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alycious
10,000+ Views

Mint Julep Mojito

*HEALTHY COCKTAIL ALERT* Summer has finally arrived and that means barbecues and patio parties…and maybe the occasional cocktail. For us clean eaters and health conscious folk, sugary cocktails are to be avoided at all cost but this recipe gives you the freedom to choose if you wish to opt for a healthier cocktail as a treat or enjoy the non-alcoholic version with no compromise on taste. *Makes 2 servings **NOTE: To make this non-alcoholic, sub the alcohol with rum flavouring as suggested below Ingredients: 1/4 Cup Fresh Mint 11/2 Cups Strongly Brewed Mint Tea (steeped and cooled) 1/8 Tsp Powdered Stevia Juice of 11/2 Limes 1 Cups Sparkling Water Ice 2 Shots White Rum of Your Choice OR 7-10 Drops Rum Flavouring Directions: 1. Muddle lime and mint in the bottom of a jar, sprinkle stevia over top. 2. Add ice, cooled tea and rum or rum flavouring, top with sparkling water and garnish with mint and lime.
2 Comments
Suggested
Recent
Thanks @miranpark88 just did :)
you should publish this to healthy tooooo!! love these little tricks to cheat calories ;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 맥주]: 105. 4th Anniversary Imperial IPA - Other Half Brewing Co. (아더하프 4주년 IPA)
오늘의 맥주는 Other Half Brewing Co. 의 4th Anniversary Imperial IPA입니다. 이 맥주는 아더하프의 4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 나왔던 임페리얼 IPA이며, 귀리와 밀을 첨가했으며, Citra, Galaxy, Enigma, El Dorado, Mosaic 그리고 Citra(Luplin Powder)홒을 무려 쿼드러플(4번) 드라이 호핑했습니다. 맥주 정보; 이름: 4th Anniversary Imperial IPA ABV: 10% IBU: N/A 외관: 잔에 따르면, 탁하고 짙은 오랜지 색을 띠면서, 밀도가 높고 풍성한 맥주 헤드가 형성됩니다. 향: 오랜지 위주의 시트러스 향이 느껴지고, 파인애플, 망고, 페션 푸르트, 구아바 등 다양한 열대 과일 향이 느껴지면서, 홒에서 나온 듯한 은은한 풀과 허브 향이 느껴집니다. 맛: 마셔보면, 오랜지 위주의 시트러스 향과 다채로운 열대 과일 향이 느껴지면서, 은은한 풀내음이 느껴집니다. 맥주의 쓴 맛은 낮으며, 아주 약간의 알코올 부즈가 느껴지면서, 과일 위주에 맛과 향들이 뒷맛까지 긴 여운을 남깁니다. 마우스 필: 풀 보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부드러운 질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적절한 탄산감과 아주 낮은 정도에 알코올 부즈는 이 맥주의 폭발적인 맛과 향을 잘 제어해주고 있습니다. 총평: 어떤 이에게는 아더하프 최고의 IPA이라는 말에 고개가 끄덕여지는 맛을 가진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10도 라는 체급에서 오는 폭발적인 맛과 향을 다양한 요소로 잘 제어해주고 있으면서, 현재 NEIPA의 쥬시한 특징을 “최대치”로 강화한 듯한 인상을 줍니다. 물론, 이는 개개인에 취향 차이겠지만, 아더하프의 강렬한 이미지에서 살짝 부드러운 특징도 가지게 되면서, “팔색조”매력을 가지게 된 IPA라고 생각됩니다. Today’s beer is 4th Anniversary Imperial IPA, from Other Half Brewing Co. It is Other Half’s 4th Anniversary Quadruple Dry Hopped Imperial IPA was brewed with Pilsner malt, oats, and wheat. It hopped aggressively with Citra, Galaxy, Enigma, El Dorado, Mosaic, and Citra Lupulin Powder. The final two dry hop additions are just Galaxy, Citra Lupulin Powder, and Mosaic. Beer Info; NAME: 4th Anniversary Imperial IPA ABV: 10% IBU: N/A Appearance: It has a rich and dense beer head is formed, with a hazy orange color. Aroma: With the scent of orange-oriented citrus, and various tropical fruit scents such as pineapples, mangoes, fashions, and guava, you can feel the subtle scent of grass and herbs from the hops. Flavor: As you drink, you can feel the scent of orange-based citrus and colorful tropical fruits, and you can feel the gentle smell of grass. The bitter taste of beer is low, and the taste and aroma leave a long aftertaste with fruit-based, feeling a little bit of alcohol. Mouthfeel: It has a full body and a soft