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멈추지 않는 비슬로우

비슬로우는 성장에 성장을 거듭 시도했고 멈추지 않았다.
그 결과, 이들은 국내 유일 남성 캐주얼 브랜드로 우뚝 섰다.
얼마 전, 신사동에 위치한 슬로우하우스에서 열 린비슬로우(Beslow)의 16 가을, 겨울 프레젠테이션 현장에 다녀왔다. 비슬로우는 지난 2012년, 이탈리안 캐주얼 기반의 브랜드로 채워진 한남 점을 시작으로 세상에 발을 디뎠다. 이후, 대구 동성로와 신사 슬로우 하우스 그리고 홍대 오프라인 매장을 확대하며 소비자와 친밀도를 높였고, 론칭과 함께 전개된 자체 브랜드 역시 국내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한국 발 아메리칸 캐주얼 브랜드로 우뚝 섰다. 믿을 수 없겠지만, 앞서 말한 일들은 고작 4년이란 짧은 시간 안에 이루어진 일이다.
이번 시즌, 비슬로우는 솔티서울(Sortie Seoul) 과의 협업 컬렉션과 비이커(Beaker)와 함께한 여성 라인 ‘위슬로우(weslow)’ 컬렉션을 깜짝 공개하며 또 한 번의 성장을 시도했다. 물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먼저, 한국전쟁 66주년을 기리는 의미의 ‘korea war 66th anniversary’라는 슬로건 아래 전개된 솔티서울과 비슬로우 협업 컬렉션은 한국 전쟁 발발 당시 장진호라는 지역의 전투에서 유래되어 별명이 더 유명한 M-43, 즉 장진호 코트를 포함하여, 장진호 코트의 이너로도 활용 가능한 밀리터리 라이너 코트, 언어펙티드(UNAFFECTED)의 시그니처인 퍼티그 팬츠가 현대적으로 해석된 퍼티그 웨이빙 팬츠 등을 내세우며 현시대가 반영된 뉴 밀리터리 룩을 구현했다.
또한, 남성 브랜드 임에도 불구하고 여성 마니아층이 두터웠던 비슬로우는 여성 고객들이 많이 찾는 편집매장 비이커와 손을 잡고 ‘위슬로우’라는 새로운 라인을 창출했다. 보통의 브랜드와 다른 특이점은 딱 한 가지. ‘여성복’이란 타이틀이 어울리는 페미닌한 요소를 적절히 매치한 것이다. 예를 들면 타 브랜드에서는 ‘유니섹스’라는 명목으로 같은 디자인에 애매한 사이즈를 내세우곤 했다. 그러나 이들은 숄 칼라 셔츠, A 라인 실루엣 더플코트, 울 쇼트 팬츠 등의 오직 여성들만을 위한 로맨틱한 컬렉션을 완성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외에도 비슬로우 특유의 감성이 깃든 PB 라인을 확대시켜 독립적인 브랜드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현재 국내 패션 신에서 성장은 쉽지 않은 일이다. 과부하가 걸리고, 카피가 판을 치는 지금이라면 더더욱. 허나, 비슬로우는 성장에 성장을 거듭 시도했고 멈추지 않았다. 그 결과, 이들은 국내 유일 남성 캐주얼 브랜드로 우뚝 섰다. 더욱 확고해진 컬렉션으로 돌아온 비슬로우의 16 가을, 겨울 제품들은 이들의 공식 웹 사이트(beslow.co.kr)에서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에휴 그래봤자 드럽게 비싸데
그만큼 퀄리티가 좋겠죠?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델들에게 고통을 안겨준 프라다와 랑방, 지방시의 하이힐
