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4sso
10,000+ Views

촴~나! 여긴 뭔데 이렇게 착해?

다락방이 온통 편백나무.
냄새부터 다르다.
통으로 사용해도 되고
방을 만들어도 되고
선택은 자유~
앞이 뻥~ 뚫려있는 테라스에서는
성석동을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근데 여긴 뭔데 이렇게 착할까? ^^
# 출처: 이웃을만드는사람들 ( www.2man4.com )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또 파주인가요?
아니에요~ 여기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동 입니다 ^^ 다른 지역이 궁금하신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수성가한 슈퍼스타들의 사는 집 변화.jpg
에미넴 침실 6개, 욕실 9.5개, 객실 21개, 테니스 코트, 호수, 수영장, 보트 등을 댈수있는 선착장, 차량 5대를 수납할 수 있는 차고 기초생활수급대상자였음. 참고로 에미넴이 가난하던 시절 집 사진은 앨범자켓 사진으로 쓰이기도 했음. 리한나 침실 6개, 욕실 8개 등 가난한 섬나라 바베이도스 출신. 집이 가난해서 군인을 꿈꿨고 실제로 사관학교 다니다가 자퇴함 아메리칸드림 이룬 후 본인 생일이 임시 국경일로 지정되기도 했음 셀레나 고메즈 침실 6개, 욕실 10개, 와인 저장고, 마사지 룸 등 부모님 이혼 후 엄마가 쓰리잡 뛰면서 가난하게 살았다고 함 흙수저 시절 주식처럼 먹던게 1달러샵에서 파는 1달러짜리 스파게티 마이클 잭슨 네버랜드, 아케이드, 철도 3개 등 철강 노동자와 가정부의 아들로 태어나 저 집에서 11명 온가족이 다같이 살았음  어릴때 못 놀고 노동착취 당했던 트라우마가 있어서 집을 놀이동산처럼 꾸며놓고 애들 초대해서 노는게 취미생활 르브론 침실 8개, 욕실 11개,  맞춤형 주방장, 쇼룸과 같은 옷장, 전용 파티오, 옥상 테라스, 홈 시어터, 와인 저장고, 체육관, 수영장과 스파 등 어릴때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고 미용실을 하던 홀어머니 밑에서 매우 가난하게 자람 온갖 빈민가를 전전하며 12번이나 이사를 다녔는데 별 못볼것들을 어릴때부터 다 보고 자랐다고.. 존 트라볼타 전용 비행장과 활주로, 보잉707포함 비행기 5대 소유 당연히 소음이 엄청나기 때문에 이웃들의 불만이 크다고 함 본인 자가용 보잉707에 구호품을 잔뜩 싣고 직접 아이티로 몰고 가 구호활동을 펼치기도... 크리스 프랫 욕실 4.5개, 해수 수영장, 스파, 체육관, 테니스 코트 온갖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스트리퍼까지 할 정도로 힘들게 살았다고 함 집이 없어 친구랑 같이 승합차 안에서 홈리스 노숙자 생활을 했다고... +) 여기서부턴 원래 잘사는 금수저였지만 더 부자가 된 케이스들 테일러 스위프트 금융업을 하는 부유한 집안에서 자라서 초창기엔 '백인 보수층의 공주' 소리도 많이 들음 저 건물 꼭대기의 펜트 하우스가 세계 곳곳에 소유하고 있는 많은 집들 중 하나임 비욘세 15대 차량의 수납이 가능한 차고, 수영장 구역 4군데, 농구장, 전부 방탄유리 처리 등 아버지가 텍사스 최고의 세일즈맨이라 부촌 지역에 살던 유일한 흑인가족이었다고 함 아버지는 비욘세도 철저히 상품으로 다루며 어릴때부터 훈련시켰으며 전담 매니저를 하기도 했음 아리아나 그란데 수영장, 피트니스 스튜디오, 300 병의 와인을 저장할 수있는 와인 저장고 등 아빠엄마 둘 다 기업대표인데다 학비 연 수천만원 명문사립 기숙학교를 다닌 등 가수는 취미로 하는거라는 얘기 많았음 마일리 사이러스 침실 6개, 욕실 6.5개, 테라스, 홈시어터, 수영장, 야외벽난로, 파티오 등 이미 아빠부터가 본인보다 더 유명한 레전드 거물급 가수 출처: 에펨코리아
진짜진짜 더러운 남편 욕나와요;;;
