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cocheep
100,000+ Views

Control 다운로드 (스웡스, 쌈디, 개코, 비트 등등)

https://app.box.com/s/mky8hyg0c3aucnhmc7ob 한 곡 한 곡 늘때마다 추가중. 싱크가사 제외 완벽 :) 8월 25일 11시 20분까지 음원 http://www.4shared.com/zip/UP1BaaZg/Control_-_all.html 4shared https://www.dropbox.com/s/pm5zqwo98ltperl/Control%20-%20all.zip Dropbox
276 Comments
Suggested
Recent
부탁드립니당 kimssi05@nate.com
저두용♥.♥ nakyong22@naver.com
stacboss@naver.com 컨트롤 전곡 부탁드려여
w222tt@nate.com 저도 부탁드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길에서 들으면 좀 위험한 미친 힙합컬렉션 2 😈
※주의사항을 알려드립니다. 1. 야외에선 이어폰 2. 주변에 사람이없을것. 있다면 같이 흔들것 3. 신나서 날뛰어도 책임없음 안신나도 책임없음 ㅠ 안녕하세용 마침 소재도 떨어져가고...근데 좋은음악은 넘치게많고...해서 제가 작성했던 글중 가장 반응이 좋았던 글을 2탄으로 작성해봤어용 먼저 소개해드린 곡보다 훨씬 쩌는곡으로 소개해드릴테니 즐감해주세요 Rihanna - umbrella (feat. jay-z) 유튜브에 리한나의 곡으로 나와있어서 그냥 '리한나 feat.제이지' 로 링크했어요 ㅎㅎ empire state of mind 와 쌍벽을 이루는 어마무시한 명곡이죠 강한비트가 인상적인 곡! eminem - the real slim shady 아는분은 모두가 아는 그 곡! 초반부터 셰이디형이 말하네요 '집중해' 라고 eminem - shake that (feat. nate dogg) 다행히 dirty버전이 올라와있네요 영원한 지펑크의 황제 nate dogg과 함께한 곡입니다 묵직한 분위기면서도 신나는 그런곡! 뮤비가 만화식인데 선정적이긴 하네용 Gangstarr - above the clouds (feat. inspectah deck) 오늘 소개해드릴 곡중 가장 베스트오브베스트 mvp 뭐 그런곡...! 다른곡 다안들어도 이곡은 듣고가셔요!! 동양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는 곡으로 프리모의 천재적재능이 보이는 곡 입니다. 들썩들썩보단 덩실덩실이 더어울리네요 ㅎㅎ 흑형의 머릿속에서 이런 느낌이 어떻게 나왔을까 싶기도 하네요! 피쳐링은 우탱클랜의 정박괴물 inspectah deck 이 맡았네요. Dynamic duo - aeao 프리모형님이 바다건너 우리나라의 거장 다듀와 함께 작업했네요!! 처음 봤을때 눈을 의심한 곡이기도 하죠.. 갱스타의 음악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프리모 특유의 비트를 느끼셨을거라 생각해요 gangstarr - the militia 갱스타의곡 하나 더 갑니다 ㅎㅎ 심장을 쫄깃하게만드는 강력한 곡!! 프리모특유의 느낌은 진짜 언제들어도 신선하고 좋네요 black rob - whoa! 후아! 미친곡이네요 ㅎㅎㅎ 전율이 쫘악 흐르는 그런곡이네요 괜히 옆에 친구한테 후아! 하고싶어지는 ㅠ O.C - O_zone 묵직한 비트에 시원한 랩핑이 일품인 곡 듣고있자면 내가막 흑형이된거 같고 막그럼...ㅎ 속으로 크.... 하기 충분한 명곡입니당 강력추천!!! fu schnickens - what'up doc 랩하는 농구선수 들어봤니...? 대스타 샤킬오닐이 피쳐링한 곡입니다 웬걸..? 잘해...!!! 놀랍네요 ㅎㅎ 샤킬오닐 벌스는 3:05 부터! chip fu 보다 부각되는 거인랩퍼형님 흑형들은 운동도잘하고 음악도 잘해유 Big L - the triboro 괴물형 빅엘의 곡에 위에 소개해드린 O.C 와 fat joe등이 피처링 한 곡 입니다 ㅎㅎ 다소 무거운 분위기지만 충분히 신나는 곡이네요 Michael jackson and Biggie smalls - this time around 정식발표된 곡인지 dj가 믹스한 곡인지 자세히는 모르겠네요 ㅠㅠ 그치만 마이클잭슨과 비기의 조합이라니!! 어떤 조합도 따라올수없는 그런 조합이죠...! 팝의황제와 랩의황제의 만남 ㅠㅠ 정말 최고인 곡입니다 꼭들어보세요!! 어떠셨나요 ㅎㅎㅎ 길에서 듣기에 충분히 위험한거 같나요...ㅎㅎ 가끔혼자 골목길 걸어갈때면 혼자 춤이라도 추고싶어지는 그런ㅎㅎ 즐감하셨으면 좋겠네요!! 그럼 이만!