texture. Properly carbonated and the alcohol booze controls the explosive taste and aroma of this beer. Comments: For some, it is thought to be a beer with a nod to the word Other Half's best IPA. The 10 % ABV gives the impression that the current NEIPA's main characteristics have been strengthened to "maximum" while controlling the explosive taste and aroma from the weight with various factors. Of course, it's a personal preference, but I think it's an IPA that has become a "various" attraction with a slightly soft feature in Other Half's intense character. 맥주 자료 출처: https://untp.beer/5e357ee639
Pack food and drinks in this sustainable Lunchbox set!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is an iconic story that both kids and adults alike love. One may have read Ronald Dahl’s creation, the novel of 1964 that become a bestseller, or the 1974 movie starring Gene Wilder as the infamous Willy Wonka, or the most recent one, Tim Burton’s reimagination of 2005 box-office hit of 2005 that has Johnny Depp as the chocolate chocolatier. Every person has a favorite from these magical stories and today, here I am presenting the set of NICA'S Lunchbox and a Thermos of 2005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edition. This set is a must for the fans of the franchise as it has a lot of characteristics that not only make it a memento of the film but a gift or thing that is useful in real life. The lunchbox features: •            The design What I absolutely adored about this metal box is that the design is not all kiddish. It has the main character of the movie, Johnny Depp as Willy Wonka it is printed on both sides but the colors and the illustrations are not done in a way that only children could use it. People, especially the fans of the story, will like it and have no problem or embarrassment while carrying it, no matter the age. •            The quality of the printing. Coming to the judge on the printing process, on a scale of 10, I would definitely give it a 9. The main reason being that in my past experiences I’ve seen that most of the metal-made objects lose their illustrations or artwork as they get scrubbed, washed, and whatnot. But even after the use of many months, the printing has not all gotten off. •            Sustainability As I have already pointed out, I have been using this for a long time now and I’m very happy to say that not only the company has done a good job on the printing but a fine work on their quality inspection as well. The metal doesn’t get bent or scratched easily and the food inside does stay warm for a good amount of time. The drink container/thermos: •            Now, we also get a Thermos with our package and I am pleased to announce that it is amazing in terms of the artwork, quantity hold, and material as well. •            I loved the fact that the picture of the Willy Wonka chosen is different on the lunch and the drink container is different. In this Thermos, we get a more close-up shot of Johnny, and that gives the whole set diversity. •            The lid of the Thermos is like the one that can act as your cup and since the material is spot on, you can pour either very hot or cold beverages in it and it wouldn’t affect the cup at all. I would highly suggest checking out another website to sell stuff other than eBay for other gift sets that people would love to receive.
