈춰 2차 사고가 우려되는 소형차량을 안전지대까지 견인하는 제도입니다. 안전지대까지의 견인비용은 한국도로공사가 부담함 견인신청 : 한국 도로공사 콜센터 (1588-2504) + 도로위의 무법자, 양아치 사설 렉카들의 기상천외한 레이싱 쇼 역주행은 기본이쥬? 이새끼들아 번호판은 어디다 버렸냐 순식간에 사고 차량이 다섯대가 되는 마법을 보여주는 사설 렉카들
자동차 유지비를 손 쉽게 줄일 수 있는 꿀팁 3가지
자차가 있으면 출퇴근을 하거나 지인을 만날 때 시간과 장소에 대한 제약이 훨씬 더 줄어들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이런 편리함은 공짜로 오는 게 아닌데요. 기름값, 보험료, 수리비부터 세금까지 단지 차를 가지고 있음으로써 연간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결코 만만치 않습니다. 이런 비용을 효과적으로 관리하지 못한다면 장기적 저축에 꽤나 큰 타격이 될 수도 있죠. 자동차 유지비를 줄이고 보다 경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 밸류챔피언에서 알려드립니다. 자동차 할부금융 금리와 보험액 비교하기 보통 차를 구매할 때, 할부나 대출을 껴서 구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대출 조건을 꼼꼼히 따지지 않으면 추후 예상했던 것보다 더 많은 돈을 지불하게 될 수도 있는데요. 이러한 불상사를 피하려면 딜러가 추천하는 상품을 무조건 가입하는 것보다 여신금융협회 공시정보 포털 등을 활용하여 상품들의 금리를 직접 비교하고 계약 내용을 꼼꼼히 숙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여신금융협회에서 볼수 있는 자동차 대출의 최저 금리는 2.9%로, 가장 금리가 높은 상품보다 약 4%의 차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당장은 별로 차이가 나지 않는다고 느껴질지 몰라도 장기적으로 봤을 때 꽤 많은 금액을 아낄 수 있죠. 예를 들어, 7천만 원 자동차를 5년 할부로 구매하려 했을 때 이자율을 가진 두 가지 상품이 있다고 가정해봅시다. 2.9%의 금리 상품과 6.5%의 금리 상품의 실제 이자액 차이는 2배이상이 됩니다. 특히 현재와같이 시장금리가 급격히 떨어지는 환경속에서 낮은 이율로 론을 받는것이 더욱 중요하겠습니다. 자동차보험도 매년 자동으로 갱신하기 전에 조금의 시간을 추자하여 여러 보험료를 비교해 절약할수 있습니다. 자동차 보험 산업을 워낙 경쟁이 치열하여 왠만하면 매년 보험상품들이 더 나아지고 있는것이 사실입니다. 특히 자신의 실제 운전량이 생각보다 많지 않은 경우, 이 기회를 통하여 혹은 자녀의 출생으로 운전생활에 큰 변화가 있는 경우에는 다양한 특약으로 보험료를 할인 받을수도 있습니다. 운전 습관 및 주유 할인 신용카드 사용 한국 휘발유 평균 가격은 2020년 1분기 기준 리터 당 1,430.46원으로 세계 61개국 가운데 25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동차를 소유하는 분들이라면, 차량 유지비 중에서도 주유비는 무시할 수 없는 큰 지출액이라는 걸 느끼실 텐데요. 운전 습관만 바꿔도 연비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계셨나요?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경제 운전과 비경제 운전을 할 때 연비율은 최대 40%까지 차이가 날 수 있으며, 연비에 가장 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두 가지 요소로는 과속과 급가속/급제동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동 후 예열하지 않기, 경제속도를 준수하기 및 신호대기 중 변속기를 중립으로 바꾸기 등 운전 습관만 바꿔도 연비, 즉 돈을 최대 40%까지 아낄 수 있는 셈입니다. 이 외에도, 주유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신용카드를 이용하는 것도 유류비를 절약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주기적으로 차량 점검받기 일반적으로, 5년 또는 주행 거리 100,000km마다 차를 정기적으로 점검받는 걸 권장하고 있습니다. 차의 상태가 연비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엔진오일 필터가 막히진 않았는지, 점화 장치가 깨끗한지, 바퀴를 교체해야 되진 않은지 등 정기적으로 점검받고 필요한 부분은 제때 수리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여기서 팁을 하나 드리자면, 자동차 정비공의 권고를 무조건 따르는 것보단 해당 차의 제조사의 권장 사항을 따른다면 필요 이상의 수리비를 지불하는 걸 피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안전성을 생각했을 때 해당 차량의 제조사 서비스센터를 이용하는 걸 권장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더 저렴하고 신속하다는 이유로 사설 정비소를 찾는 이들도 있습니다. 어떤 정비소를 찾는 건 본인의 자유이지만, 자동차 부품을 다루는데 능숙하다면 점화플러그 교체나 타이어에 바람을 넣는 등의 간단한 수리는 직접 하는 게 점검비를 줄일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방법이겠죠. 티끌 모아 태산 모든 재무 관리가 그렇듯, 불필요한 지출은 최대한 막고 아낄 수 있는 곳에서 최대한 아낄수록 미래에 더 많은 돈을 모을 수 있습니다. 티끌 모아 태산이라는 말이 있듯이, 지금 조금씩 모아가는 돈이 나중에 큰돈이 될 수 있죠. 특히, 자동차 구매와 같은 큰돈을 들어갈 때면 좀 더 계획적으로 접근하여 불필요한 지출이 새는 걸 막는 게 중요합니다. 마지막으로, 자동차 보험료 또한 무시할 수 없는 비용인데요. 연령, 첫차 유무 등 다양한 요소에 따라 보험료가 천차만별로 달라질 수 있으니 다양한 보험 상품을 비교하여 자신에게 꼭 필요한 걸 가입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