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eonCho
10,000+ Views

우연히 인연이듯

기다림에 대한 보답 이었을까 한 여름의 소나기처럼 너는 한 순간 예고도 없이 내게 찾아왔다 말로 다 할수 없는 감정들이 오고 가고 나의 한 세계와 너의 한 세계가 조금씩 겹쳐져 갔다 모든 게 우연이 아니라 인연이라 말하듯 서로 조금씩 조금씩 가까워져 갔다 네 생각에 눈을 뜨고 네 생각으로 잠이 든다 사랑은 인연은 예기치 않은 곳에서 우연히 또 운명처럼 자연히 그렇게 내게 왔다 삶의 끝에 네가 있기를 그리고 내가 너의 곁에 있기를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