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ex5004
6 years ago10,000+ Views

[삼청동] 코코로벤또 가회점..

원래는 완전 싸릉하는 곰초밥의 지라시스시를 먹으러 갈 계획이었지만 8시까지만 영업하는지라 오늘 또 아슬아슬하게 아웃~!! ㅠㅠ 하지만.. 근처에 코코로벤또 가회점이 생겨서 초큼만 아쉽다는.. 나는야 연어왕빵 올라간 사케오야꼬벤또를 먹으면되니까~~ 예전엔 코코로벤또 이태원점을 자주 갔지만 지금은 폐점해서 너무 아쉬웠는데 가회점이 생겨서 급방긋~!! 사실 백화점내 코코로벤또는 아니간만 못하니까.. 오늘은 사케오야꼬벤또랑 메로구이벤또를 사이좋게 시켜서 맛있게.. 아사히맥주도 한잔~ 연어 먹으러가선 매번 우나벤또 사이에서 갈등하는 1인..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Wan2 못하는 요리가 없으신~~ 오오오 정체가 궁금해지는.. 아프로머리마저도...ㅎㅎ
만들어 보고 싶군요 ㅎㅎ
@dldbscjf95 고3 수험생 D-67...화이팅요~~~!!!!
헐 뭣도모르고 다먹고나왓는대ㅠㅠㅠ 아직고3인저한테는 좀적더라구욮
@dldbscjf95 곤약조림..이라고 해야하나? 코코로는 우메보시를 따로 제공해요 안먹고 남기는 사람이 많다고.. 우메보시 주세요~~하면 자꾸자꾸 주신다는.. 밥도 달라는대로 주신다는..
View more commen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신주쿠 만조...
아침으로 에비스에서 키무카츠를 늦은 점심으로 도쿄역 라멘 스트리트에서 라멘을 먹었습니다. 밤 10시가 훌쩍 넘은 시간에 아들이 하는말 \아빠, 저녁은 뭐먹어?\ 헐... 아마 집에서 이런 말을 했음 엄마한테 눈물이 쏙빠지게 한소리 들었을겁니다. 하지만 여긴 도쿄. 엄마는 집에... 자, 그래, 우리가 아직 삼시세끼 전이었구나... 시간이 시간이니만큼 멀리 가진 않았습니다. 숙소 바로 옆에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있었는데 지나다닐때마다 가게를 들여다 보게 되더라구요. 그런데 항상 손님이 없는겁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그 가게를 꼭 한번 가보고싶더라구요 ㅋ. 드디어 왔네요. 음, 그런데 여직원분 번역기 돌리시더니 주문은 한번 밖에 안된다고... 뭐 시간이 늦기도 했고 한번에 몇가지 주문하면 되니까요 ㅎ. 숙소를 신주쿠역 부근에 잡으셨다면 한번 방문해 보시기를... 항상 1층에 손님이 없어서 설마 지하에는 있을려나 했는데 손님이 몇팀 있더라구요. 살짝 오래된 커피숍 느낌이 나더라구요. 기본안주 같은걸 주시던데 한국와서 먹었다는요 ㅋ 역시 음료가 먼저 나오네요. 육즙이 츄르릅... 아래에 깔린건 감자에요... 감튀 넘 부드러웠어요 ㅎ 저 튀긴 마늘과 야채를 얹어 먹는 레어도 굿^^ 맥주랑 좀더 잘 어울릴것 같아서 한잔더... 낼 요코하마 넘어가야 되는데 숙소 들어와서 한잔더 했습니다 ㅎ
신주쿠 가부키쵸 야키니쿠 돈돈...
https://vin.gl/p/2584178?isrc=copylink 부르라이또 요코하마를 구경하고 다시 신주쿠로 돌아갑니다. 하, 벌써 내일이면 귀국이네요. 오늘이 도쿄에서 보내는 마지막 밤이네요. 숙소에서 잠시 쉬다가 도쿄에서의 마지막 대미를 장식할 저녁식사를 먹으러 가부키쵸로 갑니다. 하, 여기가 바로 말로만 듣던 신주쿠 가부키쵸 1번가... 이쪽으로 조금만 들어가면 좌측에 오늘의 목적지 야키니쿠 돈돈이 있답니다. 저희가 조금 늦은 시간에 갔는데도 웨이팅이 있더라구요. 그래도 오래 걸리진 않았어요. 여기도 한국인 손님들이 많더라구요. 창문 바로 앞에 빨간티 입은 남녀 두분 보이시죠. 이분들 저희가 들어가서도 한참동안 식사하시더라구요. 엄청 많이 드신듯^^ 참, 여기 예약을 하면 테이블 자리에 앉을수 있는것 같더라구요. 드디어 입장... 한국어 메뉴판이... 그런데 한국어가 좀 웃기게 번역돼 있더라구요 ㅋ. 해외에서 행차의 고객에게 ㅡ..ㅡ 회계는 테이블에서 ㅡ.,ㅡ 좌석이 2시간 동안 보관된다는건 2시간 동안 식사하고 자리를 비켜줘야 한다는 뜻이겠지요^^ 오늘도 하이볼로 시작... 일단 모듬부터 시작해봅니다. 여기 일단 고기가 맛있더라구요... 우와 이 아이 입에서 육즙이 사방팔방으로 튀어나오는게 캬... 아들도 환장하고 먹더라구요 ㅋ 규탄(우설)이 이렇게 맛있는줄 예전에 몰랐지 말입니다 ㅋ 요 네기탄(파우설)은 한쪽 면만 구워서 파가 쏟아지지 않게 반으로 접어서 먹어주면 끝. 맛도 죽여줍니다 ㅎ 오사카에서 처음 맛보고 가지는 확실히 일본어로 나스라고 외워뒀습니다. 근데 나스 달라고하니 못알아 들어셔서 에그플랜트 달라고 ㅋㅋㅋ 나마비루도 마셔주시고... ㅋ 하이볼, 나마비루만 마시다 홉피로 소맥 느낌 한번 내봤습니다^^ 뭔가 느낌이 좀 다른가요 ㅡ..ㅡ 이 아이 뭐처럼 보이시나요? 이름은 냉면인데 비주얼이 좀 이상하죠 ㅋ. 파에 김치에 반숙계란까지... 근데요 이게 맛은 또 괜찮더라구요. 면은 살짝 쫄면 느낌이... 여기 정말 정신없이 돌아가더라구요. 고기가 떨어지기전에 미리 시키지 않으면 기다리는데 지루할 수가 있으니 미리미리 주문해 놓으세요. 그리고 주문한 음식이 나오지 않으면 직원한테 말할때 시킨 음식이 나오지 않았다고 이야기해야 합니다. 아니면 또 시키는줄 알고 중복체크 될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와, 아들이랑 둘이서 엄청 먹었네요. 야키니쿠 돈돈 대만족하고 돌아갑니다. 생걱날거에요. 와입이랑 딸한테 미안해지네요^^ 역시 신주쿠의 밤은 휘황찬란... 밤늦게 돌아왔더니 숙소가 조용하네요... 마지막밤이라 쉽게 잠이 오질 않네요... 오늘 요코하마 퀸즈스퀘어에서 운동화 하나 득템했습니다 ㅋ 이제 고우투벧 해야겠어요...
32
14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