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E
100,000+ Views

[FAVE] 당신이 야근에서 해방되어야 하는 이유

부장님만 모르는 야근의 역설. 빙글러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FAVE의 당신을 위한 추천>

잠시 멈춰가는 순간, @Fave 구독하기↗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백날 이런 좋은 글 올라와봤자.. 윗대가리님들은 본척도 안 할거라는게 슬픈 현실이죠..
지나고 나니 내가 야근했던것 70%는 안해도 되는 거였더라~ 대부분 오너들 지시는 똑똑한 팀장급이 차한잔 마시면서 얘기하면 다 해결 되는걸 쓸데없이 종합,분석~~
진짜 내가 여기 회사에 남아있으면서 느끼는 바가 여기 그대로 있는듯. 일은 양보다 질이다
어제 그제 잠을 못잤더니 오늘 뇌가 활동을 안하는 느낌을 받았어요 휴식과 잠은 중요합니다
사실 저 주장의 내용을 부장급들이 공감 못할리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들의 생각이라면 "우리 땐 다 남아서 야근하고 그랬어! 요즘 것들은 저런 소리만 해대며 일 안하고 일찍 가려고만 하지!" 라는 꼰대적 발상과 내가 당했으니 너도 당연히 당해야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문제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려놓음 끝에 행복이 있다
한 젊은이가 지혜 있는 노인을 찾아가 물었습니다. “저는 지금 매우 힘든 삶을 살고 있습니다. 매 순간 스트레스로 인해 너무나도 힘이 듭니다. 행복해지는 비결을 가르쳐주십시오.” 이 말을 들은 노인이 젊은이에게 가방을 건네며 말했습니다. “지금은 정원을 가꿔야 하니 기다려 주게나. 그리고 이 가방을 좀 들고 있게.” 가방에 무엇이 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크게 무겁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가방이 무겁다는 생각이 들었고 어깨가 쑤셔오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노인은 계속해서 일하고 있어서 젊은이가 노인에게 물었습니다. “어르신, 이 가방을 언제까지 들고 있어야 합니까?” 그러자 노인이 젊은이를 쳐다보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젊은이, 가방이 그렇게 무거웠으면 내려놓으면 되지!” 바로 그 순간 젊은이는 커다란 깨달음을 얻을 수 있었는데, 행복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들고 있는 마음의 짐을 내려놓으면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지금 여러분을 괴롭게 하는 것이 있나요? 힘들겠지만 내려놓으면 가벼워지고 자유로워집니다. 결국 나를 내려놓음은 나를 다시 세우는 길입니다. 그래서 내 인생의 가장 행복한 결심은 바로 ‘내려놓음’입니다. # 오늘의 명언 그릇은 비어 있어야만 무엇을 담을 수가 있다. – 노자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내려놓음#삶의무게#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항상 이렇게만 이라도
가장 겸손한 사람은 개구리가 되어서도 올챙이 때 시절을 잊지 않고 초심을 지키는 사람이며, 가장 넉넉한 사람은 자기한테 주어진 몫에 대하여 불평불만이 없는 사람입니다. 가장 강한 사람은 타오르는 욕망을 스스로 자제할 수 있는 사람이며, 가장 겸손한 사람은 자신이 처한 현실에 대하여 항상 감사하는 긍정적인 사람이고, 가장 존경받는 부자는 적시 적소에 돈을 쓸 줄 아는 사람입니다. 가장 인간성이 좋은 사람은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이며, 가장 좋은 스승은 제자에게 자신이 가진 지식을 아낌없이 전하는 사람이고, 가장 훌륭한 자식은 부모님의 마음을 상하지 않게 하는 사람입니다. 가장 현명한 사람은 놀 때는 세상 모든 것을 잊고 놀지만, 일할 때는 오로지 일에만 전념하는 사람입니다. 가장 좋은 인격은 자기 자신을 알고 겸손하게 처신하는 사람이고, 겸손하게 처신하는 사람이고, 가장 훌륭한 삶을 산 사람은 살아 있을 때보다 죽었을 때 누구보다 빛나는 사람입니다. 삶이자 인생은 스스로 이룬 인품이 그대로 투영된 일대기입니다. 가장 멋진 인생은 좋은 인품과 품격을 갖출 때 비로소 이뤄질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인생은 B(Birth)와 D(Death) 사이 C(Choice)이다. – 장 폴 사르트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인격#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리더는 딜레마를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