Dr. Dre
힙합 역사상 최고의 프로듀서. 미국 로스엔젤레스 카운티 콤프턴 출신의 헤드폰 장인래퍼이며 힙합 프로듀서. 이복동생은 워런 G. 본명은 안드레 로멜레 영. 'G-Funk'의 선구자로 불리며 전형적인 웨스트 코스트 힙합의 스타일을 정립한 프로듀서입니다. 국내의 비 힙합 애호가들에게는 어떤 헤드폰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80년대 말부터 시작하여 대략 30년간 만들어 온 그만의 비트 메이킹 능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꾸준히 본인이 잘 하는 G-펑크 스타일의 비트를 만들다가, 2000년대 들어서 G-펑크를 조금씩 현대화시킨 스타일을 추구하더니 최근 나온 싱글들이나 (Kush, I Need A Doctor) Kendrick Lamar 등에게 프로듀싱해준 곡들은 최신 트렌드에도 잘 적응한 모습을 보입니다. 자신이 속한 NWA의 두 정규 앨범 "Straight Outta Compton"과 "Niggaz4Life"를 NWA의 멤버인 DJ 옐라와 함께 전곡을 프로듀싱해 클래식의 반열에 올려놓아 갱스터 랩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NWA의 척추 역할을 했습니다. 또한 NWA를 나가서 솔로로 낸 1집 "The Chronic"은 상업적 성공과 평단의 평가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클래식을 계속 만들어내는 위용을 보입니다. 2집 앨범 "2001" 역시 프로듀싱은 완벽의 경지이며 "Still D.R.E"와 같이 싱글로도 성공한 킬링트랙이 다수 실려있음은 물론 앨범 전체적으로도 미친 고퀄을 자랑합니다. 16년만에 나온 3집 앨범 "Compton"은 전작처럼 획기적으로 새롭다거나 씬의 흐름을 바꿀 장르적 개척은 아니지만 앨범 전체의 구성이나 비트와 사운드의 퀄러티가 과연 드레라고밖에 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것은 공통된 의견인 듯 합니다. 또한 아티스트들을 발목하는 안목도 훌륭하죠. 자신의 앨범 "The Chronic"에서는 당시 신인이었던 Snoop Dogg을 앨범의 주인공으로 밀어줬고, 성공했으며, 후에 Snoop Dogg의 앨범도 프로듀싱해 성공시킵니다. 많은 분들이 아시는 Eminem은 말할 필요도 없이, 언더그라운드에서 전전하고 있는 것을 드레가 듣고 스카웃해왔는데 다이아몬드 앨범(미국에서만 천만 장 이상 팔림)을 두 번이나 해낸 유일무이한 거물 래퍼로 탄생시켰습니다. 그에 이어 50Cent, Kentrick Lamar 등을 엄선해서 발굴해내는 래퍼들도 하이 퀄리티를 자랑합니다. 래퍼로서의 닥터 드레는 특유의 목소리와 플로우가 랩을 상당히 안정감 있게 끌어간다고 평가받지만, 본인의 주요 곡들 거의 대부분을 다른 랩퍼가 가사를 써준다고 합니다. 랩은 자기가 작사한다는 힙합계의 불문율을 어긴 것인데, 이는 애초에 드레가 스스로도 진지한 래퍼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그저 자신이 랩하는 걸 듣고 싶어하는 팬들이 있어서 하는 것뿐이고, 자신은 비트를 프로듀싱하고 다른 래퍼들에게 주인공 자리를 내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합니다. 화려한 플로우를 지닌 건 아니어도 기본기는 있어서 못하는 건 아니죠. 즉 MC만으로서의 역량은 보통이지만, 프로듀서이자 소속사 사장으로서는 거물 중 거물. 애초에 힙합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이라고 할 정도.... 애초에 프로듀서보다는 래퍼가 훨씬 주목받기 쉬운 것이 당연한데, 프로듀서로 이 정도 존재감을 자랑한다는 것이... 2011년에 찍은 I Need A Doctor 뮤비를 보면 몸을 정말 미친 듯이 만들었습니다. 50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아무리 돈이 많다곤 하지만) 계속 회춘하는 중. 여담이지만 각종 스니커를 신고 다니는 다른 랩퍼들에 비해 나이키 에어포스 원 로우 화이트만 고집한다고 합니다. 2013년에 더 게임의 인터뷰를 빌자면 한번 신으면 버린다고 합니다. 거의 양말 수준이라고 함.(부..부럽..ㅠㅠ) 양말도 세탁해서 신으면 오래 신는데 매일 새삥만 신는데 본인은 이 신발을 진짜 클래식이라고 생각한다고 합니다. DJ 퀵에 의하면 소속사 아티스트들을 노예처럼 다루는 완벽주의자라고 합니다. 더 게임의 인생사를 다룬 다큐에 의하면 프로듀싱 땐 무진장 늦은 시간이 돼서야 스튜디오에 온다고 합니다. 2014년 1년 동안 가장 돈을 많이 번 아티스트로 기록상 1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Youtube 저작권 때문에 같이 듣고 싶어도 못듣는... ㅠㅠ (...사진은 제폰입니다.) 피쳐링이 어마어마합니다. King Mez, Justus, Kendrick lamar, Marsha Ambrosius, Candice Pillay, BJ The Chicago Kid, Andrson Paak, Xzibit, Cold 187UM, Sly Pyper, Ice Cube, Dem Jointz, Jon Connor, Snoop Dogg, The Game, Asia Bryant, Jill Scott, Eminem 어찌되었든 Straight Outta Compton 꼭 봐야겠네요.
2018년 여름 뮤직 페스티벌 리스트
Editor Comment 6월에 들어서자 낮 최고기온 30도를 웃돈 무더위가 찾아오며, 일부 지역에는 올해 첫 폭염주의보까지 발령됐다. 이로써 본격적인 여름철 폭서의 신호탄이 쏘아진 것. 예년보다 기온이 높고 더위가 길어질 전망인 올여름을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아이즈매거진>이 일정별로 분배한 2018년 여름 페스티벌 목록을 정독해보자. 당신의 휴가 계획 이정표가 되어줄 테니 엉덩이 들썩거릴 준비하고 지금부터 집중. 울트라 코리아(UMF) 아시아 최대 규모의 EDM 뮤직 페스티벌 ‘울트라 코리아’가 올해로 7주년을 맞이한다. 이를 기념해 공개된 역대급 라인업. 헤드 라이너로 이름을 올린 데이비드 게타, 제드, 체인스모커스부터 테크노의 강자 니콜 무다버의 내한 공연까지. 어마어마한 뮤지션들이 대거 출연한다는 소식에 프리미엄석은 일찌감치 매진됐다. 티켓을 구하지 못했더라도 상심은 금물. 개최 현장에서 일반 1일 권에 한해 판매 예정이니 공연 당일의 기회를 잡자.  일정 : 6월 8일 (금) ~ 6월 10일 (일) 장소 : 잠실종합운동장 라인업 : 데이비드 게타, 제드, 아이스 큐브, 도끼, 드렁큰 타이거, 윤미래, 씨엘 등 티켓 : umfkorea.com 필스너 우르켈 프레젠트 파크 뮤직 페스티벌 도심 속 공원에서 음악과 함께 여유로운 휴식을 취해보자. ‘필스너 우르켈 프레젠트 파크 뮤직 페스티벌’은 총 2개의 스테이지로 구성해 팝, 재즈, 어쿠스틱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며 지친 현대인들에게 희망을 북돋아주려는 취지가 담겨있다. 메인 스폰서인 필스너 우르켈의 전문 텝스터가 따라주는 신선한 생맥주를 비롯해 맥주를 활용한 다양한 이벤트가 예정되어있다. 진정한 뮤직 패키지를 체험해보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통해 바로 예매해보도록. 일정 : 6월 16일 (토) ~ 6월 17일 (일) 장소 : 서울 올림픽공원 88 잔디마당 라인업 : 넬, 버즈, 정준일, 이소라, 양다일, Jonah Nilsson, STRFKR 등 티켓 : ticket.melon.com/performance 메르세데스-벤츠 프레젠트 스타디움 ‘5개의 스테이지, 5개의 장르, 그 장르를 대표하는 5명의 아티스트’라는 차별화된 테마로 한국 대표 EDM 페스티벌로 자리잡은 ‘5TARDIUM’. 