[오늘의 맥주]: 103. Super Fractal Koru Set - Equilibrium Brewery(10도 Triple 묵직한 IPA)
오늘의 맥주는 Equilibrium Brewery의 Super Fractal Koru Set입니다. 여기서 Koru라는 뜻은 뉴질랜드 마오이 부족의 새로운 삶 과 성장을 상징합니다. 이 맥주는 Nelson, Motueka, Rakau, Wakatu 홒을 사용하였으며, 기존 라인업 보다 3배에 홒 양을 사용하여 만든 트리플 IPA입니다. 맥주정보; 이름: Super Fractal Koru Set ABV: 10% IBU: N/A 외관: 먼저 불투명한 짙은 금색을 띠면서, 밀도가 높은 헤드가 형성됩니다. 향: 오렌지 위주의 시트러스 향이 전개되면서, 약간의 블랙 커런트 와 자몽 그리고 다양한 열대 과일 향들이 느껴집니다. 약간의 홒의 풀 내음도 느껴지면서, 전체적으로 강렬한 향을 뽐냅니다. 맛: 마셔보면, 오렌지 위주의 시트러스 향과 다양한 열대 과일 향들이 주를 이룹니다. 또한, 뒤에서 자몽과 패션 프룻 향이 느껴지면서, 홒의 은은한 풀 내음도 느껴집니다. 맥주의 쓴맛은 낮으며, 뒤에 살짝 알코올 부즈가 느껴지고, 힘 있고 긴 여운을 남깁니다. 마우스 필: 풀 보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부드러운 질감과 감지될 정도의 알코올 부즈가 느껴집니다. 총평: 10% 트리플 IPA인 만큼, 전체적으로 강렬하고 힘 있는 맛과 향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또한, 10도 체급의 걸맞은 보디감과 맛과 향을 잘 표현해 주었던 트리플 아이피에이 였지만, 어떤 분들에게는 분명 부담이 될 수도 있겠다고 느껴졌던 맥주였습니다. Today’s beer is Super Fractal Koru Set, Equilibrium Brewery. The koru is a New Zealand Maori term for a spiral shape that constantly evolves to symbolize new life and growth and resembles a fractal set. After thoroughly enjoying Super Fractal Phoenix Set, we wanted to grow Super Fractal as a series using hops exclusively from New Zealand and the Super Fractal Koru Set was born. Scaled up 3x from Fractal, it used a super simple grain bill of 2row and our specific fractal fermentation profile before intensely hoping it with Nelson, Motueka, Waimea, Rakau, and Wakatu. Beer Info; Name: Super Fractal Koru Set ABV: 10% IBU: N/A Appearance: First, a dense head is formed, with dark opaque gold color. Scent: As the orange-oriented citrus scent develops, you can feel some black currant, grapefruit, and various tropical fruit scents. It also shows off a strong scent overall, with a slight smell of the hop’s character. Taste: When you drink it, it is mainly orange-based citrus flavor and various tropical fruit scents. Also, I can feel the scent of grapefruit and fashion fruit behind it, and I can feel the gentle smell of the leaves. The bitter taste of beer is low, and a little bit of alcohol is felt behind it, leaving a strong, long aftertaste. Mouth Feel: Full body, soft texture, and enough alcohol to be detected. Comments: 10% triple IPA, so overall, the strong and powerful taste and aroma were impressive. Also, it was a triple IPA that expressed the body, taste, and aroma of the 10-degree weight class, but it was a beer that I felt could definitely be a burden to some people. 맥주 자료 출처: https://untp.beer/v7LW8
Japanese Sake Has Amazing Benefits For Your Skin
No worries, you won't get tipsy. If you enjoy a few shots of sake every now and then, you'll be excited to know that the warm drink actually has some amazing benefits when it comes to your skin. Yes, you read that correctly. A Japanese rice wine you usually pair with your sushi can have you waking up like Beyonce. Flawless, honey. According to our favorite girl Chrissy Teigen, she informed viewers on her daytime talk show Fab Life, that the popular skincare brand SK-II's is inspired by none other than sake. While most of us are probably wide mouthed with surprise, for the Japanese, using sake for your skin has been a tradition for years. They even go as far as bathing in the wine on New Year's Day to rid themselves of evil spirits. According the SK-II's, they use an ingredient in their skincare line called pitera ["derived from a strictly controlled natural fermentation process"] which is a strain of yeast found in the sake. How amazing and interesting is that? It's becoming a trend to find skincare products that happen to be infused with this all natural ingredient and the results happen to be amazing. So, grab yourself a shot glass, throw one back and keep scrolling to see a few products that will give you the skin you've always drank -- oops, I meant dreamt of. Fresh® Sake Bath [get yours here] SK-II Pitera Essence Set [get yours here] boscia Sake Balm [get yours here] Would you give any of these sake infused products a try?
