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issue
500,000+ Views

26년 군 복무 했는데…이제 와서 입대 무효?

하루아침에 26년을 잃어버린 한 군인의 사연입니다. 권동철 전 상사는 20살 때 부사관 훈련을 마치고 하사로 입대하고, 26년간 기갑부대에 근무한 뒤 지난 6월, 상사로 군 생활을 마쳤습니다. 퇴직금 1억 원을 받았고 매달 군인연금 185만 원도 받게 됐습니다. 황당한 일의 발단은 국무총리 표창. "표창 준다는데 안 좋아할 사람 어딨습니까? 예, 감사합니다. (상신 해주세요 했죠.)포상할 때 신원조회 한다는 기본사실은 저도 알거든요" 표창 수여 대상자가 돼 신원조회에 들어갔는데, 고교 졸업 직후인 19살 때 싸움이 일어난 현장에 있었다는 이유로 '집행 유예'를 받았던 기록이 발견된 겁니다. 현행법상 집행유예 이상의 전과가 있으면 입대는 불가능합니다.육군은 이를 근거로 권 씨의 입대 자체를 무효처리했고, 연금과 퇴직금 환수조치에 들어갔습니다. 특히 퇴직금은 반납 안 하면 매달 130여만 원의 연체료까지 붙는 상황. 26년 군 생활이 모조리 증발됨은 물론, 군 관사에서 나와야 하는 이달 말엔 당장 거리에 나앉게 생겼습니다. 군은 벌써 2008년에 권씨 같은 사람들을 구제해보려고 자진신고 기간을 뒀었다며 그때 신고 안 한 권 씨의 책임이라고 말합니다. 육군 관계자 "현행법으로 구제해 줄 방법이 좀 그렇네요. 모든 제도는 허점이 있지 않겠습니까?" 하지만, 권 씨는 당시 상급 부대가 자진신고 관련된 문건을 전달하지 않아서 전혀 몰랐다고 말합니다 갑자기 모든 군 경력이 취소돼 빈털터리가 된 건데 융통성 없는 처사라고 해야 하는지, 법은 법이니 어길 수 없는 건지, 여러분도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출처 : SBS 뉴스
21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럼 입대를 안받았어야지 환장하겠네...
현역으로 근무하게 했으면, 신뢰의 원칙에 따라 현역군인으로 근무한 것이 적법하게 받아들여져야만 한다. 법을 나중에 바꾸고는 현행법대로 따르라는 것이라면 법적용을 잘못한 것으로 생각한다.
그 당시 법 적용을 안하여
진짜 이런 개같은 경우가 있네... 정말 개같은 정치인놈들...
이런 개같은경우가..아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