보통 EDM 페스티벌은 화려한 라인업에 중점을 두는 반면, 5TARDIUM은 360도 무대를 바탕으로 퍼포먼스, 연출 그리고 트렌디한 라인업을 선보이며 그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하이네켄 주최 하에 진행됐던 작년과 달리 올해는 글로벌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가 페스티벌 공식 타이틀 스폰서를 맡았다.  일정 : 7월 7일 (토) ~ 7월 8일 (일) 장소 : 추후공개 라인업 : NETSKY, Headhunterz, Cat Dealkers 등 티켓 : 5tardium.com 미드나잇 피크닉 페스티벌 서핑과 음악, 비치 라이프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액티비티 페스티벌. 세계 탑클래스 서퍼의 지도 아래 초자 서퍼 맞춤 클래스, 넓은 삼포해변에서 자유롭게 파도 탈 수 있는 프리 서핑 존까지 먼저 서핑부터 즐겨보자. 그 후 여름 달빛이 백사장을 밝게 비추는 비치 파티를 즐기면 그야말로 금상첨화. 낮에는 웨이브, 밤에는 그루브에 몸을 맡겨 무더운 한여름을 쿨하게 보낼 수 있을 것. 일정 : 7월 13일 (금) ~ 7월 15일 (일) 장소 : 강원도 고성 삼포해수욕장 라인업 : 잔나비, 현아, DJ DOC, 넉살, 그레이, 로꼬 등 티켓 : mipic.co.kr MBC 워터밤 바캉스, 멀리 갈 필요 없다. 시원한 물 폭탄을 맞으며 무더위를 한방에 날릴 ‘워터밤’ 페스티벌이 올해도 어김없이 개최되기 때문. 작년 잠실 한복판에서 펼쳐진 ‘워터밤 2017’ 페스티벌은 물총 싸움의 열기, 30분 간격으로 화끈하게 터진 물 폭탄 등은 열대야를 잊게 만들기 충분했다. 올해는 서울과 부산 공연 총 두 번에 걸쳐 관객을 찾는다. 다만 미성년자는 입장이 불가하니 이점 참고하길. 일정 : 서울 7월 21일 (토) / 부산 28일 (토) 장소 : 추후 공개 / 부산아시아드보조경기장 라인업 : WIWEK, 박재범, 식케이, 선미, 로꼬, 우디고 차일드 등 티켓 : waterbombfestival.com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 부산 2011년부터 이어진 여름 콘서트 ‘싸이 흠뻑쇼’는 타이틀만으로도 싸이의 강력한 에너지와 열기가 느껴진다. 안 가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간 사람은 끊지 못한다는 마성의 콘서트, 싸이 흠뻑쇼가 올해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 서울, 대전, 인천, 광주 총 6개 지역에서 순회공연할 예정이다. 6월 18일부터 공연 예매가 시작되니 미리 알람 맞춰놓고 광클 준비. 일정 : 7월 21일 (토) 장소 :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 티켓 : wsmi.co.kr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함성, 그루브, 열정과 땀, 오색으로 빛나는 네온사인, 그리고 모든 이들을 가슴을 뛰게 만드는 음악. 인천의 대표 음악 축제인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경계는 이미 한국을 넘었다. 현장을 성시하는 관객만 해도 8만 6천여 명에 이르러 뜨거운 여름, 삼일 내내 찾을 정도로 오감을 들뜨게 만드니까. 매해 여름 송도에서 개최되듯 올해도 8월 10일부터 12일까지 송도 펜타포트 파크에서 열린다. 강렬한 비트의 일렉트로 사운드와 펑크록의 조화를 몸소 만끽하고 싶다면 적극 추천한다. 일정 : 8월 10일 (금) ~ 8월 12일 (일) 장소 : 송도 달빛축제공원 (펜타포트 파크) 라인업 : 자우림, NINE INCH NAILS, SUCHMOS, THE KOXX, 선우정아, 새소년 등 티켓 : pentaportrock.com 랩비트 페스티벌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힙합 페스티벌 역사상 최대 규모의 ‘랩비트 페스티벌 2018’. 내로라하는 국내 힙합 아티스트 70팀이 대거 참여해 그 의의를 더한다. 공개된 1차 라인업에는 힙합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는 이센스를 비롯해 한국 힙합의 아이콘 도끼, 더콰이엇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어 Mnet ‘고등래퍼 2’를 통해 대중에게 이름을 떨친 김하온, 빈첸도 출연할 전망이다. 아직 드러나지 않은 2, 3차 라인업에는 더욱 강력한 래퍼가 포함된다는 후문. 일정 : 9월 15일 (토) 장소 : 고척스카이돔 1차 라인업 : 이센스, 도끼 및 더콰이엇, 김하온 등 티켓 : ticket.melon.com 제15회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2004년 미국, 일본, 스웨덴, 노르웨이 등 12개국의 30여 개 팀의 참가를 시작으로 매해 초가을 가평의 자라섬에서 열리는 국제 재즈페스티벌. 올해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이 10월에 개최된다. 15주년을 맞이한 자라섬 재즈의 포스터는 프랑스와 한국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황호섭 작가의 작품 ‘Momento Magico’와 함께해 특별함을 더한다. 서제페때 마저 다 못 푼 흥을 펼쳐볼 기회. 재즈 음악의 진수를 보여주는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선율에 몸을 맡기고 여럿이 함께 교감해보자. 일정 : 10월 12일 (금) ~ 10월 14일 (금) 장소 : 가평 자라섬 라인업 : 추후 공개 티켓 : jarasumjazz.com
E SENS - 비행 (Flight)
이센스가 새 곡을 올렸어요. 가사에 음악에 대한 설명이 다 있는 것 같아서. 1) 야, 내가 많이 변했냐. 살다 보니까 다 변하더란 말들, 믿을 놈 없는곳이라 조심하라는 말들. 난 너머를 보고믿지. 의리따지던 친구들도 길이 나눠지지. 절대 순진하지 말라네. 많은 요구사항 동시에 몇가지 듣지. 못미더운 그 놈의 말과 오래된 친구의 절대 알수없는속. 어쩜 이 생각에 시간 쓴 내가 제일 더러워. 다들 경쟁,비교하며 따져드는 우위. 아름다운 일 아니라고 뉴스는 떠들지만 금방 바뀌는 일이 아닌걸 다 봤어 우린. 옆에 일 아닌듯 지내는 기술을 배우지. 슬퍼만하면 애지. 내가 버릇이 되어있는 착한 내 친구의 삶까지는 내가 못챙겨 서로 이해해. 신나기만 하던 주정뱅이가 변하긴했네. life goes on. 2) 차라리 그때가 나았지. 그건 아무짝에 쓸모없는 대사. 니가 보낸 십대의 삶이 또 괴로웠던 군대가 지금 되려 그립다니. 빨리 뛰쳐나가고 싶어했던건 너잖니. 7 to 10. 책상에 앉아 있을땐 지나가기만 바랬지. 이게 꼭 그때의 얘기만은 아닌듯하네, 너한텐. 마시고 죽지는 말자. 보면 다 왔다 갔다 해. 자신의 모자름인가 불공평인가 시간 길게 두고 생각해볼만하지만 그걸 허락해주지 않네 다 work, work. 누른 자 위로 일단 가보게 엉덩이 털고 일어나지 반나절 넘게 걸려 도착할 그곳을 그려보며 괴로운 비행도 참아. 날씨도 좋았으면 좋겠네. 춥지도 덥지도 않고 딱 적당한. 3) 아무데나 앉아 담배 한대 피워. 몸에 해로워? 나도 알지 물론. 중독인데 아닌척. 사실은 그냥 멍때릴 시간좀 버는거지 조용한 5분을 줘. 두가지 생각이 동시에 위로 피로를 느끼며 이 고민은 또 내일로 Knockin' on heaven's door. 잠시 그저 조용히 누울 침대를 줘.