[펍 여행 일지]: 26. 스텐 서울(Stan Seoul) - 논현동에 숨어 있는 펍
안녕하세요,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저는 코로나로 인해, 집콕 중입니다. ㅠㅠ 원래 주말 마다 펍을 다니고 그러는데, 앞으로 몇주 동안은 그러지 못 할거 같습니다. 그래서, 종종 제가 가봤지만, 소개 못해 드린 펍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오늘 소개할 펍은 서울 논현동에 위치하고 있는 스텐 서울입니다. 스텐 서울은 와인과 다양한 맥주를 서빙하는 펍인데요. 수입사 버즈샵에 직영 펍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 펍은 주로 에스토니아 맥주 회사 뽀햘라를 취급하고 있는데요. 뽀햘라의 진수를 느끼고 싶으신 분들은 여기 스텐 서울 오셔도 될 거 같습니다. 내부는 이렇게 아늑하고 흡사 트렌디한 카페 느낌을 하고 있어서, 저도 원래 낮에 와서 여유롭게 맥주 한잔 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ㅎㅎ 또한, 여기는 드레프트 뿐만 아니라, 병 맥주와 와인도 취급하고 있어서, 다양하게 주문할 수 있습니다. 저는 첫 번째로 주문한 맥주한 맥주는 힐팜 스테드(Hill Farmstead Brewery)의 아더(Arthur) 입니다. 이 맥주는 팜 하우스 에일이며, 미국과 유럽 홒을 사용하였으며, 현재 미국 대표 팜 하우스 에일 중 하나입니다. 향은 은은한 살구와 청포도, 그리고 꽃 향과 풀내음이 느껴지면서, 짧은 아로마를 뽐내고 끝납니다. 마셔보면, 약간의 레몬 향 그리고 살구와 청 포도같은 과일 향도 느껴지지만, 뒤에서 꽃향 과 허브 향이 느껴지면서, 깔끔한 마무리로 이어집니다. 역시 힐팜 스테드 맥주라는 생각이 들었으며, 그 명성에 걸 맞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두 번째 맥주는 같은 양조장의 안나(Anna)를 시켰는데요. 이 맥주는 꿀을 첨가한 팜 하우스 에일이고, 그 전 아더에 비해 약간 높은 체급을 가지고 있는 맥주입니다. 향을 맡아보면, 약간의 살구 향 그리고 꿀의 달콤한 향이 나오면서, 약간의 꽃 향과 허브 향도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꿀향은 안 느껴지고, 살구와 청 포도, 그리고 레몬과 오랜지 위주의 시트러스 향이 느껴집니다. 약간의 레몬의 새콤한 도 느껴지고, 맥주의 쓴맛은 낮게 느껴지면서, 깔끔한 마무리로 전개됩니다. 아더에서 느꼈던 감동을 더 더욱 증폭 시켜주는 맥주 였습니다. 미국에서 만드는 팜 하우스 에일도 유럽 유명 세종 양조장 만들 수 있다 라는 것을 보여주는 맥주 였습니다. 세 번째로 마신 맥주는 뽀햘라의 오웨 XO 입니다. 이 맥주는 꼬냑 베럴에서 숙성을 거친 발틱 포터 입니다. 뽀햘라의 셀러 시리즈(Cellar Series)맥주는 항상 믿고 마시는 맥주 인 만큼, 큰 기대를 하게 되는 맥주 입니다. 먼저, 향을 맡아보면, 붉은 계열의 자두와 건 포도 같은 과일 향이 느껴지고, 약간의 크랜베리와 적포도 느낌도 느껴집니다. 또한, 흑설탕, 체리, 나무향 과 탄닌 뉘양스도 같이 뒤에서 올라옵니다. 마셔보면, 부드러운 검은 몰트에서 느껴지는 풍부한 다크 초콜릿, 로스티드 향이 나오면서, 다양한 붉은 계열의 말린 과일 향, 나무 향, 포도 향이 조화를 이루면서 동시에 느껴집니다. 맥주의 쓴맛은 낮으며, 마지막에 약간에 탄닌감을 주면서 마무리 됩니다. 역시 믿고 마시는 뽀햘라 셀러 시리즈 맥주였습니다. 다양한 맛과 향의 벨런스를 잡아주면서, 그 위에 베럴의 특징도 잘 입힌 맥주였고, 다시 한번 뽀햘라의 양조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세 번째로 마신 맥주는 노르웨이 양조장 린드하임(Lindheim)의 Coolship Cherry - FARMER'S RESERVE 입니다. 