패션계에서 유명디자이너들의 모델들을 향한 갑질아닌 갑질 사례들을 써봄 09 s/s 프라다 시즌 09 s/s 시즌 프라다는 원시 시대로 돌아간 컨셉으로(It's primitive) 일부러 구겨진 텍스쳐로 만든 옷 원단들에 살짝 관능미를 준듯한 컨셉들이었음 그러나 보그의 에디터 수지 멘키스는 이 시즌 런웨이를 보고 이렇게 말함 "콘크리트 바닥으로 넘어질 때, 담배 파이프 청소도구처럼 구겨지던 모델의 몸처럼  분명한 흔들림이었다. 그 모습은 가장 잘 단련된 패셔니스타의 얼굴도 찡그리게 했다." 왜냐면 이 런웨이에서 워킹하다 흔들리고 넘어진 모델들이 매우 많았기 때문에....ㅠㅠ 율리아 칼라포노바는 휘청휘청거리다 결국 넘어지고 제시카 스탐도 균형을 잡지못하고 휘청거림 그중 제일 심하게 다칠뻔했던건 케이티 포카티였음ㅠㅠ 모델에겐 생명이나 다름없는 발목이 저렇게나...ㅠㅠ 결국 힐을 벗고 걷는 케이티.. 다른 모델들도 평소완 달리 마치 살얼음판 위를 걷듯이 걸음ㅠㅠㅠㅠㅠ 저렇게 프로모델들마저 당황한 이유는 토오픈 킬힐에 덧버선까지 신겨서......덧버선의 영향이 컸던듯함ㅠㅠㅠㅠ 율리아의 사진만봐도 덧버선을 신은 발과 힐이 완전히 미끌어져서 어긋나있는걸 볼수있음.. 2011 s/s 랑방의 슈즈 거의 90도 각도인 킬힐임에도 불구하고 아주 얇은 힐과  그것을 가보시와 연결하는 지지대 하나로 모델들은 런웨이를 걸어야했음 어떤 모델들은 얇은 가죽끈 하나만 믿고 워킹을 해야했음.. 거기다 가보시는 매우 짧았음  가보시라도 넓어서 밑받침 역할을 잘해줬으면 좋았을텐데 가보시마저 엄청 짧음; 결국 리허설중 어떤 모델은 신발을 벗기도했으며 애비 리란 모델은 리허설 워킹도중 울음을 터트림.... 이걸보고 디자이너는 왜 제대로 걷지못하냐며 질책을 하고 결국 애비 리는 총 3벌의 의상을 입기로 했지만 이 일로 인해 한벌만 입고 랑방의 런웨이에 서게됨.... 한마디로 디자이너의 눈밖에 벗어나 런웨이에 설 기회가 줄어듬...유명 브랜드 디자이너에게 밉보였다는건  모델로서 큰 손해인건 당연함 참고로 애비 리는 베테랑 유명 모델인데도 이런 대우를 받았는데  소위 말하는 대중 인지도나 빽이없는 모델은 그대로 도태될수도있음... 2016 지방시 s/s 작년 지방시의 힐 또한 문제를 불러일으킴 앞에있던 킬힐들에비해 힐이 낮아서 걷기쉽지않나? 할수도있지만 저 나풀대는 긴 끈과 슬리퍼같은 형식의 디자인으로인해 바닥에 질질 끌리는 끈을 밟고 넘어지는 모델도 생기고 슬리퍼처럼 자꾸만 벗겨지려는 신발로인해 엉거주춤하며 걷는 모델들도 많았음.. 결국 푸자 모르라는 모델이 계단 두개를 거의 무릎으로 내려오는 사태가 벌어지고...ㅠㅠ (저 모델이 신은 힐의 가죽끈...바닥에 엄청끌림...)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모델은 넘어지자마자 벌떡 일어나서 워킹을함.... 이 모습에 프로페셔널하다며 칭찬의 목소리가 컸지만 앞서 애비 리의 대우를 생각하면 넘어져도 의연하게 대처해야 밥줄이 안끊기는게 모델들의 현실임....ㅠㅠ 무릎에 피를 흘리면서 의연하게 워킹을 하는 모델... 빅시에서 킬힐을 신고도 당당하게 걷던 캔디스조차 이날 크게 넘어짐...ㅠㅠ 본인이 원하는 디자인을 선보이겠답시고 모델들에게 폭력아닌 폭력을 행사하는 디자이너들은 패션계에서 추방되면 좋겠음....전문 모델들도 신기 어려워하는 슈즈를... 여성 모델들에게 패션이란 이름으로 현대판 전족을 신기는게 아닌가싶음 출처 디자이너 본인이 신고 걸을 수 있으면 인정
국내 역사상 가장 파격적이고 호불호 갈리게 옷 입었기로 유명한 세대.jpgif
약 30년전 90년대를 주름 잡았던 일명 X세대 (현재 4,50대인 1960년대 중반 - 70년대생 세대) 특이하게 유독 진보적이고 자유분방한 성향이 많이 태어난 세대라 재밌는게 옷말고 이 x세대 자체도 특이하다고 당시 막 연구하고 뉴스도 나올정도로 한 세대자체가 호불호가 많이 갈렸음ㅋㅋㅋㅋㅋㅋ 역대 가장 하고 싶은대로 입고싶은대로 입고 살며 화려하고 자극적인거 좋아하고 화끈하게 잘 놀았기로도 유명했던 세대기도 함 성향이 그러다보니 패션도 역대급으로 자기 원하는대로 입고 다닌 세대라 무지하게 자유분방하고 화려한데 취향에 맞는 사람은 이때만큼 다양하게 옷 잘입는 세대없고 힙한패션 없다 그러고 취향에 안 맞으면 이렇게 요란하고 촌스러울 수 없다고 그럼..