어렸을 땐 보이지 않던 가사들이 지금은 아프다.
괜한 한숨에 지워지는 단 한 번의 꿈 몇만 번의 시도 위에 갈라서는 문 눈을 뜨며 살아감에 보여 희망의 연기가 모두 털어날려버려 비관의 먼지 다 역시 나도 때론 괜한 겁이나 천천히 가 왜 꿈을 쉽게 버리나 때론 낮게 나는 새도 멀리 봐 어두운 밤일수록 밝은 별은 더 빛나 Fly 세상이 뭐라고 말해도 Fly 사랑이 널 두고 떠나도 _에픽하이 'fly'_ 세월에 무감각 해져가네 현실의 삶과 이상 속에 아련한 추억이 너무 그립네 친구들과 뛰놀던 그 동네 바쁘게 지내온 나날 속에 지난날을 돌아보지 못했는데 어느 날 잠에서 깨어날 때 꿈에서 본 듯한 나의 동네 찾아가 봤지 친구들과 같이 너무 큰 기쁨으로 가슴이 뛰었지 Dejavu 느끼고 추억의 자리에서 흐느끼고 생각에 생각이 꼬리를 물고 해지면은 소주병 나발을 불고 여기 추억과 바닷바람 그리고 너무나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네 인생에 뭐가 더 있나 돈, 명예, 미래 따위야말로 영원할 순 없소 이 diamond 같이 Somethings never change, yo _조피디 인순이 '친구여' _ 한치 앞도 모르는 또 앞만 보고 달리는 이 쉴새없는 인생은 언제나 젊을 수 없음을 알면서도 하루하루 지나가고 또 느끼면서 매일매일 미뤄가고 평소 해보고 싶은 가 보고 싶은 곳에 단 한번도 못 가는 이 청춘 _거북이 '빙고'_ 그대 먼곳만 보네요 내가 바로 여기 있는데 조금만 고개를 돌려도 날 볼 수 있을텐데 처음엔 그대로 좋았죠 그저 볼수만 있다면 하지만 끝없는 기다림에 이젠 난 지쳐가나봐 한걸음 뒤엔 항상 내가 있었는데 그대 영원히 내 모습 볼 수 없나요 나를 바라보면 내게 손짓하면 언제나 사랑할텐데 _일기예보 '인형의꿈'_ 지금이 아닌 언젠가, 여기가 아닌 어딘가 나를 받아줄 그곳이 있을까? 가난한 나의 영혼을 숨기려 하지 않아도 나를 안아줄 사람이 있을까? 목마른 가슴 위로 태양 타오르네 내게도 날개가 있어, 날아갈 수 있을까? 별이 내리는 하늘이 너무 아름다워 바보처럼 나는 그저 눈물을 흘리며 서 있네 이 가슴속의 폭풍은 언제 멎으려나? 바람부는 세상의 나 홀로 서있네 _자우림'샤이닝'_ 내 두 눈 밤이면 별이 되지 나의 집은 뒷골목 달과 별이 뜨지요 두 번 다신 생선가게 털지 않아 서럽게 울던 날들 나는 외톨이라네 이젠 바다로 떠날 거예요 거미로 그물 쳐서 물고기 잡으러 나는 낭만 고양이 슬픈 도시를 비춰 춤추는 작은 별빛 나는 낭만 고양이 홀로 떠나가 버린 깊고 슬픈 나의 바다여 _체리필터 '낭만고양이'_ 출처ㅣ쭉빵카페 그 시절에는 아무생각 없이 들었던 노래 가사들이 요즘은 왜이렇게 가슴에 사무칠까요 - 여러분도 다시 들으니 뭔가 찌르르 해지는 노래가 있으신가요 ? 저는 체리필터의 'Happy Day'가 괜히 찡해지더라고요 T_T 난 내가 말야 스무살 쯤엔 요절할 천재일 줄만 알고 어릴 땐 말야 모든게 다 간단하다 믿었지 이제 나는 딸기향 해열제 같은 환상적인 해결책이 필요해 징그러운 일상에 불을 지르고 어디론가 도망갈까 찬란하게 빛나던 내 모습은 어디로 날아갔을까? 어느 별로 작은 일에도 날 설레게 했던 내 안의 그 무언가는 어느 별에 묻혔나? 가끔 울리는 전화벨소리 두근거리며 열어보면 역시 똑같은 이상한 광고 메세지일 뿐이야.. 이제 여기 현실은 삼류영화 속 너무 뻔한 일들의 연속이야 어느 틈에 작은 일에도 늘 행복했었던 예전 그대로의 모습 찾고 싶어 찬란하게 빛나던 내 모습은 어디로 날아갔을까? 어느 별로 작은 일에도 날 설레게 했던 내 안의 그 무언가는 어느 별에 묻혔나?