뭔가를 제대로 결정할 수 없는 이유는 대개 갈 길이 정해져 있는데 어느 쪽을 선택해도 바람직하지 못한 결과가 나오는 딜레마 때문이다. 사실 인생은 딜레마의 연속이다. 맛있는 음식을 너무 많이 먹으면 비만을 걱정해야 하고, 안 먹자니 가장 큰 즐거움을 포기하는 셈이다. 음악 연주를 정말 좋아하는데, 계속 하자니 돈을 벌 수 있을까 싶고, 포기하고 직장에 들어가면 인생이 즐겁지 않을 것 같다. 우리는 이와 같은 딜레마 상황을 매일매일 맞닥뜨리며 살고 있다. 어떻게 해야 할까? 체념하고 적당한 선택을 해서 바람직하지 않은 결과를 받아들이며 우울하게 살아야 할까?  의사 결정은 포기해야 할 것을 선택하는 일이라고 한다. 어느 한 쪽을 과감하게 포기하면 일단 의사 결정이 이루어지고 어쨌든 행동할 수 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면서 아무 행동도 못하게 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그것이 최선일까?  만약 딜레마에 빠졌을 때 두 가지 답의 적당한 중간치를 해법으로 삼으면 어떻게 될까? 《블랙스완》과 《안티프래질》의 작가 나심 탈레브는, 그런 적당한 중간치야말로 불확실성이 만연한 가운데 예기치 못한 충격이 왔을 때 우리를 늪에 빠뜨리고 나락으로 떨어지게 만드는 주범이라고 말한다. 성공하는 리더와 성공하는 기업은 딜레마에 빠져 있을 때 양자택일, 또는 적당한 중간치를 선택하지 않고 그것을 뛰어 넘으려 한다. 오히려 상반되는 두 가지 이상의 차원을 동시에 끌어 올리는 방법을 선택함으로써 성공에 이른다. 동태적으로 딜레마 상황을 찾아내고, 거기에서 벗어나 새로운 차원의 해결책을 찾아내는 것이다. 그러므로 어떤 딜레마에 빠졌을 때 우리는 괴로워하고 좌절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기회를 발견한 것으로 간주해야 한다. 딜레마야말로 무엇을 할지 모르는 우리에게 뚜렷한 방향을 제시하는 고마운 존재다. 창조와 혁신을 이끌어 내는 바탕이 되기도 하고, 우리에게 무엇을 하면 성공할 수 있는지 분명하게 가르쳐주는 제일 좋은 교사의 역할을 한다. 딜레마를 해결한다는 것은 누구도 쉽게 도달하지 못한 경지에 오르는 것이기 때문이다.
믿고 볼 수 있는 다시 나온 한국 여성작가의 책들
한국시의 거장 최승자 한 게으른 시인의 이야기/어떤 나무들은 ⠀내가 속한 사회, 내 주위의 상황과 인물들이 달라지면 내가 달라질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나, 나의 내부와 내면이 달라져야 내가 달라지고, 그 달라진 눈으로 바라볼 때 내가 보는 세계가 달라진다는 거였지. 그러니까 미국 사회가 한국 사회와 다르기 때문에 내가 달라진 게 아니었어. 내가 지금까지 살아왔던 방식에서 벗어나 달라지고 싶다는(더이상 죽음을 살고 싶지 않다는) 욕망이 내 안에서 이미 일어났고, 그것의 가시적 사건으로서 미국행이 주어졌다는 얘기지. 그러니까 내가 이미 내면으로부터 변하고 싶다는 욕망, 그 가능성을 믿지 않았더라면 미국에서도 나는 달라지지 않았고 그곳 세상을 다르게 보지도 않았으리라는 거야. 한국 현대문학이 지나칠 수 없는 세계 김숨 국수 ⠀심장이 뛰는 게 고스란히 느껴져요. 개의 심장이 말이에요. 나와 가장 가까운 생명이에요. 폭삭 늙어 죽을 날밖에 기다릴 게 없는 나를 마다하지 않는 생명이요. 불행의 우울함을 다정하게 견인하는 작가 최진영 당신 옆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 암흑 속에서 너무 무섭고 외로워 톡톡. 세상을 두드리면 울던 엄마가 웃었다. 그 느낌 하나만 믿고 바깥으로 나왔다. 21세기 고전이 될 이름 황정은 백의 그림자 은교씨는 갈비탕 좋아하나요. 좋아해요. 나는 냉면을 좋아합니다. 그런가요. 또 무엇을 좋아하나요. 이것저것 좋아하는데요. 어떤 것이요. 그냥 이것저것을. 나는 쇄골이 반듯한 사람이 좋습니다. 그렇군요. 좋아합니다. 쇄골을요? 은교씨를요. ……나는 쇄골이 하나도 반듯하지 않은데요. 반듯하지 않아도 좋으니까 좋은 거지요. 출처
예술이란?