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실제 그들의 취향과 수요를 반영하듯 역대 국내 연예계 가요계 통틀어 가장 화려하고 개성있는 스타일링이 다양하게 브라운관에 나왔던 시기기도 함 90년대 초중반 그 개성있는 가수들 사이에서도 개성 넘치기로 유명했던 삐삐밴드 (1995) 중간 tmi 2개 1. 실제 요즘 스타일 디렉터들이 아이디어 고갈되면 저 때 가요프로나 TV프로 봄. 이유가 화장부터 머리 스타일까지 모든게 컬러도 다양하고 하도 틀이 없이 자기들 멋대로라; 아이디어가 막 샘 솟는다고..ㅋㅋㅋㅋㅋ 2.노래 좋아하는 x세대 분들이랑 노래방가면 댄스곡, 발라드 쉴새없이 나오고 겁나 잘 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들은 노래 마저도 미지근 한걸 싫어해서 하나같이 음계가 엄청 높고 미친듯이 빠르거나 아님 이소라곡처럼 완전 감정을 후벼파는 노래를 선호함 아니면 그것도 아님 위 처럼 본인들만의 컨셉이 확고해야 이들 성에 차서 가요계서 살아 남았음ㄷㄷ 90년대 초중반 급,학식들 트렌드를 움직인 그룹 룰라의 여성멤버들 90년대 초중반의 이효리였던 2,30대 패션의 트렌드 리더 김지현 래퍼인데 랩은 당연하고 춤 노래까지 다 되는 사기캐 채리나 tmi 2개 1.이효리 학창시절에 채리나 싸인 받고 눈물 흘림 2. 안무가 배윤정, 가희가 저때 채리나 춤추고 랩하는거 보고 너무 간지나서 가수, 댄서 마음 먹었다함) 크롭탑에 팬티 밴딩부분 로고가 보이게 입는 패션을 국내서 제대로 유행시킴 지금이라면 과하다고 얼토당토 없겠지만 모두가 아는 이 분 섹시하고 화끈하다고 당시 세대 취향에는 맞아서 여자 팬 한 트럭이었던거 사.실.이.다 김지현 이 후 섹시 퀸으로 가요계 접수 엄정화 (1997) 이렇게 화려하다 중간에 갑자기 소라옹이 나와서 눈물 쏙 빼놓고 감 (응 그들 취향에 중간 따윈 없어~) 더 나아가 클래식 악기 바이올린을 주무기로 내새운 교오양 넘치는 그룹까지도 등장..하는 x세대 픽을 반영한 가요프로 tmi 위 혼성그룹 리더가 정재형 나머지 여성멤버 둘 쌍둥이 (요즘 차트 씹는 슬생ost 중 조이-좋은 사람있으면 소개 시켜줘 원곡 그룹이다) 이때 곡들 보면 노래 창법도 어떻게 저리 지 맘대론가 싶고ㅋㅋ 피치폭도 미침..(무대 도중 소리지름 주의) https://youtu.be/-l-OqDWQ2eo 가요게 뿐만 아니라 여배우들 스타일 마저도 당시 취향을 반영해 요즘 여배우들에 비해 상당히 파격적이고 화려 함 90년대 초반 패션 트렌드 리더 이승연 (1993) 그들의 90년대 초중반 길거리 패션들 (1993-1996) 길거리서 마음껏 애정행각(남친 똥침)하는 자유분방함..ㅋㅋㅋㅋㅋㅋ 재밌는건 실제 이 세대가 현재도 정치적으로 1,20대 제치고 진보적인 성향이 가장 높음ㅋㅋ 당시엔 걍 여름이라 덥고 너도나도 입는 유행이라 별 생각 없이 시원하고 편해서 끈 나시 아무렇지 않게 입었는데 지나고보니 역대 가장 노출 심한 옷 입은 세대가 되었다공..(요즘 길거리선 잘 보기힘든 패션) 마찬가지로 남자들도 당시 유행과 취향따라 너도나도 쫄티나 악세사리를 많이 했을 뿐인데 젤 자유분방하고 요란하게 입은 세대가 되어버린.. 그들의 취향이 반영된 그 당시 유행했던 카페 분위기 보여지고 오픈된걸 좋아하다 보니 통유리로 되어있고 호화롭고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먹히다 보니 넓고 천장이 높고 의자도 크고 넓직넓직한 갬성의 카페가 유행 양동이를 가방으로 활용하는 플렉스 ㄷㄷ (1997 당시 급식들의 스트레스를 풀어준 인디밴드 크라잉넛 - 말달리자 공연 현장) 영상 지금보면 무슨 남녀 뒤엉켜서 다들 취했거나 접신한거 처럼 과격해보이지만,, https://youtu.be/POIwfO-HG6M 알고보면 그냥 당시 급식,학식들 노는곳임ㅋㅋㅋ 공연 끝나면 또 조용히 집가서 숙제함ㅋㅋ 출처 이때가 역대 중 가장 호나 불호 하나로 안 갈리는 패션인듯 싫어하는 사람은 엄청 불호고 좋아하는 사람은 엄청 좋아함