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10,000+ Views

포켓몬 고가 힌두교 모독? 印 금지 소송

포켓몬 고는 지난 8주 동안 5억 회가 넘는 다운로드 횟수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런데 이런 포켓몬 고가 인도에서 채식주의인 힌두교와 자이나교를 모독한다는 이유로 제소됐다고 한다. 인도 구자라트 주에서 한 현지 남성이 포켓몬 고에 등장하는 몬스터볼 이미지가 힌두교와 자이나교의 가르침에 반한다면서 현지 고등법원에 금지를 요구한 것. 고등법원은 포켓몬 고 개발사인 나이언틱에 출석을 요구하고 있지만 나이언틱 측이 이에 응할지 여부는 알 수 없다. 이렇게 포켓몬 고 금지를 요구한 이유는 인도인 중 30∼40%가 채식주의자인 데다 살생을 피하기 위해 고기와 생선, 계란 등을 먹지 않는 사람이 많기 때문. 소송이 일어난 구자라트는 특히 채식주의자가 많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인도 전체에 흩어져 있는 사원 대부분이 포켓스탑으로 지정되어 있다고 한다. 이는 채식주의자가 섬기는 사원에서 몬스터볼이 나오는 셈인데 이런 점이 힌두교와 자이나교에 대한 모독이라고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하지만 소셜미디어에선 포켓몬 고를 옹호하는 의견이 많다고 한다. 이런 이유 가운데 하나는 포켓몬 고가 인도에서 공식 발표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이다. 포켓몬 고가 공식 발표되지 않았지만 상당수 사용자는 이미 포켓몬 고를 정식 출시 국가 앱스토어나 구글플레이에서 내려 받아 설치해 인도 국내에서 즐기고 있는 것이다. 인도 전 국무장관인 샤시 타루르(Shashi Tharoor)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런 시시한 일로 우리의 사법 제도를 방해하려는 건 정말 우스운 일이라고 말하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www.bbc.com/news/world-asia-india-37294286 )에서 확인할 수 있다. To file in the "Only in India" category! WouId be funny if such frivolous cases didn't clog our judicial system: https://t.co/l3ZD9lLdRL( https://t.co/l3ZD9lLdRL ) — Shashi Tharoor (@ShashiTharoor) September 7, 2016( https://twitter.com/ShashiTharoor/status/773372033904279552 )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종교의 다양성을 인정하다만 너무 개소리아닌가 이건?
설마 몬스터볼 보고 계란 생각이 난건가 ㄷㄷ
포켓스탑은 그지역 명소들을 해두는게 일반적인데 그냥 포켓스탑에서 제외하라고 구글에 요청하면 될일을 힌두교는 소송걸어서 뭐 받아내겠다는 뜻인듯 ... 힌두교와 이슬람은 다른교를 믿으면 죽어라 싸우는거 보면 이해가 안되지도 않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과 미국의 코로나 방역을 비교하는 다큐영화
오스카 장편다큐멘터리상 수상한 감독이 만들었고 다큐 내내 미국과 한국의 코로나 방역 대응을 비교함 영화 오프닝부터 한국과 비교하면서 시작. 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한국과 달리 미국은 위기를 인식하지 못했다며, 그 차이가 어디에 있었는지 돌이켜봄 메르스 당시 대응에 완전히 실패했던 것을 발판 삼아 복잡한 절차를 최소한 간소화하여 선제적으로 대응 정부를 믿고 승인절차는 일단 신경쓰지 말고 테스트 키트 생산부터 돌입하라고 주문 아무것도 하지 않고 해결할 수 있다 큰 소리만 치는 미국 정부와 달리 한국은 확진자수 4명 나온 시점에 이미 진단 테스트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고 있었음 실제로 이 당시 미국 뉴스들 보면 관련 미국 전문가들의 좌절감이 상당했음. 말 그대로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어서 결과적으로 한국의 무증상자 포함 대량의 테스트 및 접촉자 추적 이 방향이 맞았음 가장 폐쇄적인 종교 시설에서 집단 감염이 일어났지만 선제적으로 대응 시스템을 마련해둔 덕분에 신천지 교회 신도들 전원에 대한 검사와 역학조사를 통해 위기를 넘김 신천지 집단 감염 이후 선별진료소, 드라이브-스루를 적극 도입하여 병원이 오염되는 것을 최대한 막으려 했고 의료인을 지킬 수 있는 의료보호장비의 생산도 늘림 미국은 "안전하다"며 검사를 하지 않는 사이 이미 코로나 확진자가 도시별로 수천명씩 퍼져있었던 것으로 추정 전문가들이 호소를 거듭했지만 이때까지도 미 정부의 대응 방향성은 바뀌질 않음 그 기간을 "잃어버린 한달"이라고 부르는 전문가 초기 대응 실패로 억제하는 게 불가능에 가까워짐 상황은 점점 최악으로 향했고 전세계 인구의 4%인 미국에서 코로나 사망자수는 20%에 이르렀음 하지만 아직도 진단 키트 공급의 문제가 풀리지 않음 엎친데 덮친격으로 의료장비와 의료인들을 보호할 보호장구들의 물량이 부족해지기 시작 이 당시 미 의료진들은 쓰레기봉투로 방호복을 만들고 마스크 대신 스카프를 두르고 환자를 돌봄 그러자 각각의 연방주들이 각자도생에 나섬 빡친 뉴욕주지사 (출처) 왓챠에 있다고 합니다 알고는 있었지만 이렇게 보니 진짜 잘했다싶고 또 꼴받는 것도 있고 ㅅㅊㅈ 새기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