The Lonely Island - YOLO (feat. Adam Levine & Kendrick Lamar)
The Lonely Island의 신작입니다 ㅋㅋㅋ YOLO는 You Only Live Once의 약자로 뭐 인생은 한번뿐? 정도로 보면 되려나요 ㅋㅋ 근데 가사가 되게 웃기네요 ㅋㅋ 우리 아직 어리니깐 바보같은 짓 하지말라고 인생은 한번만 사는거니깐 아무도 믿지말라고 하는군요 ㅋㅋ LYRICS: Adam Levine: YOLO Andy: YOLO, you only live once. The battle cry of a generation. This life is a precious gift. So don't get too crazy, it's not worth the risk. Chorus Adam Levine: You know that we are still young. So don't be dumb. Don't trust anyone, cause you only live once. Verse 1 Kiv: Ugh, you only live once, thats the motto. So take a chill pill, ease off the throttle. Jorm: Never go to loud clubs cause it's bad for your ears. Your friends will all be sorry when they can't hear. Andy: And stay the hell away from drugs cause they're not legal. Then bury all your money in the backyard like a beagle. Kiv: Cause you should never trust a bank They've been known to fail. And never travel by car, a bus, boat or by rail. Jorm: And don't travel by plane. And don't travel at all. Built a bomb shelter basement with titanium walls. Andy: And where titanium suits in case pianos fall on ya. And never go in saunas cause they're crawlin' with piranhas. Kiv: And never take the stairs cause they're oftenl unsafe. You only live once, don't let it go to waste. CHORUS Adam Levine: You know that we are still young, so hold off on the fun. Cook your meat 'til it's done, cause you only live once. Verse 2 Jorm: Yeah, and here's another piece of advice: Stay away from kids cause their hair is filled with mad lice. Andy: There's no such thing as too much Purell. This a cautionary tale, word to George Orwell. Kiv: So don't 1980 force any plugs into sockets. Always wear a chastity belt and triple lock it. Jorm: Then hire a taster make him check your food for poison. And if you think your mailman is a spy then destroy him. Andy: No blankets or pajamas they can kill you in your sleep. Two words about furniture: killing machines. Kiv: Board your windows up the sun is bad for your health. And always wear a straight jacket so your safe from yourself. Kendrick Lamar: Take no chances (no chances) Stop freelancin' (right now) Invest in your future, don't dilute your finances (uh huh) 401K, make sure it's low risk Then get some real estate (how much?) 4.2%Thirty year mortgage, that's important, that's a great deal And if you can't afford it, don't forge it on your last bill Renting is for suckers right now A dependable savings, and you'll retire with money in your account. Beast. All: YOLO, say no no. Isolate yourself and just roll solo Be care-folo You oughta look out also stands for YOLO. Chorus Adam Levine: You know that we are still young. Burn the prints off your thumbs. Then pull out all your teeth, so you can't bite your tongue. Only on this earth for a short time, time So don't go outside, cause you don't want to die, die. Just take our advice and hide and scream YOLO to the sky. Andy: You oughta look out.
유월의 유는 UMF의 유U有!
안녕, 빙글러들~!👋👋👋👋 저 멋진 텍스트 좀 봐 "유월의 유는 UMF의 유" 라니,, 저건 내 머리로는 절대 못 하구^^ㅋ 옆 팀의 귀염둥이 햄스터 🐹G~! 의 똑똑한 센텐스야. 그럼 난 G아니고 B인 거,,,RG?ㅎㅎㅎ 쿸ㅋㅠ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이구, 며칠전엔 오늘만큼 즐거운 UMF~~~~~(음프; Ultra Music Festival)가 있었닥우!!😙😙 출처 - giphy (https://giphy.com/) 짱짱한 라인업은 덤!! 온 동네 패피들이 모여 열기가 대단했는데, 멋들어진 스타일러들 모두 만나보작우~! 라이브 & 메인 스테이지 만난 귀여운 소녀! 김소정님~!>< 너무 깜찍하지 않니?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 ㅇ0ㅇ😻 아이코닉 패션의 대표주자 ! 모델 음~~~혁진~!😆 이 완조니 다른 무드의 친구분과 함께 자리를 빛내주었어!! ㅎㄷㄷ...원래 얼굴이 예쁘면 뭘 걸쳐도 예쁜 건가요... 예쁜 얼굴이 룩의 무드를 더 살려주니, 이건 필요한 옵션이 얼굴이잖아^^ㅋ🤷‍ 같은 듯 다른 ?! 시밀러 룩을 연출한 룩앳민 대표님덜~! 자신있는 애티튜드가 활기찬 분위기를 대변해주구 있쥬?ㅎㅎ(💩아님,,) 윗분들은 시밀러, 이분들은?!!?!?!?!? 트윈룩!! 새틴 소재의 반질반질~~ 윤이 나는 섹쉬한,, 셋업을 컬러만 다르게 연출하여!! 아니 근데 이건,,몸매가 옵션,,,ㅠ주륵😢 이 언니 시크함에 치인다, 팔 다리 골절 코피 퐝,, 웻(WET)헤어로 시크함을 배가 시킨 前 랭킹 언니 한지연!! 언냐,,한 수 가르쳐줘ㅠ🙏 - 어때, 유엠에프의 간쥐나는 패셔니스타들 잘 봤니?ㅎㅎ 아직 유월의 페스티벌은 끝나지 않았으니까~~~ 페스티벌 룩을 "고민"하는 이라면❓❔❓❔ 앞 전의 서울재즈페스티벌, 그리고 UMF를 빛낸 패셔니스타들의 스타일을 참고해 트렌드세터가 되어 보라구~~~💞💞 - 더 많은 페스티벌 룩은 요기서스 확인스↓ ▶ https://bit.ly/2la1oRG
[아.모.르] 힙합씬 가장 주목할 슈퍼루키. Acrobat.
