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eang
100,000+ Views

양세형에게 1억을 빌려준 박나래 그 후의 이야기

더 많은 유머를 보고 싶다면 구글 플레이스토어 Bleang(블링)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양세형이 안 갚으면 양세찬이 어떻게해서든 준다~~~ㅎ
안갚아도 됀대 ㅋㅋ 그집에 들어가면 됀대 ㅋㅋㅋ
자막에 "되"라고까지 써있는데 "돼"로 쓰시네.
1억은진짜정말큰돈인데ㅋㅋㅋ
돈 갚겟지뭐ㅋ 양세형 요즘 잘나가는디
양세형 박나래 둘다 굿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알루미늄 테이프만 있으면 자동차 연비 10% 절감할 수 있다.
자동차 연비 10% 절감을 아주 쉽게 할수 있다는 내용입니다.(출처 : 중앙일보) ⛽⛽⛽⛽⛽⛽⛽ 자동차 표면에 알루미늄테이프를 붙이기만 해도 연비와 주행성능이 향상된다면? 믿기 힘들겠지만 이를 입증한 실험 결과가 일본에서 발표됐다. 실험한 사람은 자동차 전문가인 일본의 토요타자동차 엔지니어다. 일본의 자동차 포털사이트 '카워치(CarWatch)'에 최근 '알루미늄테이프 장착 테스트' 실험기가 올라왔다. 최근 출시된 스포츠카인 2017년형 '토요타 86GT'의 프리젠테이션 현장에서 발표된 놀라운 실험기였다. 토요타 86GT 개발 책임자인 타다 테츠야씨는 차체에 알루미늄테이프를 부착했을 때 주행성능의 변화를 2개월 간 실험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에 따르면 개발팀은 우선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알루미늄테이프를 자동차 앞뒤 범퍼 모서리와 전면 유리, 스티어링휠(핸들) 밑에 각각 붙이고 주행 테스트를 벌였다. 결과는 놀라웠다. 테이프를 붙이고 달리자 차체 후미와 핸들링이 미세하지만 안정되는 변화를 보였다. 실험자는 "위에서 짓누르고 있는 것 같은 안정감이 느껴졌다"고 했다. 카레이서로도 활동하고 있는 석동빈 자동차전문기자의 실험에선 더 구체적인 효과가 나타났다. 준비물은 철물점에서 1000원에 파는 알루미늄 테이프와 커터칼, 자. 작업시간은 30분. 범퍼 네 모서리에 테이프를 붙인 뒤 고속도로 12㎞를 시속 90㎞로 정속주행해 부착 전후의 연비를 측정했다. 그 결과 테이프를 부착하기 전에는 리터당 20.5㎞였던 연비가 22.5㎞로 10% 정도 상승했다. 석 기자는 "테스트 주행거리도 부족하고 주행성능 개선은 아직 느끼지 못해 좀더 테스트해봐야겠다"면서도 이 같은 변화를 놀라워했다. 타다씨가 밝힌 원리의 비밀은 자동차 표면의 정전기에 있다. 우선 자동차가 달리면 차체 표면의 양극(+) 정전기가 공기 중의 정전기(+)와 맞부딪혀 공기의 흐름을 방해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자동차의 직진 주행을 방해해 연비 저하와 주행성능에 영향을 미친다는 주장이다. 타다씨는 "옛날 자동차는 철제 부품이 많아 정전기를 공기 중으로 방출하기 쉬웠지만 지금은 수지와 유리로 된 부분이 많아 갈 곳을 잃은 양이온이 차체에 모인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차체 중 수지와 유리 부분에 금속성 테이프를 붙이면 이를 통해 양이온이 공기 중으로 방출된다는 게 그의 논리다. 실제로 타다씨가 알루미늄테이프 부착 전후 차체의 정전기 발생량을 비교한 결과 부위에 따라 500볼트까지 치솟았던 정전기가 테이프를 부착한 뒤 150볼트까지 떨어졌다. 이것이 공기의 저항을 줄여 연비에도 도움을 준다는 게 타다씨의 주장이다. 이처럼 금속 테잎을 활용해 주행성능을 높인 시도는 이전에도 있었다고 타다씨는 전했다. 토요타의 인기 미니밴인 노아, 프로 박스, 사크 시드 등의 범퍼 내부에 금속 테이프가 부착돼있다는 것이다. 일본의 자동차 저널리스트 하시모토 요헤이는 "집에서 혼다 CR-Z에 호일을 붙여 실험해봤더니 같은 결과를 얻었다. 10만㎞ 달린 자동차가 6만~7만㎞ 정도 주행한 차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어느 네이버 블로그님 내용도 참조해 보세요! http://m.blog.naver.com/archi1994/220828786803
