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News
1,000+ Views

2016년 9월 29일 해피뉴스

안녕하세요. 2016년 9월 29일 해피뉴스입니다.

김현수, 9회 대타 역전 결승 투런포

볼티모어의 김현수가 9회에 대타로 등장해서 극적인 역전 결승 투런포를 터뜨렸습니다.
김현수는 토론토와의 방문경기에서 1-2로 뒤진 9회 초 1사 2루에서 대타로 나섰는데요,
상대 마무리 로베르토의 시속 154㎞짜리 직구를 받아쳐서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역전 투런 아치를 그렸습니다.

추신수, 교육리그에서 홈런 폭발…MLB 복귀 이상무

텍사스의 추신수가 마이너리그 교육리그에서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추신수는 교육리그에서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1볼넷의 맹활약을 펼쳤는데요,
다음 달 1일 빅리그에 복귀해서 탬파베이와의 경기에 출전하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입니다.
추추트레인 고고고~

김우빈 팬들의 훈훈한 선행…아동복지시설에 쌀 기부

배우 김우빈의 팬들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김우빈 팬클럽은 최근 한 아동복지시설에 쌀을 기부했다고 하는데요,
평소 이웃돕기에 관심을 가져온 김우빈처럼
팬들 역시 조용하게 선행을 하고 싶어 외부에 알리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런 팬들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룹 아이콘, 일본 첫 싱글로 오리콘 1위