살면서 이렇게 더러운 사람 처음이네요 진짜 샤워는 한달에 몇번하는지도 모름; 남성용 바디워시 사놨는데 일년째 안줄어드네요 머리는 직장다녀서 자주 감긴해요. 겉모습은 반지르르하게 겁나 깨끗하게 하고 다님 그래서 밖에선 거의 무슨 결벽증 있는 하상욱 (하상욱씨 죄송해요) 닮았다고 할정도로 깔끔한척 하고 다녀요 저도 연애할때 속았어요ㅡㅡ 김밥먹을때 물티슈로 손까지 닦길래 섬세하고 깨끗한 남자인줄 알았어요  근데 현실은 진짜 안녕하세요 나가면 일년동안 1위 유지할수 있을정도로 더러워요 코딱지 파거나 방구를 뀐다든가 이런게 아니라 진짜 급이 다른 더러움 휴가였을때 머리 일주일동안 안감고 떡진 머리 손톱으로 긁더니 손톱에 낀 기름진 두피가루 동글동글하게 공 만들어서 나한테 던짐 워낙 조그매서 전 코딱지인줄 알고 아 뭐야 ㅡㅡ 이랬더니 주워서 냄새 맡아보라길래 더러워서 싫다고 짜증내니깐 낄낄 웃더라구요 뭐냐고 하니깐 자기 떡진비듬 모은거라고 할때 진짜 이혼 하고 싶었어요 순간 이게 욱 하는게 하 아침에만 양치하고 집에 오면 저녁먹고 양치질 안해요  그리고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입열면 진짜 입냄새로 사람 죽일수 있을만큼 심하고  무슨 병 있나 싶을정도로 병자한테 나는 냄새나요  역겨움. 여름엔 자랑할 사이즈도 아닌데 썩은 가지처럼 거기만 덜렁덜렁 거리면서 팬티만 입고 다니는데 진짜 팬티는 며칠째 안갈아입은건지 그 부분만 겁나 노랗고 보기만해도 찌링내가 코로 들어옴.. 6살 아들도 아니고 제가 매일 팬티 갈아입으라고 우쭈쭈 하면서 목욕탕에 넣어줄수도 없고 넣는다고 씻고 갈아입을 사람도 아니고 진짜 성관계도 꺼려지고 걍 꼴도 보기 싫음 강남역 노숙자랑 같이 사는것같음 빨래 돌리고 빨래 갤때도 항상 느끼는게 남편 빨래는 거의 안나옴  가끔 팬티 나오는데 이미 뒷부분이 브라운색으로 착색됨  더러워 죽겠음 진짜 신혼초반 부터 이래서 싸우기도 많이 싸우고 울기도 많이 울고 짜증도 많이 내봤는데 한 2-3일 정도 사람처럼 살다가 다시 돌아옴 밥먹을때도 쩝쩝 거리는건 기본이고 아저씨들 치아에 뭐 겼을때 츽츽 소리 내면서 뱉는거 있죠? 그거 맨날 밥상머리 앞에서 그러는데 식탁 엎고 싶을때가 많음 옆에 보이는 차 키로 이쑤시는건 기본임 그래서 잇몸염증도 많이 걸려서 돈도 깨지고 입냄새 +2000됨  진짜 밤에 혼자 많이 울면서 이혼생각 할정도로 심각해졌고  이 사람이랑 아기를 낳아서 가정을 꾸려도 될까 고민이 되고 엄마한텐 대충 말하긴 했는데.. 이렇게 디테일하겐 말안했어요  밖에서 정상인처럼 굴땐 다시 또 좋아지고 신혼부부처럼 지내는데 집에만 들어오면 이지경이네요. 제발제발 조언 좀 해주세요.. 어떻게 해야 고칠수있을까요. 아니 아예 못고치나요. 이대로는 못살것같아요. 더 더러운 일들 많은데 여기까지만 적을께요 판님들도 내일 식사는 하셔야되니깐 감사합니다. 나도 안나가면 머리 안감긴 하는데... 흠칫했지만 그것만 문제가 아닌 걸 보고 마음을 놨어요ㅎㅎ
세계 건축 잡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단 10
세계적인 건축 잡지 AD(Acrhitectural Digest)에서 소개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단 10위 10위 뷔르츠부르크 레지덴츠(독일 뷔르츠부르크) 독일 뷔르츠부르크에 위치한 뷔르크부르크 레지덴츠는 1981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이곳은 대주교의 거주공간으로 지어진 곳인데요. 당대 최고의 건축가, 예술가들이 참여하여 지어졌으며 대표 건축가였던 발타자르 노이만은 이후 최고의 명성을 얻게 되었죠. 특히 뷔르츠부르크 레지덴츠에 들어서자마자 볼 수 있는 계단은 바로크 양식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또한 그 위의 천장에는 세계 최대의 프레스코화가 그려져 있는데, 이는 이탈리아 화가 조반니 바티스타 티에폴로의 작품입니다. 9위 산토리니 (그리스) 에게해의 중간에 위치한 산토리니섬은 파란 물과 하얀 집들이 환상적인 광경을 만들어내는 곳입니다. 특히 바다를 내려다보는 계단은 멋진 광경을 선사하기로 유명한 곳이죠.  8위 찬드바오리 (인도 아바네리) 찬드 바오리는 인도 아바네리에 있는 거대한 계단식 우물입니다. 계단의 수는 350개, 층수는 13층, 그리고 깊이는 100피트에 달한다고 하네요. 