안녕!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돌아오지 않을것만 같던 그 시즌이 돌아왔어. 바로 쇼미더머니9 올해는 약빨이 다 해서 나오지 않을거라고 생각했던 그 프로그램이 또다시 불구덩이에서 올라왔지... 사실 그렇게 비난과 비판을 듣지만, 쇼미더머니라는 프로그램은 '한국 힙합' 에서 빼놓을 수 없는 커다란 이슈였다고 생각해. 우원재, 딘딘, 로꼬 등 알려지지 않았던 래퍼들부터 스윙스, 매드클라운, 비와이, 넉살 등 힙합계에서 인정받던 래퍼들까지. 쇼미더머니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면 크게 성공한다는 공식이 있지. 물론 작년엔 약빨이 다했는지 신통치 않았지만... 아무튼. 죽지도 않고 또 돌아온 쇼미더머니를 맞아, 개인적으로 현 힙합씬에서 가장 뜨거운 슈퍼루키 한 명을 친구들에게 소개하고자 글을 쓰게 됐어.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제목을 보고 어느정도 감이 왔겠지? 아니더라도, 이 래퍼에 대해 어느정도 알고 있으면 힙합을 좋아하는 친구들 사이에서 힙잘알 스멜을 풍길 수 있다구! 어떠한 광고 및 미디어의 도움 없이 첫 등장만으로 힙합씬 메이저 아티스트들부터 리스너들까지 충격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남자. 2020년 가장 핫한 루키이자, 쉽게 따라올 수 없는 기교와 스타일로 주목받는 신인. Acrobat. 곡예사 [아.모.르] 오늘의 주인공 조 광 일 2020년 4월. '조광일' 이라는 래퍼치곤 다소 평범한 랩네임 겸 본명을 가진 남자가 싱글 한 곡을 발매했어. 제목은 곡예사. '누구야?' 하고 아무생각 없이 뮤비를 클릭했던 리스너들은 랩이 시작되고 단 10초만에 충격에 말을 잇지 못했지. https://youtu.be/aKuS6T2SZoI 조광일 - 곡예사 (링크 복사하려고 들어갔다가 정주행했네...) [가사가 워낙 빨라서 리릭뮤비를 들고올까 하다가, 이 뮤직비디오도 너무 잘 만들었기 때문에, 한 번 감상해 보길 바라는 마음으로 가져왔어!] "요즘 사회는 큰돈 벌어야 해 야 이 새끼야" "화장하는 남자 쪽팔리면 왜 랩퍼했냐" "TV 나가려면 파우더 찍어 발라야지" "좀이라도 이쁘장하게 찍어 담아야지" 요즘 사회는 큰돈 벌어야만 해 근데 새끼야 난 화장하는 네가 쪽팔려서 랩퍼했다 그래 TV 나갈려면 파우더 찍어 발라야지 걍 다 X 까고 난 니네 찍어 발라야지 이 곡은 처음 20초에 조광일의 엄청난 속사포랩으로 포문을 열어. 그리고는 느린 박자로 랩을 하지. 완급조절 능력이라던가, 한글을 뱉을 때 입술로 내는 파열음을 적절하게 활용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노래 제목처럼 랩으로 외줄타기를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 조광일의 경험담으로 만들어진 이 노래는 훅에서 조광일이 실제로 들었던 말을 인용했어. 클럽에서 공연을 마치고 안면이 있던 래퍼가 말을 걸었대. 그 래퍼는 방송에도 나오고 알 만한 사람들은 아는 꽤 유명한 래퍼였나봐. 그는 조광일에게 야 요즘 사회는 큰 돈을 벌어야 돼 이 새끼야. 화장하는 남자가 쪽팔리면 넌 왜 래퍼했냐? 라는 말을 했고, 조광일은 이 말에 크게 반발심을 느꼈고 크게 실망했다고 해. 래퍼라면 화장하고 꾸미고 돈을 벌기 전에 '주'가 되는 '랩'을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었지. 그래서 본인이 듣고 실망한 그 말에 반박하기 위해 철저하게 랩 스킬과 피지컬로 승부를 하는, '나밖에 할 수 없는 곡을 해보자'라는 의미에서 '곡예사' 라는 곡을 내게 됐다고 해. https://youtu.be/HFUyeIUrHBU 이 영상은 헉피와 팔로알토가 진행하는 P2P라는 컨텐츠야. 1:36 부터 나오는 조광일의 뮤비에 모두가 압도됐다고 이야기를 하지. 메이저 래퍼들이 입을 모아 칭잔할 만큼. 이 곡예사의 등장은 힙합씬에서 충격적이었어. 조광일은 1996년 광주광역시에서 태어났어. 원래 조광일은 래퍼가 꿈이 아닌, 학창시절엔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가 꿈이었다고 해. 그런데 다들 아시다시피 스타크래프트가 사장되어 프로리그가 없어졌고, 조광일은 뭘 해야하나 하고 고민을 하다가 관심이 있었던 래퍼의 길을 가기로 했다고 해. 래퍼가 되기로 마음먹었으면, 남들하고 다른 무언가가 있어야 된다고 생각했던 조광일은 2년간 미친듯이 연습을 했다고 해. 그가 주목했던 건 한국어에서 나오는 '파열음'. 그 파열음을 비트박스처럼 뭉개고 마찰을 극대화하면서 '조광일'만의 독특한 래핑이 만들어졌고, 거기에 쉽게 따라할 수 없는 속사포랩을 구사하며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유니크한 스타일이 완성됐어. 조광일은 2년간 이 스타일을 입술이 수도 없이 부르트고, 이빨이 흔들리고, 혀 끝에 감각이 없어질 정도까지 연습했다고 해. 그러다가 굳은살이 박힌 혀가 본인의 생각대로 움직일 수 있게 된 순간부터 '이제 어느정도 밖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겠다' 라고 생각했다고 해. 거의 무협지에 나오던 은둔고수 스멜... '기본기'에 '노력'과 '유니크함' 이 합쳐지니, 힙합씬에 유래없는 괴물 래퍼가 나왔지. 개인적으로는 비와이나 저스디스의 음악을 처음 들었을 때랑 비슷한 느낌이야. 아무튼 '곡예사' 로 충격을 몰고 온 조광일은 2020년 6월에 또 다른 싱글을 발매했어. https://youtu.be/mKUJrghUHLY 조광일 - 한국 뮤비를 가져올까 했지만, 가사를 봐야 듣기가 편할 거 같은 속사포랩이기 때문에 리릭뮤비를 가져왔어. 이 곡은 '곡예사' 로 주목을 받은 조광일의 실력을 다시 한 번 증명하는 곡이라고 말했어. 한 곡으로 반짝 떠버린 어중이떠중이가 아닌 조광일은 실력으로 올라가는 래퍼다. 그리고 이게 그 증거다. 라는 생각으로 발매했다고 해. 이 곡은 가사를 보면 알겠지만, 조광일이 현 한국힙합에 대해 갖고 있는 생각과 불만들, 그리고 한국과 한국어 랩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풀어낸 곡이야. '곡예사' 로 조광일에게 입덕한 리스너들은 '한국'에서 다시 한 번 충격을 받았지. 원 히트 원더 (one-hit wonder) 가 아닌 그냥 '엄청나게 잘 하는 놈' 이었던 거야. 흔히 속사포 랩 하면 우리나라에선 대표적으로 알려진 래퍼가 '아웃사이더' 였어. 그렇지만 리스너들에게 아웃사이더는 '래퍼'로 인정받지 못했는데, 그저 빠르게만 랩을 하는 사람이고, 라임이나 플로우가 거의 없는. 그냥 속사포로 묘기를 부리는 '엔터테이너' 라는 게 리스너들의 생각이었지. 그런데 조광일은 완급조절, 라임, 플로우, 랩, 스피드, 가사의 의미 등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 실력을 갖고 있었고, 거기에 본인의 확고한 음악적인 철학이 더해진 케이스였지. 우리나라 속사포 래퍼들 중 대표적인 베이식, 플로우식, 라임어택, 화나 등의 계보를 이어나갈 수 있는 아티스트의 탄생이라고 현직 래퍼들부터 평론가들까지 입을 모아 칭찬했어. https://youtu.be/PUpk68IKchk 조광일 - Grow back (feat. Brown tigger) 조광일이 소위 말하는 '떡상'을 하면서, 작년에 소속사 사장인 '브라운 티거' 와 함께 한 이 곡도 같이 떡상하고 있어. 조광일의 큰 장점 중 하나라면, 본인이 마음에 드는 비트 어디서든 본인의 스타일로 랩을 할 수 있다는 점인 거 같아. 물론 내 주관적인 생각이긴 하지만, 오리엔탈적인 비트나 조금 특이한 신스가 들어간 비트에서도 조광일의 존재감은 비트 자체를 삼켜버리거든. 현재 조광일의 이름으로 나온 곡은 5곡이야. 아직 나온 곡은 얼마 없지만, 지금 나온 곡들만으로도 기대치를 올리기 충분하다고 생각해. 괴물 래퍼의 계보를 잇는 아티스트. 입으로 롤러코스터를 타듯 랩을 하는 곡예사. 속사포는 기본일 뿐인 올라운더 래퍼. 조광일이었어! 오늘의 [아.모.르]는 여기까지야. 우리 모두 이름부터 당당하게 '조광일' 이라는 본명을 사용한 이 래퍼를 주목해보자구! 나는 다음 시간에 또 다른 인물로 찾아올게. 장마철 날씨 조심하고 다들 안녕!