[물어보살] 자랑해 보살 최초 자랑 중단 선언하게 만든 공격치 만렙 도전자 등장
등장부터 살벌한 도전자가 등장함 당황스럽게 갑자기 난데없이 쌍절곤을 휘두름.... 오늘의 도전자의 나이는 무려 75살인데 넘치는 에너지가 장난 아님..; 남다른 주특기의 소유자이심 차력으로 다져진 한 껏 성난 손 오늘 자랑해 보살도 힘 자랑으로 나오신 거 말 끝나기 무섭게 사뿐하게 사과도 깨 부시는데 하늘에서 사과 비가 내림….. 다음은 놀랍게도 주먹왕이 인생 최초로 시도하는 수박 격파 처음 맞아요…? 주특기 내려치기에 수박 꼴까닥…. 다음 희생자 호두도 저 세상…. 리얼 인간 분쇄기 인정… 이게 얼마나 어렵냐면 수근보살도 도전했지만 실패한 호두 깨기 그 뒤로 4차례나 실패함 ㅋㅋㅋ 세상에 몸풀기 였나봄…. 리얼 짱돌이 나타남 보고 있던 보살들 심쿵,간쿵, 폐쿵; 직접 보면 더욱 후덜덜 했을 듯… 끝난 줄 알았는데… 솥뚜껑이 거기서 왜 나와? 단 세 번만 에 솥뚜껑을 산산조각 내버리심.. 진심 이분은 공격력에 올 빵 하신 듯…. 심장이 남아나지 못한 장훈 보살이 다급하게 합격을 외침 보는 내내 내 손이 너무 아팠던..... 하지만 사실 도전자가 주먹왕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도 뒤에 나오는데 마음 찡했음 ㅠㅠㅠㅠ #무엇이든물어보살 #인기예능 #이수근 #서장훈 #공격력 #만렙 #차력
중국집 배달원 펑펑 울린 꼬맹이 손님의 선물
꼬마 손님의 쪽지 한 장이 중국집 배달원을 펑펑 울렸다. “중국집 배달부”라고 소개한 한 남자가 꼬마 손님에게 받은 감동적인 쪽지를 커뮤니티에 게제 했다. 회사에서 실직해 중국집 배달부를 하고 있는 남자는 밤 늦게 배달 전화를 받았고 전화를 걸어온 손님은 “집에 딸 아이가 혼자 있는데 짜장면 한그릇만 배달해 줄 수 있냐”며 “음식값은 중국집을 지나 가면서 주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몇 시간 뒤 그릇을 회수하러 간 배달부는 그만 눈물을 적셨다. 짜장면 그릇이 깨끗하게 설거지가 되어 있었다. 그리고 빈 그릇에는 쪽지가 하나 놓여져 있었다. 쪽지 안에는 천 원 지폐 한장과 함께 “저희가 밤을 따뜻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고 쓰여 있었다. “택배 아저씨”라고 적혀 있어서 의아해 했던 배달부는 쪽지를 읽은 뒤 흐르는 눈물을 멈출 수 없었다. 평소 무시 당하는 날이 많았던 배달부에게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을 담아 손수 적은 꼬마 아이의 쪽지는 감동 그 자체 였다. ‘직업에 귀천이 없다.”고 하지만 우리는 알게 모르게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을 ‘갑과 을’ 관계로 보는 경향이 있다. 이 꼬마 아이처럼 누군가에게 감동을 주진 못하더라도 주어진 환경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이들에게 무심코 상처를 주는 행동과 언행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스토리뱅크 - 이야기가 살아 숨쉬는 곳
빅히트 '청약' 출격준비 완료…1억 넣으면 몇주?
