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10,000+ Views

인간의 동족 살해, 유전 혹은 환경?

인간의 동족 살인 충동은 인류의 조상에게 이어받은 것인지 인간이 사는 환경의 영향을 받은 것인지에 대해 과학자와 철학자 사이에서 수세기 동안 논의되어 왔다. 그런데 그라나다대학 연구팀이 포유류 계통수를 광범위하게 조사하고 세대별 인간의 살인률을 산출한 연구를 네이처에 공개해 눈길을 끈다. 연구팀은 포유류 1,024종에서 400만 건이 넘는 동족 살해 기록을 모아 분석했다. 그 결과 인간의 살인률은 다른 포유류보다 조금 높은 영장류 전체와 견주면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판명됐다. 영장류 외에도 집단 생활을 하는 종이라면 이 정도 동족 살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집단 속에서 사회적 문제가 동족 살인을 일으키는 결정적 요인이라는 것이다. 연구팀은 인간의 살인 충동이 조상에게 물려받은 유전인지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기원전 5만 년 전부터 인간 살인률을 조사했다. 인간은 채집이나 수렵 생활을 하면서 무리하게 부족을 만들어 마을을 만들고 국가라는 집단으로 변화를 이뤄왔다. 이 변화에 따라 살인률도 크게 증가했다. 이런 변화의 간격은 유전학적으로 보면 너무 빨라 유전에 의한 영향을 적고 환경에 의한 변화인 걸 알 수 있다. 또 포유류 전체를 보면 동족 살해 비율은 0.3%로 포유류 중 60%에서 치명적 상처를 줄 수 있는 동족 살인 기록이 있다는 걸 보면 높지 않다. 포유류 중에서 가장 동족 살해률이 높았던 건 몽구스로 19%다. 원숭이의 살인률은 1.8%로 추정된다. 채집 수렵 생활 시절 인류도 2%로 추정된다. 무리나 종족, 국가를 만들고 서로 싸우게 된 인류는 30%에 이르는 살인률을 기록한다. 현대로 들어선 폭력 등 불법을 단속하는 경찰 조직과 법제도, 교도소와 확고한 문화 정책이 구축되면서 살인률은 줄어 0.01% 미만이라고 한다. 전문가들은 인류가 선사시대부터 이를 유전학적으로 계승했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면서 인간의 동족 살해가 조상에게 물려 받은 게 아니라는 연구 결과가 타당하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물론 하버드대학 인류학자인 리처드 랭엄(Richard Wrangham)은 이번 연구에 대해 모든 살인을 정리해 계산한 것 자체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기도 한다. 그는 영장류의 가장 일반적인 동족 살해는 영아 살해라면서 하지만 인간은 동족 성인을 죽이는 예외적 존재라고 지적한다. 실제로 연구팀 역시 살해 종류까지 파악할 만큼 충분한 데이터는 아니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www.nature.com/nature/journal/vaop/ncurrent/full/nature19758.html )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포유류뿐만아니라 파충류인 귀뚜라미도 면적당 동족이너무많으면 동족을잡아먹습니다. 하지만 동족포식과 살해는 목적에서 차이가나지요 제생각일 뿐이지만..?? 머릿수가너무많아지면 생존에 위협이되기때문에 동족이라도 제거하는 유전자가있을거같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식별되지않은 네트워크,이더넷 다양한 해결방안