그룹 아이콘이 또한번 일본 오리콘 데일리 랭킹 1위를 차지했습니다.
지난 1월에 발매한 데뷔앨범 ‘WELCOME BACK’에 이어서
일본 첫 오리지널 싱글인 ‘DUMB & DUMBER’가 발매와 동시에 1위를 기록했습니다.
이렇게 멋진 한국가수들이 좀 더 해외로 뻗어나가길 응원합니다.
내일은 해피뉴스가 더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매일 해피뉴스를 받아보고 싶은 분들은 댓글을 달아주시면 업로드 할 때마다 태그해서 노티가 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 해피뉴스를 제보해주세요! 그날 해피뉴스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올림픽 정신이 무엇인지 보여 준 우상혁의 아름다운 도전.gif
25년만에 육상 종목 높이뛰기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 앞선 높이를 모두 깔끔하게 성공하며 한국 신기록 2.35m에 도전하는 우상혁 이전까지 본인의 최고 기록은 2.31m 관중에게 호응을 유도하며 긴장을 풀고 건강한 미소와 기합과 함께 도전! 한국 신기록! 기존의 한국 기록이었던 2.34m를 넘고선 가슴에 새겨진 태극기를 자랑스럽게 두드리는 모습! 하지만 이후 2.37m를 실패하며 현재 순위 4위 2.37m을 시도하는 건 순위를 높일 수 없어 2.39m로 높여 메달권에 도전함 대회에서 단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높이에 더 크게 기합을 넣어보는 우상혁 1차 시도 아쉬운 실패 모두가 아쉬워하는데 도전한 본인은 오히려 괜찮다 소리치며 2차 시기를 기다린다 그 후 모든 선수가 실패한 2.39m의 높은 벽 그리고 다시 돌아온 우상혁의 마지막 시기 더 큰 액션으로 호응을 유도 기분 좋은 긴장감 욕심없이 경기를 즐기고 행복해보이는 미소 그리고 마지막 시도 너무나도 아깝게 실패 노력한 사람만이 보여줄 수 있는 후련한 미소로 도전을 마무리 캐스터 : 잘했고 잘했고 또 잘했습니다! 국군체육부대 상무의 우상혁! 멋진 거수경례로 도쿄 올림픽 멋진 피날레를 장식하는 우상혁! 이렇게 대한민국 육상선수들은 소리없이 발전해왔습니다! 묵묵히 발전해 온 대한민국 육상 선수들에게 아낌 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이번 올림픽 또 하나의 명경기였음 출처: 도탁스 (원문 여성시대 김밥뭉치)
[토박이말 살리기]1-67 뒨장질
[토박이말 살리기]1-67 뒨장질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뒨장질'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사람이나 짐승, 물건 따위를 뒤져내는 일을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형방 비장이 나장이 팔구 명을 데리고 대들어서 도화와 도화의 집 사람을 한옆에 몰아 놓고 뒨장질을 시작하여 온 집 안을 샅샅이 뒤졌으나 장물 잡아낼 것이 별로 없었다."는 홍명희의 임꺽정에 있는 보기월을 보기로 들었습니다. 그 다음 '닥치는 대로 들었다 놓았다 하는 일을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는 뜻도 있다고 풀이를 해 놓았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는 '사람이나 짐승, 물건 따위를 뒤지는 짓'이라고 풀이를 하고 "형사 몇 명이 집 안으로 들이닥쳐 뒨장질을 시작하여 온 집안을 샅샅이 뒤졌으나 장물을 찾아내지는 못했다."를 보기월로 보였습니다. 그리고 '닥치는 대로 들었다 놓았다 하는 일'이라는 뜻도 있다고 했습니다. 저는 앞의 '표준국어대사전'과 같은 뜻풀이가 우리나라 사람들로 하여금 토박이말을 낮잡아 보게 하고 토박이말 쓰기를 꺼리게 만드는 아주 좋지 않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뜻을 높여 이르는 말이 따로 없는데도 그렇게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고 풀이를 해 놓았으니 이런 풀이를 보고 즐겨 쓰고 싶은 마음이 일어나지 않을 것은 뻔하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표준국어대사전의 이런 풀이는 바로 잡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위와 같은 생각을 바탕으로 저는 다음과 같이 풀이를 다듬어 보았습니다. 뒨장질: 1. 사람이나 짐승, 몬(물건) 따위를 뒤져 내는 일 또는 그런 짓. 2. 닥치는 대로 들었다 놓았다 하는 일 여러분도 살면서 무엇인가를 찾느라고 집 안 구석구석을 뒤져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누구나 뒨장질을 해 본 적이 있거나 하면서도 '뒨장질'이라는 말을 모르면 쓸 수가 없는 것이지요. 앞으로 뭔가 뒤져 내거나 닥치는 대로 들었다 놓았다 하는 일을 보거나 겪으실 때 '뒨장질'을 떠올려 써 보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들가을달 이틀 한날(2021년 8월 2일 월요일)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뒨장질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장만하다,...