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eang
50,000+ Views

매니저한테 제지당하는 아이돌

엑소 세훈
나인뮤지스 경리
비투비 서은광
(매니저 아랫입술 깨무는 표정 킬링포인틐ㅋㅋㅋㅋㅋㅋ)
소녀시대 효연
번외
소녀시대 태연
(이제 그냥 해탈한듯한 매니저)
소녀시대 서현
(반대로 흥이난 매니저 말리는 아이돌)
더 많은 유머를 보고 싶다면 구글 플레이스토어 Bleang(블링)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비투비ㅋㅋㅋㅋ매니저표정ㅋㅋㅋㅋ야..적당히 하랬지 워워!!!!
효연 멱살잡혔엌ㅋㅋㅋ
태연 ㅋㅋㅋㅋ
태연 언니 진짜 귀여워 앜 ☆
효연이랑 서은광 너무 웃김ㅋㅋㅋㅋ 귀엽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물어보살] 자랑해 보살 최초 자랑 중단 선언하게 만든 공격치 만렙 도전자 등장
등장부터 살벌한 도전자가 등장함 당황스럽게 갑자기 난데없이 쌍절곤을 휘두름.... 오늘의 도전자의 나이는 무려 75살인데 넘치는 에너지가 장난 아님..; 남다른 주특기의 소유자이심 차력으로 다져진 한 껏 성난 손 오늘 자랑해 보살도 힘 자랑으로 나오신 거 말 끝나기 무섭게 사뿐하게 사과도 깨 부시는데 하늘에서 사과 비가 내림….. 다음은 놀랍게도 주먹왕이 인생 최초로 시도하는 수박 격파 처음 맞아요…? 주특기 내려치기에 수박 꼴까닥…. 다음 희생자 호두도 저 세상…. 리얼 인간 분쇄기 인정… 이게 얼마나 어렵냐면 수근보살도 도전했지만 실패한 호두 깨기 그 뒤로 4차례나 실패함 ㅋㅋㅋ 세상에 몸풀기 였나봄…. 리얼 짱돌이 나타남 보고 있던 보살들 심쿵,간쿵, 폐쿵; 직접 보면 더욱 후덜덜 했을 듯… 끝난 줄 알았는데… 솥뚜껑이 거기서 왜 나와? 단 세 번만 에 솥뚜껑을 산산조각 내버리심.. 진심 이분은 공격력에 올 빵 하신 듯…. 심장이 남아나지 못한 장훈 보살이 다급하게 합격을 외침 보는 내내 내 손이 너무 아팠던..... 하지만 사실 도전자가 주먹왕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도 뒤에 나오는데 마음 찡했음 ㅠㅠㅠㅠ #무엇이든물어보살 #인기예능 #이수근 #서장훈 #공격력 #만렙 #차력
알루미늄 테이프만 있으면 자동차 연비 10% 절감할 수 있다.
자동차 연비 10% 절감을 아주 쉽게 할수 있다는 내용입니다.(출처 : 중앙일보) ⛽⛽⛽⛽⛽⛽⛽ 자동차 표면에 알루미늄테이프를 붙이기만 해도 연비와 주행성능이 향상된다면? 믿기 힘들겠지만 이를 입증한 실험 결과가 일본에서 발표됐다. 실험한 사람은 자동차 전문가인 일본의 토요타자동차 엔지니어다. 일본의 자동차 포털사이트 '카워치(CarWatch)'에 최근 '알루미늄테이프 장착 테스트' 실험기가 올라왔다. 최근 출시된 스포츠카인 2017년형 '토요타 86GT'의 프리젠테이션 현장에서 발표된 놀라운 실험기였다. 토요타 86GT 개발 책임자인 타다 테츠야씨는 차체에 알루미늄테이프를 부착했을 때 주행성능의 변화를 2개월 간 실험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에 따르면 개발팀은 우선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알루미늄테이프를 자동차 앞뒤 범퍼 모서리와 전면 유리, 스티어링휠(핸들) 밑에 각각 붙이고 주행 테스트를 벌였다. 결과는 놀라웠다. 테이프를 붙이고 달리자 차체 후미와 핸들링이 미세하지만 안정되는 변화를 보였다. 실험자는 "위에서 짓누르고 있는 것 같은 안정감이 느껴졌다"고 했다. 카레이서로도 활동하고 있는 석동빈 자동차전문기자의 실험에선 더 구체적인 효과가 나타났다. 준비물은 철물점에서 1000원에 파는 알루미늄 테이프와 커터칼, 자. 작업시간은 30분. 범퍼 네 모서리에 테이프를 붙인 뒤 고속도로 12㎞를 시속 90㎞로 정속주행해 부착 전후의 연비를 측정했다. 그 결과 테이프를 부착하기 전에는 리터당 20.5㎞였던 연비가 22.5㎞로 10% 정도 상승했다. 석 기자는 "테스트 주행거리도 부족하고 주행성능 개선은 아직 느끼지 못해 좀더 테스트해봐야겠다"면서도 이 같은 변화를 놀라워했다. 타다씨가 밝힌 원리의 비밀은 자동차 표면의 정전기에 있다. 우선 자동차가 달리면 차체 표면의 양극(+) 정전기가 공기 중의 정전기(+)와 맞부딪혀 공기의 흐름을 방해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자동차의 직진 주행을 방해해 연비 저하와 주행성능에 영향을 미친다는 주장이다. 타다씨는 "옛날 자동차는 철제 부품이 많아 정전기를 공기 중으로 방출하기 쉬웠지만 지금은 수지와 유리로 된 부분이 많아 갈 곳을 잃은 양이온이 차체에 모인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차체 중 수지와 유리 부분에 금속성 테이프를 붙이면 이를 통해 양이온이 공기 중으로 방출된다는 게 그의 논리다. 실제로 타다씨가 알루미늄테이프 부착 전후 차체의 정전기 발생량을 비교한 결과 부위에 따라 500볼트까지 치솟았던 정전기가 테이프를 부착한 뒤 150볼트까지 떨어졌다. 이것이 공기의 저항을 줄여 연비에도 도움을 준다는 게 타다씨의 주장이다. 이처럼 금속 테잎을 활용해 주행성능을 높인 시도는 이전에도 있었다고 타다씨는 전했다. 토요타의 인기 미니밴인 노아, 프로 박스, 사크 시드 등의 범퍼 내부에 금속 테이프가 부착돼있다는 것이다. 일본의 자동차 저널리스트 하시모토 요헤이는 "집에서 혼다 CR-Z에 호일을 붙여 실험해봤더니 같은 결과를 얻었다. 10만㎞ 달린 자동차가 6만~7만㎞ 정도 주행한 차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어느 네이버 블로그님 내용도 참조해 보세요! http://m.blog.naver.com/archi1994/220828786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