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ilynews
10,000+ Views

볼보, 새로운 플래그십 세단 '더 뉴 S90' 공개와 함께 예약 판매 돌입

[이데일리 오토in 김학수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가 S80의 뒤를 잇는 새로운 플래그십 세단 ‘더 뉴 S90’를 공개하고 예약 판매에 돌입했다.
이번에 공개된 S90은 지난 10년 동안 플래그십 모델로서 역활을 해온 S80의 뒤를 잇는 볼보 브랜드를 대표하는 럭셔리 세단으로서 XC90에 이어 두 번째로 출시된 90 시리즈 최근 공개된 XC90, V90과 함께 모델 라인업 최상단을 장식하고,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에 도전한다.
‘스웨디시 젠틀맨’의 콘셉을 바탕으로 개발된 더 뉴 S90은 다이내믹한 비율과 북유럽 특유의 심플함이 강조된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실내 공간 역시 북유럽의 고급스러운 감성을 강조하기 위해 천연 소재로 마감된 인테리어로 품격을 높였다.볼보 브랜드를 대표하는 다양한 안전 기술과 편의 사양이 더해졌다.
더 뉴 S90의 외관은 차체를 보다 낮고 넓고, 길어 보이게 하는 볼보의 시그니처 프로포션을 기반으로 디자인되어 더욱 강인한 디자인과 쿠페의 유려한 실루엣, 그리고 입체적인 전면 디자인을 갖춰 더욱 역동적인 감성을 강조한다.
이러한 디자인 배경에는 1960년대 볼보 브랜드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 했던 P1800에 기반한 콘셉 모델 ‘콘셉 쿠페’가 존재한다. 볼보의 디자이너들은 콘셉 쿠페의 디자인을 기반으로하여 차세대 볼보의 디자인 언어를 새롭게 개발했으며, XC90과 V90 그리고 S90에 첫 도입됐다.
고급스럽게 다듬어진 천연 우드 트림과 나파 가죽 등의 천연 소재로 안락함과 편안함을 제공하는 실내 공간은 볼보의 새로운 실내 디자인과 함께 어우러지며 더욱 실용적이고 더욱 따듯한 감성을 제공한다. 또한 바워스&윌킨스(Bowers & Wilkins) 사운드 시스템은 콘서트홀의 음향 기술을 그대로 재현한다.
볼보는 더 뉴 S90의 상품성의 강화하기 위해 최근 브랜드가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는 반자율주행 기술인 파일럿 어시스트 II (Pilot Assist II)을 시작으로, 헤드업 디스플레이, 대형 동물을 감지와 교차로에서 추돌 위험을 사전에 파악하는 인텔리세이프 시스템 등의 다양한 안전 기술을 모든 트림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한편 볼보 더 뉴 S90는 볼보의 새로운 파워트레인 시스템인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을 적용해 D4, D5 AWD 그리고 T5의 세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특히 D5 AWD 는 파워펄스(Power Pulse) 기술이 적용돼 최대 출력 235마력, 최대 48.9 kg.m의 강력한 토크를 자랑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더 뉴 S90을 통해 새로워진 볼보자동차를 국내 고객에게 널리 알릴 것”이라며, “뛰어난 상품성과 차별화된 스웨디시 가치를 바탕으로 준대형급 세단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더 뉴 S90의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에 따라 5,990~7,490만원(VAT 포함)이며 5년 또는 10만 km의 무상 보증 기간을 제공하고, 해당 기간 동안 소모품을 무상 지원한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심쩐심] 경기도 사는 A씨의 서울 ‘과태료’ 면제 비결
경기도에 살고 있는 40대 남성 A씨는 올해 초부터 몇 차례에 걸쳐 서울시로부터 과태료 납부 고지서를 받았습니다. 이유는 A씨가 소유한 차량이 노후경유차였기 때문입니다. 김포와 파주, 안양 등을 오가는 일이 많았던 A씨가 내비게이션이 알려준 경로로 주행한 것이 문제였습니다. 경기도에 노후경유차 매연저감장치 장착 요청을 해놨기 때문에 경기도에서는 단속이 되지 않지만, 내비게이션이 알려준 경로에는 단속 지역인 서울 구간이 있었던 것. 수차례에 걸친 단속에 과태료는 수십만원이 됐고, 고지서와 독촉장은 쌓여갔습니다. 단, 과태료 고지서에는 오는 11월 30일까지 매연저감장치를 장착하거나 조기폐차 등 저공해조치를 완료하면 과태료 부과가 취소된다고 적혀 있었는데요. 미리 신청해뒀던 매연저감장치 장착을 서두르기 위해 관할 구청에 문의했다가 올해 배정된 예산이 모두 소진됐다는 답을 들은 A씨. 결국 보조금 등 예산이 남아 있는 조기폐차로 방향을 돌렸습니다. 조기폐차 보조금은 자동차기준가액의 최대 80%까지 받을 수 있는데요. A씨의 경우에는 보조금이 109만원이었습니다. 신차구매보조금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조기폐차 신청 후 지급대상 확인서를 발급받은 날짜를 기준으로 이전 2달, 이후 4달 이내에 배출가스 1~2등급 차량을 구입한다면 추가로 최대 90만원의 신차구매보조금을 받을 수 있지요. 단, 폐차한 노후경유차와 새로 구매한 차량의 명의가 동일해야 합니다. 조기폐차 보조금과 신차구매 보조금은 폐차 후 말소등록이 완료된 후, 1달~2달 정도 뒤에 받을 수 있습니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를 포함해 폐차를 하는 모든 차량은 폐차장에서 지급하는 보상금도 받을 수 있습니다. 폐차 보상금은 폐차하는 차량의 고철 값을 받는다고 생각하면 되는데요. 차량의 종류, 재질 등에 따라 금액이 달라집니다. A씨의 경우 폐차장으로부터 42만원의 보상금을 지급받았다고 합니다. 폐차 시 받는 돈은 또 있습니다. 바로 납부했던 자동차세인데요. 경유 차량은 환경개선부담금도 함께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관할 구청(또는 시청) 담당부서에 환급 요청을 하거나 위택스 홈페이지에서 환급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이때 환급액은 전액이 아닌 남은 세금 부과 기간을 일할 계산한 금액이 됩니다. 이와 함께 서울시에서 부과한 노후경유차량 운행제한 위반 과태료도 환급받을 수 있는데요. A씨의 경우 과태료를 납부하지 않았기 때문에 환급이 아닌 과태료 취소 처리를 받았습니다. A씨의 사례를 통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시 받을 수 있는 돈들 알아봤습니다. 노후경유차라고 해도 주행이 불가능한 상태거나, 관할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이 모두 소진된 경우 앞서 언급한 돈을 지급받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지자체에 따라 노후경유차의 저공해조치 지원을 올해까지만 진행하는 경우가 있으니, 조기폐차나 매연저감장치 부착을 계획 중이라면 서두르세요.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