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장만하다 갈무리하다 날마다 낯 살갗 되다 오늘은 4285해(1952년) 펴낸 ‘과학공부 5-2’의 59쪽부터 60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59쪽 둘째 줄과 셋째 줄에 걸쳐서 나온 “손톱과 발톱은 왜 자주 깎아야 하는가?”라는 월(문장)은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습니다. 여덟째 줄과 아홉째 줄에 나온 ‘장만하는’과 ‘갈무리하는’은 참 반가운 토박이말입니다. 잘 아시다시피 ‘장만하다’는 ‘꼭 있어야 할 것을 사거나 만들거나 해서 갖추다’는 뜻을 가진 토박이말로 ‘먹거리’와 아랑곳한 말과 자주 만나는 말입니다. ‘갈무리하다’는 ‘물건 따위를 잘 정리하거나 간수하다’는 뜻으로 흔히 ‘저장하다’라고 하는 말을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이면서 ‘일을 처리하여 마무리하다’는 뜻도 있는 토박이말입니다. 열째 줄과 열한째 줄에 있는 ‘벌레가 우리 몸에 들지 않게 해야 한다.’에서 ‘들지 않게’는 요즘 흔히 쓰는 ‘침입하지 않게’를 쉽게 풀이해 쓴 말이라고 하겠습니다. 열한째 줄 끝에서 열둘째 줄에 걸쳐 나오는 ‘벌레 없애는 약’도 요즘 쓰는 ‘구충제(驅蟲劑)’를 쉽게 풀이한 좋은 보기라고 생각합니다. 그 다음에 이어지는 “배 속 벌레 없애는 약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자.”도 ‘약’을 빼면 모두 토박이말로 된 월이고 맨 마지막 월인 “우리는 날마다 여러 가지 일을 하고 있다.”도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습니다. 60쪽 둘째 줄과 셋째 줄에 걸쳐 나오는 ‘직혀 나가는 사람’은 요즘 말로 ‘지켜 나가는 사람’인데 옛날에는 그렇게 썼나 봅니다. 다만 첫째 줄에 있는 ‘매일’은 앞서 쓴 ‘날마다’를 썼더라면 더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어서 나오는 ‘아침’, ‘저녁’, ‘밥’과 같은 토박이말도 반가웠고 다섯째 줄에 있는 ‘뒷간’은 앞서 보여드린 적이 있지만 다시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여섯째 줄에 있는 ‘낯은 언제 씻고’는 요즘 많이 쓰는 ‘세수’라는 말보다 더 알맞은 말이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세수(洗手)’는 한자 뜻대로만 풀이를 하면 ‘손을 씻음’인데 흔히 ‘얼굴을 씻음’이라는 뜻으로 더 많이 쓰기 때문입니다. ‘낯’이라는 좋은 토박이말을 제때 알맞게 쓰면 좋겠습니다. 이어서 나온 ‘이는 언제 닦는가?’, ‘몸에도 좋을 뿐 아니라’, ‘일도 잘 된다.’도 토박이말을 잘 살린 말이라 반가웠습니다. 열둘째 줄과 열셋째 줄에 걸쳐 나온 “몸을 깨끗이 하고, 깨끗한 옷을 입자.”도 모두 토박이말로 된 월입니다. 그 다음 월인 “우리 몸에는 언제나 기름기가 살갗 밖으로 나온다.”도 ‘기름기’의 ‘-기(氣)’만 빼면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나온 ‘기름’은 ‘지방’을, ‘살갗’은 ‘피부’를 가리키는 토박이말이라는 것도 앞서 나왔기 때문에 잘 아실 거라 믿습니다. 열다섯째 줄 끝에서 열여섯째 줄에 걸쳐 나온 ‘된 일을 하며는 몸에서 땀이 나온다.’에서 ‘된’은 ‘일이 힘에 벅차다’는 뜻을 가진 토박이말 ‘되다’가 바뀐 말이라는 것을 아시면 얼마나 알맞은 말인지 바로 아실 수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토박이말을 잘 살렸을 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쉽게 풀이를 해 놓은 옛날 배움책을 잘 보고 배워서 우리 아이들에게 쉬운 배움책을 만들어 주어야겠습니다. 4354해 들가을달 사흘 두날(2021년 8월 3일 화요일) 바람 바람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쉬운배움책 #교과서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장만하다 #갈무리하다 #날마다 #낯 #살갗 #되다 *이 글은 경남신문에도 보냈습니다.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29-말도...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29-말도 아름다운 꽃처럼... 사랑하는 아들, 딸에게 나라 곳곳에 소나기가 올 거라고 하더니 어떤 고장에는 작달비가 내렸다고 하는데 여기는 한 방울도 오지 않아 좀 서운하더라. 그래도 구름이 해를 가려 주어서 더위가 좀 덜해서 좋았어. 골짜기마다 냇가에 물놀이를 하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걸 보면서 네 사람 모두 따로 있는 우리 집 사람들 생각이 나더라. 다들 물 속에 있는 마음으로 시원한 곳에서 더위를 못 느끼고 지내고 있을 세 사람 말이야. 오늘 들려 줄 좋은 말씀은 "말도 아름다운 꽃처럼 그 빛깔을 지니고 있다."야. 이 말씀은 '이(E). 리스'라는 분이 남기신 것이라고 하는데 그 분이 어떤 분인지 알려 주는 곳이 없더라. 함께 찾아보고 먼저 알게 된 사람이 알려 주기로 하자. 나는 이 말을 보고, "하얀 꽃 핀 건 하얀 감자 파보나마나 하얀 감자, 자주 꽃 핀 건 자주 잠자 파노나마나 자주 감자" 라는 가락글(시)이 생각이 나더구나. 