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ilynews
2 years ago10,000+ Views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 가수 서인영이 ‘우결’ 가상 남편이었던 크라운제이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서인영은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처음으로 고백하는 건데 오빠(크라운제이)가 ‘결혼은 나랑 하자’고 한 적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나도 그런 생각이 조금은 있다. 나의 성격에 대해 너무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나이 들어서 보니까 내게 이렇게 맞춰줄 수 있는 남자가 있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서인영과 크라운제이는 2008년 MBC ‘우리결혼했어요’(이하 ‘우결’)에서 가상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개미 커플’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다.
서인영은 “당시 실제로 결혼한 것처럼 출연했다. 서로 남자친구, 여자친구가 있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면서 “오빠가 ‘난 항상 네 옆을 지켜주는 영원한 가상 남편이 되겠다. 네가 부르면 어디든 갈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래서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의 사랑’ 녹화 당시 불렀는데 실제로 왔다”고 말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