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ilynews
500+ Views

바닥에 떨어진 음식, "5초 이내 주워 먹으면 괜찮다고?"

[이데일리 e뉴스 유수정 기자] 흔히 바닥에 떨어진 음식을 5초 이내에 주워 먹으면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생각을 뒤 엎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떨어트린 장소나 음식의 종류에 따라 천차만별이라는 뜻이다.
최근 미국 러트거스 대학 연구팀이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음식이 머금고 있는 수분의 양과 떨어트린 장소에 따라 세균이 옮는 시간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수박과 식빵, 버터를 바른 식빵, 젤리 등 4 종류의 음식물을 각각 카펫과 타일, 스테인리스, 나무 바닥 등에 떨어트리는 실험을 진행했다. 떨어진 음식물을 줍는 시간은 1초 이내, 5초, 30초, 300초로 뒀다.
그 결과 수분을 가장 많이 머금고 있는 수박의 오염도가 가장 빨랐다. 장소는 예상 외로 스테인리스와 타일이 가장 많은 세균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의외로 카펫이 가장 적었다.
시간의 경우에도 수분을 많이 머금고 있는 수박 같은 음식을 스테인리스, 타일 등에 떨어트렸을 때 더욱 빨리 세균이 퍼져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흔히 알고 있는 5초의 법칙은 지나치게 단순화 한 것”이라며 “제품의 특징을 고려해야한다”고 전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