인터넷을 사용하시다가 식별되지 않은 네트워크,이더넷 오류를 한번쯤이라도 겪어보신적이 있으실 겁니다. 해결방법이 간단할 수도 있지만 윈도우10 업데이트 할시 인터넷 옵션 속성이 꼬일 수 있어 나타나는 오류이기도 하는데요. 간단한 방법부터 소개해서 여러가지 해결책 방법을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https://chchhsware.tistory.com/3 (본문) 1. 매우 간단하게 윈도우10 자체 네트워크 드라이버 최신화 첫번째는 매우 간단한 방법으로 장치 관리자에 들어가서 네트워크 드라이버를 재설치 하는 방법입니다. 위 사진처럼 왼쪽 하단에 여러가지 옵션이 나오게 할려면 윈도우키+X를 누르시면 왼쪽처럼 여러 옵션들이 보이실텐데요. 여러 옵션 중 " 장치 관리자 "를 먼저 들어가주세요. 장치 관리자를 들어가주시면 상단에 " 네트워크 어댑터 " 라는 옵션이 보이실 겁니다. 그걸 더블클릭하셔서 바로 아래에 나오는 Intel / 또는 Realtech Ethernet 이라는 문구가 있으실 겁니다. 그걸 마우스 오른쪽 클릭해주셔서 " 드라이버 업데이트 " 를  진행해주시면 되는데요. 드라이버 업데이트에서 위에 있는 " 업데이트된 드라이버 소프트웨어 자동 검색 " 이라는 문구를 클릭해주셔서 진행해주시면 되겠습니다. 보통 윈도우10 업데이트 후 인터넷 드라이버가 업데이트가 되지 않아 식별되지 않은 네트워크 오류가 발생될 수 있기 때문에 생기는 오류 입니다. 만약 이 방법에서 업데이트 된 드라이버가 최신화 이미 되었다는 문구가 나오신다면 다른 방법을 접근을 해보셔야 합니다. 이 방법은 노트북 사용시 와이파이가 갑자기 안되었을 때 해주시면 해결되는 방법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 때는 네트워크 이름이 Ethernet 이 아닌 " Dual Band " 로 되어있으니 그걸로 업데이트 해주시면 되겠습니다. 2. 인터넷 속성 변경 2번째는 네트워크 및 공유센터 옵션에서 속성 변경을 해주는 방법입니다. 여기서 부터는 조금 어려우실 수도 있는데 그대로 따라와만 주시면 되겠습니다. 먼저 제어판에서 오른쪽 상단에 " 보기 기준 " 을 큰 아이콘으로 변경해주시고 나오는 네트워크 및 공유 센터를 들어가주세요. 네트워크 및 공유 센터로 들어가시면 엑세스 형식 인터넷 밑에 " 연결 : 이더넷 " 이라는 아이콘이 있을 겁니다. 저 아이콘은 반드시 컴퓨터에 유선연결이 되어있어야만 뜨는 아이콘이며 와이파이가 연결되어셨으면 와이파이 아이콘으로 나오시니 이 점 혼동 없으시길 바라겠습니다. 이더넷 아이콘이 보이셨으면 저 아이콘으로 들어가주시면 되겠습니다.  그러면 " 이더넷 상태 " 라는 창이 나오실텐데 사진 왼쪽부터 오른쪽처럼 진행해주시면 되겠습니다. 먼저 밑에 속성으로 들어가셔서 " 구성 " 을 눌러주시고 구성을 들어가시면 3번째 사진처럼 네트워크 속성 창에 진입하게 되시는데, 위 바에서 일반 옆에 있는 고급 탭으로 이동해주시면 됩니다. 고급 창에 들어오셨다면 이제 2가지만 " 비활성화 / Disabled " 로 변경을 해주시면 됩니다. 1. Large Send Offload v2 (IPv6) / 대형 전송 오프로드 v2 (IPv6) 2. TCP Checksum Offload (IPv6) / TCP 체크섬 오프로드 v2 (IPv6) 이 2개를 활성화에서 비활성화 (Disabled)로 변경해주시면 되겠습니다. 그 다음 확인을 눌러주시고  컴퓨터 다시시작을 해주시면 식별되지 않은 네트워크 오류는 웬만해서는 해결이 되실 겁니다. 생각보다 참 쉽죠? 만약 이 방법대로도 안된다면, 케이블도 바꿔보시고 하셔야 됩니다. 만약 케이블도 바꿨는데도 그렇다면 모뎀쪽이나 아니면 공유기쪽에서 인터넷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으니, 이 3가지 방법이 다 안되신다면 통신사쪽에 연락하셔서 기사님을 부르시고 모뎀기를 검사해보셔야 됩니다. * 모든 사진은 Unsplash같은 무료사진 및 출처를 밝히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 제 블로그에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글이 유익하셨다면 공감 한번만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