꽃보다 페퍼톤스🌸 BUT꽃 PICNIC FESTIVAL
주말에는 라이프플러스벚꽃피크닉페스티벌을 다녀 왔습니다. 꽃을 보러? 아니죠. 꽃보다 페퍼톤스 아니겠습니까. 페퍼톤스를 만나고 왔단 말이지요 헤헤 *_* 자. 거두절미하고 인사를 하는 페퍼톤스 이장원을 따라해 보시죠 "라이프 플러스 벚꽃 피크닉 페스티벌!" 두번은 쉽지만 세번은 발음하기 힘든 '라이프플러스벚꽃피크닉페스티벌'. 여의도 벚꽃 축제 현장의 한 복판에서 펼쳐 졌습니다. 무대에서 티켓부스까지 도보 15분 실화? 아무 생각 없이 무대쪽으로 갔다가 티켓부스까지 15분 걸어갔다 와야해서 공연 전 이미 왕복 30분을 걷고 앓아 누울 뻔... 덕분에 꽃구경은 제대로 했다 싶겠지만 이미 감기몸살 기운으로 헤롱대고 있었는걸요. 벚꽃이 정말이지 흐드러지게 피어 있었지만 아시잖아요. 꽃보다 페퍼톤스. 내 눈과 마음 속엔 페퍼톤스를 담을 공간만 두고 나갔기 때문에 벚꽃 사진은 요것만 담아옴... 눈에 벚꽃을 담을 겨를이 없었단 말입니다 헤헤. 그럼 본격적으로 후기를 시작해 볼까요오? 입장부터 넘나 사이 좋은 둘을 보세요.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네 진짜. 뉴히피제너레이션으로 꿈처럼 시작합니다. 정말 아름다운 봄이로군요! 감기 몸살 기운이 으슬으슬 목구멍을 간지럽혔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 펩톤을 보는 동안은 씻은 듯 나았습니다. 아니 세상에 이렇게 효과 좋은 감기약이 어디 있나요? 비타민이 진짜 따로 필요가 없네. 그러니까 영상에서 들리는 앓는 소리는 아파서가 아니라 너무 좋아서... 물론 리허설 때는 따로 입장했습니다 (비밀) 이전 팀까지는 없던 연기 무대효과가 계속 해서 자욱하게 깔렸고, 시야가 흐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페퍼톤스를 볼 때 항상 개안하는 경험을 하는데요, 이번엔 개안의 기적을 겪기도 전에 뿌려진 연기로 펩톤이 흐리게 보여서 좌절. 왜죠. 왜 나와 펩톤 사이를 가로막는거죠 연기따위가? 연기가 깔리니까 뭔가 타는 냄새가 나는 것 같기도 해서 '언니, 어디서 타는 냄새 안나요? 내 마음이 타고 있나 봐요!' 드립도 날려 보았습니다 헤헤. 속상한 기분은 드립으로 치유한다. 그리하여 첫곡은 '카우보이의 바다'. 올해 야외는 처음이니까 쬐끔 찍어 봤어요. 너무 짧은가 싶어 더해보는 미장원 오빠의 봄같은 사진.jpg 아이 고와라. 우째 이렇게 봄처럼 웃죠? 설레게... 어우 이 사진 진짜 스무번은 더 봤는데 자꾸 봐도 또 설레네요 ㅠㅠㅠ 그리하여 다음은 '긴 여행의 끝'. 언제나 설레는 노래지 않겠습니까. (이쯤되면 대체 뭐가 안 설레는 건지) 두곡을 마무리하고 그렇게 기다리던 멘트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후후. 저는 펩톤이 노래하는거 보는 만큼 말하는거 보는 걸 좋아하거든요(가끔은 더 좋아함). 웃겨서 뒤지겄어 진짜 토크쇼 한번만 해주면 소원이 없겠다... 물론 한번 해주면 또 소원이 생기겠죠 한번 더 해달라고... 아까 맨 처음에 보여드렸던 영상 속에서처럼 인사를 하고, 라이프플러스벚꽃피크닉페스티벌을 되뇌이고 난 후 쌀쌀해 지는 날씨에 여느때처럼 드립을 날려 줍니다. '페퍼톤스와 함께라면, 그 곳이 바로 여름이죠.' 암요. 함께라면 제 마음도 항상 용광로처럼 불 타 오릅니다 선생님! 페퍼톤스에게 언제나 고마운 내 마음을 알아채기라도 한 듯 'THANK YOU'를 들려 주네요. 진짜 항상 너무 고맙다 정말 ㅜ.ㅜ 내 낙이 되어줘서 정말 고마워요 ㅠㅠㅠㅠㅠ 봄날에 당연히 선곡될거라 생각했던 '스커트가 불어온다'를 흩날리는 꽃잎들 너머로 들으니 어찌나 행복하던지. 선생님 여기가 바로 천국인가요...? 두곡을 불렀더니 따뜻해 진 것 같다고 말을 하려다 갑자기 불어대는 강풍에 급히 사과를 하고(어디다?) 건강에 유의하라는 말을 덧붙여서 또 귀여워... 벚꽃이 생각보다 강인한 것은 이미 이름에 그럼에도 불구하고(But)를 내포하고 있기 때문에, 추운 날씨에도 굴하기 않고 꽃을 피워내는 거라는 아재개그를 날렸지만 그것 조차 귀엽잖아요 But꽃이라니... 이런 아재개그 이르케 귀엽게 하는 사람 어디서 봤어요? 난 못 봤어 이장원이 처음이야 부르다 보면 한번은 꼭 틀려서 신나서 꼭 찍게 되는 노래 Fast지만 요즘엔 틀리는 날이 드물어서 또 시무룩하게 하는 노래랍니다. 틀릴 때 짓는 표정이 진짜 귀엽거든요. 