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ilynews
10,000+ Views

해외호텔 싸게 예약… 예매대행카페서 억대사기 벌인 50대男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서울 강북경찰서는 해외 숙박권 예매대행 카페를 운영하며 회원들에게 1억원대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박모(56)씨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2월부터 지난달 29일까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개설한 ‘항공호텔비교닷컴’ 카페에서 저가 호텔을 비교해주고 예약을 대행해 준다며 총 105명에게 약 1억원을 입금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지난 2013년 이 카페를 개설, 싱가포르 현지 여행사와 정상적으로 거래하며 운영했다. 하지만 지난 2월 현지 여행사가 부도가 나면서 더 이상 호텔 숙박권을 정상 예약할 수 없게 됐다.
박씨는 이 같은 상황에서도 카페 회원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호텔 예약을 할 수 있는 것처럼 계속 홍보했다. 이를 위해 가짜 예약확인증을 만들어 예약자들 안심시키는 치밀함도 보였다.
그의 범행은 가짜 예약확인증을 갖고 싱가포르로 여행간 카페 회원들이 호텔숙박 결제가 되지 않은 것을 알게되면서 드러났다. 이들은 박씨에게 환불을 요청했으나 그는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박씨에게 속은 카페 회원들은 지난달 31일 경찰에 진정서와 고소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추적 끝에 지난 19일 서울 강북구 미아동에서 박씨를 검거했다.
박씨는 경찰조사에서 “현지 여행사의 부도로 발생한 손해비용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면서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에게 피해를 당한 이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헐.. 진짜 별 사람들이 다 있네여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백령도 1일차.
6시15분 차를 운전하여 삼전동 집을 나설 때 비가 내렸다. 염곡동 사거리를 지나 강남순환고속도로와 제2경인고속도로를 타고 인천 연안부두까지 1시간 남짓 걸린 7시 13분에 도착했다. 강남순환고속도로 들어설 때 1,800원 + 나올 때 1,700원 + 제2경인 450원 = 3,950원의 통행료가 무료도로보다 15분을 앞당겼다. 7시50분 미끄러지듯 인천항을 빠져나와 인천대교 밑을 지나고 소청도의 하울의 성같은 통신탑이 보일 때까지 3시간 10분, 대청도까지 15분이었지만 화물이 많았는 지 대청도 선착장에서 꾸물대더니 백령도에 11시 50분에 도착했다. 힐링펜션 쥔장이 렌트카를 용기포선착장까지 가지고나와 타고 백령로를 따라 펜션까지 갔다. 1층 방 하나, 화장실 하나, 계단 위 다락방 하나, 거실 하나, 주방 하나로 10명은 숙박해도 되는 큰방이었다. 금요일밤이라 손님이 없어서 작은방 값인 7만원에 큰방을 준것이다. 아반떼를 타고 심청각 앞 콩깍지로 가서 짬뽕순두부와 굴순두부 각 8,000원으로 점심을 해결하고 심청각으로 갔다. 대인 1,000원이었지만 매표소 직원이 점심먹으러 갔는 지 공짜로 들어가 장산곶을 보고 주차했다. 심청이를 빠뜨렸던 인당수가 장산곶 앞이라면 엄청 많은 배들이 좌초했을텐데, 통일되면 보물선 발굴로 북적댈게 뻔하네. 콩돌해변을 먼저 보라는 펜션쥔장의 말에 따라 모래보다 크고 바둑돌보다 작고 길쭉한 쌀알같은 콩돌해변에서 맨발트래킹을 하고, 남포리 습곡을 찾다가 용틀임바위 주차장에 주차했는데 까나리 여행사 버스가 있었다. 천안함 위령탑을 들르지 않고 두무진으로 직행하여 주차하고, 걸어서 왼쪽 산으로 가서 육지에서 두무진을 관광했다. 수직으로 줄선 바위들이 작은 장가계를 보는 듯했다. 30분이나 일찍 유람선 매표소에 가서 매표하고 오른쪽 끝 자갈밭에 앉아 두무진 나루를 아이쇼핑했다. 4시에 승선하여 4시20분 출항 두무진 유람선을 타고 선암대, 코끼리 바위, 부처바위, 심청이 타고온 잠수함을 보고 천안함위령탑 앞바다에서 배를 돌려오는데 40분이 걸렸다. 돌아오는 길 사자바위를 보러갔다가 방파제 옆으로 갈수도 없고 육지와 바위사이에 테트라포드로 막아놓아 경관을 버려놓아 실망했다. 저녁으로 조개구이 무한리필에 갔다. 인당 26,900원에 키조개, 백합, 피조개가 관족도 잘 안익고 전복과 꼬막을 몇개 먹다보니 입에 잘 안 맞아 바지락과 꼬막, 동막 한바가지 넣고 새우 두마리 섞어 안성탕면 끓여 먹었더니 육수가 천상의 맛이었다. 물론 삶은 조개살이 안 익은 것도 없고 맛도 둘이 먹다 둘이 다 죽어도 모를 맛이었다. 힐링편션로 돌아오니 저녁 7시, 울타리에 심은 앵두 몇개를 따먹고 잔디밭가에 심어진 알록달록한 톱풀과 금계국, 꽃양귀비, 노란 낮달맞이꽃, 검붉은 우단동자를 감상하다가 내일을 위하여 씻고 일찍 잠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