예술이란? 한창 예술작품에 호기심과 관심이 생겼을때 저는 온오프라인으로 작품을 몇 번 감상했습니다. 그런데 많은 경우 작품에 대한 설명(스토리)이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이 예술가가 무엇을 표현했고, 왜 이렇게 표현했는지 저는 알고 싶었는데 말이죠. 그래서 작가에게 물었습니다. "이것은 무엇을 표현(의미) 한 것인가요?" 하지만 몇 작가에게는 대답을 듣지 못했고, 어떤 작가에게서는 엉뚱하게 작품에 사용한 기법과 도구 설명만 듣기도 했고, 어떤 작가의 설명은 도무지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들의 나열이었으며, 어떤 작가는 그런 것은 묻는게 아니라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마치 제가 물으면 안 되는 것을 묻기라도 했다는 듯이요. 그러다가 한 연예인 겸 화가로 활동하는 분의 작품을 감상하게 되었는데, 그분의 작품에는 충분한 설명(스토리)이 있었습니다. '아, 이 사람은 이런 생각을 했고, 그 마음을 이렇게 표현했구나, 이렇게도 표현할 수 있구나, 재밌다!' 한동안 작품 감상에 흥미를 완전히 잃어버렸던 저였는데 무척이나 재밌었습니다. 작가의 작품을 더 깊이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었고 제 안에서 마음껏 감상할 수 있었기 때문이죠. 작품을 통해 작가와 대화를 나누고 위로를 받은 듯 마음이 편안해지기도 했습니다. 예술이란 이렇듯 내 생각과 마음을 담아내는 그릇입니다. 화가는 그림으로, 소설가는 소설로, 가수는 노래로, 작곡가는 작곡으로 말이죠. 예술가는 자신의 생각과 마음을 작품에 담을 수 있어야 하고, 본인이 무엇을 표현했는지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심리글쓰기 지도사 이지은 <출처 : https://www.instagram.com/p/Cd8CQjbvAM5/?igshid=YmMyMTA2M2Y=>
나무로 만들어진 닭
중국 주나라 선왕은 닭싸움을 매우 좋아했습니다. 한 번은 왕이 당대 최고의 투계 조련사인 기성자를 불러서 자신의 싸움닭을 맡기며 최고의 싸움닭으로 훈련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열흘이 지나자 선왕은 기성자에게 닭싸움을 할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지금은 한창 사납고 제 기운만 믿고 있어 기다려야 합니다.” 열흘이 다시 지나고 선왕이 묻자 기성자가 대답했습니다. “다른 닭의 소리를 듣거나 그림자만 보아도 바로 달려드니 더 기다려야 합니다.” 다시 열흘이 지나고 선왕이 묻자 기성자가 대답했습니다. “죄송하지만, 아직도 다른 닭을 보면 곧 눈을 흘기고 기운을 뽐내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야 합니다.” 그렇게 40일이 지났을 때 기성자가 선왕에게 대답했습니다. “이제는 다른 닭이 소리 지르고 위협해도 쉽게 동요하지 않고 평정심이 있어 마치 나무로 만든 닭, 목계와 같습니다. 그래서 그 덕이 온전하여 다른 닭이 가까이 오지 못하고 보기만 해도 달아나 버리고 맙니다.” 목계(木鷄)는 나무로 만들어진 닭이라는 뜻으로 상대의 도발에도 동요하지 않고 평정을 유지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지도자가 되면 유난히 조급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부하 직원들이 자신을 욕하고 있는 건 아닌지 동료 중에 자신을 제치고 올라오는 사람은 없는지 끊임없이 의심하고, 염려하고, 불안해합니다. 리더는 목계처럼 의연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야 그 덕이 온전해지며, 조직이 동요 없이 잘 운영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신중하되 천천히 하라. 빨리 뛰는 것이야말로 넘어지는 것이다. – 셰익스피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조급함#평정심#신중함#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