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3 years ago100,000+ Views

토론토 영화제에서 팬들이 찍은 정우성

토론토 국제 영화제에 영화 <아수라>가 공식 초정을 받았어요
토론토에간 정우성의 직찍들이 쏟아지고 있는데..
팬들이 찍은 직찍들이 전부..
너무 잘생김ㅠㅠ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흔들려도
어두워도
너무 잘생겼네요ㅠㅠ
얼굴로 초청 받아 갔다고 해도 믿을것 같아요
옆에 주지훈씨도 있네요~
조각?
정석 미남...
눈빛조차 미남
고전 미남
남이 찍은게 훨씬 잘난 사람
다 가려도 팬분들의 광대가 한껏 올라가있는게 느껴지네요ㅋㅋㅋㅋㅋ
정말 잘생겨서 세상사는게 짜릿할만 해요!
번쩍번쩍하네요~
클라스는 영원하다bbbbbb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36 comments
Suggested
Recent
정우성 : 새로워 짜릿해 잘생긴게 최고야
힘든 추석에 깊은 힐링을 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ㅠ
정우성 진짜 잘생겼죠 원빈까지
얼굴로 세상을 갖었네요
타고난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속 신스틸러 스니커 열전 TOP 7
Editor Comment 스니커 마니아라면 영화를 관람해도 자연스레 주인공의 신발에 눈길이 가기 마련이다. 다양한 역할에 따라 어떤 모델을 착용하고, 스타일링 했는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일상. 영화 속 명품 조연을 맡았던 <포레스트 검프>의 나이키 ‘코르테즈’부터 상영 내내 은근슬쩍 눈길을 사로잡던 모델까지 <아이즈매거진>이 수많은 작품 속 신스틸러 스니커들을 모아봤다. 과연 자신이 실제 소장하고 있는 제품도 포함됐을지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x 제레미 스캇 ‘윙 2.0’ 정갈한 슈트 패션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킹스맨>에 스니커 이야기가 뜬금없다고 생각했다면 영화를 다시 한 번 보길 추천한다. 시즌 1 당시 주인공 ‘에그시’가 젠틀맨으로 변하기 전 착용한 스타일을 기억하는가. 스냅백과 저지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x 제레미 스캇(Jeremy Scott) 협업 컬렉션 ‘윙 2.0’을 착용한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반항적인 면모로 처한 상황과 캐릭터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날개가 부착된 유니크한 비주얼과 킹스맨 요원으로 달라지기 전 본래의 모습이었기에 더욱 기억에 남는 스니커. https://youtu.be/BA4RMqEKy5Y <뺑반> 나이키 ‘에어 모나크 4’ 지난해 개봉한 <뺑반> 속 순경 역을 맡은 ‘류준열’은 색이 다 바랜 레더 재킷과 회색 트레이닝팬츠 그리고 나이키(Nike)의 ‘에어 모나크 4’를 착용하고 마치 단벌 신사인 듯 영화 내내 동일하게 등장한다. 본래 흰 어퍼에 네이비가 믹스돼 깔끔하면서 빈티지한 매력이 깃든 제품이지만, 작품에서는 때가 탄 모습에 언뜻 그레이 컬러인지 의심이 갈 정도. 패션에 전혀 관심이 없는 캐릭터처럼 오래된 신발장에서 몇 십년 전 스니커를 꺼내 신은 듯 어글리한 디자인에 깊은 인상을 남긴 모델이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에어 조던 1 ‘시카고’ 스파이더맨 시리즈 중 스니커 마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운동화가 있다. 애니메이션 버전의 새로운 주인공 ‘마일리 모랄레스’가 극중 착용한 에어 조던(Air Jordan) 1 ‘시카고’. 마치 신발을 모티브로 한 영화인 듯 내리 등장한 제품은 에어 조던의 상징인 레드, 화이트 컬러의 조합과 캐릭터의 이미지가 부합해 더욱 높은 시너지가 발휘됐다. 