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ctivated1426581721Dstoo
5 years ago10,000+ Views
내달 개막하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꼽추·애꾸눈의 '홍광호'가 온다 - "콰지모도? 편견 깨고 내 방식대로 표현할 것" "항상 무대에 대한 그리움이 있다. 심지어 공연을 하고 있는 중에도 그렇다. 내일 공연이 있으면 오늘부터 계속 설렌다. 특히 오래 쉬니까 무대에 대한 갈증이 더 생겼다. 내 속에 갈급함이 더 많이 자랐다고나 할까." 참 오랜만이다. 올 3월 창작뮤지컬 '살짜기옵서예' 공연을 끝낸 이후 반년 만에 홍광호(31)가 무대로 복귀한다. 다음 달 개막하는 '노트르담 드 파리'의 종지기 '콰지모도' 역을 통해서다. 지난주부터 본격적인 연습에 들어간 홍광호가 의욕을 드러낸다. 팬들이 '꿀성대'라고 붙여준 그의 목소리에 생기가 넘친다. "인생에서 가장 큰 휴식기"였던 지난 6개월 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다. TV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잠깐 얼굴을 내비친 것으로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고, 지난 7월 뮤지컬 배우로는 이례적으로 첫 단독콘서트를 성공리에 마치기도 했다. 그러나 그보다는 무대를 떠나 충분히 쉬었다는 데 더 의미를 둔다. "지금까지 줄곧 뮤지컬을 해왔는데, 이렇게 쉬어보기는 고교시절 이후 처음이다. 공연을 습관적으로 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휴식 시간이 길어졌다. 기본적으로 한가지만 파고드는 성격이라서 다작을 하는 것도 피한다. 여러 공연을 동시에 할 능력도 못되고(웃음)."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콰지모도' 역에 홍광호와 음유시인인 '그랭구와르' 역의 마이클 리의 남다른 인연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홍광호는 2006년 뮤지컬 '미스 사이공'에서 당시 마이클 리가 맡았던 주인공 크리스 역의 커버(주연배우 부재 시 대신 투입되는 배우)로 출연했다. 7년 만에 다시 선 무대에서 홍광호와 마이클 리는 두 주연배우로 당당히 재회하게 됐다. "마이클 리는 정말 좋아하고 존경하는 배우다. 그에게 많은 영향을 받았고, 이번에도 많이 배울 계획이다. 2006년 오디션 당시 내 앞 순서에 있던 배우가 CD를 틀어놓은 것처럼 노래를 너무 잘해서 누군가하고 봤더니 그게 마이클 리였다. 그를 통해서 목소리의 공명을 부드럽고 능숙하게 사용하는 것을 배웠다. 이번 '노트르담 드 파리' 공연 연습 때 만나서는 서로 반갑다고 껴안았다. 마이클 리가 '자랑스럽다'고 말하더라."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를 헌신적으로 사랑하는 '콰지모도'는 꼽추에다 애꾸눈, 절름발이다. 이번 작품으로 브로드웨이가 아닌 프랑스 뮤지컬에 첫 도전하게 된 홍광호는 콰지모도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보인다. "이전의 캐릭터는 생각하지 않으려 한다. 초연에서 그 역을 맡았던 배우는 주인공의 아픔을 허스키한 목소리로 표현했다. 공연 준비 전에 해외 스태프들을 만나서 '나는 그렇게 허스키하지 못하다'라고 말했더니 '너는 너의 아픔을 너만의 방식으로 표현해내면 된다'고 하더라. 괜히 내가 그 역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있었던 거다. 이번 작품으로 나 역시 '콰지모도'와 처음으로 만나는 거니까 내 방식으로 표현해나갈 것이다." 홍광호는 2002년 뮤지컬 '명성황후'로 첫 무대에 오른 뒤 데뷔 6년만인 2008년 13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지킬 앤 하이드'의 주연역을 꿰찼다. 이후로는 '오페라의 유령', '닥터지바고', '맨오브라만차' 등의 대작들을 섭렵하는 등 끊임없이 공연계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타고난 재능도 무시할 수 없지만 홍광호는 공인된 '노력파'다. 어느덧 "홍광호 선배처럼 되고 싶어요"라는 말을 듣는 위치에 선 홍광호가 전한다. "주변에 연극영화과나 뮤지컬학과에 합격한 것만으로 마치 배우가 된 양 지내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그건 가능성에 대한 평가이지 아직 배우가 된 것은 아니다. 나 역시 그렇게 착각했던 시절도 있었고. 그렇지만 결국엔 준비된 사람에게는 어떤 식으로든 기회가 온다. 타고난 재능은 재료에 불과하고 그 재료를 어떻게 요리하느냐가 더 중요하다. 난 재능이 많지 않은 사람이라 항상 노력해야 한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
1 comment
Suggested
Recent
아 너무 좋아하는 배우♡
15
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