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ici2
10,000+ Views

커피낮잠이 '기적의 피로회복제'

아시아 경제뉴스에 나온 기사 가져 왔어요^^ 1. '커피 낮잠'은 커피, 에너지드링크 같은 카페인 음료를 마신 후 15~20분 정도 낮잠을 자는 것만으로 활기찬 오후를 보낼 수 있다는 수면법입니다. 2. 이 낮잠 비법은 2014~2015년에 일본과 영국의 연구팀이 효과를 입증하는 실험결과를 연달아 내놓으며 더욱 유명해졌는데요. 그냥 커피를 마시는 것보다 졸음을 쫓는데 더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3. 사람의 뇌에는 아데노신이라는 물질과 거기에 달라붙는 아데노신 수용체가 존재하는데요. 이 두 물질이 결합하면 뇌가 피로해지고 졸린다는군요. 카페인은 아데노신과 비슷한 분자구조를 가지고 있어 아데노신 대신 수용체와 결합할 수 있습니다. 졸음 유발 물질이 생성되는 걸 막는 셈이죠. 4. 음료로 섭취한 카페인은 소장에서 혈액에 흡수된 후 20분 뒤에 뇌에 도달해 수용체와 결합하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수용체와 결합하지 못한 아데노신은 여전히 뇌 속에 남아 있겠죠. 카페인만 섭취하고 잠을 자지 않는다면 이 아데노신이 뇌 속에 점점 쌓이고 더 큰 피로를 부를 수도 있습니다. 5. 이 아데노신을 없애는 방법은 오로지 '잠' 뿐인데요. 20분간 자면서 아데노신을 최대한 없앤 뒤 카페인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때 잠을 깬다면 훨씬 개운한 기분을 느끼게 되지요. (하지만 20~30분 이상 자면 계속 자고 싶어지는 '관성'이 붙을 수 있다고 하니 주의하세요.) 6. 커피낮잠을 취하기에는 한번에 쭉 들이킬 수 있는 아이스커피나 에스프레소가 적당합니다. 취향따라 에너지 드링크를 먹어도 되지만 카페인이 적게 든 홍차 등은 효과가 크지 않다고 하네요. 7. 낮잠은 정말 장점이 많죠. 조심성, 생산성, 행복감, 기억력, 면역력이 증대되고, 다이어트, 혈압 조절, 피부 노화, 치매 ·심장병 예방까지 효과가 있다는군요. 바쁜 일상 속 몇시간씩 낮잠을 자긴 힘드니 커피낮잠을 취해보는건 어떨까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드로잉 끝판왕이라는 평가를 받은 한국인 만화 작가
무라타 유스케라는 일본 만화 작가가 있는데 현지에서는 '노력하는 천재' 라는 소리를 들음  이 사람 드로잉 실력이 어느 정도인가 하면 그냥 연재하는 만화 컷들을 연속으로 슬라이드 배치하면 애니메이션이 될 수준임  채색능력도 엄청나서 소년점프 2000호 기념 한정 컬러 포스터를 두 번이나 맡았는데 서로 다른 만화의 주인공들을 각 작품의 개성을 잃지 않으면서 자신만의 그림체를 덧씌운 고퀄리티 작품을 뽑아 냈음  G펜과 마카를 이용한 수작업만 고집하는 방식으로 그런데 이런 완전체 같은 능력치를 가진 무라타 유스케가 '이런 사람이 천재구나' 라고 생각하고 교류를 시작한 만화가가 있으니  김정기라는 사람임  G펜과 마카를 애용하는 무라타 유스케처럼 이 사람은 붓펜이나 붓을 주로 사용하는데 작업 과정을 보면 천재가 누군가를 천재라고 부르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는 걸 알게 됨  블리자드와 콜라보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드로잉 마블 스탭들 앞에서 직접 시연한 시빌워2 드로잉  안시성 개봉 당시 콜라보레이션 이 영상을 본 사람 중 몇 명은 영화보다 드로잉이 더 기억에 남는다고 ..  