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cco
100,000+ Views

강아지의 통쾌한 복수극![실화임]

영국 일간지 메트로에서 자신을 발로 찬 운전자에게 통쾌한 복수를 한 강아지의 사진을 소개했다.
중국 남서부 충칭의 한 아파트 앞에 주차를 하려던 운전자가 주차 예정 구역에 강아지 한마리가 누워있는 것을 보고 발로 걷어차며 쫓아냈다.
어디론가 사라졌던 강아지는 잠시 후 다른 강아지들과 함께 운전자가 사라진 차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빨간색 자동차를 둘러싼 강아지들은 날카로운 이빨을 이용해 자동차 바퀴 근처와 앞 유리에 달려있는 와이퍼를 물어뜯기 시작했다.
볼일을 마치고 유유히 사라진 강아지들은 이후 모습을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ㅋㅋㅋㅋㅋㅋ
51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패밀리에 가입하구싶다
개친구들이 와서 씹어줫네
아따마 아구 힘좋네
잘햇어.^^복수는..나의것
아무리 개 이빨과 턱힘이 강하다지만 쇠붙이를 저꼴로 만들어? 메이드 인 차이나 답다
하긴 만든건 중국이니 맛는 말일수도
대한민국 자동차도 저렇게됩니다 믿지못하겠느면 본인 직접시도해보십시요
차가 엄청 강한줄 아시나보네요. 일반 승용차 그냥 꾸욱 함 눌러보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부업자가 경찰에 신고한 레전드 사건ㄷㄷ.jpg
2009년 3월 30일 법원에 이상한 경매물이 등장!! 2008타경 14403으로 충무공을 모시는 현충사 집터 등등.. 감정가 15억 내용을 보니 충무공 고택부지, 무예연습장, 충무공 장인, 장모, 셋째 아들 이면의 묘 등.. 갑자기 왜.. 국보급 보물들이 경매에 나오게 된 걸까? 그 이유는 충무공 15대 맏며느리 최씨의 만행이 큼 충무공 15대 맏며느리인 최씨는 15대 종손 이재국씨와 결혼을 하였지만 둘 사이 자식이 없어 맡며느리가 재산을 전부 상속했음 최씨는 남편 이재국씨가 2002년 사망 후 이순신 종가의 돈으로 사업을 시작함 하지만 사업이 족족 망하고, 사업을 하다 알게된 남자가 있는데 남자에게 위임장을 써 줌. 위임장의 내용은 자신의 재산을 한씨 (사업하다 알게 된 남자)가 마음대로 처분해도 좋다는 내용 이 위임장을 받은 한씨 대부업체를 찾아가 180억에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보물을 팔려고 시도함 자신을 대부업자라고 밝힌 전씨가 기자에게 제보함 최씨와 한씨가 충무공의 유물을 대부업자 전씨에게 팔아 넘기려고 함 경국 종친회 어른들이 열받아서 법원에 유물 가처분 신청서를 냄 종친회 어른들 말씀 종부노릇 한적 없음.. 결국 충무공 종친회 어른들 회의 결국 맡며느리 최씨는 족보에서 삭제 그리고 1차 경매에서 사는 사람이 없어 2차 경매를 들어감 다행히 경매에 나온 충무공 유물은 재경매를 통해 충무공 종친회 어른들 품으로 돌아감 아참! 그리고 제명된 최씨와 동업자 한씨는 사업자금을 갚지 못해 사기죄로 구치소 수감중 ㅊㅊ 도탁스 모야 대부업자가 신고 ㅋㅋㅋㅋㅋㅋ 이순신장군의 위엄인가ㅋㅋ 대부업자도 이건 좀;;하고 넘어가는 클라스
보고 나면 생각에 잠기는, 혹은 불쾌해지는 영화 추천.jpg
<마더> 아무도 믿지 마, 엄마가 구해줄게. 오프닝-엔딩 조응이 예술임. 원빈도 내 생각보다 거슬리는 점 없었고, 김혜자야 말할 필요 없고.. 진구 천우희 송새벽 곽도원 등등 연기 구멍 없는 출연진 존좋!! <도그빌> 초대받지 않은 손님, 온 마을이 술렁이기 시작했다. 진짜 개 같은 마을... 그리고 개 같은 러닝타임...3시간.. 연출이며 장치가 상당히 실험적이라 호불호 많이 갈리니 주의! <사울의 아들> 시체 처리반으로 일하던 남자 앞에 오늘,아들의 주검이 도착했다. 촬영 구도와 전개 모두 숨이 막힌다...ㄹㅇ 두 번은 못 봐 <아메리칸 크라임> "서커스로 돌아왔습니다. 언제나 안정감을 느끼던 곳으로. 빌 목사님이 이러셨습니다. 어떤 상황이든 하느님께서는 항상 계획이 있으시다고. 지금도 난 그 계획이 무엇이었는지 찾고 있습니다." <라스트 홈> 단 한 명만 방주에 타는 거야! 나머진 물 밑으로 가라 앉는 거지! 미국 모기지론 사태를 바탕으로 함. 너무 현실적이라 불편하다는 평. 주연 배우들 연기력에 멱살 끌려 가는 느낌이었음 긴장감 오져.. <유 돈 노우 잭> 자비의 천사인가 살인자인가?  안락사를 둘러싼 논쟁..한 번쯤은 눈여겨 볼만 함.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운명의 바람 앞에 흔들리는 두 형제의 사랑과 선택! 운명의 바람=아일랜드 독립전쟁 실제로 주연 킬리언 머피가 아일랜드 태생. 초반부 영국 군이 자행하던 짓거리가 옆 동네 누구누구랑 존똑이라 지켜보기 힘들었음 ㅠㅠ <타인의 삶> 난 그들의 삶을 훔쳤고 그들은 나의 인생을 바꿨다. 엔딩이 여운에 참 남던 작품. <네버 렛 미 고> 이토록 아픈데, 이토록 사랑하는데, 그래도 우리는 인간이 될 수 없는 건가요? 복제인간을 소재로 하지만 특이하게도 시대상이 과거라는 점. 영상미 낭낭해서 넣었지만 개취로 원작 도서가 나았음. 저자가 노벨 문학상 받은 가즈오 이시구로. 거업나 가슴 먹먹한 내용이야ㅠㅠㅠㅠㅠㅠ 후반으로 향할수록 눈물 질질 흘림... <복수는 나의 것> “딱 필요한 돈만 받고 돌려주는 거야. 이건 착한 유괴야...” "너 착한 놈인 거 안다. 그러니까 내가 너 죽이는 거, 이해하지?" <밀양> 모든 사랑을 잃어버린 여자와 지 맘도 잘 모르는 속물 같은 남자. 그들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 과연, 그들은 함께 찾을 수 있을까? 사랑… 시작할 수 있을까? 신과 구원을 겨냥하는 작품. 교회씬에서 치를 떨었다 증말 ㅠㅠ <킬링 디어> 성공한 외과 의사 스티븐과 그에게 다가온 소년 마틴. 미스터리한 그와 친밀해질수록 스티븐과 그의 아내의 이상적인 삶은 완벽하게 무너지는데…"이 악몽을 끝내줘. 할 수 있어?" 배리 키오건의 연기가 인상적임. 눈빛부터 살짝 맛이 간 또라이 역할을 충실하게 해내주더라..존무 ㄷㄷ 출처 킬링디어 진짜.. 기분 묘해지니까 주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