이 맥주는 2016년 부터 각기 다양한 베럴에서 숙성을 거친 맥주를 블랜딩을 거치고, 푸더에서 총 용량 30% 체리와 함께 재 발효 기간을 거친 람빅-크릭 입니다. (람빅에 대헤서는 제가 추후에 설명 드리겠습니다.) 향을 맡아보면, 싱그러운 체리 향과 체리 씨앗에서 나온 듯한 견과류 향(고소한 향)이 느껴지면서, 약간의 살구 향과 펑키한 볏집 향도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새콤달콤한 체리 향이 느껴지면서, 견과류의 고소하고 너티한 맛도 느껴집니다. 뒤에서, 펑키한 볏집과 가죽 향이 느껴지면서, 깔끔하게 잡아줍니다. 린드하임에 역작이라고 말해도 손섹이 없을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무엇보다, 체리의 캐릭터를 극한으로 끌어올리면서도, 전체 맛과 향의 밸런스도 잘 받쳐주고 있어서, 상당히 인상적이었던 람빅이었습니다. 네 번째로 마신 맥주는 동일 양조장에 Sour Cherry - FARMER'S RESERVE/ Sour cherry BA 18months 입니다. 이 맥주는 지역 야생 효모와 박테리아를 이용해, 20개월 오크 숙성을 거친 체리 람빅입니다. 향을 맡아보면, 약간의 살구 와 꽃향이 느껴지면서, 새콤한 체리향이 주를 이룹니다. 마셔보면, 새콤한 체리와 살구 향이 잘 느껴지고, 뒤에서 은은한 꽃향 과 허브 향이 느껴집니다. 그전 맥주보다 맛의 강도는 떨어지지만, 맛과 향이 더욱 부드럽고, 은은한 케릭터를 가지고 있어서, 다양하고 복합적인 맛과 향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비교 시음을 한 18개월 숙성 버전은 와일드 에일 자체의 특징이 더욱 도드라져서, 과일의 캐릭터 보단 원주의 캐릭터를 느낄 수가 있어서 좋았습니다. 마지막으로 마신 맥주는, Brouwerij Boon 의 Kriek Mariage Parfait입니다. 이 맥주는 3년 숙성 람빅이 90%이상이 들어간 람빅입니다. 또한, 리터 당 400g의 체리를 사용하였습니다. 향을 맡아보면, 그 전보다 펑키함 과 볏집의 특징 더욱 도두라지면서, 진한 체리 향이 눈에 띱니다. 마셔보면, 새콤달콤한 체리 향과 은은한 살구 그리고 볏집 뉘양스가 느껴지면서, 맥주의 쓴맛은 낮게 느껴지고, 깔끔한 마무리로 이어집니다. 마리아주 파르펫은 항상 큰 감동을 주었던 맥주였는데, 이번에도 어김없이 큰 감동을 준 맥주였습니다. 특히, 강렬하지만, 공격적이지 않은 중후한 체리 향이 너무나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스텐 서울 펍을 소개해 드렸는데요.(저는 또 가고 싶네요 ㅠㅠ) 현재는 코로나 때문에 가기가 어렵겠지만, 나중에 코로나가 괜찮아지면, 꼭 가보시길 바랍니다. 다만, 서울 도심에 위치하고 있어서, 자가용 보다는 대중 교통이용을 권장드리고, 장소가 찾기 어려운 곳에 있다는 점을 주의 하시기 바랍니다. 그럼 저는 다음에 또 다른 맥주 이야기와 함께 찾아 뵙겠습니다. 여러분 모두 건강하세요~~ 펍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120길 13 2층 http://www.instagram.com/stan.seoul
[오늘의 맥주]:101. Triple Mylar Daydream - Other Half Brewing Co.(아더하프 데이드림 X 마일라 Triple IPA)