감자를 심어 자라는 것을 보고 캐 본 사람은 이 말 뜻을 쉽게 알 수 있을 테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뭔 소린가 할 수도 있을 거야. 꽃 빛깔을 보면 그 열매 빛까지 알 수 있는 것들이 적지 않거든. 가지에 가지빛깔 꽃이 피고 노란꽃이 피는 오이나 호박은 다 익으면 노란 빛깔을 띄게 되거든. 이처럼 사람이 하는 말을 보면 그 사람의 됨됨(인성/인격)을 알 수 있다는 말을 빗대어 나타낸 말이라고 생각해. 몇 해 앞 박상영 선수가 "할 수 있다" 말을 되풀이하면서 좋은 열매를 거둔 일도 있고, 엊그제 높이뛰기에서 우상혁 선수가 "할 수 있다", "올라간다"는 말을 되뇌며 좋은 열매를 거둔 것이 좋은 보기가 아닐까? 사랑하는 아들, 딸도 늘 좋은 쪽으로 생각하고 좋은 말만 할 수 있도록 늘 마음을 썼으면 한다. 나 스스로에게 하는 말은 말할 것도 없고 둘레 사람들에게도 고마운 마음에서 우러나는 따뜻한 말을 해 주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 그런 좋은 빛깔 말의 바탕은 토박이말이라는 것도 잊지 않았으면 해. 오늘 하루도 기쁜 마음으로 하고 싶은 일, 멋진 일들로 가득 채워 가길... 4354해 들가을달 나흘 삿날(2021년 8월 4일 수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좋은말씀 #명언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이리스
[토박이말 살리기]1-66 뒤울이
[토박이말 살리기]1-66 뒤울이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뒤울이'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북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이라고 풀이를 하고 '북풍'과 같은 말이라고 했지만 보기월은 없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도 '북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이라고 풀이를 하고 '북새풍', '북풍'을 비슷한 말이라고 했지만 보기월은 없었습니다. 다만 '북풍'을 찾아보니 표준국어대사전에 "북풍이 몰아치다."는 보기가 있었고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그날따라 북풍이 세차게 몰아쳐서 날씨가 유난히 추웠다."는 보기월이 있었습니다. 이처럼 '북풍'을 써야 할 때 '뒤울이'를 떠올려 써 보시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북풍'과 비슷한 말로 '뒤울이' 말고도 '뒤바람', '댑바람'이 있다는 것도 알아 두시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왜 '뒤'가 북쪽을 가리키게 되었는지는 옛날부터 우리가 남쪽을 보고 집을 지었다는 것을 생각해 보시면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남풍'을 가리켜 '앞바람'이라고도 하지요. '남풍'을 가리키는 또 다른 말 '마파람'은 '마주 부는 바람'이라는 뜻의 '맞바람'이 바뀌어 된 말이라는 풀이가 있다는 것도 알아 두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더위달 스무아흐레 낫날(2021년 7월 29일 목요일)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뒤울이 #북풍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투표 잘 합시다
- 세월호로 304명의 무고한 사람들이 죽었음에도 세금 많이 들어간다며 조사를 중지 했던 인간들 - 대통령 7시간을 30년 동안 봉인시킨 인간 - 남북갈등으로 총선에 유리함을 가지려 북한에 돈 줄테니 총쏴달라 거래하던 인간들 - 카메라가 자신의 말과 행동을 다 찍고 있던걸 알고 있어도 아니라고 부정 하던 인간들 -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법을 어겨도 되는 인간들 - 불법청탁, 뒷거래는 그냥 아무것도 아닌 인간들 - 자신들의 성향에 맞지 않는 사람들을 블랙리스트로 구분하여 불이익을 주던 인간들 - 자기 이익과 반대되는 집단이 칭찬 듣는걸 막기 위해 무조건 비난, 비협조인 인간들 - 자기들이 주는 긴급제난지원금은 합리요. 다른 집단이 주는 긴급제난지원금은 포퓰리즘인 인간들 - 4대강/해외자원외교로 수백조를 날려먹고도 옹호하는 인간들 - 자식에게 문제가 있으면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하던 인간의 자식은 성매매와 음주운전+운전자바꿔치기, 소녀상에 침뱉기 등 쓰레기 삶을 사는 놈 - 공약 지키면 나라 망한다고 하는 인간들 등등등 아직도 많이 있음... 지금까지 이렇게 살아온던 인간들이 과연 국민이란 단어가 마음속에 있을까요? 국민의 삶, 경제, 월급, 결혼에 관심이나 있을까요? 열린 민주당이나 바른시민당이나 투표 꼭~ 아니 제발 합시다. -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1석 차이로 민주당이 1당 되었던걸 잊지 마세요. 1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