이곳은 이국적인 모습으로 인해 영화의 촬영지로 여러 번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우물은 정방형인데 삼면이 계단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7위 천국의 문 (중국 장가계) 중국 장가계의 산에는 자연적으로 생긴 구멍이 있습니다. 이곳을 오르기 위해서는 999개의 계단을 올라가야만 하죠. 이 구멍은 매우 좁아 보이지만 사실 비행기가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크다고 합니다. 6위 파타고니아 (칠레 & 아르헨티나) 특별한 장식은 없지만 자연 경관으로 인해 아름다운 계단에 등극한 파타고니아. 파타고니아의 나무계단은 이곳을 하이킹하는 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트레킹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장소이기도 하죠. 5위 바티칸 박물관 (바티칸시티) 바티칸 박물관 내 오래된 나선형 계단은 박물관 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중의 하나입니다. '브라만테 계단'으로도 알려진 이곳은 1505년에 처음 지어졌으며 1932년에 새롭게 리노베이션 되었습니다. 4위 스페이스 아시아 허브 (싱가포르) 싱가포르에 위치한 스페이스 아시아 허브는 고풍스러운 두 개의 저택을 개조해 만든 건물입니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전시와 이벤트가 열리죠. 이 건물은 모든 벽이 유리로 이루어진 큐브 모양의 새로운 건축물과 오래된 두 개의 저택이 대조를 이루며 독특한 외관을 자랑하고 있는데요. 외관만큼이나 유명한 것이 이곳의 계단입니다. 이곳의 계단은 흰색과 검은색이 강렬한 대비를 이루고 있으며, 나선형의 계단과 직선의 미끄럼 방지용 띠가 대조를 이루고 있어 묘하게 조화로운 곳입니다.  3위 멜크 수도원(오스트리아 멜크) 움베르토 에코(Umberto Eco)의 추리소설 '장미의 이름'의 무대가 되기도 했던 이 수도원은 바로크양식으로 지어졌습니다. 이곳은 10만 권의 장서를 소장하고 있는 도서관으로도 유명하지만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크 양식의 나선형 계단입니다. 이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마치 신에게 닿을 것 만 같은 느낌이 드네요. 2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대한민국 서울) 완벽한 대칭이나 아름다운 나선의 형태도 좋지만 때로는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조형계단에서 보이는 비정형의 형태도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일명 DDP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세계적인 건축가 자하 하디드의 작품입니다.  1위 봉 제수스 두 몬테 (포르투갈 브라가) 2019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에 등재된 봉 제수스 두 몬테 성소. 이곳은 신자들이 예루살렘의 성지 순례와 같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만든 성소입니다. 이 건물은 바로크 양식으로 지어졌는데요. 이곳에 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116미터의 등반을 해야만 합니다. 계단 또한 바로크 양식으로 지어졌는데요. 한 번에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벽으로 막힌 좁은 계단을 지그재그로 올라가야 하죠. 이 계단을 오르며 성소를 만나기 전 마음을 경건하게 하고, 또한 이는 예수의 고난을 한번 더 생각해볼 수 있는 건축적 장치로서의 의미를 지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