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kostyle
5,000+ Views

보보경심 려/좋은사람 우희진 패션 알아보기

최근 '달의 연인 보보경심'에서 상궁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우희진
극중에서 아이유 대신 희생해서 너무 슬펐어요 ㅠㅠㅠ
우희진씨는 현재 아침드라마 '좋은사람'에서도 출연중이신데요!
보보경심에서는 다르게 단발머리와 오피스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우희진 룩 살펴볼게요
몸매가 드러나는 시스루 그린 원피스
브랜드: 베스띠벨리
품번: BP-OAX25040GRD
브랜드: 베스띠벨리
품번: BP-OAX25130BKM
브랜드: 이사베이
품번: VP-NAI2605BE
브랜드: 이사베이
품번: VP-IBI2813BK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성동일이 말하는 촬영장에서의 고현정
성동일 : 저는 고현정씨 말중에 그게 제일 멋있었어요 성동일 : 고현정씨랑 술을 먹다 이런저런 얘기를 했는데 고현정씨가 방송이미지로 보면 딱딱하고 당당하고 건방지단 느낌이 있잖아요 성동일 : 어느날 (고현정이) 그 얘기를 하더라구요, 자기는 지금까지 방송활동을 하거나, 학교 다닐때부터 누구한테 실수해본적이 없대요 한번도. 성동일 : 너무 실수를 안하려고 철저하게 노력했기 때문에 자기는 당당하게 요구를 하고 싶대요. 성동일 : 누구한테 로비를 한다거나, 자기가 현장에 늦게가거나, 아니면 자기가 아파서 촬영현장에 빠지거나 이런게 없었기 때문에 앞에 계신 당신들도 나한테 어느정도 대우를 해줘야 하지 않냐 정형돈 : 진짜로 고현정씨가, 고쇼를 토요일날 녹화를 하잖아요? 금요일 밤에 와서 자고 있나 싶을 정도로 한번도 늦은적이 없어요. 몇시간, 저희보다 훨~씬 먼저 와계세요. 김영철: 저는 전날 숙직하는 줄 알았어요. 윤종신 : 프로죠 프로. (머쓱) 성동일 : 저희가 이 영화 찍을 때 병원씬이었는데 고현정씨가 손가락이 많이 찢어졌어요 성동일 : 새벽 12시 좀 넘어서 다쳤는데 됐다고 일단 촬영 끝내자고 간단히 응급실에 내려가서 응급조치만 하고 그 촬영을 5시인가 6시까지 끝내놓고 병원에 가서 18바늘인가를 꼬맸어요. 성동일 : 저정도로 많이 찢어졌으면 촬영 중단하고 나 못해요 병원갔을텐데 성동일 : 끝까지 나 하나 때문에 이 모든 스태프들을 되돌릴순 없으니까 나 끝까지 찍겠다 해서 응급조치만 하고 이 손이 최대한 안보이는 조건으로 아침까지 찍고 병원에 가서 꼬맸죠 성동일 : 그래서 저도 보고 정말 독하게 사는구나 (농담) 성동일 : 남한테 자기 어떤 흐트러진 모습을 정말 보이기 싫어서 성동알 : 그래서 제가 방송에서 농담으로 그런 얘기를 했어요. 그렇게 생활이 어렵지도 않은데 왜 그렇게 독하게 사냐고 윤종신 : 지금 보니까 진짜 많이 다쳤어요 유해진 : 자기로 인해서 현장에 피해주는걸 너무 싫어해요 성동일 : 정말 싫어해요 유해진 : 그리고 진짜.. 그런 표현을 안해요 그러다 다들 나중에 보고 놀라죠. 고현정 : 근데 저 지금 약간 좀 울컥하는데.. 제가 진짜 이런걸 잘 얘기를 못하구요.. 그런데 이런 얘기를 웃음이랑 섞어서 얘기를 해주셔서 두분한테 되게 감사드려요 + 스텝들이 통큰 연예인이라고 찬양하는 이유 + 그 밖의 일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아버지 역할을 맡으면 안되는 배우
는 바로 천호진 배우님.. 누가 법으로 천호진씨 가난한 아버지 역할 못하도록 해줬으면..ㅠ 아니 그 특유의 잠바만 입으면 세상의 모든 무게를 짊어진 세상 서글픈 아버지로 변하시는게 진짜 맴찢 눈물 포인트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렇게 웃음 뒤에 바로 씁쓸한 표정 짓지 마.시.라.고.요. 그렇게 공허한 눈빛으로 허공을 바라보지 마.시.라.고.요. 수 많은 인파 속 깊은 생각에 잠긴채 멍하니 걷지 마.시.라.고.요. 울면서 전화하지 마.시.라.고.요. 차를 타고 떠나는 딸을 따라 허겁지겁 뛰어오지 마.시.라.고.요. 그렇게 축 쳐진 어깨로 공원에 혼자 앉아있지 마.시.라.고.요. 소주 혼자 드시면서 흘러가는 물결을 보고 허탈하게 웃음짓지 마.시.라.고.요. 거울보면서 혼자 오열하지 마.시.라.고.요. 암 좀 걸리지 마.시.라.고.요. 내가 눈물나니까아아아아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쎈캐 천호진배우님 호덜덜덜... 이건 또 이거대로 넘모 무섭자나..........ㄷㄷㄷㄷㄷ 역시 대배우......... 뭔가 쎈캐 하실때는 앤서니 홉킨스 분위기가 느껴지지 않나용?????? 저만 그런거면 지송쓰 ^.~ 헤헹