CBS노컷뉴스 임진수 기자 기관투자자 수요예측 흥행성공, 경쟁률 1117대 1 10월 5~6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도 흥행 '예약' 청약 경쟁률 1480대 1 넘으면 1억원 넣어도 '0주' 증권사 목표주가 16~38만원, '따상' 가능성 높아 따상 시 단숨에 코스피 20위권 진입, 'LG' 수준 낮은 기관 의무보유 비율은 추가 주가 상승 제한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에 이은 올해 마지막 IPO 대어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역대금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이제 관심은 다음달 5~6일에 진행되는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의 흥행여부로 카카오게임즈가 기록한 경쟁률 1524대 1, 총 증거금 58조원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빅히트는 지난 24~25일 실시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SK바이오팜(835대 1) 보다는 높고, 카카오게임즈(1478대 1) 보다는 낮은 111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를 근거로 공모가는 희망범위 상단인 13만 5000원으로 확정됐다. 빅히트는 이번 공모를 통해 모두 713주의 신주를 발행한다. 이 가운데 427만 8000주가 기관투자자에게 배정되고 나머지 142만 6000주(전체 신주의 20%)가 일반투자자에게 배정된다. 빅히트에 앞서 진행된 SK바이오팜의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 경쟁률은 323대 1을, 카카오게임즈는 1524대 1을 각각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은 SK바이오팜에 31조, 카카오게임즈에 58조원이 각각 몰렸다.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의 흥행성공을 목격한 일반투자자 자금이 이번 빅히트 상장에 대거 몰릴 것으로 예상돼 카카오게임즈가 기록한 총 청약 증거금 58조원을 훌쩍 뛰어넘을 것이라는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다만, 흥행에 성공할수록 높아진 경쟁률 때문에 배정받을 수 있는 주식 수는 적어진다. 예를들어 1억원의 청약 증거금(증거금율 50%)을 넣을 경우에 경쟁률이 1480대 1 정도일 때 단 1주를 배정받게 된다. 카카오게임즈 처럼 경쟁률이 1500대 1을 넘을 경우 1억원을 넣더라도 1주도 못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청약 증거금을 기준으로 하면 카카오게임즈와 비슷한 수준인 58조원이 모일 경우 1억을 넣어 2~3주를 받게 되고, 100조원 가량이 모일 경우에는 1억을 넣어 1~2주 정도를 받을 수 있게 된다. 1억을 넣어 10만원대 주식 1주를 배정받기도 힘든 이런 상황 때문에 현행 주식 청약 제도가 현금부자, 소위 슈퍼개미에게만 유리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금융당국이 제도 개선작업에 들어갔지만 이번 빅히트 청약에는 적용되지 못했다. 청약 흥행 여부에 못지 않게 빅히트 주가가 상장 뒤 어디까지 오를지도 관심사다. 각 증권사들도 빅히트의 목표주가를 16만원에서 최대 38만원까지 잡고 있을 정도로 공모가 보다 상장 이후 주가가 더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특히, 빌보드를 접수한 BTS를 키워낸 빅히트에 대한 관심이나, 이전 IPO 대어들의 전례를 봤을 때 공모가의 2배로 시초가가 형성된 뒤 가격제한선인 30%까지 오르는 '따상'은 따놓은 당상이라는 전망도 많다. 따상을 기록할 경우 빅히트의 주가는 공모가의 2.6배인 35만 1000원까지 오를 수 있으며 시가총액은 12조 5천억원대로 치솟게 된다. 이는 28일 기준 시가총액 26위인 LG(12조 5600억원)와 27위인 SK바이오팜(12조 1400억원) 수준이다. 다만, 상장 후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보유를 확약한 기관 비율이 43.85%로 SK바이오팜(81.2%)이나 카카오게임즈(58.6%) 보다 낮아 상장 직후 차익 실현 매물이 그만큼 많이 나올 것으로 보이는 점은 추가 주가 상승에 제한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