오늘의 맥주는 Other Half Brewing Co.의 Triple Mylar Daydream입니다. 이 맥주는 아더하프의 대표 IPA 시리즈 Daydream 과 Mylar 시리즈의 크로스 맥주인데요. El Dorado, Amarillo, Galaxy, Mosaic 그리고 Citra 홉을 사용하였으며, 유당을 첨가하여 만든 트리플 IPA입니다. 맥주 정보; 이름: Triple Mylar Daydream ABV: 11.3% IBU: N/A 외관: 먼저, 탁하고 짙은 노란색을 띠면서, 얇고 오밀조밀한 헤드가 형성됩니다. 향: 오렌지 위주의 스트러스 향과 패션 푸릇, 구아버 등 다채로운 열대과일 향이 느껴지면서, 약간의 허브 향도 느껴집니다. 맛: 마셔보면, 오렌지 위주의 시트러스 향과 망고, 파인애플 등 열대 과일 향이 느껴지고, 홒에서 오는 풀 내음 향도 잘 느껴집니다. 맥주의 쓴맛은 낮으며, 다양한 과일 향들이 깊고 힘 있게 뒷맛까지 긴 여운을 줍니다. 마우스 필: 풀 보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부드러운 질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낮은 탄산 감과 함께, 진하고 다양한 향과 맛 덕분에 11 도 만큼에 알코올 부즈는 낮게 느껴집니다. 총평: 역시 아더하프의 데이 드림과 마일라 시리즈 맥주라는 생각이 들었던 맥주였습니다. 11 도 라는 상당히 높은 체급의 IPA임에도 불구하고, 결함이 전혀 안 느껴졌고, 높은 체급에서 얻을 수 있는 힘 있고, 풍부한 맛과 향을 가질 수 있는 장점을 잘 뽐내고 있어서, 너무나 좋은 경험을 하게 해준 맥주였습니다. Today’s beer is Triple Mylar Daydream, from Other Half Brewing Co. This beer is Other Half’s flagship IPA series Daydream and Mylar series beer. It is Triple IPA with El Dorado, Amarillo, Galaxy, Mosaic, and Citra hops added lactose. Beer Info; Name: Triple Mylar Daydream ABV: 11.3% IBU: N/A Appearance: First, a thin layer of the dense head is formed, with a hazy, dark yellow color. Aroma: With orange-oriented citrus scent, colorful tropical fruit scents such as fashion fruits, and guavas, there is also a slight herb scent. Flavor: When you drink it, you can feel the scent of orange-based citrus, tropical fruits like mango and pineapple, and the smell of grass from the hops. The bitter taste of beer is low, and various fruit scents give a deep and powerful aftertaste. Mouthfeel: It has a full body and a soft texture. With low carbonation, alcohol booze feels as low as 11% ABV, cause of its rich and diverse flavors and flavors. Comments: It was also the beer that I thought was the Other Half’s DayDream and Mylar series. Despite the fact that 11% ABV was a fairly high-weight, it didn't feel defective at all, and it showed off its powerful, rich taste and aroma advantages, which made it a great experience for me. 맥주 자료 출처: https://untp.beer/MLO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