삼일절 기념 드로잉  지금은 전세계 돌아다니면서 드로잉 쇼도 하고 간간이 방송출연도 하는 중 출처 : 더쿠 개인적으로 김정기 작가님의 드로잉은 정말 경이롭다고 생각합니다 *_* 위 동영상들을 봐도 충분히 그렇다고 생각하실 듯 . . 정말 어마어마한 재능을 가진 작가님이시죠 ! 추가로 몇가지 드로잉을 더 올려볼게요 - 영상도 꼭 꼭 보시길 바라요 :) 압도적인 드로잉 실력에 감탄을 연발하실듯 해요 어떻게 밑그림도 없이 이렇게 완벽한 그림을 그려내시는지 . . 이미지 출처 : 구글, 핀터레스트
틀리기 쉬운 우리말 우리글
언어(言語)라는 단어를 풀어보면 ‘말과 글’이라는 두 의미가 결합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모든 인간은 먼저 말을 배우고 이후에 글을 익히지요. 지구상에는 고유의 말은 있지만 이를 표현할 고유 글자가 없는 언어가 훨씬 더 많습니다. 지금 서유럽에서 쓰는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 다수의 언어는 모두 자기네 글자가 없어서 고대 로마 제국에서 쓰던 로마자 알파벳을 가져다 쓰지 않습니까? 러시아어 등은 그리스 알파벳을 응용한 키릴 문자를 쓰고 있고요. 마찬가지로 한글을 도입한다고 말이 바뀌는 게 아닙니다. 그냥 표기하는 글자만 바뀌는 거지요. 2008년 인도네시아 소수민족인 찌아찌아족이 한글을 자기네 표기문자로 쓰기 시작해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그간 써온 로마자로는 자기네 된소리 발음을 제대로 구현할 수 없는 데 반해, 한글은 더 명확히 표현할 수 있기에 글자만 빌려 쓰는 거죠. 그렇다면 우리는 과연 매일 쓰는 우리말과 글을 얼마나 정확하게 알고 있을까요? 틀리기 쉬운 표기법과 맞춤법 등을 살펴보겠습니다. ‘뇌졸중(腦卒中)’을 ‘뇌졸증’이라고 쓰는 경우가 많은데, ‘뇌가 졸지에 중풍 걸림’이라고 이해하면 쉽습니다. 뇌졸중이 정확한 표현이고 표준어입니다.  나이를 세는 단위 '살'은 원래 ‘천체에서 뻗쳐 오는 기운’이라는 의미로 하늘에서 뻗어나온 기운을 몇 년째 받고 있다는 의미에서 유래했습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살다’ 가 된것이지요. 같은 원리로 해에서 나오는 살이 햇살이고, 급살, 역마살 등 나쁜 기운에도 ‘~살’이라는 단어가 끝에 붙습니다.  '왠'과 '웬' 종종 바꿔쓰는 경우가 많지요. 그런데 ‘왠지’만 ‘왜인지’의 줄임말이어서‘왠’ 표기가 맞습니다. 그 외에는 ‘웬만하면’, ‘웬걸~’ 등등다 ‘웬’이 쓰여요. [왜]와 [웨] 복수모음 발음이 구분되지 않게 되면서 더 어렵게 느껴집니다. 그러니 이렇게 외우는 게 속편할 겁니다. “왜인지 모르지만 왠지를 제외하고는 다 웬이다.” 결재, 결제 이 역시 종종 틀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직장 새내기에게는 상사(윗분)에게 보고서를 상신하여(올려서) 품의(여쭈어 의논)를 결재(승인)받는 과정이 너무나 힘들지요. 이 단어들은 일제강점기 때 도입되어 지금까지 쓰이고 있는데, 모음 하나만 다르고 발음도 구분이 안 되다 보니 평소 표기 시 오류가 많지요. 쉽게 생각하면 돈이 오가는 승인 과정은 결제, 보고서를 승인하는 건 결재입니다. 더 쉽게 생각하면 돈이 오가는 것이 ‘경제’이니 ‘제’자 돌림인 ‘결제’를 쓰면 됩니다. 출처)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우리말 우리글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