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iviaofficial
100,000+ Views

돈만 있으면 갖고 싶은 남자들의 로망템

남자도 쇼핑 좋은 건 다 안다. 꼭 필요하진 않아도 돈 있으면 하나쯤 갖고 싶은 로망의 물건들.
출처: gettyimages / 이매진스
어느 날 갑자기 로또에 당첨되는 꿈을 누구나 한
번쯤 꾸지. 그럴 땐 남자도 여자 못지않게 쇼핑하는
상상을 한다. 없어도 사는 데 지장은 없지만 돈
생기면 갖고 싶은 물건, 다들 하나씩은 있지?
출처: gettyimages / 이매진스
게임만을 위한 전용 키보드라거나 엄청나게 비싼
만년필은 사실 없어도 사는 데 전혀 지장 없다.
하지만 남자의 쇼핑 로망을 찐하게 채워줄
멋스러운 그 제품들, 어떤 게 있을까?
출처: 영화 '드라이브'
출처: allets.com, BWI
출처: allets.com, 제닉스 크리에이티브
출처: allets.com, 레노버 코리아
내 취향과 정확히 일치해 언젠간 꼭 사고 싶다는
욕망이 드는 제품은 때로 인생의 즐거운 자극이 될
수 있지. 나만이 꿈꾸는 ‘그것’을 사는 그날까지
열심히 달려보자!
출처: 영화 '포레스트 검프'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여자인 저두 저런 아니템 소장하고 싶어요~ㅎㅎㅎ
현실은... ㅠㅠ
돈만 되면 삼성티비 빼고 다 하나씩 갖고싶네..ㅋ
티비만이라도 갖고 싶네요..
저는 가난해서 그런지 다 있어도 쓸때가 없네요 비싼 펜도 싸인할데도 없고 빔프로젝터 되는 거치대가 있어도 노트북이 후지고 시계 밥주는 보관함이 있어도 약 갈아야하는 시계가 없고 고음질 아이리버 플레이어가 있어도 고음질 파일 구하기도 힘들고 그밖에 등등...전 가난한자에겐 공짜로 줘도 요긴하게 쓰지 못할 물건들 모음인듯
보기만 해도 흐뭇하당 ㅎㅎㅎ
의자가젤탐난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올 가을, 예쁜 악세서리도 사고 기부도 하자!
계절이 바뀌는 환절기가 오면 뭔가 뒤숭숭하고 이것 저것 사고 싶지 않나요? 후후후.. 나만 그런거면 지송.. 😅 저는 요즘 지금신이 강하게 오셔서 물욕 뽐뿌가 오지거든요 💸 그래서 이것 저것 구경하다가 예쁜 물건도 사고 기부도 할 수 있는 다양한 사이트들을 발견했습니다 호호! 보통은 마리몬드를 가장 많이 알고계실텐데, 꽤 다양한 브랜드들이 있더라고요! 물욕이 뻐렁치는 가을 🍁 저랑 같이 기부하실 빙글러 없으신가요 🙋🏻‍♀️ 지금부터 제가 찾아온 물품들이 여러분의 맴을 콕콕! 찌르길...후후후후.. 아 맞다, 이거 절대 네버 광고 아닙니다요.. 제 맘 다들 아시죵? 메리디아니 메리디아니는 매월 초, 판매금액의 10%를 모아 유기견들을 위해 기부한다고 합니다! 또한 한달에 한번 유기견들에게 필요한 생필품과 사료, 간식을 구비해 한번 더 물품 후원을 한다고 해요 :) 저기 예쁘게 웃고있는 흰둥이가 너무 귀엽지 않나요 ㅠㅠ 팔찌뿐만 아니라 반지와 발찌, 뱃지도 함께 판매하고 있으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구경해보세욧! 마르코로호 할머니들이 직접 만드신 반지와 팔찌, 귀걸이 등 예쁜 악세서리들로 가득 차 있는 마르코로호! 마르코로호는 할머니들에게 일자리를 선물해 드리고 구매자들에게 선택적 기부를 할 수 있게 해줍니당 :) 독거노인생활지원, 장애아동기구지원, 결식학생식사지원, 아프리카아동후원, 유기동물보호지원 중 선택한 기부처에 수익금의 일부가 지원된다고 해요!!!! 물품을 구매하면 매듭을 만들어주신 할머니의 카드도 받아볼 수 있다고 하는데.. 저는 여기서 구매를 해볼까 하고 있어요 후후후 (속닥) 귀걸이가 정말 예쁘거든요...🥰 나비네 버려지고 상처받은 길고양이와 유기묘, 그 아이들의 평생가족을 찾아주는 일이 자신의 존재이유라는 나비네! 