개봉을 기념해 스파이더맨 슈트를 연상케 하는 패턴, 컬러로 변형한 ‘오리진 스토리’가 발매돼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기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아디다스 ‘아디제로 프라임 부스트’ <어벤져스>의 두 번째 시리즈에 등장하는 ‘퀵 실버’가 착용한 아디다스 ‘아디제로 프라임 부스트’. 히어로의 특성인 빠른 스피드를 고스란히 담아낸 스니커는 괜히 이 제품을 신으면 나도 모르게 저절로 초능력이 생길 것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빨리 달리는 모습에 모든 능력은 운동화에 달린 듯 신발의 존재감을 배가시켜 내구성과 기능성 등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린 제품. <아이로봇> 컨버스 ‘척테일러 레더’ 극중 주연을 맡았던 ‘윌 스미스’의 스타일을 완성시켜주는 컨버스 ‘척테일러 레더’. 그는 영화 초반부 어렵게 구했다는 말과 함께 박스를 열고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스니커를 확인한다. 참고로 작중 배경은 먼 미래로 주인공의 할머니는 촌스러운 신발이라고 핀잔하던 신발이었지만, 작품 성행 후 ‘컨버스 아이로봇’으로 불리며 많은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진리의 블랙/화이트 조합과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여전히 변치 않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포레스트 검프> 나이키 ‘코르테즈’ 달리기밖에 모르는 사나이 ‘포레스트 검프’가 그의 절대적인 존재이자 첫사랑 ‘제니’에게 선물 받은 나이키(Nike) ‘코르테즈’. 새하얀 어퍼에 빨간 스우시, 파란 컬러 믹스가 돋보이는 제품은 그녀가 떠난 뒤 미 대륙을 횡단하고 다 닳아 해진 모습이 영화가 끝난 뒤에도 잔상이 선명히 남아있다. 영화 속 순수한 마음처럼 나이키 클래식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닌 스니커는 2017년도 코르테즈 45주년 기념 재발매되며 지금까지도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 아이템이다.  <독타운의 제왕들> 반스 ‘어센틱’ <독타운의 제왕들>은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는 스케이트 보더들의 거칠고 자유분방한 라이프스타일이 그대로 구현된 영화로 스케이트보드의 상징과도 같은 반스(Vans) ‘어센틱’ 네이비가 줄곧 등장한다. 젊은 청춘들의 열정과 스트릿 컬처를 대변하는 반스와 제격인 작품은 극이 끝나고 나면 스케이트보드와 스니커를 함께 구매하고 싶은 충동이 생길 정도다. 더불어 지난해 영화에 영감받은 디자이너 우영미와 함께한 최초의 로컬 협업 컬렉션이 출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K스타일리포트] 시즌 트렌드를 한번에! 스타들의 사복룩 열전
[뉴스에이드 = 이형준 기자] 스타들은 사복 패션은 언제나 트렌드를 앞서간다. 아침마다 거울 앞에서 ‘무슨 옷을 입을까’ 스타일링 고민에 빠져 있다면 최근 스타 패션에 주목해보자. 지난 4일 열린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 VIP 시사회에 참석한 패셔니스타들을 모아봤다. ‘나를 잊지 말아요’의 남녀 주인공 정우성과 김하늘. 정우성은 블루톤의 슈트로 클래식한 멋을, 김하늘은 스팽글 스커트와 깜찍한 별 패턴 니트로 트렌디한 사복룩을 연출했다. 역시 갓태희! 새햐안 재킷 카디건으로 단아함의 극치를 뽐냈다. 이날의 스타일 포인트는 무릎까지 올라오는 롱부츠. 그레이 숄더백과 더불어 스타일링을 한층 엣지 있게 연출해준다. 영화 ‘마담뺑덕’에서 정우성과 호흡을 맞췄던 이솜. 모델 출신인 만큼 이날 톡톡 튀는 패턴 니트와 에이라인 스커트로 다가올 시즌 트렌드를 선보였다. 