금수저 아닌 이상 일반 모델들이 뜰 수 있는 유일한 방법
금수저 아닌이상 모델이 뜰 수 있는 방법은 워킹이고 뭐고 걍 하나  얼굴(이미지)임 브리짓 바르도 상이나, 외계미낭낭상 등  워킹 실력 좋든 나쁘든 필요없음. 화보속에서 존재감이 미친듯이 발휘되야함. 뜬 모델 중 화보 장인이지만 워킹 폭망인... 케이스가 많음 화보 폭망이지만 워킹 장인도 뜨는 경우가 있는데 어쨌든 얼굴은 독보적임. 활용을 못해서 그렇지.... 그러나 얼굴, 키, 부모님 백 이런 건 전부 태어날 때부터 결정되는 것 하나라도 가지지 못했다면? 여전히 뭐같지만 다이어트밖에 없음. 사실 다이어트 말고도 헤어스타일 바꿔서 성공하는 경우도 있긴한데 모 아니면 도임. 첫번째 케이스 도슈코 4 우승자 신현지 2015년에 정식으로 해외진출해서 프라다를 뚫으며 프라다 신인으로 모델계에 이름을 알림. 그러나 전형적인 one hit Wonder형 모델로 1시즌만에 프라다 라인에서 다 짤리고 B~C급 쇼에 서게 됨 샤넬같은 a급 쇼도 몇개 있지만  모델계에선 딱히 의미 없는... 이렇게 3년간 모델활동 하다가 올해 초에  눈에 뜨일정도로 살을 뺌 뉴욕-런던-밀란에서 시동 걸더니 파리에서 프라다 라인인 끌로에를 뚫음 그리고 역시 프라다 라인인 그리고 루이비통을 뚫음 뤼비똥은 우리 쇼 서려고? 신인이니? 아녀 예전에 선적 있니? 아녀 그래? 탈락 하는 곳임 암튼 파리에서 프라다 라인이 밀어주니  눈에 띄게 쇼급이 달라졌음 그리고 최근시즌 정확히 3년만에 프라다에 다시 섬. 그리고 프라다가 보우하사 엥간한 탑쇼들 골라서면서 런웨이 랭킹 top5안에 정착함. 2번째 케이스 니콜라스 개스키에르 눈에 띄어 루이비통으로 해외 데뷔했던 최소라 데뷔쇼에서 최소라가 맘에 든 개스키에르가 그 다음 시즌에 너 전세계에서 루이비통 쇼만 서줘라 하면서 월드독점을 걸었음. 당연히 뤼비통 쇼에 나오겠거니 하면서 라이브 시청하던 사람들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최소라 모습이 보이지 않았음. 후에 쇼 직전에 짤렸음을 말한 최소라는 이유는 정확히 못들었지만 월드독점이라 방심하여 몸매 관리를 조금 소홀히 했었다고 함. 그래서 피팅에서 핏이 안 맞아 잘린 거 같다고 함. 모델이 쇼 직전에 잘리는 건 부지기 수임. 탑모델들도 쇼 직전 캔슬사례가 엄청 많으니 그럴 수 있음. 근데 뤼비통 독점이었는데 잘리면 그 다음쇼라도 뛰어야 하는데 뤼비통은 패션위크 마지막날 하는 쇼 그 다음 쇼는 몇시간 후에 하는 미우미우 하나밖에 없음 미우미우 끝나면 패션위크 끝남^^ 최소라는 시즌 전체를 날림. 이 사건의 충격이 너무 커서 모델일 접을까도 생각할 정도로 트라우마가 되었다고 함. 아무튼 최소라는 만회하기 위해 다이어트를 하고 그 다음 시즌을 준비함. ㅇㅇ 뤼비통에도 복귀함 고맙게도 뤼비통이 저번에 미안하다하면서 캐스팅 해줬다고.... 그리고 탑모델이라도 유색인종이거나 어지간히 마르지 않으면 설 수 없는 생로랑도 뚫음. 여담으로 이번 에디슬리먼 셀린느 데뷔쇼도 뚫음. (이번에 스트레스로 인하여 위에보다 더 말랐었다고 함.) 3번째 케이스 신인모델 설예빈 데뷔하려고 해외 에이전시에 사진을 보냈지만 더 마른 몸, 좋은 바디라인????을 원한다고 하여 다시 다이어트 했다고 함.  그리고 생로랑에 서면서 목표를 이루긴 함. 법도 고치는 등 나아지고 있다고 하는데 (요즘은 BMI진단서 발부받아서 통과해야 모델 할 수 있다고 함.) 백날천날 다양성 외치는 패션계에서 일반 모델들에겐 다양성은 적용되지 않은듯 함. 출처 : 쭉빵카페 정말로 기괴한 산업 대체누굴위해서 뭘위해서 저렇게까지 사람을 혹사 시키는지.. 그냥 눈코입 달리고 걸을 수 있는 옷걸이를 원하는 거 아님? 소비자입장에서도 이해안가고 예술이란 명목으로 인권유린한다고 생각함 최근 모델 업계는 문제점을 인식하고 개선하려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먼 것 같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