판매 순수익금의 40% 이상을 비영리단체 운영비와 유기묘 입양 홍보 활동 지원금으로 사용한다고 해요 :) 꽃냥이의 귀여운 얼굴 뒤에는 세상의 모든 고양이가 행복해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꽃길만 걷자'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어요 🌸 애니휴먼 애니휴먼은 나눔의 집 추모공원 사업과 '위안부' 피해 할머님들을 후원하는 곳이죠! 그리고 애니휴먼은 누구나 다른 사람을 위해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해요 (감동) 이미 희망나비 팔찌는 많은 분들이 알고계실텐데, 팔찌를 제외하고도 가방 키링 등 너무 예쁜 물품들이 많더군요 후후 다양한 방법으로 우리가 절대 잊지않고 기억한다는 사실을 표현해봐요 🙏 뉴킷 유명하죠! 이미 저도 가지고 있는 뉴킷의 팔찌 후후후 😎 북금곰, 턱끝펭귄, 일각고래, 웨델 바다표범, 고릴라와 판다 등 멸종 위기의 동물들을 후원하는 팔찌예요 :) 팔찌를 차고 있으면 뭔가 동물 칭구들의 수호자가 된 기분이 들어요..💪 위드아이스 위드아이스는 루게릭 환자를 후원하는 승일희망재단이 만든 브랜드예요! 판매 수익금 전부가 루게릭 요양병원 건립기금으로 사용된다고 해요 :) 마리몬드처럼 의류, 악세서리, 폰케이스, 에코백 등 다양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후후.. 아주 멋쪄... 또한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로 구성되어 있으니 부담없이 쳌-디싸웃 해보세요! 외면뿐만 아니라 내면도 아름다워질 수 있는 이 기회를... 혹시 그냥 지나치시려고? 👀 구매를 통해 사회환원과 기부문화에 대한 인식개선을, 착용하고 남들에게 보여줌으로 홍보효과까지! 평소 어렵고 낯설게 느껴졌던 기부 저랑 쉽고 골~져쓰하게 함께 해봐요! 💙
삼성의 완전 무선 이어폰, 기어 아이콘 X
삼성의 신제품 소식이지만 애플 얘기로 시작해보죠.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에서 3.5mm 이어폰 잭이 빠진다는 건 거의 기정 사실화가 되고 있습니다. 에어팟(AirPods)이라는 이름으로 좌우 유닛이 케이블 없이 분리된 블루투스 이어폰을 개발하고 있다는 얘기도 있죠. 삼성이 한발 빨랐습니다. 기어 아이콘X(Gear IconX)라는 뭔가 아이돌스러운 이름의 완전 무선 이어폰을 출시했습니다. 굉장히 편할 것 같은데요. 완전 무선이 전부는 아닙니다.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죠. 이어폰이기도 하지만 액티비티 트래커입니다. 가속도 센서, 심박 센서 등을 내장하고 있어 거리와 속도, 심박수, 칼로리 등을 측정할 수 있습니다. 그리 작은 크기는 아니지만 무게가 유닛 별로 6.3g에 불과해 운동할 때 착용하는데 무리가 없습니다. 귀에 꽂기만 하면 자동으로 전원이 켜지고 터치로 컨트롤 할 수 있습니다. 4GB의 저장공간이 있어 스마트폰과 별개로 음악을 즐길 수 있죠. 사용 시간은 다소 아쉬운 편입니다. 47mAh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는데요. 내장 메모리에 저장된 음악 재생 시 3.6시간, 피트니스 트래커 기능 사용 시 3.4시간,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연결해 음악 재생 시 1.5시간 정도입니다. 운동 중에만 사용하면 그리 지장 없는 사용 시간이지만 평소 사용한다면 수시로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대신 케이스에도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315mAh가 내장되어 있는데 케이스에 넣어두기만 해도 자동으로 충전됩니다. 삼성의 기어 아이콘X는 블랙과 블루, 화이트, 3가지 컬러로 출시되고 오는 3분기에 출시할 예정입니다. 가격은 199달러. 참고 링크 : SAMSUNG NEWSROOM