근데 이 날도 못 봤네 아쉬워... 이 다음은 역시나 봄에 꼭 맞는 노래 '청춘'이었는데요, 제가 또 눈에만 담았는지 찍지를 않았네요 그려. 그래서 청춘같은 신제품 오빠의 사진으로 대신 합니다. 아니 이 엄청난 노이즈 속에서도 우째 이리 소년미 넘치나요. 이 청량함이 39세에서 나올 수 있다니. 매번 감탄하고 갑니다. 콧물 가득 머금은 목소리까지 더해져서 소년미는 진짜 신재평이 최고야. 아 이 날은 추워서 콧물 훌찌럭대며 노래를 한지라 더 더 코맹맹이 목소리여서 너무 좋았더랬어요. 진짜 너무 좋아 그 목소리 ㅠㅠㅠㅠㅠㅠㅠㅠ 마지막은 모두에게 들려주고 싶은 곡, '행운을 빌어요' 항상 이 부분은 꼭 찍으려고 노력하거든요. 21세기의 어떤날에서 오늘 날짜를 외치는 부분과 행빌에서 '행운을 빌어요'라고 미장원오빠가 읊조리는 부분은 제 최애 파트. 라고 쓰고 보니 이 날은 21세기의 어떤날이 없었군요! 어쩐지 뭔가 아쉽더라. 같이 외쳐줘야 기운이 난단 말이에요. 그걸 외치려면 아직 한달 가까이 남았는데 어떻게 기다린담... 이라고 생각하실 분들을 위해 여기까지 카드를 써 봤습니다. 여러분, (이장꾸오빠가 말했듯) '아름다운 봄이에요.' 아니 근데 진짜 뷰민라까지 어떻게 기다리죠...? ㅜ.ㅜ 덧) 이왕 찍은 것 올리는 게 안 올리는 것 보다는 훨씬 나으니까 괜히 두고 가보는 리허설 영상 몇개입니다. 헤헤. 영상이 마구 마구 흔들리는 건 제 마음에 지진이 났기 때문이에요. 펩톤이 내 마음을 흔들었으니ㄲ... 헿 리허설도 마냥 좋습니다 리허설도 마냥 좋습니다 2 리허설도 마냥 좋습니다 3
E-Sens (이센스) - You Can't Control Me
보통 카드 올릴땐 제 의견을 적는 편이지만 이번 곡은 가사만 적고 가도록하죠! E-Sens (이센스) - You Can't Control Me 누가 말했지. 래퍼의 수명은 아무리 길어봤자 5년. 난 그것보단 오래하려나봐. 날 기억하는 거 보면. 난 래퍼들의 무덤. 그 밑 깊숙히. 들어갔다 다시 나왔지. 어떤 이는 익숙치 않을 지금의 내 모습. 어쩌면 완전한 부활 그게 아니면 반쯤 썩은 좀비. 누군가 와서 파내준게 아냐. 내 할 일을 대신 해 줄 사람은 있지도 않지만 원치도 않지. 이 시기와 지금 이 beat. 내가 뱉을 몇십 줄은 래퍼들의 위기 혹은 기회. 난 팔짱끼고 시뻘건 얼굴숨기며 여유있는 척. 그런 거 안해. 그런 거 잘하는 타입 따로 있어. 걔는 raw 한게 아냐 그저 익다 말은 rare 한 두번 씹히고 몇시간 뒤 내 변기밑에. 반면에 나는 언제나 well done 니가 급하게 씹어볼래도 괜히 니 숨구멍만 맥혀. 호흡곤란. 니 옆사람들은 니 등을쳐. 결국 니가 뱉은 건 오물. 토했으면 무릎꿇어. 막무가내로 덤비는 멍청이와 비겁해진 메이져 랩퍼가 씬의 4분의 3을 채웠네. 한국힙합은 반죽음. 옆에 널린 시체. 유통기한 지난 니 rhyme 의 방부제. 지폐 연예인 아닌 척. 한국힙합 후배를 위해 한 몸 다 바치듯 연기하며 사기를 치네. 회사는 발목을 자르고 목발을 줘 내가 걷는 건 전부 지들 덕분이라고 턱 쳐들어올리고 지껄여. 말 잘 들으면 휠체어 하나 준대. 니들이 팔려고했던 내 인생. 쉽게 내주지 않아 내 boss 는 나. 사람 좋은 듯이 위선 떨어 대지마. 니넨 니들 스스로에게도 비즈니스 맨 그건 니 안의 소리에 대한 디스리스펙. 궁금해 걔네가 나한테 저지른 양아치짓에 입 닫고 눈감은 여우의 피도 뜨거워 질지. 내 얼굴에 떡칠해놨던 메이크 업 다 씻어 내는데 걸린 시간 아무리 짧게 봐도 2년. 예전에 뱉어놓은 말. 이제는 죽어도 지켜 the mind state of a winner 모든 스튜디오는 나의 gym 넌 한입짜리 프로틴. 비계 낀 니 정신 도려내 주께 마취 없이. 이거 듣고나면 대답해. 개코. 지난 5년간 회사안에서 날 대했던 것 처럼 뒤로 빼지마 날 위한 마지막 존중. 미리 거절했으니 병사 대 병사로 전투. 착한사람 코스프레 fuck that. 더럽게 얘기해도 솔직해져 봐 제일 얍삽한게 너인게 아무리 생각해도 난 다듀 군대 땜빵. 후배의 존경 이용했지 내게 설명해봐. 니 옆의 랩 퇴물을 비롯해 나머진 새끼들 다 쓰자니 너무 아까운 내 볼펜 다 알아듣겠지. 패스. 10억을 달라고? 아메바 컬쳐. kiss my ass. 니들 잘하는 언론 플레이. 또 하겠지. 날 배은망덕한 새끼로 묘사해놓겠지. I'm no.1. 인정하지 못하겠다면 mc 로서 얘기해. 니네 누나 찾지 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