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orlee
10,000+ Views

내사랑 땅콩~💝..127

아침 일찍 나갔다 저녁 늦게 들어 온 엄마를 보자마자 발라당쇼를 보여주더니 자진해서 무릎에 올라와 골골송까지 불러주는 울땅콩.. 땅콩~ 격하게 반겨줘서 넘 고마워~ 엄마도 많이 보고싶었엉~*^ㅇ^* ㆍ ㆍ 내사랑♡땅콩 #10개월 #땅콩 #Ttangkong #브리티쉬숏헤어 #britishshorthair #반려동물 #반려묘 #한가족 #고양이 #cat #참고마운 #내사랑 #mylove #with땅콩 #우리오래오래같이살자 #이세상모든고양이는사랑입니다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프지말고 주인님곁에서 오랫동안 건강하게 지내야되~
푸하하하~~~ 저 포즈와 눈망울 어쩔꺼야?!ㅋ 아웅~ 땅콩이에게로 빠져듭니다~♥
아가일때도 엄청 귀엽더군요.
진짜 귀엽네요~~ 브리티쉬중 최고 미묘인듯
@m3473 대단한 찬사네요~ 이쁘게 봐주시니 정말 고맙습니다~*^^*
@msk4424 제가 가장 원하는 거예요. 따뜻한 말씀 정말 고맙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거대 아기의 습격! 아빠? 배에 힘 꽉 주세요!
메리베스 씨는 듬직한 체격을 지닌 반려견 허버트와 5년째 함께 하고 있습니다. 하버트는 성인 남성도 평범하게 보이는 거대한 덩치에 무표정한 표정을 지니고 있지만 속마음은 낭랑 5살 아기 강아지입니다. 메리베스 씨는 하버트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아기예요. 아기. 거대한 아기요." 허버트는 가족만 보면 반가운 마음에 강아지처럼 꼬리를 흔들고 방방 뛰며 포옹을 합니다. 허버트가 안기기 위해 달려오면 충격을 대비해 자세를 낮추고 한 발을 뒤로 빼야 합니다. "하버트는 아직 자기가 2kg의 작은 강아지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그때부터 예쁨을 듬뿍 받고 자랐으니까요." 그러던 어느 날, 메리베스 씨의 남편이 흔들의자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육중한 덩치를 가진 허버트와 눈이 마주쳤고, 허버트는 꼬리를 흔들며 달려왔습니다. "아...허버트ㅌ읕!" 허버트의 힘과 무게를 견디지 못한 흔들의자는 그대로 뒤로 넘어가버렸습니다. 그런데 더욱 재밌는 장면은 그 뒤에 발생했습니다! 허버트는 의자가 완전히 뒤로 넘어간 후에도 전혀 당황하지 않고 그대로 아빠의 품에 얼굴을 파묻었습니다. 어쨌거나 아빠 품에 안기려던 허버트의 처음 계획은 그대로니까 말이죠! 메리베스 씨는 웃으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이후 허버트는 남편의 가슴 위에 넙대대한 얼굴을 기대고 눈을 감았어요. 녀석은 덩치만 큰 아기예요. 우리 가족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아기요." P.S 으엇! 짤만 봐도 명치가 무거워져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