나 혼자 듣는 스피커
>>원문보기 사무실은 직원 모두가 일하는 공간입니다. 이어폰을 귀에 꽂고 있는 것만으로도 동료들을 불편하게 할 수 있죠. 전화 소리나 동료의 말소리를 들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스피커를 사용할 수도 없는 노릇이죠.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는 A 스피커가 해소한다고 합니다. A 스피커는 쉽게 말해 오직 나만 들을 수 있는 스피커입니다. 지향성 스피커로 사용자를 향해서만 음악을 들려준다고 합니다. 참 신기하네요. 가정에서도 충분히 활용 가능합니다. 본방사수하는 방송이라면 시간에 관계 없이 맘놓고 볼륨을 높일 수 있으며, 큰 소리로 게임을 즐길 수도 있습니다. 침실에서도 옆 사람 방해 없이 음악을 들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알람 시계 대용으로 사용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과학적인 원리가 담겨있는데 복잡하네요. 기존 스피커와 달리 음파가 퍼지지 않고 가청 주파수의 음파가 플래시라이트처럼 직선으로 방출된다고 합니다. 직접 들어보고 싶네요. 속는 셈치고 한번 질러보고 싶은 A 스피커는 현재 인디고고에서 펀딩을 받고 있습니다. 현재 목표액의 절반 정도를 모금했는데요. 속는 셈치고 질러보는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은 가 봅니다. 가격 : 210달러(주니어), 490달러(오리지널) 배송 : 2016년 9월 참고 링크 : 인디고고 >>원문보기
SM의 새로운 등골 브레이커, 63만 원짜리 MP3
아이리버에서 슈주랑 콜라보레이션 한 아스텔앤컨 제품을 내놨다. 아스텔앤컨 모델이 기본적으로 50만 원 이상 하는 고급형 MP3 플레이어인데, 여기에 슈주를 결합하다니... 아이리버랑 SM 겁나 머리 잘 쓴 듯. 그도 그럴 게 아이리버 입장에선 50만 원 넘는(슈주 콜라보 모델은 628,000원) 고가의 아스텔앤컨 모델을 어쨌든 많이 팔아야 하는 상황에서 전세계의 슈주팬을 고객으로 가져갈 수 있게 됐고. SM도 요즘 자사 굿즈가 말도 안 되게 비싸서 등골 빼먹는다는 소릴 듣는 판국에 원래부터 고가 모델인 아스텔앤컨이랑 손을 잡았으니 일종의 면죄부가 생긴 것. (SM이라서 비싼 게 아니라 원래 비싼 거임 뿌잉뿌잉) 생각할 수록 묘수네 묘수야. 블루 컬러에 슈주 싸인 그래픽을 적용하고, 불륨휠에는 이니셜 로고까지 박았으니 팬들이라면 사고 싶어서 환장할 듯. 원래 아스텔앤컨 모델 자체가 초고음질 음원을 재생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기기인만큼, 슈주의 고음질 음원을 제공한다고 한다. (그래도 비싼 게 용서되진 않지라고 하지만 원래 아스텔앤컨은 비싸...) 사실 아는 사람만 아는데 이 라인업 MP3 플레이어 중에는 수백만 원짜리도 있다. 사진의 모델은 AK380이라는 최근 나온 신형인데, 가격이 무려 428만 원. 42.8만 원 아님돠. 4,280,000원!! 그러니까 사실 슈주 콜라보 모델은 겁나 싼...... 거임. SM: "봐봐 원래 비싼 거 아니래두"
혼자만의 시간을 위한 남자들의 필수템 3