핫핑크 레드립도 스타일을 살린 일등공신. 유인영은 밀리터리 야상으로 좀 더 캐주얼함을 추구했다. 대신 컬러블록의 토트백과 야상의 패치워크로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줬다. 주지훈은 체크 패턴이 가미된 니트, 치노 팬츠, 클리퍼로 댄디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주말, 여친과의 데이트를 앞두고 있다면 주지훈의 룩을 참고해보자. 올블랙을 선택한 송승헌. 터틀넥, 팬츠, 재킷, 슈즈까지 모든 아이템을 블랙으로 통일한 송승헌은 이날 포마드 헤어스타일링과 함께 시크함의 종결을 선사했다. 한효주는 한파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초미니 스커트로 매끈한 각선미를 뽐냈다. 대신 발목까지 내려오는 롱코트, 화이트 터틀넥 니트로 스타일 강약을 조절했다. 엑소 수호는 체크 패턴 재킷으로 댄디함과 클래식함 두 가지 모두를 챙겼다. 셋업된 슈트 보다는 터틀넥과 클립온을 매치해 좀 더 캐주얼함을 추구했다. 톡! 쏘는 스타일, 스타일에이드 ▷ http://bit.ly/1FEpsiV All about K-Style, K스타일리포트 ▷ http://bit.ly/1jLCiVR
남자 배우들의 실물 느낌나는 직찍
박보검 넘 말랐네요ㅠㅜ 목이 긴데 얼굴이 작아서 더 길어보이는듯 해요! 어깨가 지나치게 넓은건지 얼굴이 지나치게 작은건지.. 비현실적 만화주인공st 장동건!!! 빚어놓은것 처럼 생긴 현빈ㄷㄷㄷ 키가 184cm라 그런지 사람들사이에 파묻혀 있어도 얼굴 감상이 가능하네요 이제훈씨 콧날 때문에 핸드폰 액정 찢어지겠네요ㅠㅠ 팬들이 실물 깡패라고 하는데, 얼굴이 입체적이라 그런것 같아요~ 유아인씨 다리ㅠㅠ 스키니 핏이 참 좋네요~ 피부도 완전 물광 꿀피부bbb 그 어떤 잘나온 사진도 실물 반의 반도 못 쫓아간다는 전설의 정우성 체형이 완전 서양인 같아요ㄷㄷ 키도 크고 덩치도 커서 그런지 여성분을 품에 쏙 들어오게 안아주네요~ 누가 모델출신 아니랄까봐ㄷㄷㄷㄷ 그냥 걷는건데도 뿜어져나오는 포스가 엄청나네요~ 누가 출입문에 마네킹을 세워놨죠?? TV에선 쉽게 볼 수 없는 담배피는 모습 아동용 의자 아닙니다; 키 186cm의 위엄.. 강동원씨는 전우치때 미모 피크였던것 같아요 안예쁜 사진이 없는듯..! 요즘 대세! 신흥 미남스타 서강준씨는 엄청 순하게 생겼네요>.< 마지막으로 임팩트 최고인, 마쁜이♥ 연예인이지만 사인해달라고 감히 말도 못꺼낼 포스 ㄷㄷㄷㄷ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가면' 주지훈의 매력은 어디까지 - 시크 vs 큐트
수목극 정상을 달리고 있는 sbs 드라마 '가면' 남주 최민우 역의 주지훈느님의 은혜로운 비주얼로 수요일, 목요일이 기다려지고 있어요. 한없이 까칠한 그 남자가 사랑하는 여인 앞에서는 귀요미로 변신하는 '가면' mbc '밤을 걷는 선비'의 이준기, 이수혁의 추격이 시작된 지금, 주지훈님의 아름다운 자태를 모아보았습니다 ♡ 메인 타이틀은 특별히 아끼는 레드 수트 T.T 어울리기 쉽지 않죠 정말 ♡ 셔츠핏................... 진리의 흑백 !!!! 블랙앤화이트 !!!!!!!!!!!! 수니는 그저 웁니당 T T 가면 이 드라마 진짜 좋은게 주지훈이 드라마 내내 까리한 수트를 입고 나온다는거죠. 전작 다섯손가락이랑 비교되잖아 T T 너무 좋잖아, 내 외장하드는 이렇게 꽉 차 가고.... 직접 운전을 해도, 뒷좌석에 타도 미모는 always 반짝반짝 여기서부터는 귀여운 매력!!!! 깜찍하쟈나 얼굴 막 써도 잘생긴 주지훈 ㅜㅜ 주지훈 본명이 주영훈인 건 아시나요 ㅜㅜ 급생각남 ㅜㅜㅜ 오빠 볼에 바람 누가 그렇게 넣으래요.... 누가 82년생이라고 해요 T T 92년생이네 T.T 오빠 태평양 같은 내 어깨에 기대요. 어쩜 카라티까지 완벽 소화 뭘 입어도 귀티나는 모태 재벌남에 딱입니당 ♥ 적극적으로 의사표현하는 귀요미 시크한 주지훈 vs 귀여운 주지훈 어떤 매력에 더 끌리시나요 ? 난 둘 돠 !!!! 'ㅁ'
297
36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