외롭다고 평소에 노래를 부르고 다니지만, 그런 남자 사람들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혼자만의 시간. 그 시간을 효율적으로 보내기 위해 필요한 아이템들을 꼽아봤다. 부디 좋은 시간 보내고 현자 되시길. “공부하니?” 갑작스런 엄마의 습격에도 끄떡없다 <에스뷰 정보보안필름> 미리 준비해 놓으면 걱정이 없다 유비무환(有備無患) 기본적으로 나만의 시간을 가지려면 집에 아무도 없어야 한다. 일명 ‘노마크 찬스!’ 그러나 축구에서도 그렇듯 ‘노마크 찬스’는 자주 찾아오지 않는다. 나의 사생활을 제대로 누리려면 가족들이 집에 있다 해도 빈틈을 노려 슈팅을 시도해야 한다. 동생을 따돌리고, 방문을 닫아 좋은 각도를 선점하고, 준비했던 작전대로 비밀폴더를 연다. 슈팅을 때리려는 순간 들려오는 소리. “아들, 공부하니?” 적절한 타이밍에 노크도 없이 들어오는 노련한 태클! ‘슈팅은 늦었다. 공을, 아니 모니터를 지켜야 한다.’ 이런 긴박한 순간에 필요한 것이 에스뷰 정보보안필름이다. 특허 받은 기술 ‘마이크로루버’ 덕분에 모니터 정면에서 30도 이상 벗어난 측면에서는 화면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 몇 초를 버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경험자라면 알 것이다. 옛 성현들의 말씀 ‘유비무환(有備無患: 준비를 미리 해두면 근심이 없다)’을 잊지 말자. 영상이 나인지 내가 영상인지 <슈피겐 블루투스 이어폰> 물아일체(物我一體) 영상물과 내가 하나가 된다 ‘힘들 때 우는 건 삼류, 참는 건 이류, 웃는 자가 진정한 일류다’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을 조금만 바꿔 보자. ‘국적으로 평가하는 건 삼류, 퀄리티 따지는 건 이류, 리얼리티로 평가하는 자가 진정한 일류다.’ 삼류들에게는 국적별로 분류된 작품 리스트가, 이류들에게는 해상도가 중요할 것이다. 일류에게 중요한 것은 ‘소리’다. 고음과 중저음의 밸런스는 클래식을 들을 때만 중요한 것이 아니다. 작은 소리 하나까지 잡아낼 수 있어야, 마치 현장에 있는 듯 한 생동감을 얻을 수 있다. 하지만 고품질 스피커로 쿵쾅댈 수는 없는 노릇. 옆집에서 항의 차 찾아오면 그것도 나름대로 곤란해진다. 그래서 이어폰이 필요하다. 뛰어난 음질을 자랑하는 슈피겐 블루투스 이어폰은 줄이 꼬일 염려도 없어 중요한 순간에 흐름을 방해하지도 않는다. 다 쓰고 나서는 자석으로 헤드를 붙여 놓으면 끝! 깔끔한 뒤처리는 어디에서나 환영받는 미덕이다. 직박구리는 멸종됐다, 잠금 USB 하나면 충분 <홍채인식 USB Lockit> 천지개벽(天地開闢) 하늘과 땅이 새로이 열림 혼자만의 시간을 보낸 후, 현자가 되었다는 착각에 빠져 ‘Shift+Delete’를 누르는 사람이 한 둘이 아니다. 익숙함에 속아 소중한 것을 잃는 중생들이여. 직박구리 폴더에 숨겨 놓는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지도 않는다. 파일은 어차피 하드 안에 있고, 여동생은 컴퓨터도 자주 안 하면서 그 폴더만 기똥차게 찾아낸다.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신기술이 또 한 번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찾아왔다. 홍채인식 USB Lockit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내 눈동자 없이는 그 누구도 USB를 열어볼 수 없기 때문에 분실한다고 해도 누가 내 치부를 훔쳐보진 않을까 전전긍긍하지 않아도 된다. 크기도 작아 휴대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담배 곽 안에 숨겨 놓으면 USB가 존재한다는 사실마저 감출 수 있다.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한 그대여, 무소유는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다. 들킬 걱정 말고 마음껏 소유하라. 대학내일 기명균 에디터 kikiki@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